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1.29 09:33




지형과 서연이 마침내 결혼을 하고, 향기네 집에서도 서연의 치매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결혼식 당일 새벽에 서연이 우두커니 거실에 앉아 순간순간 행복을 느낄 때 엄청 많이 행복한 척 연기를 한다는 독백이 가슴을 찌르더군요. 지형과 함께 할 시간, 그것이 달콤하지만은 않을 것임을 알기에, 서연은 자신이 서연인 동안에는 행복한 모습만을 보이려고 애를 써왔던 것이지요.
치매환자라는 것이 서연에게는 한시도 잊혀지지 않는 악몽인데, 애써 행복한 척 연기했다는 서연이었습니다. 현관문 비밀번호를 잊어버리고도 지형에게 힌트를 달라고 태연한 척하지만, 힘든 지형의 모습을 보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서연의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이 그사람을 더 아프게 할까 말이지요.
잠시 서연의 독백을 들으며 지형의 프로포즈를 받아들인 서연의 진심을 생각해 봤습니다. 서연이는 지형이 어머니 강수정만큼 박지형이라는 인물의 성격을 잘 알고 있지요. 강수정(김해숙)이 남편 박창주(임채무)에게 지형의 결혼사실과 서연이 알츠하이머라고 밝히며, 그래도 말릴 수 없었던 이유가 아들이 어떻게 할지를 너무도 잘알기 때문이라고 했듯이 말이지요. 지형의 아버지는 서연이 어딘가로 숨어서 살아야 했었지 않느냐고 원망했지만, 강수정은 지형이 그 아이를 찾아다니며 폐인되었을 거라고 했지요. 서연도 지형이 폐인이 되어 서연을 찾아 다녔을 거라는 것을 짐작했을 듯 싶더군요.
그럼에도 이번회 서연의 대사중 마음에 썩 들지 않은 장면이 있어서, 잠시 서연이라는 인물이 혼란스러워 지기도 했네요. 지형은 원래 자기 꺼였다며, 축하한다는 향기의 말에 대수롭지 않게 말하는 장면이 걸리더군요. "미안해 해야 하는 건가? 미안해 해야겠지..."라는 서연의 말에는 잠시 머리가 띵해지기도 했고 말입니다.
그동안 남자주인공 김래원에게 쏟아진 비호감의 비난이 무엇때문인지를 작가가 염두하고 있지 않은 듯해서 아쉽더군요. 사실 여자로서 서연이 가장 미안해야 할 사람이 향기일텐데, 그렇게 냉정하게 말하는 서연의 속마음을 역설적으로 해석해야 하는지, 서연이 자신의 행복만 생각하자고 정말 이기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건지, 아리송하기 까지 했네요.
"부러우면 내 알츠하이머 가져가라고 해, 그러면 박지형까지 덤으로 준다"고 하는 대사는, 서연의 절망적인 상황이 더 아프게 와닿기보다는, 그런말은 하는게 아닌데 싶어서 씁쓸하기도 했습니다. 대사 하나에 서연의 내면이 담기는데, 너무 무감정하고도 황당스런 말을 내뱉는 바람에, 서연의 감정이 제대로 읽히지가 않더군요. 아무리 서연의 처지가 딱하고, 그 사랑이 하늘도 갈라놓을 수 없는 순애보라 할지라도, 향기에게 미안한 마음을 진심으로 가지지 않았다면, 서연이라는 인물이 참 비호감일세~ 였답니다.

