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05 16:24




마지막회를 남겨두고 있는 나쁜남자, 그동안 김남길, 오연수, 김혜옥의 명품연기만으로 나쁜남자를 시청하는 재미가 컸습니다. 막바지에 이르러 반전에 반전이 연속되어 정신이 없네요. 홍태성(김재욱)이 홍회장의 친아들이 아닐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었는데, 예상대로 홍태성은 비운의 가짜 왕자임이 드러났습니다. 심건욱의 복수극으로 시작된 드라마 나쁜남자는 20년전 진짜 홍태성을 버리고 가짜 홍태성을 들인 신여사의 악행을 만천하에 공개하는, 진실찾기 게임으로 바뀌면서 심건욱의 복수극 마지막 퍼즐조각은 신여사에게로 압축되고 있습니다.
예고편에 보인 심건욱의 자살을 암시하는 듯한 권총신은 총소리만으로도 비극이 감지되어 벌써부터 가슴이 떨려옵니다. 이번 글은 드라마 줄거리보다는 마지막회의 결말에 대한 개인적인 바람과 예측을 중심으로 써내려 가야 할 것 같네요.

반전 1. 심건욱의 정신이상, 연기일까 진짜일까?
건욱이 입원한 요양소, 김남길의 바보연기가 너무 실감나서 진짜 바보를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병실을 향해 다가오는 발자국 소리에 눈을 뜨는 심건욱의 눈빛은 재인이 앞에서 "엄마 왜 울어?"하는 바보의 눈이 아니었어요. 복수에 불탔던 분노의 심건욱, 그의 눈빛이었으니까요. 심건욱이 정신이상을 연기했는지, 아님 자동차 사고로 일시적인 정신이상 증세를 보였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저는 일시적인 정신이상의 상태에서 재인의 도시락을 먹으며 기억을 되찾은 것 같아 보이더군요. 언젠가 재인이 만들어 주었던 건욱이 가장 바라는 것, 집밥에 대한 추억이 건욱의 정신을 돌아오게 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건욱의 마지막 여자, 건욱을 구원해 줄 상징적인 마지막 구원의 열쇠가 재인의 사랑이었던 것이지요.
그 동안 건욱과 홍태성 사이에서 오락가락 줄타기를 하던 재인은 건욱의 모든 비밀을 알고 후회의 눈물을 쏟고 맙니다. 건욱이 밀어내려 했던 것이 아니라, 복수를 위해 재인에 대한 사랑마저도 거부해야 했던 건욱의 상처에 그제서야 건욱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깨닫지요. 홍태성의 마음이 진심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재인은 건욱에게로 향하는 마음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
미친 건욱에게 재인이 만년필을 건네 준 장면이 있었지요. 그 만년필은 건욱과 재인을 만나게 한 첫 인연이었어요. 건욱이 제주도에서 촬영중에 배우로 착각하고 재인의 목에 칼을 겨누고 인질극을 벌였던 장면을 찍으며, 재인이 떨어뜨린 만년필을 우연히 건욱이 주웠었지요. "내가 가려는 곳은 지옥일까 천국일까" 라는 대본 밑에 깨알 처럼 모네, 태라 누나, 가족이라고 써내려 갔던...
그리고 훗날 재인에게 포장마차에서 돌려주었던 그 만년필이 다시 건욱에게로 온 것이에요. 운명처럼 말이지요. 만년필과 재인이 만들어 온 집밥이 끊겨버렸던 건욱의 기억 필름을 연결시켜 주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향해 오던 발자국을 피해 병원을 탈출했을 겁니다.
반전 2. 건욱의 마지막 복수는 홍회장의 시나리오다?
그럼 건욱이 간곳은 어디였을까요? 마지막 엔딩장면에서 보여준 신여사의 사무실은 아니었을 겁니다. 신여사를 기겁하게 했던 장면은 건욱이 아니었어요. 공포와 불안감에 환영과 환청을 겪고 있는 신여사의 상상신이었을 겁니다. 뒤에 이어진 예고편 장면에는 빈의자가 빙글 돌았거든요. 건욱을 병원에 데려다 놓은 의문의 보호자는, 홍회장이나 김실장, 혹은 은부장의 지시를 받은 사람이었을 것이고, 심건욱은 홍회장을 만났을 겁니다. 아마 은부장이 건욱을 병원에서 빼돌린 배후라면 은부장을 통해 모든 진상을 들었을 거에요. 그리고 자신의 진짜 아버지 홍회장을 만난 것일테고요. 예고편 장면에서 잠깐 나왔듯이요.
