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10 07:01




지붕뚫고 하이킥이 결말을 향한 준비작업에 들어 갔습니다. 남겨진 숙제 세경, 정음, 준혁, 지훈 네사람의 애정라인 정리작업이 시작되면서 침체되었던 분위기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 결말이 어떻게 될지 마지막까지 달려가봐야 알겠지만, 저는 긍정적인 마음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회 교장선생님의 부적 저주 효험을 톡톡히 본 저주의 결혼식은 다행스럽게 잘 마무리되었나 봅니다. 물론 순재옹의 회사도 부도위기는 넘겨서 한시름 놓았어요. 부도로 나이들어 길바닥에 나앉게 될까 조마조마하기도 했고, 충격으로 순재옹 건강에 이상이 올까도 사실 걱정이 많이 됐거든요. 순재옹이 다시 결혼식을 올리자는 말에도 자옥샘이 회사일에 더 신경쓰라고 하는 말을 들으니 자옥샘도 마냥 공주놀이만 하지 않아서 좋았어요. 정말로 성북동 순재옹네 한가족이 된 듯하고 말이지요.
이번회에서는 드디어 지붕뚫고 하이킥의 가장 큰 뇌관 하나인 정음과 지훈의 문제가 터졌습니다. 곧 이어 준혁이의 세경에 대한 마음도 터질 것같고요. 정음이 지훈에게 "그만 만나자"는 폭탄선언을 해 버렸고, 정음과 지훈의 관계를 드디어 현경이 알아 버렸지요. 보석의 일시적인 해리기억상실증이 치료되었는지 과거 보석이 목격했던 것들까지 기억이 난 모양입니다. 현경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불보듯 뻔하지만 저는 현경의 반대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을 하지 않습니다. 아마 이를 계기로 현경이 정음과 오히려 화해할 수도 있지 않을까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싶네요. 정음의 결별선언으로 지정리인이 어떻게 될지 감독님의 전작들에 비추어 비극을 점치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저는 결론적으로 해피엔딩일 것이라는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취직자리를 구하러 돌아다니지만 정음에게 좋은 소식은 없습니다. 집까지 부도가 나고 정음이 심정이 말이 아니에요. 다행히 지훈이 전화해 줘서 위로도 받지만, 정음은 지금 지훈과의 연애보다도 취직해서 돈을 버는 일이 한시가 급합니다. 잠깐 짬을 내서 만난 지훈은 정음의 초췌해진 얼굴을 보고 병원으로 데려가 링거주사를 맞춰줍니다. 지훈도 말은 안하지만 정음이 초조함으로 속이 타들어 간다는 것은 짐작하고 있을 겁니다. 정음네 집이 부도가 났다는 것은 모르고 있지만요.
병원에서 돌아 오는 길에 정음은 편의점에서 알바를 구한다는 광고지를 보고 편의점에서 일을 하지요. 지훈과 함께 갔던 레스토랑에서도 서빙직원을 뽑는다는 광고지를 보고 레스토랑에서도 일자리를 구했어요. 낮에는 레스토랑에서 밤에는 새벽까지 편의점에서 알바를 하느라 정음은 하루 세시간 밖에 잠도 자지 못하고 있어요. 그동안 힘든 일을 하지 않았던 정음은 피로가 누적되어 걸을 힘조차 없어 보일 정도에요. 지훈의 전화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일이 다반사고요. 지훈의 차에서 영화를 보다가 잠이 들어버릴 정도로 피곤한 정음이에요. 
정음의 사정을 알고 있는 인나는 정음이 걱정이 됩니다. 의사선생한테 왜 힘든 사정 얘기하지 않느냐고 자존심때문이냐고 묻지요. 자존심 아니라며 정음이 인나에게 속내를 털어 놓는데 울컥했어요. "지금 내 처지에 그 사람이랑 더 발전할 수도 없는데, 내 처지때문에 그 사람이 괜히 구질구질한 책임감만 느낄까봐 싫다" 면서요. 정음은 집안 형편에 한가하게 연애나 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지훈에게 자꾸 기대고 싶고, 달달하게 사랑만 하고 싶은 자신때문에 힘들어 하고 있지요. 사랑에 깊이 빠졌다가 끝나버리면 어떻게 될까 정음은 너무 두려워 하고 있어요. 그런데도 지훈이라는 남자의 달콤함이 싫지 않고, 그 사랑이 편안해서 자꾸 기대고 싶어서 정음은 두려워 하고 있는 거예요. 그 사랑이 연기처럼 어느 날 사라져 버릴까봐. 언젠가 세경이에게도 털어놓았지요. "그 사람 가고 나면 난 뭘까? 싶어서 꿀꿀하다"며 눈물을 떨구던 정음 모습이 다시 생각나더라고요. 
미래애 대한 불확실, 사랑하는 사람이 떠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내세울 것 없는 자신의 처지 등이 불안한 오늘을 살고 있는 젊은이들의 모습같아 보여서 안쓰러워 집니다. 저도 그런 열병을 앓았던 시절이 있었고,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던 젊은 시절 또한 겪었기에 정음의 심정이 십분 이해되더군요.
