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7.15 11:26




언제부터인가 넝쿨째 굴러온 당신을 끌고 왔던 원동력에 힘이 빠지고 있는 것이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엿가락처럼 늘어지는 전개가 실망스럽기도 하고, 돌려막기하는 듯한 귀남의 실종사건, 밀당만 반복하는 러브라인도 시원스럽지 못하고요. 
특히 쉽지만은 않은 입양문제를 감정에 호소하고 있는 듯해서 불편하기도 합니다. 윤희를 엄마라고 부르며 따라 온 지환, 침대에 누워 잠결에 미소를 짓는 아이의 모습에 코끝이 찡해지게 하는 것이, 다분히 의도적인 설정이라는 것을 알기에, 더더욱 불편지기도 했습니다. 자폐증세가 있다는 말에는 덜컥 겁이 나더라고요. 저런 아이를 나 몰라라 하면, 죄가 될 것 같아서 말입니다.
입양에 대한 고민을 해 보지 않은 저로서는(;;) 제 남편이 어느 날 갑자기 지환이 같은 아이를 데려오지 않기만을 바랐다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습니다. 그래서 불편합니다. 괜스레 마음속으로 이런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나쁜 생각이 아닌가 싶어서 말입니다. 내 안의 내 참모습을 들여다 보게 하는 것같아서 말입니다. 작가는 어쩌면 이런 내 안의 모습을 지환이 입양을 통해 되짚어 보기를 원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전막례 할머니(강부자)가 사진에 대해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묻고 다니는 것도 불안불안하기는 마찬가지에요. 나이들면 여기저기 참견하기를 좋아한다는데, 작은며느리 집에 가서 서랍을 뒤져서는 사단이 나게 생겼으니 말입니다. 일숙의 이혼사실에 충격을 받고 몸져누운 엄청애를 보니, 할머니보다 엄청애가 받을 충격이 더 크겠더군요. 저혈압까지 있다는데, 넘어야 할 산이 태산이네요.