쓰러진 홍회장을 보면 의심가는 것이 많습니다. 저는 건욱의 교통사고 이후 정신병원에 홍태성이라는 이름으로 입원을 시키고, 신여사에게 라이터와 녹음기를 보내고 있는 인물의 배후에는 홍회장이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우선 의심가는 대목은 신여사와 태라에게 보내진 녹음기에요. 신여사가 김실장에게 건욱을 없애라는 지시가 녹음되어 있었지요. 그런데 신여사가 김실장에게 지시를 했던 곳은 홍회장이 누워있던 병실 안이었어요.
그럼 두 사람의 대화를 누가 녹음했을까요? 의심되는 인물은 홍회장, 은부장, 그리고 김실장입니다. 여기서 여러가지 조합이 가능합니다. 홍회장과 은부장, 은부장과 김실장, 세사람 모두, 혹은 은부장 단독, 그리고 김실장 단독으로 일을 진행하고 있음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은부장의 경우는 홍회장에게 심건욱이 진짜 홍태성임을 알려준 장본인입니다. 또한 신여사가 김실장을 통해 심건욱을 죽이려고 하는 것을 병실밖에서 엿듣고 있었기도 했지요. 저는 이 모든 일이 홍회장이 쓰러지기 전 홍회장의 지시를 받은 은부장이 녹음을 했을 가능성이 클 것 같아 보이더군요.
신여사가 거실 밖으로 던져버린 피묻은 건욱의 라이터를 주어 다시 신여사에게 보낼 수 있는 인물이 은부장밖에는 없거든요. 여기서 추측할 수 있는 가능성은 홍회장이 쓰러지기 전 은부장과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했다고도 볼 수 있지요. 홍회장의 침대에 녹음기를 설치해 둔 인물이 은부장일 수도 있고요.
늘 수상스러운 표정을 짓는 김실장도 용의선상에서 배제할 수는 없어 보여요. 심건욱의 죽은 벙어리 부모의 묘지를 관리해 온 김실장이 직접 녹음했을 수도 있을 겁니다. 김실장의 표정은 여러가지로 혼란스러웠지요. 심건욱의 시신을 화장해서 뿌렸다는 말도 거짓말 같았고, 해신그룹 회장 대리투표에서 신여사가 홍태성이 친자가 아니라는 폭탄발언을 할 때도 그의 표정은 뭔가 석연치가 않았거든요.
김실장이 30년간을 해신그룹에 몸담고 일하면서 그가 신여사의 사람이라기 보다는 홍회장의 사람일 가능성이 큽니다.
은부장 혹은 김실장, 또는 은부장과 김실장이 공동으로 건욱을 둘러싼 교통사고 후 처리건과 병실에서의 녹음 배후에는 홍회장이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홍회장은 은부장을 통해서 심건욱이 진짜 홍태성이라는 것과, 유전자 검사를 신여사가 조작했다는 것을 알았을 때. 30년 넘게 같이 살아왔지만 자신의 친자식을 내쫓고 죽이려 한 신여사를 용서하기는 힘들었을 거예요. 비록 부인이고 어머니지만, 해신에 대한 신여사의 무서운 집착은 병적이고 살인도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저지를 만큼 용서받기 힘든 인물이에요. 아내이기 전에, 자식들의 어머니이기 전에 사람의 탈을 쓰고 차마 할 짓은 아니었지요. 신여사를 단죄하는 방법은 신여사가 범행을 지시했다는 증거였을 겁니다.
홍회장의 복수는 신여사가 스스로 공포에 질려 죄를 실토하고 파멸해 가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홍회장의 신여사에 대한 분노를 보니 부부간의 정은 다 떨어져버린 것 같더군요.
반전 3. 건욱의 권총자살?
이 부분은 정말이지 추측하고 싶지 않아요. 건욱의 죽음을 바라지 않은 점도 있지만, 건욱의 인생이 빈껍데기였다는 것이 너무 가여워서 말이지요. 자신이 복수하려 했던 해신그룹이 자신의 가족이었음을 알았을 때 건욱은 인생의 모든 좌표가 흔들리고 무너져 버리겠지요. 다시 정신병원에라도 가고 싶을 심정일 겁니다.
