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2 12:07




MBC 여름특집 '혼' 은 이번 6회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제2부로 돌입하게 될 것 같습니다. 1회부터 지금까지 봐오면서 저는 '혼'을 여름특별드라마 정도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흔한 학원공포물에서 조금 확장된 납량특집정도라고 말입니다. 굳이 의미를 부여하자면 새로운 분야인 범죄프로파일러라는 직업 소개, 선과 악의 대립, 의식과 무의식, 전형적인 싸이코패스에 대한 범죄심리학적 분석을 심층적으로 접근해 보는 진화된 'M' 정도로 말이지요. 
그런데 6회를 보고 나니 '혼'이 단순히 공포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드라마 '혼'의 1부는 윤하나와 신류의 트라우마를 끄집어 낸 공포와 복수를 다뤘습니다. 죽여야 할 인물도 대부분 그들이 가한 만큼 처절하게 공포를 느끼게 하며 죽였거나 백도식의 아들 백종찬(학생회장)처럼 아예 공포 속에 살게 하는 복수를 했지요. 여기까지는 권선징악의 잣대로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 나쁜 놈들, 잘 죽었다"였습니다. 그런데 하나의 복수도 거의 이루었고, 신류도 하나를 통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는데 '혼'은 이야기를 멈추지 않고 계속 나가기를 고집합니다. 신류가 말하는 악의 씨앗에 대한 싹쓸이 작업이 아직 시작되고 있지 않았거든요. 그러니 이제부터 저는 고민을 하면서 드라마를 봐야할 것 같습니다. 신류가 던진 악의 씨앗을 싹쓸어야 한다는 화두에 아직 저는 답을 내리지 못하고 있거든요.
드라마 '혼'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공포입니다. 인간의 감정을 흔히 희노애락으로 표현하는데 다 아는 말이지만 기쁨, 분노, 슬픔, 즐거움이지요. 그런데 왜 공포라는 감정은 흔히 표현하는 이 인간의 감정에 넣어두지 않았을까요?
공포라는 범주 속에는 두려움, 무서움 등도 포함되지요. 우스개 소리처럼 들리실지도 모르겠지만 저는 집에 혼자있을 때면 가끔 벽장문도 두들겨보고, 뭐가 튀어나올까봐 소리도 안나게 살짜기 열어보기도 한답니다. 매일 아이들과 북적거리며 사는 집인데도 가끔은 왠지 무서울 때도 있거든요. 
우리는 하루에도 몇번씩 짧게 혹은 길게 공포를 느낄 때가 많습니다. 이 감정이 오래가지 않은 것은 그 공포가 찰나를 통해 전달되고 그 상황만 지나면 쉽게 잊어버리기 때문입니다. 으슥한 밤길, 뒤에서 누군가 쫓아오는 듯한 발자국 소리, 예기치 않은 곳에서의 물체의 등장(갑자기 골목길에 사람이 나타난다던가 고양이가 지나가는 경우와 같이) 등등 실생활에서 많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인데도 말입니다. 저는 전쟁을 겪어보지 않았지만 영화에서 간접 경험을 통해 상상해보면, 불빛을 감추고 적의 공습을 피해 참호 속, 혹은 집안에 숨어서 총소리를 듣을 때, 언제 나타날지 모르는 적을 피해 은닉해 있을 때는 꽤 긴 공포를 느끼겠지요. 이야기가 잠시 옆으로 새지만 나치를 피해 다락방에 숨어 적었던 '안네의 일기'는 공포 속의 일상을 담은 유명한 이야기지요.
그런데 곰곰이 이 공포를 주는 상황에 대해 생각해 보니 대부분이 형체가 없는 것들이라는 겁니다. 으슥한 길 자체가 우리를 두렵게 할까요. 뒤에서 따라오는 발자국 소리 자체가 무서운 것일까요? 아니지요. 골목길은 밤에도 낮에도 골목길이지 밤이라고 혹은 인적이 없다고 갑자기 길이 거꾸로 솟아서 덮친다거나, 스멀스멀 연기가 나오지도 않습니다. 뱀으로 변해서 목을 조여오지도 않습니다. 그냥 길이거든요. 발자국 소리도 그냥 소리에 불과한 거구요. 총소리도 소리일뿐이지 당장 우리 심장을 향해 날아오지는 않습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오감을 통해 이런 상황 속에 있다면 온몸의 털이 솟거나 등골이 서늘해지는 두려움을 느낍니다.
공포영화나 드라마의 목적은 바로 관객이나 시청자들의 이 공포감을 얼마나 최대로 끌어올리는 것입니다. 대부분 이런 류의 영화나 드라마는 정적속에 혹은 깜깜한 어둠속에 귀신이나 범인을 깜짝 등장시키거나, 새빨간 선혈을 통해 공포를 유도하기도 하지요. 분장이나 설정도 정교해지고 다양해졌고, 시청자들 안목도 높아져서 이제는 왠만한 CG나 공포분위기에는 많이 놀랍지도 않지만 여전히 무섭기는 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드라마 '혼'은 초반에서는 비교적 훌륭한 영상으로 시청자들을 시각적으로 흥분시키는 데에도 성공을 했습니다. 그런데 3, 4부에 이르면서는 이렇다할 특수분장이나 끔찍한 영상물은 점점 화면에서 사라져갑니다. 영상물을 통해 스릴을 느끼고 싶은 분들은 점점 시시해져간다는 말을 하시겠지만, 저는 드라마 자체는 더 무서워졌다고 생각합니다. 드라마는 이제 영상, 즉 시각적인 무서움을 자극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제는 보이지 않는 심리적 공포에 대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으니까요.
드라마 '혼' 제 1부(1회~6회)는 억울한 죽음들, 즉 전교회장 백종찬의 괴롭힘으로 인한 부회장의 투신자살, 윤두나의 죽음, 연쇄살인범 서준희의 묻지마 살인에서 시작됩니다. 그리고 수사과정에서 동생 두나와 다른 영혼들을 보는 능력이 생긴 윤하나와 범죄 프로파일러 신류가 만나게 되지요. 두사람에게는 공통적으로 어린 시절의 끔찍한 트라우마가 있습니다. 신류에게는 여동생과 어머니의 죽음, 윤하나에게는 유치원 화재사건입니다. 너무나 고통스러워서 봉인하고 싶은 기억들이지요.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신류는 윤하나에게 동생 두나가 빙의되어 괴력이 있음을 보게됩니다. 그리고 그가 생각하는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하나를 조종해 범죄자들을 처단해 갑니다. 하나는 자신이 '무의식'속에서 살인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자신을 조종한 신류를 거부하고 자신만의 방에 '의식'을 꼭꼭 숨겨버립니다. 그리고 하나와 엄마는 사고를 당하게 됩니다. 두나의 죽음을 담은 CCTV가 있다는 것을 알게된 백도식 변호사의 지시였지요. 그리고 병원에 있던 하나의 엄마는 딸 윤하나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생명을 희생하고 죽게 됩니다. 신류의 도움으로 유체이탈을 통해 하나의 의식을 깨우는 방식을 취해서 말이지요. 하나는 엄마의 죽음을 보고 또 다시 살인자를 죽여버립니다.  
'혼' 6회의 마지막 장면은 하나가 예전 동생 두나와 재잘거리며 즐거웠던 모습을 떠올리며 신류에게 "이제 다시는 저 때로 돌아갈 수 없겠죠" 라는 말로 끝을 맺습니다.
이제 '혼'은 2부로 넘어가 지금까지 드라마에서 잠깐잠깐 복선 깔아주었던 '우리 사회의 공포'를 이야기 할거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제가 이 드라마를 1, 2부로 나눈 이유는 지금까지는 신류와 윤하나의 트라우마와 그 복수를 다뤘다면, 이제는 '혼'이 우리 시청자들의 트라우마를 다룰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신류가 처단하고 싶은 것은 사회악입니다. 그는 절대 악인은 결코 개선될 수도 바뀔 수도 없는 뇌구조가 다른 인간이라고 말하지요. 그리고 이런 류의 싸이코패스들은 없애버려야 한다는 게 그의 악의 처단 방식입니다. 드라마에서는 상징적인 인물로 악의 축을 백도식(김갑수)라는 인물로 등장을 시킵니다.

