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8.16 13:36




아랑사또전과 동시에 첫방송을 시작한 아름다운 그대에게는 기대이상의 재미와 탄탄한 스토리를 가진 작품이더군요. 특히 두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을 맡고 있는 신민아와 설리의 귀여운 매력은 시청률을 떠나 사랑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아이돌들의 대거출연으로 드라마가 아이돌들의 연기연습장이 되는 것은 아닌가 우려를 했었는데, 기대이상의 연기를 보여준 민호와 설리였습니다.
민호는 도롱뇽 도사를 통해 연기를 접한 경우였고, 설리의 경우는 개인적으로 연기하는 것은 처음봤는데도 연기가 좋더군요. 특히 뿌리깊은 나무에서 광평대군 역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주었던 서준영이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더군요.
흔히 아이돌 연기를 평할 때, 연기가 좋으면 아이돌 치고는 연기를 잘한다 라는 평을, 연기가 형편없으면 개나 고동이나 연기한다는 평을 내리죠. 아이돌에게는 박한 연기 평이기도 합니다. 아이돌을 떠나 연기자체가 좋은 아이돌들도 많은데, 아이돌에 대한 편견이 연기를 폄하하는 면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아름다운 그대에게는 20대 초반 스타들의 대거 출연에도, 소위 발연기 아이돌배우나 신인연기자가 없더군요. 취향이 젊은 층을 겨냥한 드라마이기에, 시청층의 고른 사랑을 받기는 힘들어 보이기는 하지만, 드라마 자체의 스토리는 좋은 편입니다. 일본 만화가 원작이라는데, 원작을 접하지 않은 상태로 드라마만을 보게 된 제게도 하이틴 성장드라마로서는 괜찮은 작품이 나온 것 같더군요.
첫회 스토리는 강태준(최민호)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서 지니체육고등학교로 전학온 구재희(설리)와 친구들의 만남을 그렸습니다. 남장여자가 드라마에서 처음있는 소재가 아니었기에 남장여자를 둘러싼 좌충우돌 에피소드 역시 피할 수 없었죠. 설리의 옷가방에서 나온 여자 팬티나, 구재희가 목욕하는 장면, 차은결(이현우)이 구재희의 가슴에 손을 대는 등, 깜짝 놀라는 상황들이 재미있게 그려졌습니다.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에 언론에서 설리와 민호 키스신, 설리 노출신등의 검색어로 소위 언론플레이를 하는 모습이 보기 좋지 않았습니다. 설리가 미성년 나이라는 점에서 드라마에서 요구하는(?), 혹은 필요로 하는 노출신을 어떻게 소화했을까 걱정이 되었거든요. 설리가 우리 딸보다 한 살이 어려서 엄마의 마음으로 본 점도 솔직히 있었고요.
화제가 되었던 샤워신을 보고는 내심 제작진에게 고맙더군요. 요즘 드라마에서 여배우의 과한 노출신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해운대의 연인들에서 조여정을 비롯한 남녀 배우들이, 앞 다투듯이 벗어 제끼는 통에, 드라마 내용보다는 노출이 이슈가 되고 있기도 하죠.
설리의 샤워씬은 설리가 미성년이라는 이유로 제작진이 신경써서 배려했다는 점을 볼 수 있었습니다. 드라마에서 흔하게 나오는 여배우의 가슴골이 드러나지 않게 보호해 주었으니까 말입니다. 샤워씬은 선정적인 장면도 되지 않았고, 오히려 샴푸 거품으로 머리카락으로 장난을 치는 설리의 귀여움을 돋보이게 만들었죠.
샤워를 하는 중에 불시에 기숙사에 들어온 강태준에 의해 설리가 여장남자라는 것을 들킬 뻔한 위험에 처하기도 했는데요, 타월을 집기 위해 손을 뻗치는 모습이나 타월을 몸에 감고 아무렇지 않게 능청을 떠는 설리는, 완벽하게 몸을 가린 모습으로 보여주었죠. 만약 제작진이 설리의 노출신을 이용하고자 했더라면, 슬쩍 가슴골을 드러내도 문제가 없었을 수도 있었는데도 말입니다.

미성년자인 설리의 벗은 몸을 제작진의 카메라가 보호했다면, 스토리상 설리의 가슴에 손을 직접적으로 대야 했던 이현우는 매너손을 보여주는 모습이었습니다. 정말 가슴 부위에 손을 댔더라면, 그 보다는 아래쪽에 손을 가져댜 댔어야 했는데 말입니다. 압박붕대로 가슴을 동여매고 있었던 설리의 평평한 가슴임에도, 위치가 어느쯤이라는 것을 알았겠지요.
하지만 이현우(제가 무지 귀여워 하는 녀석^^)는 쇄골 조금 아래 부위에 손을 대는 것으로, 설리의 가슴에서 될 수 있으면 손을 대지 않으려 했던 듯 하더라고요. 또한 손바닥에 힘을 주지 않고 살짝 공간을 두려고 하는 듯한 모습이었는데, 억지스럽게 연출되지 않았으면서도 설리에 대한 배려가 느껴졌던 매너손이었습니다. 카메라 역시도 갑작스럽게 가슴공격(?)을 당하는 설리의 모습을 전체적으로 잡지않고, 가슴 위에서 컷하는 방법으로, 배려를 했고요.
극중 차은결(이현우)을 보니 '미남이시네요'에서 제르미(이홍기) 캐릭터와 비슷해 보이던데, 순진하면서 착하기도 하고, 보이는대로 믿는 조금은 신경이 둔한 듯한 성격인 듯 싶더군요. 2회에서는 설리에게 야릇한 감정을 느끼고 성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듯한 모습이 귀엽더라죠.   

그나저나 드라마 외적인 얘기지만, 민호 헤어스타일 좀 어떻게 안될까요? 헤어스타일이 단정한 샐러리맨 같아서 교복을 입은 모습이 아저씨같아요 ㅠㅠ 이현우의 버섯머리도 저를 슬프게 하는 건 마찬가지였습니다. 코디 언니들, 샤방샤방 예쁜 꽃미남들 헤어스타일 손 좀 봐주면 안될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