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의품격 9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24 '신사의 품격' 찬바람 쌩쌩 장동건, 신사는 구두를 꺾어 신지 않는다 (3)
2012.06.24 11:50




양산 준비했더니 비가 오는군요. 짝사랑을 끝내려고 하는 도진과 그로 인해 짝사랑이 시작된 이수를 보니, 술래잡기도 아니고 유치한 밀당같기는 하지만, 서이수를 일방적인 짝사랑에 마지못해 끌려 온 도살장의 소를 만들지 않아서 오히려 다행인듯 싶더군요.
도진을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이수, 그러나 이수의 실수로 돌부처도 돌아앉아 버렸습니다. 이수의 마음을 알지 못하는 도진의 오해이기는 했지만, 일방적인 도진의 짝사랑이 전화위복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수가 진심을 전달하면 도진이 마음을 풀지 않을까 싶기는 한데, 이 커플 잘하다가는 짝사랑만 번갈아 하다가 끝나겠습니다. 알고 지낸지 1년이 넘었는데, 첫눈에 쨍!하고 꽂히는 운명적인 사랑이니 하는 끓는 냄비는 아니더라도, 가슴이라도 두방망이질 치는 화학반응이라도 좀 자주 일었으면 좋겠구만, 좀처럼 스파크가 일지 못하고 있네요.
좀 황당하게 읽힐 지도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김도진이 "끼 부리지마요, 나랑 잘 거 아니면..."이라고 서이수에게 독설을 뱉는데도, 살짝 통쾌한 마음도 들더군요. 서이수는 모두의 평화를 위해서였다고 하지만, 방법적으로 서툴렀지요. 서이수는 두 가지 이유로 홍세라의 시합 뒷풀이 자리에 나갔죠. 임태산과 세라를 위해, 그리고 도진에게 고백하기 위해서 였지요. 도진에 대한 고백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게 나을 뻔했습니다. 자신의 감정을 정확하게 알지 못한 상태였기에 도진이 자신을 이용했다는 말에도 정말 좋아한다는 말을 하지 못헀던 이수였으니까요.
고백도 못해보고 끝나버린 짝사랑, 이수는 태산을 좋아했었다고 결국 고백 아닌 고백으로 마음 정리를 했습니다. 이수가 태산을 좋아했었다는 것을 세라도, 태산도, 도진도 알고 있는 마당에, 오히려 솔직하게 고백하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했던 이수였지요. 더 중요한 것은 도진이 이수의 마음에 조금씩 들어오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었죠.
일하는 남자의 모습이 가장 섹시하다고 하죠. 홈빠를 설치해 주는 도진을 보며 가슴이 콩닥거렸던 것은 이수에게 시작된 큰 변화였습니다. 
"나 좀 좋아해주면 안돼요?", 남들의 눈에는 완벽한 남자가 거들떠도 보지 않는 여자에게 좋아해 달라고 구걸하는 모습, 단순한 객기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던 이수입니다. "흔들렸으면..." 태산의 다음 말을 듣고 싶어하지 않았던 것도 그 때문이었을 겁니다. 
그 와중에도 도진과 태산은 자뻑멘트 날리기에 여념이 없더군요. 본체만체 마지못해 인사하는 서이수에게 "나 안보이고 그러는 인물이 아닌데...", 본인이 말하고도 얼마나 쑥스러웠을지, 장동건이 코믹에 맛들이더니 능청도 늘고 있군요. 한 술 더 떠 조각미남에게 도발하는 자신만만 임태산도 있었지요. 이수가 들어간 후 둘의 뒷얘기가 이어졌는데, 임태산 '우왕 멋져!'였답니다. "흔들렸으나 난 세라다. 세라도 그랬을테니까" 캬~ 세라는 좋겠다!
이어지는 근자감 쩌는 자뻑멘트에 웃음 빵 터졌지만 인물이 아니라, 남자다운 매력면에서는 엄지 치켜 올리고 인정입니다. "근데 미안해서 어쩌냐, 나 좋아하던 여자가 네가 성에 차겠냐?".
공개적으로 김도진과의 교제사실을 인정하고, 세라를 편하게 해주려고 했던 이수는 도진의 이별통보(?)를 받습니다. 도진이 주었던 핑크구두를 신고 나온 이수, 그러나 잠시 행복했던 도진의 표정이 무섭도록 싸늘하게 식어버리더군요. "저 태산씨 좋아했었어요. 지금은 김도진씨 하나로 세상이 가득차서... 좋은 감정으로 만나고 있거든요".
