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2013/08/24 09:33




9박10일의 긴 유럽배낭여행에 이은 꽃보다 할배 2탄은 한국과는 가까운 거리 대만여행편입니다. 이제는 살포시 패이는 보조개와 고개를 돌려 상황을 외면하고픈 서진의 얼굴만 봐도 웃음이 터집니다. '할배들과 또 여행요?', '절대 다시 안합니다. 여행 이제 안가, 혼자갈래', 완강해 보이던 짐꾼 지니를 어떻게 꼬셔서 2탄까지 합류하게 했는가 했더니, 어르신들을 모신 자리에서 몰아가기 작전으로 빼도박도 못할 상황을 만들었던 거였더군요. 재미를 위한 편집이기는 했겠지만, 서진이 다시 함께 가자고 부탁했어도 전 기꺼이 갔을 거라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뒷풀이를 빙자해 여행을 피하고 싶은 남자 서진 꼬시기 작전은 은밀함을 가장해 대놓고 들어갔지요. 나피디가 다음 여행이야기를 꺼내자 음식먹기에 몰두하며 딴청피우는 서진, 그 모습도 왜그리 귀여운지요. 할배들 속에서 43세 서진이는 앙증앙증 귀여운 꼬마(쏘리~). 

"이서진씨 대만 OK?", 묵묵부답의 서진, 미끼를 물지 않았죠. 1차 시도 실패! 연거푸 2차작전 개시합니다. 여행 스케줄표를 나눠주며 검토를 해보라고 하죠. '이걸 왜 나한테 줘?' 툭 치워 버리는 서진, 2차 시도도 실패입니다.

나피디 대놓고 서진 매니저가 스케줄 괜찮다고 했다고 정면공격에 나서지요. 그래도 반응없는 서진의 버티기 작전, 행주산성 지키기가 따로없습니다. 얼렁뚱땅 일섭이 서진이 스케줄은 됐고, 1차 정리에 들어가죠. 그래도 서진의 확실한 동의를 받아야 뒷탈이 없을 듯 한 나피디, 굳히기 작전에 들어가죠. "선생님들 생각은 어떠세요, 이서진씨 데려가는 것!", 대답하고 말고 할 게 뭐있나? 좋지! 콜!!

여기서 백일섭의 서진 띄워주기 멘트가 시작되었죠. "니가 말많고 여행 가이드에 일방적이었으면 미움 많이 샀을 거야!", 아차, 방심했던 뉴욕 유학파 서진이 미끼를 무는 말실수, "이번 여행은 미움 살 것 같습니다", 이번 여행? 오케이 걸렸다, 서진 합류 결정!

 

그렇게 해서 H4와 서진의 2차 배낭여행 대만편 일정은 시작되었지만, 출발부터 난항입니다. 스케줄상 맏형 순재형은 이틀 뒤에 합류해야 한다고 하죠, 자연스럽게 H2 구야형이 리더가 되었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서진이 공항에 나타나지 않습니다.  

"이서진씨는 오늘 같이 안갑니다!", 지옥의 사자가 전하는 말에 멘붕되는 할배들, 순재형이 이틀뒤에 합류한다는 말보다 서진이가 함께 가지 않는다는 말에 헉! 갑자기 걱정이 몰려오는 분위기였죠. 멘붕된 할배들에게 나타난 깜짝 손님 최불암, 일섭의 무릎을 걱정해 주고 술 한잔 하라며 용돈도 쥐어주고 가는 모습에 오래된 장맛같은 관계, 우정을 확인할 수도 있었지요. 최불암 할배도 함께 했으면 좋겠지만, 스케줄을 뺄 수 없어서 함께 못가는 게 영 서운하더군요.

서진이 대신에 깜짝 게스트로 걸그룹이나 여배우가 들어오는 것은 아닌가 콩닥콩닥 설레면서(설렌다는 말에 오해는 마시고) 나피디가 시키는 대로 눈을 가리고 있던 할배들, 그들앞에 나타난 늙은이(최불암)를 보고 다들 깜짝 놀랐다면서 한마디씩 합니다. 여배우에 대한 기대가 깨진 실망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최불암의 배웅에 너무 반갑고 고마워 하는 모습, 긴 수다없이도 눈빛만으로도 서로 하고픈 말들이 다 전해집니다.  