쉬쉬하고 있었던 일숙의 이혼이 제때 잘 터졌지요. 남남구의 뻔뻔함에 종지부를 찍을 필요가 있었으니 말입니다. 다짜고짜 일숙의 뺨을 때리는 엄청애, 친정어머니의 심정은 모두가 같았을 겁니다. 딸래미가 스타 오빠 쫓아다니다 바람나서 이혼을 당했다고 지레짐작을 해버렸으니 말입니다.
일숙이 때문에 울기는 처음이었습니다. 남남구의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사정할 때도, 수표를 찢으면 눈물을 떨굴 때도 흘리지 않았던 눈물이 흐르더군요. 과거 일숙이 너무 답답해서 함께 울어주지를 못했는데, 이혼만은 하지 않기 위해, 빌어도 보고 매달려도 보고 협박도 해봤다는 말에 눈물이 나더라고요. 죄송하다는 말에는 일숙이가 왜 죄송하느냐고, 그럴 필요없다고 혼잣말을 하기도 했답니다.
우스개 소리로 요즘은 두 집 걸러 한 집이 이혼가정이라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방일숙과 남남구의 경우는 한 순간의 바람기가 아니라, 살림까지 차리고 살고 있는데 이혼이 답이었지요. 장수빌라 여자들이 총출동해서 남남구를 만나러 간 장면은 짜릿한 쾌감까지 느껴졌답니다. 이혼은 했을 망정, 일숙이 당한 설움과 억울함 정도는 분풀이를 해줬으면 싶어서 말입니다. 남남구를 보니 언제 사장한테 쫓겨나 지하도에서 신문지를 깔고 자는 노숙자 신세로 변할지 모르겠더군요. 생계형 바람이라는 우습지도 않은 핑계를 대가며 일숙을 기만했던 남남구가 제대로 벌을 받았으면 싶어서 말입니다.
더딘 전개에 시청자의 원성이 자자했던(제 개인적으로는) 천재용과 방이숙 커플에게 큰 변화가 시작된 것은, 그나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게 내린 단비였습니다. 아, 지금 장마철이라, 비라면 지긋지긋하겠군요. 쨍하고 해뜰날이라고 바꾸기로 하죠.
비를 맞아 몸살 기운이 있었던 천재용에게 죽을 전해주고 도망치듯 가버렸던 이숙, 눈치 꽝인 이숙과 재용에게 사랑의 오작교가 된 태영의 작전은 천재용을 깃털처럼 가볍게 만들어 줬지요. 연애코치 태영, 천재용에게 2단계 작전까지 짜줬지요. 몸이 펄펄 끓는다고 출근저지 작전을 만든 것이죠.
이숙이 온다는 말에 청소기 돌리고, 반짝반짝 윤이 나게 청소를 하고는, 옷을 죄다 꺼내놓고 패션쇼까지 하더라죠. 아차차차, 아픈 몸이라는 것을 깜빡했던 재용, 잔머리 기막히게 돌리더라죠. 핫팩으로 몸을 데울 깜찍한 생각을 할 줄이야~
숟가락 들 힘조차 없다고 엄살을 부리는 천재용, 이숙이 스프까지 떠 먹여주는 호사를 누렸습니다. 이런 꾀병효과라면 1년내내 부리고 싶었을 재용입니다. 억지로 약을 먹고는 한 시간 동안만 옆에서 지켜봐달라고 부탁하는 천재용, 혹이나 약 부작용이 나타날까봐 자기 몸은 끔찍이 아끼더라죠. 멀쩡한 몸에 약을 복용했다가 부작용으로 기절하면 어떡하나 걱정하는 천재용, 다 큰 애기 같았답니다.  
감기약에 수면제 성분도 포함되어 있기에, 노곤하게 풀어져서 잠이 든 재용, 이숙이 재용의 방을 둘러보다 첫월급타서 선물한 곰돌이 인형을 발견했지요. 무슨 소리가 나길래, 너무 많이 눌러서 배터리가 다 닳았다고 했을까? 살포시 눌러보니, 허걱 민망해라 "아이 러브 유"라네요.

좋아한다는 천재용의 고백이 이숙에게도 진심으로 전해집니다. 잠든 천재용 곁에서 책을 읽다가 깜빡 잠이 들었던 이숙을 데려다 주겠다고 잡았는데, 하필 재용의 무릎에 털썩 앉아버린 이숙이었지요. 찌리리, 백만볼트의 전류가 흐른 순간이었죠. 지난 번 야유회가서 넘어졌을 때 미미하게 흘렀던 10만볼트짜리하고는, 비교가 안되는 전류였습니다.
이숙의 표정을 보니 가슴이 콩닥콩닥하는 소리가 들리더군요. 곰팅이 이숙에게도 그게 왔습니다. 규현에게는 느껴지지 않은 것, 이것때문에 규현의 청혼반지를 거절했었나 봅니다. 자신도 알지 못한 사이에 어느새 마음 속 깊이 들어와 있었던 점장님이, 남자였다는 것을 말입니다.
"어디서 여자가, 아무 집에서나 잠을 자고 그래요, 우리집은 괜찮지만 딴 남자집은 안됩니다. 내 무릎은 괜찮지만 딴 남자 무릎은 안됩니다", 그동안 천재용이 이숙에게 울지 말라고 경고를 하기도 했고, 힘든 일 혼자 하지 말라고 경고를 주기도 했지만, 이번 경고는 나만 보라는 직접 고백이었지요. 천재용의 프로포즈에 설레였던 것은 이숙뿐만이 아니었을 겁니다.
이제 이숙도 두근거리는 감정이 무엇이었는지, 규현의 청혼반지를 마다했던 이유를 알았겠지요. 너무 모른척하고 선머스마처럼 굴면, 순진한게 아니라 답답한 거랍니다. 천재용과 방이숙의 달달한 연애, 진도 쫌 팍팍 나가 주면 안될까요? 너무 질질끄니까 슬슬 인내심의 한계가 오려는 중이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