저는 지난 글에서도 예상했듯이 나쁜남자에서의 죽음은 신여사의 죽음으로 끝나지 않을까 싶어요. 결국 이 모든 비극의 시작은 신여사의 질투와 해신그룹을 자신의 핏줄에게 물려주겠다는 욕심에서 비롯된 것이니 건욱이 해신그룹의 추악한 모습을 짊어지고 가지 말았으면 싶습니다. 태라의 불행도 신여사의 끝없는 탐욕의 결과였고, 건욱도, 죽은 홍태균도 신여사가 저지른 죄의 작품이에요. 상처받은 모네, 그리고 친어머니가 돈때문에 아들을 버리게 만들어 버린 홍태성(김재욱)까지도요.
홍태성이 해신가를 떠나면서 말했지요. 왜 친어머니한테 가지 않았는지 아느냐고요. "두 분은 저를 버리지는 않으셨으니까". 태성은 일본에 있는 친어머니가 자신이 낯선 여자의 손에 끌려갈 때 붙잡지 않았던 것에 깊은 상처를 받았을 겁니다. 얼굴 한 번 보지 못했던 아버지라는 사람 집에 자신을 보내는 어머니를 어린 나이에 이해하기는 어렵지요. 그 나이에는 엄마가 자신을 버렸다고만 생각했을 겁니다. 친어머니와 생이별을 하고 사랑받지 못하고 큰 비뚤어진 오늘의 태성을 있게 한 것도 신여사의 작품인 것이지요.

드러난 죄목들, 환청과 환영에 신경쇠약증세를 보이는 신여사, 그녀가 이 모든 것을 덮고 뻔뻔하게 살 수는 없을 거예요. 등돌린 태라, 모든 진실을 알아버린 홍회장, 죽은 장남 태균, 떠나 버린 모네... 결국 그녀에게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지요. 모든 정황 파악을 한 곽반장의 수사에서도 신여사는 빠져나갈 구멍이 없는 셈이고요. 신여사의 죽음이 되었든, 감옥행이 되었든 신여사를 구제할 수 있는 것은 없어 보입니다. 해신을 다 팔아도 말입니다. 건욱이 들어가있는 정신병원을 보니 왠지 이 병원에 신여사가 들어오게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진짜 환자로 말이지요.
그럼 중요한 건욱의 자살에 대한 정리를 해야 겠네요. 저는 건욱을 결국은 잡아 줄 수 있는 사람을 모네라고 생각했어요. 사랑하는 사람이 아닌 동생으로서, 그리고 가족으로서 말이지요. 태라는 해신의 가족이고 누나여도 혈연적으로는 남이지만, 모네는 같은 아버지를 둔 남매지간이에요. 건욱의 휴대폰에 모네를 동아줄이라고 했던 것이 건욱을 막아줄 마지막 카드가 되는 복선이었다는 생각이 지금에서야 드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건욱이 선택할 사람은 문재인이라고 생각해요. 건욱이 해신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자신이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생각하는 집으로 과연 건욱이 태성이라는 이름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저는 건욱이 돌아가지 않을 거라고 생각되네요. 태성이라는 이름은 건욱의 등에 난 상처처럼 아픈 이름일 뿐이에요. 찾고 싶었지만, 잊고 싶은 이름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건욱의 이름, 그는 재인이 불러주는 심건욱으로 남고 싶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김남길의 군입대로 스토리의 비약과 급작스런 반전과 또 반전으로 혼란에 빠지기는 했지만, 지금까지의 전개를 보면 마지막 심건욱의 복수극 마무리는 홍회장이 할 듯 싶습니다. 심건욱의 복수는 건욱이 홍회장의 친자라는 반전과 함께 의미를 상실해 버렸으니 말이지요. 외도를 한 홍회장과 남편의 외도를 용서하지 못한 신여사의 씻을 수 없는 죄악은 20년 후 모든 것을 앗아가 버린 한편의 긴 비극이었습니다. 이 모든 비극의 시작점은 홍회장과 신여사일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은 두사람이 매듭을 지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심건욱의 복수극 퍼즐 마지막 조각은 홍회장의 손에 들어있는 것 같아요. 신여사에 대한 단죄라는 한 장의 카드 말이지요. 과연 이 복수극 끝에 심건욱이 찾는 이름은 무엇일까요? 

*마지막회 결말부분을 첨가합니다. 너무 충격을 받아서 지금 머리가 하얘져 버렸네요. 결국 건욱의 죽음이라는 비극으로 김남길과 심건욱이 하나 된 나쁜남자 막이 내려졌는데요, 나쁜남자 심건욱은 죽음이후 더 많은 여운을 남기네요. 아직도 그에 대해 하고 싶은 이야기들이 많으니 말입니다. 마지막회 자세한 리뷰는 잠시후에 올리겠습니다. 저는 지금 슬픔과 허탈함에 빠져 있답니다ㅜ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