그런데 저는 백도식에 흥미를 가지다 보니 '그가 한사람(1인)인가?'라고 묻고 싶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수없이 볼 수있는 인물이 백도식이지요. 자식을 위해서는 뭐든지 하고, 땅값을 올리기 위해 길바닥에 나앉게 되어도 철거민을 향해 구사대를 풀고, 돈과 권력이면 죄값도 가벼워지는, 그저 한번 쳐다봤다고 아무 이유없이 지나가는 행인을 찔러버리는, 사회에 대한 적개심으로 자행했다는 일련의 차량방화사건, 떠들썩했던 여성 성범폭행자 발바리사건, 연쇄살인범 강호순에 이르기까지 악몽에 가까운 범죄자들이 떠올랐습니다.
이런 사람들에게 우리는 처음 어떤 감정을 가지게 될까요. 저는 공포심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붙잡히기 전에는 사회를 활보하는 '이름없는 얼굴없는 공포'입니다. 그리고 내가 피해자가 될 수도 있다는 공포심에 혹시라도 연쇄범이 내가 사는 동네에 나타났다고 하면 정말 밤이, 아니 낮도 무서워지게 합니다. 그리고 그들의 만행에 분노하지요. '잡으면 죽여버리고 싶다' 는 분노가 치밀게 되는 것입니다.
'혼' 2부는 이러한  우리 사회에서 보이지 않는 공포심을 건드려 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 드라마가 점점 무서워집니다. 우리 사회에 나랑 함께 숨쉬면서 살고 있는 숨은 얼굴들, 무형의 공포들 속에서 저의 트라우마를 건드려 줄 악인들을 어떤 시각으로 봐야할지 저도 두렵기 때문입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한RSS에 추가해보세요! 좋은 일 있을거에요~ 클릭-->
                        잊지마시고 아래의 추천손가락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

신고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