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05 08:36




KBS 새노조 파업에 동참하면서 촬영이 중단되었던 1박2일, 새 사령관 최재형 피디가 파업현장에서 나와 1박2일 촬영을 재개하며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최재형 피디의 촬영재개를 두고 다수의 네티즌들은 무한도전의 김태호 피디와 비교를 해가면서 싸늘한 반응입니다.
'이럴 거였으면 애초부터 파업에 참여를 하지 말았어야 했다', '밥그릇 챙기는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도 있는데요, 최재형 피디가 설마 개인의 밥그릇을 챙기기 위해서 그랬을까요? 그건 아니겠죠. 밥그릇에 관심이 있었다면 파업에 참가도 안했겠지요.
최재형 피디의 고충이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지난 주 강호동이 진행했던 시청자 투어3탄을 대체해서 내보내면서 시청률이 곤두박질을 친 데에 대한 내부적인 고민도 있었을 겁니다. 강진편의 미공개분 방송도 1박2일의 색깔이 전혀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시청자들의 불만도 거세게 나오기도 했지요.
최재형 피디는 "프로그램이 망가지는 모습을 볼 수 없었다. 1박2일은 제작진과 출연진 간의 감정 스킨십이 가장 중요한 프로그램이다. 그래서 대체인력이 공백을 쉽게 메꿀 수 없다"는 말로 복귀이유를 밝혔습니다. 이로써 최재형 피디를 포함 다섯 명의 연출자도 함께 복귀해 제주도 촬영을 진두지휘했다는 소식입니다. 최재형 피디는 일단 촬영은 복귀하되, 사측의 파업참가자 추가징계 등이 있으면 파업에 다시 합류할 수도 있다는 애매모호한 입장을 밝혔는데요, 자가당착의 행보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군요.
1박2일이 망가지는 것이 가슴 아픈 것은 최재형 피디보다 5년간 1박2일을 함께 한 나영석 피디, 강호동, 이승기, 은지원 등 하차멤버를 포함, 시청자들이 더 아플 겁니다. 최재형 피디가 1박2일의 새식구가 된 게 불과 몇달밖에 되지 않았는데, KBS에서 한 솥밥을 먹어온 연출자로서의 애정이 더 컸을 겁니다. 최피디의 자식같은 1박2일이라는 말은 아직은 와닿지가 않으니 말입니다.
주변 사람 이야기를 언급하는 것이 좋은 것은 아니지만, 얼마전에 우리 딸이 그럽디다. 엄마가 1박2일 리뷰를 쓰지 않는 것을 상상하지도 못했던 일이라고요. 블로그를 시작하고 거의 한주도 거르지 않고 1박2일 관련 리뷰글을 올리는 것이 일상처럼 되어 있었는데, 몇 주를 시청만 하고 혀를 끌끌 차는 모습이 이상하다 싶었나 보더군요.
솔직히 근래 1박2일은 웃으면서도 슬프게 보는 프로그램이 되어 버렸어요. 재미와는 별개로 점점 다른 프로가 되어가는 것같아 이질감이 느껴지기 시작했거든요. 여행보다는 MT를 간 느낌, 멤버들과 함께 여행을 하고 있다는 느낌보다는, 연예인들이 여행가서 노는 모습을 구경하고 있는 그런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는 것이지요.
처음에는 바뀐 멤버들에게 아직 애정을 주지 않고 있어서라고 생각했는데, 그건 아니었어요. 바뀐 멤버들의 의외의 모습에 기존 멤버들보다 훨씬 느낌이 좋아지고 있거든요. 김승우의 엉뚱한 모습이 귀엽기도 하고, 차태현의 예능감은 럭비공같고, 진솔하고 성실하게 자기자리를 찾으려는 성시경과 주원도 새로운 모습이 더 많이 나올 것같은 기대감이 들기도 하고요. 멤버들보다는 아이디어가 참신하지 못하는 새 제작진이 오히려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될 정도로 말이죠. 어떻게 콘티를 짜서 멤버들을 던져놓느냐에 따라 방송의 재미도 달라지는데, 연출과 편집은 시즌1에 워낙 길들여진 탓이었는지, 여전히 불만스러운 부분입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왜 최재형 피디가 다된 밥에 재를 뿌렸는지, 왜 비난을 받을 수 밖에 없는지, 버스 떠나고 손 흔드는 격이지만 말해야 겠군요. 개인적으로 KBS와 MBC 노조파업에 지지하는 입장입니다. 방송공정을 위해 싸우고 있는 분들을 마음으로 격려하고 응원도 하고 있고요. 그러면서도 해당방송사의 프로그램을 봐야 하는지 솔직히 고민을 해 본 적이 있었습니다. 파업에 지지를 하면서도 프로그램을 보는 것이 맞을까에 대한 고민이었습니다. 제 개인적인 지지방법은 해당 프로(무한도전과 1박2일) 리뷰를 올리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죠;;
연출자가 파업에 참여했다가 복귀한 예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물론 다른 방송사지만, 종영한 드라마 '해를 품은 달' 김도훈 감독도 파업에 참가했다가 드라마 촬영장으로 복귀한 예가 있었지요. 김도훈 피디 역시 촬영장 복귀로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1박2일과 무한도전의 경우는 드라마와는 좀 다른 경우라고 생각합니다. 드라마는 몇부작 편성이 정해져 있지만, 1박2일이나 무한도전의 경우는 '언제까지'라는 제한이 없는 프로입니다. 드라마보다 막강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무한도전과 1박2일의 고정팬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그런 면에서 무한도전과 1박2일의 사령관이 파업에 참가했다는 것은, 드라마 피디의 파업참가보다 더 큰 영향력을 가진다는 말과도 같습니다. 무한도전은 5%내외의 시청률로 떨어졌고, 방송사의 손실도 어마어마하지요. 1박2일도 촬영분이 없으면 같은 결과로 이어지겠죠. 방송사측의 입장으로서는 엄청한 압박입니다. 이것때문에 파업에 동참한 것 아니었습니까? 저는 그렇게 생각했는데 말이죠.