도진에게 이수가 진심으로 끌리고 있다고 고백했었더라면 달라졌겠지만, 도진은 같은 상처를 또 입었습니다. 아직 이수의 마음을 모르는 상태였으니, 이수의 짝사랑 바람막이만 해주는 바보는 되고 싶지 않았겠죠. 한 번도 아니고 두번씩이나 이용당했다는 것에 불쾌감을 느꼈을 도진의 마음이 충분이 이해는 되더군요. 이수 역시 짝사랑이 아프고 힘들다는 것을 본인이 더 잘알고 있으면서도, 대놓고 짝사랑을 하겠다고 고백한 도진의 마음은 신경도 안썼다고 생각했을 도진이었으니 말이죠.
"나한테 중요한 건 내 자존심이고 내 기분이야. 난 지금도 댁이 좋기는 하지만 이렇게 이용까지 당해줄 만큼은 아니야. 그런 걸 다 참아줄만큼 서이수가 좋지는 않다구".
도진의 이별통보(?)를 받고 이수는 그제서야 도진을 좋아했다는 것을 깨닫고는 엉엉 울고 말지요. 비누방울처럼 두둥실 떠오르게 했던 황홀한 감정, 그것은 분명 사랑이었습니다. 도진을 만나 사과하려 했지만, 이수의 문자도 전화도, 심지어 기다리고 있어도 쌩까고 가버리지요. 가슴에서 뭔가가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듯 아려옵니다.
야구단에 모습을 나타낸 도진, 그러나 이수를 향해서 눈길조차 주지 않습니다. 사과를 하고 싶은데 기회조차 주지 않는 도진, 빈잔에 물을 따라주고 문자를 씹히면서도 이수는 참아내지요. 그 사람의 상처가 컸다는 것을 비로소 알았기 때문입니다. 짝사랑이 아프다는 걸, 이수만큼 도진도 아팠었다는 걸, 단지 말하지 않았을 뿐이라는 것을 말이지요.
도진이 화를 내니 정말 무섭더군요. 짝사랑하는 사람이니 이래도 흥, 저래도 흥 하며 다 받아줄 것같았는데, 최후의 보루 자존심은 버리지 않더군요. 신사는 구두를 꺾어 신지 않습니다. 모냥 빠지거든요. 전 그렇게 봐요. 짝사랑을 한다고 자존심이고 체면이고 다 버리는 것만이 멋진 사람은 아니라고 봅니다. 오히려 말랑말랑하지 않아서 더 매력적이더군요. 쉽게 얻는 것은 쉽게 버려지듯이, 도진이나 이수도 누구 대신이 아니라, 이 사람이어야만 하기에 사랑하는 그런 사랑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말입니다.
김도진이 서이수에게 잠자리를 요구해서 그런 말을 했던 것은 아니라는 것쯤은 도진의 성격상 알 수 있는 말이었어요. 그만큼 서이수에게 나쁜 놈으로 찍혀서라도 서이수와 만나는 것을 피해보고 싶었던 도진의 마음을 읽었다고나 할까요? 보고 싶은데 보고 싶지 않은 여자 서이수를, 도진 스스로 제어하기는 힘드니, 서이수가 피해주기를 바랐기 때문이라고 반대로 생각했거든요. 정 뗄려고 하는 말같이 들려서 말이죠.
이번 일을 계기로 서이수의 마음도 확인하게 될 것이고 본격적으로 두 사람의 관계도 진전이 있을거라 기대는 되는데요, 문제는 네 남자 주위를 서성이는 콜린이 또 다시 변수로 떠오르겠군요. 콜린(이종현)의 등장은, 김은숙 작가가 얼마나 아름답게(?) 그 출생의 비밀을 포장할 지는 모르겠지만, 왜 이런 설정을 넣었는지 찜찜하네요. 

콜린이 도진의 아들일 거라는 힌트를 던지기는 했지만, 떡밥일 가능성이 더 커보입니다. 도진의 말투 "~~는 걸로!"가 유전도 아니고, 좀 생뚱스럽더군요. 잊을만하면 등장해서 분위기 깨는 콜린의 정체는 내용전개상 필요해서 였다고 치고, 목소리는 참 좋던데 연기는;; 연기연습 좀 많이 하는 걸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