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21 13:30




지난 번 옥황상제와 염라대왕의 대회를 들으면서, 옥황상제가 했던 말을 담아두고 있었습니다. 이서림의 죽음의 진실을 찾기는 커녕, 저잣거리로 짤짤거리며 놀러만 다니는 아랑을 보고 염라가 걱정했었지요. 옥황상제는 알듯 모를듯 훈남미소 지으며, "아랑이 저 아이는 지금 잘하고 있다"고 흐뭇해 했었죠.

시청자도 아랑이 남자 바꿔가며 데이트를 즐기는 것을 못마땅해(?) 하고 있었는데, 옥황상제가 잘하고 있다고 하니 궁금해지더라고요. 왜 아랑에게 잘하고 있다고 했을까 싶어서 말이죠. 그리고 12회에서 주왈이 아랑을 죽이지 못하는 것을 보면서 옥황상제가 잘하고 있다고 한 이유가 바로, 이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큰 주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미쳤습니다.  

 

사실 워낙 다루고 있는 분야가 총천연색 종합세트라, 이 드라마가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가?에 대해서도 매회 아리송해지는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과감하게 가지들을 쳐내고 보니 큰 줄기가 보이더군요. 이에 대해서는 드라마 리뷰부터 하고 뒤에서 정리할게요. 물론 개인적인 드라마 해석일 뿐이니 정답으로 오해하시지는 마시구용^^

 

이번회는 멜로를 위한 아랑사또전이었습니다. 물론 은오사또가 최대감을 찾아가 부적에 대해 엄포를 놓고, 귀신들을 부려 최대감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려는 수사의 진전이 있기는 했지요. 관아의 나졸들을 스무명쯤 신규채용하겠다는 방을 붙이게도 했고 말이죠. 삼방들 그동안 꿀꺽 잡수신 것들 다 토해내셔야 하겠습니다. 이것들이 나랏일을 하라고 했더니, 세금이나 횡령하고 말이야!

별채로 잠입했다가 주왈의 제지로 홍련과 마주치는 불상사는 피했지만, 씁씁하고 꿉꿉하다는 것이 은오도 그곳에서 이상한 기운을 감지한 모양입니다. 더군다나 귀신들도 들어가지 못하게 집 전체에 결계가 쳐져 있었으니, 올커니! 최대감집이 비밀의 온상이로구나! 감 잡았어.

 

은오가 주왈과 최대감에게 사적으로, 공적으로 큰소리 뻥뻥 치고 나오는 모습이 시원~했네요. 최대감에게 지난 번의 해코지가 대감짓이라는 것 알고 있다고 엄포를 놓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부적을 내놓으며 골묘와 최대감이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고 최대감에게 미끼를 던졌지요. 최대감측에서도 뭔가 움직임이 보일 것이라는 생각에서 말이죠.

주왈에게는 사심 가득 넣어서 아랑에게 얼씬하지도 말라고 하더군요. 귀여운 사또~ "아랑 그 아이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털끝하나 손대지 말고, 쳐다보지도 말고, 생각하지도 말고, 한마디로 신경끄시라고 전해 드리시오", 이게 사실은 최대감에게 하는 말같지만 주왈에게 하는 말이었죠. 한 마디로 '아랑이 한테 관심꺼, 임마! 되겠습니다. 

이서림의 방에서 찾은 월하일기는 이서림이 최주왈을 그리며 적어내려간 연시들이었음이 밝혀졌지요. 자신이 적은 연시들을 읽으면서 아랑의 기억이 일부 돌아오기도 했고 말이죠. 그런데 돌아온 기억이 사건과는 관계없는 이서림의 연정부분이라 놀랐네요. 최주왈을 한눈에 보고 가슴이 두근거려, 아버지 이부사에게 청혼을 넣어달라고 했다는 것을 보고는 좀 뜨아~싶었습니다. 장옷아씨라고 동네에 소문난 조용한 규수가 남자에 대해서는 너무나 적극적이어서 말이죠. 침모에게도 많이 변했다고 할 정도로, 최주왈에 대한 연심이 철철 넘쳐나는 이서림이었습니다.ㅠㅠ 

은오는 이서림의 일기를 먼저 읽었지만 고민을 했죠. 아랑에게 보여주는 것이 잘한 짓일까 싶어서 말이죠. 그렇잖아도 최주왈때문에 신경쓰이는 은오인데, 이서림이 최주왈을 짝사랑하고 있었다는 것을 아랑도 알게 된다면, 아랑의 마음이 어디를 향할지 걱정되었던 은오였습니다. 간단하게 말해 이서림의 과거까지 질투하는 은오되겠습니다.

