2012/03/27 12:35




사랑비를 보면서 스무살 딸아이가 울더군요. 평펑 운 것은 아니고 그냥 눈물이 그렁그렁해 지더니 주륵.... 그 시대 서인하와 김윤희같은 첫사랑을 하기도, 혹은 봤기도 했던 엄마는 알듯 모를 듯 희미한 미소만 지었는데 말이죠. 왜 우느냐고 물었더니 화면이 너무 예뻐서 그냥 눈물이 났다네요. 대학 1학년 딸아이가 눈물을 흘렸던 이유를 알 것도 같더군요. 인스턴트 커피같은 사랑이 아닌, 눈물이 날 것같은 그런 순수한 사랑에 대한 동경, 혹은 로망(?)때문이 아니었을까 싶어서 말이지요.

영상미의 대가 윤석호 피디와 감성의 작가 오수연의 만남이라는 이유만으로 설레였던 사랑비는, 봄비처럼 촉촉하게 다가왔습니다. 첫회를 시청한 느낌은 느린 왈츠곡을 들은 느낌입니다. 나른한 아름다움이랄까, 편안하면서도 좋은데, 심하게 음악에 빠지면 졸음이 올 것같은....음악 자체는 참 좋았습니다. 올드한 사랑코드와 캐릭터가 진부하기는 했지만, 70년대니까 용서를 하고 싶다는 그런 마음으로 봤네요;;
윤석호 피디와 오수연 작가는 사람의 감성을 한 사람은 그림으로, 한 사람은 글로 풀어내는 탁월한 감각이 있는 분들이죠. 가을동화 겨울연가에 이어, 사랑비가 뜨거운 반향을 일으킬지는 모르겠지만, 느리게 다가가는 서툰 사랑이야기, 서툴어서 실패하고 아파하고 상처를 입기도 했던, 우리들의 혹은 어머니와 아버지의 사랑을 그들의 스타일대로 풀어냈습니다. 봄비와 노랑우산처럼 말이지요. 

윤석호 피디와 오수연 작가의 조금은 낡은 감성으로 보이는 복고풍의 사랑을, 신세대 장근석과 윤아가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반 기대반이었는데, 장근석과 윤아의 케미도 좋고, 연기도 안정되어 예쁜 그림으로 나오더군요. 윤아의 청순하고 단정한 이미지와 촌티나는 어수룩함도 장근석에게서는 순수가 돼버리는 사랑비였습니다.


사랑비 초반부는 과거의 시간을 망원경으로 끌어당겨 보듯이 서인하와 김윤희의 첫만남과 사랑을 보게 합니다. 70년대 한 대학의 캠퍼스, 윤희를 보고 첫눈에 반한 인하였지요. 3초만에 사랑이 가능할까? 사랑이 시간과 하등의 관계가 없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때로는 번개처럼, 때로는 폭풍우처럼 신열로 펄펄 끓게 하는 사랑도 있다는 것을 알기에 말이지요. 벤치에서 책을 읽고 있는 윤희를 본 인하, 스케치북에 그녀의 모습을 그리기 시작하지요. 홀연히 없어져 버린 그녀를 찾아 미술실에서 뛰어나가는 인하, 윤희와 부딪치고, 윤희의 책을 집어주며 인하의 심장이 미치게 뛰기 시작합니다.
요즘이라면 핸드폰 번호를 따거나 이름을 물어보거나, 속된 말로 작업을 걸 수도 있었겠지만, 그 시대의 많은 남자들이 인하같았습니다. 좋아하는 여자앞에서는 수줍어서 말도 붙이지 못하는 그런 남자들 말이지요. 윤희에게 한마디 말도 붙이지 못하고 돌아서는데, 때마침 나오는 국기하강식, 오랜만에 보는 모습이라 웃음도 나오고, 뒷걸음질쳐서 윤희와 나란히 서는 인하의 모습이 귀엽더라죠.