그런데 시청률이 형편없이 떨어지고, 대체인력에 의해 1박2일이 망가지는 모습을 보기 싫다니요? 최재형 피디의 고민을 모르는 바는 아닙니다. 1박2일이 지켜온 명성과 명예가 자기때문에 무너지는 것같아 책임감도 느꼈겠지요.
그런데 말입니다. 시청률은 더 떨어져야 하고, 프로그램은 더 망가져야 합니다. 시청자의 원성이 더 나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시청자의 원성이 표면적으로는 제작진을 향해서지만, 그 손가락 끝은 결과적으로는 사측을 향하게 된다는 것을 간과하지 않았나 싶군요.
프로그램과 시청자를 볼모로 잡았으면 끝까지 싸웠어야 하지 않았는지요? 프로그램의 질이 떨어지면 당연히 시청자는 이탈하게 되어 있습니다. 남이 살림을 하면 집이 엉망이 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주방장이 바뀌면 음식맛이 달라지는 것은 당연합니다. 
최재형 피디는 중대한 지점에서 판단착오를 한 듯 보입니다. 주방장 최재형 피디가 파업에 동참함으로써 시청자는 맛없는 방송을 보게 되고(교체되지 얼마되지 않아 솔직이 이렇다 한 최피디의 손맛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맛없다는 투덜은 사측에서 더 예민하게 받아들이게 될 거라는 겁니다. 시청률이 하락하고 광고수입이 줄어드는 것은 최피디를 비롯, 노조원들이 투쟁하고 있는 대상을 압박하는 결과로 이어지지 않은가 말입니다. 

워낙 귓구멍을 닫아 건 분들이 많아 바위에 계란치기로 보이는 것도 같지만,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시청자의 불만이 폭주한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왜 파업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는 것이며, 공정방송에 대한 지지와 응원으로 연결되는 것입니다. 언론의 공정성보다 중요한 것이 1박2일이었는지 묻고 싶군요. 1박2일의 많은 시청자들도 함께 뜻에 동참하고 있었는데, 그래서 대체인력에 의해 제작된 방송에 대한 질책과 비난도 더 컸던 것인데, 최재형 피디의 복귀결정이 결과적으로 소탐대실의 꼴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