 

아랑에 대한 마음이 귀신과의 친목도모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자꾸 확인하게 되는 은오, 고민이 한가득이지요. 안되는 줄 알면서도 자꾸 눈길이 가고 마음이 가는 것을 어쩌란 말인지, 귀신에 홀려도 단단히 홀린 은오입니다.  

"아랑, 너 지난 번에 너는 너고, 이서림은 이서림이라고 했을 때 말이야,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냐고 했어, 내가... 근데 그게 말이 되는 소리였으면 좋겠다". 은오도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아랑에게 고백하려는 은오였지요. 이번 아랑사또전보면서 몇번을 덜컹했는지, 은오사또땜에 내가 미쳐! 였답니다.

당황한 아랑은 곧 보름이 될 모양이라며 방으로 들어가 버리지요. 보름달 두개가 뜨면 이승을 떠나야 한다는 것을 환기시켜주는 아랑이었습니다. 아랑은 밀어내고 은오는 다가가고, 이 커플의 운명을 어쩌면 좋을까요? 

 

돌쇠도 아랑의 정체를 알아버렸는데요, 돌쇠 정말 미워!였어요. 아랑에게 도련님 홀리지 말고 가라는데 어찌나 야박스럽게 들리던지 말이죠. 눈물이 그렁그렁 맺혀서, 나 사람인데... 나 원래 사람인데... 아랑의 기어 들어가는 모기소리에 가슴이 찡하더라고요. 돌쇠에게 화가 나서 큰소리치는 은오사또 짱이었어요. 우악스러운 돌쇠의 손을 치워준 것도 말이죠. 돌쇠야, 그냥 보쌈이나 사서 무당집에 나르고 댕겨! 이쪽 일에는 신경끄고, 응! 

 

그나저나 주왈도령은 또 어찌한대요? 주왈도령에게 정주면 안되는데도 비를 맞고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는데 안아주고 싶더라고요. 주왈이 그렇게 살고 싶어서 살았냐고요. 얼마나 배를 주리고 살았으면, 그게 한이 되어 홍련의 꼬임에 영혼을 팔고 혼령사냥꾼이 되었지만, 그게 어디 주왈탓일까 싶습니다. 쇠죽으로 목숨을 연명하던, 죽지못해 살던 어린 날의 굶주림이 오늘의 주왈을 만든 것이니 말입니다.  

 

그런데 이젠 사랑을 끊어내라고 합니다. 처음으로 사냥할 여인이 아닌 마음에 담고 싶은 여자를 만났는데, 네 것이 될 수 없다고 홍련은 아랑을 죽이라고 하지요. 주왈은 결국 아랑을 죽이지 못하고 홍련 앞에 무릎을 꿇고 말았습니다. 죽여도 살아난다는 것을 알면서도 사랑으로 다가온 여자의 가슴에 칼을 꽂지는 못한 주왈이지요.

 

홍련은 주왈의 혼란스러운 마음의 정체가 무엇인지 말해주었죠. 차라리 말해주지나 말지, 처음으로 접한 감정이 사랑이라는 것을 안 주왈의 눈물이 가여워 절절하게 아파와서 말입니다. 주왈의 실패에 홍련이 벌을 내릴 것만 같아서 마음이 조마조마하네요. 

 

아랑에게 칼을 꽂으러 온 주왈, 순간 은오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아랑에게 달려왔지요. 아랑을 찌르지 못하고 돌아가버렸기에 주왈과 마주치지는 않았지만, 은오는 마음이 급해 참을 수가 없습니다. 그날이 보름이었습니다. 보름달 한개가 사라진 거죠. 아랑에게는 앞으로 한 개의 보름달만 남았음을 의미하고 말이죠.  