인하는 연필을 찾다 윤희가 떨어뜨린 일기장을 줍게 되지요. 코팅한 노랑 은행잎에 쓰인 러브스토리의 글귀, "사랑은 미안하단 말을 하지 않는다", 두 사람의 사랑이 어긋날 것이라는 슬픈 복선이기도 했습니다. 윤희에게 일기장을 돌려주기 위해 가정대 앞에서 서성이지만, 발걸음을 돌리는 인하였지요. 인하를 불러세운 것은 놀랍게도 윤희였습니다. "혹시 제 일기장, 아니 노란 노트 못보셨어요. 아무도 보면 안되는 건데...", 일기장을 봐버렸던 인하는 순간 찔려서 주웠다는 말을 하지 못하고 말지요. 윤희의 읽기장을 읽고 또 읽고, 그녀가 더 알고 싶어진 인하입니다. 3초만에 마음을 빼앗아 버린 운명처럼 다가온 여자 김윤희를 말이지요.

어린왕자를 좋아하는 윤희때문에 도서관에 가기도 하고, 윤희와 친구의 대화에 끼어들기도 한 인하였지요. 물론 잘못된 자신의 루머를 정정해 주기 위함이었지요. "없어요, 정혼자...". 비가 내리는 도서관 앞, 윤희를 위해 창고를 뒤져 우산을 구해오는 인하였지요.
고장난 노란우산과 비, 노란우산은 그들의 설레이는 사랑의 시작을 조심스럽게 감춰줍니다. 서로의 몸이 닿지 않으려고 신경을 쓰면서도 자신이 비를 더 맞으려고 우산을 밀어내는 모습은, 식상한 고전임에도 고전이기를 거부합니다. 사랑이라는 설레임의 시작은 현대와 고전이 따로 없으니까요. 담쟁이 넝쿨에 떨어지는 빗방울들의 대화처럼, 비에 젖은 두 사람의 함초롱한 눈빛만으로도 설레임이 전달되지요.

드라마를 보다가 딸아이와 동시에 "아, 복장터져"라고 소리를 쳤던 장면이 있었어요. 다가섬에 서툰 인하가 있었다면, 인하와는 다르게 적극적인 친구 동욱으로 인해 인하는 윤희에게 더 다가서지 못하고 말더군요. 끌려나간 미팅자리에 윤희도 나왔고, 하필이면 동욱이가 3초만에 반했다는 여자가 가정대 마돈나 김윤희였다는 것을 알게 된 인하였지요. 서로에게 호감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4B연필을 자기 것이라고 말하지 못하고 파트너를 빼앗겨 버리는 인하, 드라마는 복장터지게 하지만, 인하라는 캐릭터는 제가 구세대라 그런지 충분히 이해는 되더군요. 


사랑은 투쟁해서 쟁취하는 것이라지만, 그렇게 소심하게 미적거리다 좋아하는 여자에게 마음도 털어놓지 못하고 끙끙대는 황진이 짝사랑파들도 상당히 많았거든요. 다가서는 것에 서툴고, 공식적으로 친구들 앞에서 '김윤희는 내가 찍었다'고 공표를 한 동욱을 난감하게 할 수도 없었던 인하입니다. 결국은 인하의 소심함이 윤희를 붙잡지 못할 것이라는 것이 보여서, 김윤희와 서인하의 과거 러브스토리는 복장터지는 일들의 반복일 듯합니다. 첫사랑은 이뤄지기 어렵다는 공식에 맞춰 억지억지로 어긋나게만 하는데 주력하다보면, 진짜 홧병날 듯;
그럼에도 드라마에 흐르는 사랑비의 색깔은 퇴색하지 않을 듯합니다. 너무 맑고 순수해서 그 순수한 설레임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라서 말이지요.

첫사랑이라는 말처럼 두근거리고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단어는 많지 않을 겁니다. 서인하와 김윤희의 어긋난 첫사랑, 그 후 수십년의 세월동안 가슴 한구석을 차지한 그 이름이 2012년에는 어떤 빛깔의 사랑으로 찾아올지, 그리고 그 2세들의 사랑은 어떻게 반복될지 기대되고 설레입니다. 설마 복장터지는 서툼의 반복은 아니겠지요?

****제가 정말 복장이 터질 뻔 했습니다. 갑자기 티스토리가 바뀌는 바람에 글을 다 쓰고 사진을 올리려고 클릭을 했더니, 갑자기 글이 몽땅 날아가고 이상한 글쓰기 창이 떠있지 뭡니까?ㅠㅠ 글이 몽땅 날아가서 다시 쓴 거랍니다.  바뀐 티스토리 공부를 좀 해야 할 것같아요. 수정하는 방법도 지금은 모르겠고, 대락난감 상황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