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09 06:27




지난 주에 이어 캠핑카 타고 국도여행하기 제주편은 여행에서 겪는 에피소드들은 다 모아놓은 듯했습니다. 1박2일 제주도편은 친구들과 함께 여행 혹은 캠핑을 떠나면 늘 있을 수 있는 상황들을 거의 보여주었는데요, 메뉴 짜는 것부터 행선지를 고르는 것, 짖궂은 장난, 그리고 낙오되는 친구가 생기는 불상사까지... 1박2일에서 보여 준 이런 여행의 모습은 누구나 겪어 보았을 듯한 경험들이었기에 공감이 많이 됐어요.
특히 김C의 낙오기는 잔잔하지만 여러가지를 생각해 보게 했습니다. 메밀밭에서의 눈치게임에서 어이없게 낙오된 김C의 도보여행은 젊은 시절 누구나 한번씩은 경험해봤거나, 꿈꿔보았던 낭만적인 여행 모습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 학창시절에는 무전여행을 즐기는 친구들이 꽤 있었습니다. 대부분 남자애들이 방학 중에 무전여행을 하는 것을 봤는데요, 개학하면 진짜인지 거짓말인지 무전여행 경험담을 쏟아내곤 했었어요. 마치 남자분들 군대 얘기처럼 허풍도 과장도 조금씩 섞여있음을 눈치는 채지만, 무전여행 경험담을 들으면 늘 저도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곤 했답니다.