 

은오가 결국 아랑에게 고백을 해버렸습니다. 은오도 왜 그러는지 자신의 마음이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귀신과 뭘 어쩌겠다는 것인지, 더구나 한시적인 생명을 받은 사람도 귀신도 아닌 아랑을 좋아하는 것이 당황스럽지만, 더이상 마음을 숨길 수가 없는 은오였습니다. "난 너를 좋아할거다". 사또와 같은 마음이 아니라고 밀어내는 아랑을 붙잡고, 마지막이라며 진심을 말하라는 은오, 우왕 터프사또 로맨스가이 은오, 미치게 멋져부러~

그런데 은오의 고백을 들으며 왜 눈물이 흐르는지 말입니다. 사랑이 깊어갈수록 애틋하고 슬픔이 더해가는 이 커플을 어찌하면 좋을까 마음이 천근만근입니다. 

 

그럼 서두에 언급한 옥황상제의 말을 생각해 봐야 겠네요. 옥황상제는 왜 아랑이 잘하고 있다고 했을까요? 옥황상제가 아랑에게 잘하고 있다고 한 말이 이 드라마의 주제를 말하는 것이 아닐까 싶더군요. 인간의 마음입니다. 옥황상제가 연구하는 차도 마음을 알아보는 차라고 했지요. 염소등꽃차라던가요? 

주왈과 데이트를 하고, 귀신시절 배고픔에 대해서도 얘기하면서 아랑은 주왈의 마음을 움직였지요. 주왈에게도 마음이라는 것이 생겼습니다. 누군가를 연모하는 마음, 사랑이든 뭐든 주왈은 홍련의 명을 거역했다는 겁니다. 처녀를 제물로 바치는 영혼사냥꾼으로 인간이기를 포기했던 주왈이었는데, 큰 변화인 것이죠.

아랑을 통해 주왈이 알게 된 것은 인간의 마음 중, 사랑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남녀의 감정이었지만, 주왈은 처음으로 아픔을 배웁니다. 누군가를 해치는 것이 자기 마음이 더 아플 수 있음을 알게 됩니다. 홍련에게는 배울 수 없었던 감정입니다. 노랭이 악덕고리대금으로 고을민들의 고혈을 빨아먹는 최대감에게서도 배우지 못했던 인간의 감정이었습니다. 

그런 생각을 해봤습니다. 옥황상제가 인간세상을 향해 말하고 싶은 것이 인간의 마음을 잃지 말라는 것은 아닐까 하고요. 은오에게 준 비녀에 씌어진 글귀가 모심잠(母心簪)이었던 것도 이유가 있었던 것이고 말이죠. 은오의 어머니는 모정보다 원한을 앞세웠기에 아들이 죽어가는 것도 몰랐지요.

옥황상제가 은오를 통해 은어어머니에게 비녀를 전달하게 한 것도 은오어머니에게 모심을 잃지 말라는 경고, 내지는 부탁과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복선 중의 하나가 아랑이 죽으면서 비녀를 빼는 바람에, 결국 은오어머니가 요괴 무연에게 점령당하게 된 것이라는 것도 유추할 수 있고 말이죠.

 

무영이 그랬지요. 누구든 무엇이든 자기를 잃어버리면 악귀가 된다고요. 아랑이 잘하고 있다고 한 것은 아랑을 통해서 변해가는 주왈때문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중생을 벌하기 보다는 먼저 가여워 하는 분이 옥황상제이니 말이죠. 주왈이 인간의 심성을 되찾는 것에 옥황상제가 잘하고 있다고 칭찬한 것이 아닐까 싶네요. 

 

아랑사또전을 보면서 복수와 원한을 푼다는 말의 미묘한 차이점을 생각해 보게 됩니다. 여차저차해서 사람을 죽인 사람을 똑같이 죽여버리는 것은 복수가 되겠지만, 그 여차저차한 상황을 풀어주는 것은 마음을 달래준다는 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원한을 풀어준다는 것이 마음을 달래준다는 의미이니 말이죠. 홍련은 밥을 줬지만, 아랑은 긴 시간 주왈의 트라우마가 되었던 배고팠던 시절의 마음을 달래줬지요

옥황상제가 염라대왕에게 귀에 딱지가 앉도록 말하는 것도 이 인간의 마음이라는 것이지요. 인간의 길흉화복도 결국은 자기 마음에 달려있다는 것을 말하고자 함은 아닐까... 이런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