지형과 서연의 결혼식이 다음날로 다가오자 강수정은 남편에게 사실을 털어놓고, 향기네에게도 그 사실을 알렸지요. 오현아(이미숙)이 그것보라며, 딴 여자가 있어서 그런 것이었다고, 새됐다고 친구도 끝이고 ,지형의 아버지에게는 병원 그만두라고 까지 분노합니다. 오현아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화날 일이었고, 뒷통수를 맞아도 그렇게 더럽게 맞았는지, 분통터질 일이겠지요.
"형편없는 자식, 나쁜 자식, 더러운 자식", 세상에서 알고 있는 욕이란 욕은 다해주고 싶었을 오현아입니다. 지형과 결혼할 상대가 알츠하이머라는 것을 알고는 더더구나 열뻗치는 오현아였지요. "그러니까 치매환자한테 우리 향기가 까였다는 거니? 치매환자때문에 우릴 개떡으로 만들었다는 거야?". 오현아의 육두문자와도 같았던 분노도 공감되고, 한편으로는 뭔지 모를 시원함까지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향기네 집의 입장에서야 당연한 반응이었을테니 말입니다.
그런데도 복창터지는 향기의 반응에 오현아는 거의 게거품을 물고 쓰러지기 일보직전의 표정이었지요. 서연이 치매환자라는 사실에 충격받은 향기, 향기 엄마가 그 자식 또라이라며, 정신 나간 놈이라고 욕을 하는데도 착한 향기는 두 사람이 가엽다고 눈물을 쏟고 앉아 있으니 말입니다. 천사강림! 
지형과 서연의 결혼식은 조촐하게 치뤄졌습니다. 지형 부모가 참석하지 않은 결혼식은 생각처럼 우울모드는 아니어서 좀 당황스럽기도 했습니다. 지형과 서연이 너무나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니, 두 사람의 연기표현이 좀 부족했던 것은 아니었나 하는 아쉬움도 남더군요. 그저 아름다운 화보 한장면을 찍는 장면으로 보여서 말이지요. 지형의 마음도, 서연의 속도 행복만이 아닐텐데, 세상 걱정없는 듯한 신랑신부의 모습이 살짝 괘씸스럽고,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던 것은 저만 그랬나 싶네요. 
뭐랄까 주인공들이 주변사람들과 드라마속 상황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 듯한 감정선의 끊김같은 것이 느껴져서 말입니다. 속감정까지 꼭 일일이 표현해야 하느냐는 반문도 있겠지만, 그래도 사람의 감정이란 게,  그렇게 흑백으로 선이 그어지는 것은 아닌 듯해서 말입니다. 그래서 새벽에 서연이 잠깐씩 행복한 순간에 행복한 척 연기를 한다는 나레이션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천일의 약속은 참 희안하게도 주인공 당사자들 보다 중견연기자의 대사 하나하나, 연기가 이 드라마를 살리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연의 결혼식을 앞두고 잠이 오지 않은 고모가 혼자 소주를 마시며 우는 장면에서는 함께 울었네요. 동생의 이름을 부르며, 니새끼 시집간다고 혼백이 있거든 니새끼 잘 살피라고 넋두리인 듯, 기도인듯 중얼거리며 우는데, 서연의 치매사실을 알면 고모는 아마 열두번도 더 까무라칠 듯합니다.
눈칫밥 먹는 설움 안주려고 딴에는 명희보다 잘해줬지만, 그래도 넉넉하지 않은 살림에 그 어린 것한테 집안 일을 시켜야 했노라고, 서연남매에 대한 미안함과 딸자식 시집보내는 듯한 서운함을 감추지 못하는 고모(오미연)였지요. 
오미연이 소주를 마시며, "이제라도 두다리 뻗고 잘살아라 서연아"하는 대목에서는 서연이 행복해야 할 모든 이유마저 설명이 돼 버렸지요. 향기 눈에 눈물 쏟게 한 서연인데도, 지지리도 복없는 서연이 이제라도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니 말입니다. 

천일의 약속에 흐르는 사랑을 그야말로 명품연기로 설득시키는 강수정 역의 김해숙은 또 어떻고요. 서연이 죄송하다는 말을 해야겠다고 강수정에게 전화를 걸자, 강수정은 오히려 서연을 다독였지요. "내 아이의 선택인데 어쩌겠어. 서연이한테 섭섭한 마음 없어"라면서 말이지요.
따지고 들면 지형의 선택을 받아들인 서연이 가장 야속했을텐데도 아들의 선택이었다고, 부담갖지 말라고 말할 수 있는 어머니가 몇이나 될까 싶기도 해요. 자식의 일에는 이성적일 수가 없는 것이 어머니인데도, 강수정의 이성은 지성을 겸비해 더욱 빛나고 아름답기까지 하지요.
지형에게 당부하는 말을 듣고는, 지형과 함께 울고 말았네요. 축하한다는 말을 해야 하는데 쉽지가 않다며, "그렇지만 너 끝까지 최선을 다해, 지금 마음 그대로 변치말고 그 아이 슬프게 만들지마. 같이 시간 많이 보내주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끝없이 사랑해". 끝없이 사랑하는 마음이 아니면, 서연도 지형도 힘들어서 안된다며, 지형에게 마음 굳건히 가지라는 말은 숭고하게 들리기까지 합니다.
그건 그렇고 서연과 지형이 마침내 결혼을 해서 정식으로 부부가 되었는데요, 그 행복했던 웃음도 그들의 짧은 신혼여행만큼이나 짧게 끝나버리는 듯하더군요. 결혼은 현실이다라는 말도 있지만, 지형과 서연의 결혼생활에서의 갈등은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그런 갈등이 아니기에, 더 슬프고 우울함이 덮쳐옵니다.
예고편을 보니 서연에게 큰 문제가 발생한듯 보이더군요. 이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추측일 뿐이지만, 서연의 몸에 무슨 문제가 생긴 듯한데, 서연은 약 부작용이라고 하고, 지형이 약때문이라고 화를 내는 모습도 나왔지요. 신혼여행에 가서는 서연이 화장실에서 심상치 않은 표정으로 나오는 모습도 보였고요.
그래서 추측컨데 서연이 구토증상을 일으켰던 것은 아닌가 싶고, 서연이 자신이 임신한 것을 알고 약을 먹지 않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지형이 서연이 깜빡증이 심해져가는 이유를 서연이 약을 먹지 않은 고집때문이라고 화를 내는 장면이었다면, 앞뒤가 맞는 추측이기도 한데 말입니다.
서연이 알츠하이머이고 계속해서 약을 복용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임신이라는 가능성에 대해서는 생각하고 있지 않았는데, 만약 서연이 임신을 할 수도 있다면, 정말 머리가 무거워지네요. 아이를 위해서 서연이 자신의 목숨을 연장하지 않으려고 할 것이고, 지형은 그런 서연을 극구 말리려고 할테고, 어느 생명이 더 중요한가의 문제까지 연결될 듯해서 말입니다. 만약 이런 설정이 들어있다면 김수현 작가, 사람 피를 말리실 작정을 한 모양이에요.ㅠㅠ

* 다음 Life On Award 2011 커뮤니티 '티스토리' 부문에 후보로 선정되었습니다. 
투표하러 가기:
http://campaign.daum.net/LifeOnAwards2011/vote/community/tistory#mCenter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