실제 방학중에 무전여행 중인 친구 두 녀석이 연락을 해서 맥주도 사주고 밥 사먹이고 차비까지 보조를 해줬던 기억도 있어요. 김C와 신입PD, VJ 세분을 보니 영락없이 무전여행을 하는 분들 같더라고요. 벌칙중이기에 지나가는 차를 얻어탈 생각은 안했지만, 소박하게 귤 몇개 얻어먹겠다는 목적으로 제주 주민 한 분의 축사에서 일을 거들어 주는 모습은 예전에 친구들이 무전여행 중에 겪었다는 비슷한 일들이었어요. 잠자리까지도 얻어 잤다는 경우도 있었구요.
김C는 베이스캠프까지 도보로 이동하면서 그 동안 방송에서 보여준 착하고, 인정넘치고, 원칙을 지키려는 모습을 보여주었어요. 신입피디의 배낭을 싸우다시피 해서 대신 짊어주는 모습이나, 여행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친절에 감사해 하고,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벗삼아 억새풀을 모자에 꼽는 센스까지, 김C는 낭만적인 가을남자 그 자체였어요. 물론 본인은 16Km에 달하는 긴 거리를 걸으며 힘들었겠지만, 시청자들은 그런 김C와 함께 천천히 느리게 하는 여행의 참맛도 느꼈네요. 일종의 대리만족의 기쁨을 주었다고 하면 김C가 화를 내시겠지만요. 하긴 화를 낼 분도 아닌 것 같아요. 그저 쑥스럽게 수줍은 듯 웃을 것 같네요.
이번 방송에서도 저는 김C의 평범하고 진솔한 모습이 보기 좋았는데요, 투덜거림없이 느린 도보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모습도 좋았지만 귤을 얻어 먹고 싶은 그의 태도였어요. 너무나 욕심없는 모습은 방송이 아니라 실제 그의 모습이라는 것이 느껴지더라고요. 지천에 널려있는 제주 감귤밭을 지나면서 김C는 갈증을 식혀줄 귤을 먹고 싶다고 하는데요, 귤박스를 날라주고 귤 10개를 얻어 3개씩 나눠 먹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너무도 소박한 소원을 말하더군요. 방송용 멘트처럼 느껴지지는 않았어요. 참 욕심도 없는 사람이네요. 저 같으면 귤 한봉지 얻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을텐데요. 축사에서 소 사료주고 여물도 주고 일손을 거들어 귤 한보따리를 얻었는데 옛말 그른 것 하나도 없네요. 착한 사람에게 복이 온다는 말이 맞는 것 같아요. 
김C를 뒤로 하고 캠핑카를 타고 1118번 도로를 달린 다른 멤버들은 베이스캠프장으로 잡은 김녕해수욕장으로 향했는데요, 바다를 보니 또다시 장난기가 발동하였지요. 저녁이 다 돼가는 시간인데 점심마저 거르고 바다에서 노는 멤버들은 정말 아이들 같아 보입니다. 배가 고프다고 하면서도 바다를 보니 물 만난 물고기들이 되어 버립니다. 물에 빠져버린 이승기와 대치상태에 놓인 멤버들은 하나둘씩 빠지더니 결국은 강제입수가 아닌 자진입수를 했는데, 강호동은 물을 왜 그렇게 좋아하는지 묻고 싶을 정도로 드넓은 제주바다를 마음껏 즐기더라고요. 바닷물이 생각보다 차갑지 않았나 봅니다.
그런데 캠핑카 주차문제로 베이스캠프장을 다시 옮겨야 했는데 최종 목적지로 정한 곳은 모구리 캠핑장입니다. 이미 날도 어두워 깜깜하고 시골길이라 가는 길에 김C를 태워 캠핑장에 도착을 했는데요. 드디어 화제만발 이승기표 비어캔치킨 요리 웃음 폭탄이 공개되었습니다. 
지난주 방송 이후 이승기의 비어캔치킨이 논란이 된 모양인데 연예인이기에 따르는 색안경이라 생각하고 쿨하게 넘어가 주었으면 싶네요. 이승기의 비어캔치킨은 제품을 홍보하려는 의도도 전혀 보이지 않았고, 논란거리도 전혀 될만한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런 식으로 색안경을 끼고 보는 사람들의 삐딱한 시선이 오히려 더 문제로 보입니다. 별일 아닌 일을 삽시간에 눈덩이로 만들어 버리는 의도가 기사에 대한 욕심인지 조회수에 대한 욕심인지 잘 모르겠지만, 의도적인 일도 아닌 것을 고의적으로 확대해석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까마귀 날자 배떨어진 격이지요. 
이번주 방송된 이승기의 비어캔치킨도 시청자들에게는 큰 웃음을 주었어요. 씻지도 않은 닭에 마늘 다진 것을 바르고, 닭의 겨드랑이까지 꼼꼼히 후추도 발라주고 문제의 비어캔닭구이를 하려는데요, 허당요리사 이승기 또 다시 형님들을 아연실색케 하면서 허당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양념이 골고루 배이게 하려고 랩을 씌운 상태로 캔위에 올려 굽겠다고 나선 것이에요. 마트에서 장을 볼때도 요리책을 손에서 떼놓지 않았던 이승기가 나름대로는 양념이 배일 시간이 짧았다고 생각했는지 랩으로 닭을 싸서 익히겠다는 거에요. 한마디로 오 마이 갓 이지요.
이번에는 조용히 요리를 하겠다고 몇번이고 형들에게 다짐했는데 조용히 요리하기는 글렀지요. 캠핑장은 시끌법썩 아수라장이 되버립니다. 여전히 굽히지 않는 막장셰프 이승기 결국은 랩을 벗겼지만 랩이 녹아서 닭고기에 스며들었다면 생각만해도 끔찍한 요리가 될뻔했지요. 닭한마리가 사람 여럿 잡았네요. 우여곡절끝에 탄생한 맥주치킨은 대성공작이었어요. 시장이 반찬이었는지 정말 맛이 있었는지 순식간에 뼈만 남고 다 먹어치웠으니 비록 고집은 피웠지만 형들에게 단백질 보충은 시켜 준 것 같습니다. 30초 안에 코펠 정리하기 미션도 다 실패하는 바람에 특식으로 준비한 꼬치구이도 획득을 못했으니까요. 몽장금 MC몽의 고추장 김치찌개도 인기리에 절판되었고, 기대만발 화제폭발 이승기의 요리는 대성공으로 끝났네요.
이번 제주편에서 김C와 더불어 저는 또 한사람의 평범한 남자 이승기를 보았는데요, 특히 저희 아들은 "와!" 하고 탄성까지 지르더라고요. 코펠 30초내에 정리하기에서 모두 실패한 멤버들은,-사실 카메라 감독님과의 묵찌빠 게임에서 강호동이 야외취침이 확정되는 바람에 강호동의 물귀신 작전으로 멤버들이 모두 당한 것 같아 보이기는 하지만,- 은지원, MC몽, 이승기가 한팀이 되어 야외취침 텐트에서 게임에 관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잠깐 나왔는데요, 이 대목에서 우리 아들은 거의 흥분상태를 보이더군요. 이승기와 은지원, MC몽이 스타크래프트 게임 이야기를 하는데 그게 신기해 보였나 봐요. 우리 아들이 스타크래프트라면 거의 정신줄을 놓는 게임광이거든요. 물론 주말에만 하지만요. 우리 딸 역시 이승기도 스타크래프트를 한다고 신기해 하면서도 좋아 죽더라고요. 아마 저에게 은근히 압력을 넣는 거였겠지요. "엄마, 이승기 같은 엄친아에 모범생도 스타하잖아요" 뭐 이런 의미였겠지요. 사실 말리지도 금지하지도 않는데 지들이 괜히 오버하는 것임을 저도 알지요. 아들이나 딸은 뭐랄까 스타연예인이라고 별다르지 않다는 동질감 같은게 느껴졌나 보더라고요.
이승기가 지난 번 가을여행 계곡트래킹 덕풍계곡 편에서도 솔직한 얘기로 화제가 된적이 있었는데요, 연예인이 되어서도 야동을 본적이 있다는 말을 했던 적이 있었어요. 너무나 평범하고 건강한 대한민국 20대 남자를 보는 것 같아서 저는 그게 대단한 화제거리라는 생각은 안했어요. 저도 아들을 키우는 입장에서 우리 아들도 언젠가 그런 걸 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고(봤는지도 모르지요.ㅜㅜ), 연예인이지만 일반 젊은이들과 다르지 않은 평범하고 솔직한 모습이 오히려 보기 좋았어요. 신비주의로 일관하는 연예인들보다 더 가깝게 느껴지기도 했고요. 

1118번 도로 끝에서 다시 시작을 알리는 또 다른 도로가 이어졌던 것처럼, 1박2일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곳들과 그 길에서 이어지는 새로운 인연들을 만들어 가겠지요. 그 여행이 늘 편하고 즐거운 것은 1박2일 멤버들이 다들 친구같고 아들같은 생각이 들어서 일거에요. 친구가 되려면 함께 여행을 떠나라는 말이 있어요. 1박2일과 오랫동안 함께 하다보니 이제는 1박2일 멤버들과 시청자들도 친구가 된 것 같아요. 아마도 여행 속에서 보여주는 멤버들의 진솔하고 평범한 모습들 때문에 가족처럼 가깝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가족같은 1박2일의 평범한 여섯남자들과 함께 떠나는 여행은 그래서 늘 편하고 즐겁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해보세요! 클릭-->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잊지마시고 아래의 추천손가락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4 Comment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