할배들만의 여행 첫날, 대만공항에서의 할류열기는 시청자들 마음까지 흡족하게 했습니다. "내 인생에서 그렇게 환영받은 것 처음이에요. 말년에 아주 즐겁고 행복해요", 아이돌 못지않은 환영인파와 인기, 당신들은 충분히 그런 환영을 받으실 자격들이 있으십니다. 할배들의 여행을 보면서 시청자들은 더 행복합니다. 소홀했던 부모님에 대한 생각을 한 번 더 하게 했고, 지나온 세월에서 나오는 한편의 에세이같은 말들은 깊은 울림으로 전해지고 있으니까요. 

서진의 하루 뒤 합류, 역시 나피디입니다. 참 영리하면서도 할배들의 여행을 더 의미있고 값지게 만든 한 수였습니다. 이서진을 일부러 하루 뒤에 오라고 했던 나피디, 만능 가이드 서진없는 여행, 할배들의 홀로서기와도 같은 배낭여행은 더 많은 것들을 얻게 했으니 말이죠.

짐꾼을 자처하는 막내 일섭, 그동안 몰랐던 신구의 따뜻한 리더십을 끌어내기도 했고, 스스로 해냈다는 대견함을 일흔이 훌쩍 넘은 할배들에게 맛보게 합니다. 맏형순재와 만능 짐꾼 서진이 없는 상황, 제작진이 따르고는 있지만 환전부터 숙소를 찾아가는 것까지 스스로 해야 하는 할배들은 젊은 시절 못했던 도전을 해봅니다. 환전을 직접하고, 숙소를 찾기 위해 지도를 찾아 펴들고, 현지인들에게 위치를 물어보고, 모든 것을 스스로 찾아갔지요. 

누군가에게 의지하고 다니던 여행이었을 때는 몰랐던 것들은 체험해 보는 할배들, 렌터카를 빌리러 갔다가 건너편에 있는 할배들을 찾아 몇십분을 돌고돌아 왔던 네비게이터 서진이 얼마나 당황했었을지도 이해되고, 그 와중에도 침착함을 잃지않은 서진이의 수고로움도 새삼 더 고맙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맏형 순재가 없는 첫날 리더가 되어야 했던 신구, 그에게서 보여지던 아기미소가 없어지는 모습은 멘붕 서진의 모습과 흡사했죠. 34도의 폭염속에서도 대만인들에게 묻고 또 묻고 왔던 길을 돌아가기도 하고, 역 이름을 현지 대만식 발음으로 확인하기도 하고, 그동안 순재형과 서진이 주로 담당했던 지도 연구도 합니다. 

멋진 신사 박근형의 따뜻한 배려는 또 어떻고요. 숙소방을 나가려다 방문을 한 번 열어보고는 본인 침대에 문이 걸리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는 벽쪽 구석 침대를 사용할 신구를 위해 침대를 밀어 공간을 넓혀놓고 나가는 모습, 몸에 배인 배려는 신사의 품격을 완성합니다. 

걸어서 3분이라는 숙소를 엉뚱한 출구로 나오는 바람에 돌고돌아 한시간을 헤매는 할배들, 얼마나 덥고 힘들었을까 시청자는 걱정스러웠는데도, 할배들의 반응에 더 놀랐습니다. 전혀 엉뚱한 곳이었는데도할배들에게는 짜증이 전혀 없더군요. 

잘못된 정보라도 친절하게 가르쳐주려한 그 마음을 더 소중히 여기는 할배들이었죠. 아름답게 나이들어간다는 것이 그런 것일듯 합니다. 나쁜 면보다는 좋은 면을, 부정적인 것보다는 긍정적인 것을 보려는 마음 말이에요.  

구야형이 말했죠. 처음 듣는 말이 아닌데고 처음으로 리더가 된 구야형의 말은 더 묵직하게 와닿습니다. "사람한테 피할 수 없는 임무가 주어지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임무를 수행하려고 노력할 수 밖에 없다".

3시간만에 숙소에 도착하고서 박근형도 신구의 리더십에 손가락을 올려주었죠. "구아형아, 멋졌어!", 3분거리를 한 시간이나 헤맨 할배들, 이렇게 지척에 두고도 찾지 못했음을 자책하거나 짜증내기 보다는 한시간이 걸려서도 스스로 찾아왔다는 것, 그 성취감에 더 좋아하는 모습이 왜 그렇게도 가슴 흐뭇하고 벅차게 다가오던지요.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젊어서 했어야 했는데', '나같은 늙은이가 뭘 어떻게', 이런 등등의 부정적인 생각보다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할배들, 지나온 세월만큼 묵직하게 전해지는 노신사들의 여행, 연륜의 깊이가 묻어나는 배려와 지혜는 감동 자체입니다. 할배들 짱이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