레스토랑에서 서빙을 하던 중 지훈과 의사동료들이 들어오는 것을 정음이 보게 됩니다. 어쩔 줄 몰라 테이블 밑으로 숨어 보지만 손님들이 소란스러워지고, 정음은 도망가려다 테이블보를 잡고 넘어지는 바람에 얼굴에 케익을 뒤집어 쓰고 도망나와 버렸어요. 길거리 쇼윈도우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우는 정음을 보니 마음이 짠하더라고요. 얼마나 애인에게 들키고 싶지 않았을까요? 더구나 의시동료들까지 다 보는 데서 레스토랑에서 서빙하는 자신의 모습을 지훈에게 보이고 싶지 않았겠지요. 동료의사들도 다 알고 있는 사이인데 말이지요. 저는 얼핏 지훈이도 테이블밑으로 숨고 도망나간 종업원이 정음이었음을 눈치챈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인나에게 속내를 털어 놓고, 레스토랑에서 있었던 일들로 고민하던 정음이 지훈에게 만나자며 힘겹게 전화를 했지요. 그 결정이 쉽지 않았던 듯 통화 버튼을 누르는 정음의 손이 가느랗게 떨리는 것을 보아 폭탄발언이 나올 것 같았는데 정음이 지훈에게 "우리 이제 그만 만나요" 라고 선언을 해 버렸어요. 드디어 하이킥의 애정라인 뇌관 하나가 뻥 터졌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정음을 통해서 뇌관을 터뜨렸다는 데서 지훈과 정음 커플의 해피엔딩을 예상했습니다. 성인 두 사람의 애정문제를 현경이 반대하는 것보다는 당사자들에게서 터져나와야 한다고 생각했거든요. 주변적인 반대로 사랑이 더 단단해 진다는 것보다는 둘만의 갈등을 보여주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어요. 사실 지훈이 정음에 대한 갈등은 없는 편이지요. 지훈이야 꿀릴 것이 없는 조건을 갖췄다고 볼 수 있고, 지훈과 정음의 애정라인의 갈등 핵심은 정음에게 있거든요. 정음의 열등감과 지훈이의 사랑에 대해 자신감이 없다는 것이 두 사람의 가장 큰 갈등이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정음의 철없는 행동들과 낭비벽 등은 지훈도 알고 있고, 또한 크게 문제를 삼지도 않았지요. 우회적으로 농담식으로 돌려말하는 식으로 지훈은 정음을 감정적으로 건드리지는 않았어요. 콩꺼풀이 씌워진 탓도 있겠지만, 지훈의 성격상 크게 문제삼지 않아 보이기도 했고요.
이 커플의 가장 큰 문제는 정음에게 내재된 불안감과 열등감이에요. 저는 정음의 불안감과 열등감을 지훈이 보듬어 줄 거라고 생각해요. 지훈은 아마 정음이 자신이 힘들었을 때, 정음이 그 추운 날 치어리더 복장으로 힘내라며 응원해 줬던 일을 잊지 못할 거예요. 물론 정음과 지훈이 고민하고 힘들어 하는 것은 정도도, 종류도 다르지만 중요한 것은 그 시간에 곁에서 함께 있어 줬다는 것일 거예요. 무엇보다 지훈이 사랑하는 여자를 놓치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정음은 지금 홀로서기를 하고 싶어서 지훈에게 결별선언을 했을 거예요. 지훈이를 사랑하고 있지만, 사랑에 기댔다가 혹시라도 무너질까봐 두려워 하고 있는 거예요. 그런데 정음이 잘 모르고 있는 것이 있어요. 홀로서기를 할 때도 누군가가 손을 내밀어 주면 잡을 필요도 있다는 것을요. 그 손은 자신을 약하게 하는 손이 아니라 더 강하게 이끌 손이라는 것을 아직은 모르고 있어요. 사랑에 빠지면 그 사랑에 기대어 약해지기도 하겠지만, 정음은 늘 정음이 말했듯이 강철같은 정음이잖아요. 구질구질하게 책임감 가질까봐 지훈에게 정음의 집안얘기도 안할 만큼 정음은 다른 사람의 도움을 구하는 성격이 아니에요.
아마 그런 정음의 성격때문에 결별을 선언했겠지만, 정음도 알 것 같습니다. 지훈이 곁에 없는 것 보다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음에게 가장 힘이 된다는 것을요. 힘들때 기댈 어깨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든든한 힘이 되는지 아직 정음이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아마 지훈이 정음에게 깨닫게 해주지 않을까 싶어요. "정음씨, 힘내세요. 지훈이가 있잖아요!" 라며 플랜카드라도 걸고 응원해 주지 않을까 싶네요. 응원단장복 입은 지훈의 모습이라면 더 재미있을 것 같고요.  
어떻게 두 사람의 애정라인이 정리될지 모르겠지만 저는 해피엔딩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정음이 홀로서기 위해 지훈에게 이별을 선언했지만 정음도 알게 될 것 같아요. 정음이 더 견디기 힘들고 아플거라는 것을요. 그리고 지훈이 힘들어 하는 것을 정음이 더 못 볼 것 같아요. 사랑하는 사람이 아파하는 것만큼 힘든 것도 없으니까요. 
정음이 연애란 인생의 잠시만을 위한 것 뿐이라고 했지만, 살아보니 인생의 순간에 불꽃처럼 타오른 사랑이라고 할지라도, 그 사랑에 타서 재가 되더라도 멈추지 못하는 것이 사랑이 아닌가 싶어요. 정음이와 지훈이의 사랑이 지금 딱 그런 모습으로 보이거든요. 
상대방에 대한 확신, 즉 믿음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이 서로를 얼마나 사랑하고, 서로 기대고 싶어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해피엔딩이냐 새드엔딩이냐를 결정짓겠지요. 지훈이 힘들어할 때 정음이 어깨를 내어 주었듯이, 지훈이 더 강하게 정음을 지켜줬으면 좋겠네요. 지훈이 선물한 구두가 정음을 좋은 곳으로 이끌어주는 희망적인 의미이길 바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