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15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19 유령: 소지섭-엄기준, 두 유령의 최후 결정지을 인물? (2)
2012.07.19 11:21




신효정과 남상원을 살해한 진범 조현민에게 바짝 접근한 박기영과 사이버수사대 1팀, 임치현 검사를 도청했다는 이유로 구속된 권혁주 팀장을 구출해, 박기영의 차에 오밀조밀 함께 탄 모습이 든든해 보였습니다. 바라는 점이라면 이 안에는 조현민이 심어둔 스파이가 없었으면 하는 것이랍니다.
미친소 권혁주, 페이스오프한 유령1 박기영, 홍일점 얼짱 유강미, 귀요미 변상우(이분만 보면 웃음나와요. 반전이라고 변상우를 변절자나, 스파이로 만들면 작가님 두고두고 미워할 거에욤!), 순수남 막내 이태균이 뭉친 것을 보니, 조현민이 아니라 조현민 할애비가 나와도 이길 것 같더랍니다. 비록 드라마이기는 하지만 이렇게 든든한 사이버 수사대가 건재할 때, 사이버 상에서 벌어질 수 있는 극한의 범죄를 막을 수 있을 것같아서 말입니다.

90% 우리 편이라는 확신이 든 전재욱(장현성) 국장을 필두로, 사이버 1팀이 건재하는 것이, 앞으로 또 나오게 될 제2, 제3의 조현민을 막을 수 있을 듯합니다. 난다긴다 자랑마라 조현민과 세이프텍, 그리고 중국해커 대영팀 담사명, 다 죽었어!!

사실 이 글은 다음주 정도에 정리해서 올릴 생각이었는데, 가장 중요한 문제를 지금부터 함께 생각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해서 좀 앞당겼습니다. 드라마 유령은 이런 저런 사건들이 많이 나오고 있지만, 풀어야 할 사건은 딱 한 가지입니다. 신효정, 남상원을 살해한 진범 팬텀을 잡는 것이죠. 그리고 이 과정에서 숙제가 하나 튀어나왔지요. 김우현으로 페이스 오프한 박기영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가? 입니다. 오늘 글은 그 두 부분에 대한 소설입니다.
먼저 조현민을 어떻게 잡을 수 있을까?부터 생각해 보기로 하죠. 조현민의 음모를 저지해 가면서 살인사건의 진범 조현민에게 가까이 다가서고 있기는 하지만, 조현민을 잡을 실질적인 증거는 이제 다 사라지고 없습니다. 신효정 동영상도 조작임이 드러났고, 강응진이 원본을 삭제해 버리고 도주한 바람에 유리창에 반사된 진범의 얼굴을 확인하기는 불가능해 졌지요. 신효정이 촬영한 팬텀파일, 즉 남상원 살해사건 동영상도 공장 폭발사고로 사라져 버렸으니, 조현민이 직접 사람을 살해한 증거물은 없어져 버렸다는 것입니다.
조현민을 잡을 방법은 하나, 조현민의 입에서 직접 범죄사실을 발설하게끔 하는 것인데, 용의주도한 조현민이기에 가능성은 희박해 보입니다. 물론 세강그룹 조경신을 살해한 증거도 없죠. 독주를 건네기는 했지만, 억지로 먹인 것도 아니고, 조경신 스스로가 자살을 선택하고 마신 것이었으니 말입니다. 세강그룹 회장 자리에 오르기 까지 어떤 협박을 했는지를 밝힐 수는 있지만, 살인범이라는 증거는 없다는 말입니다.
무지 억울하죠? 시청자나 박기영과 사이버 1팀은 조현민이 진범이라는(끝까지 멋진 한영석 형사의 살해도 포함시켜) 것을 알고 있지만, 증거가 없으니 체포영장을 발부하기는 힘드니 말이죠.
조현민을 잡을 방법이 있기는 할까요? 조현민이 벌이고 있는 세이프텍 백신프로그램을 통한 야망을 막을 수는 있지만, 살인범으로 기소하기는 힘든 상황인데 말입니다.
그럼 여기서 또 소설 한 편을 써보기로 하겠습니다.
결말을 생각하면서 김은희 작가의 전작 싸인에서 결말에 대한 힌트를 찾아봤습니다. 싸인에서 진범 강서연(황선희)을 잡기 위해 윤지훈은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죽음으로 범인을 밝혔었지요. 충격적인 결말이라 개인적으로는 썩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만...
지금 유령에서도 상황은 비슷하죠. 조현민이 각종 사이버 범죄를 자행하고 있고, 진범에 대한 심증은 확실하지만 물증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의 손에 직접 피를 묻힌 살인 사건 두 개는 잿더미가 돼 버렸으니 말이죠. 방법은 하나, 덫을 놓아서 잡는 방법밖에는 없죠. 그리고 그 덫은 싸인에서처럼 박기영이 직접 미끼가 될 수도 있다는 겁니다. 
조현민이 박기영이 김우현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이미 눈치챘을지도 모르겠지만), 그리고 박기영이 신효정이 전달하려 했던 팬텀파일을 열어봤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또한 신효정을 밀쳐버리는 현장을 목격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조현민은 박기영을 죽이려 들겠죠. 지금은 김우현이라는 생각에 일종의 공범자이기에 믿는 구석이 있어 죽이지 못하고 있는 것이고요. 공장 폭발 때 죽이려고 했으나, 김우현이 기억을 잃었다는 말에 두고보고 있는 중이고요. 남상원 살해현장에 김우현이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 조현민에게는 김우현의 약점을 쥔 카드지요.
남상원 살해현장에 김우현이 있었다는 것을 경찰청에서도 쉽게 밝히지 못하는 이유가 그 때문이죠. 박기영이 더이상 김우현 행세를 하는 것이 불가능해 질 테니까요.
써 볼 수 있는 소설은 두 가지인데요, 하나는 박기영이 조현민에게 김우현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하는 것입니다. 조현민이 박기영의 정체를 확인하면, 우선적으로 제거하려 들것입니다. 즉 자신이 미끼가 되어 조현민의 살인을 유도한다는 것이죠. 이게 싸인에서 윤지훈이 사용했던 방법입니다. 모든 것은 치밀하게 촬영이 되거나 녹음이 될 것이고, 신효정과 남상원을 죽였다는 것까지 녹음해서 조현민을 진범으로 체포하게 하는 것이죠. 프로프로 빵프로 권혁주로 하여금 말이죠. 권혁주가 사이버 수사대에 합류한 이유는 오직 하나, 신효정을 죽인 진범을 잡겠다는 것이었으니, 조현민을 체포하는 것은 권혁주가 하겠죠.
그런데 이건 한 번 써먹은 방법이라 좀 실망스러운 방법이죠, 아무래도. 그리고 주인공 박기영을 그렇게 죽이는 것도 영 마음에 들지 않고 말입니다. 박기영을 잃는 것은 대한민국 사이버수사대의 크~나큰 인재손실인데 말입니다.
두번째 소설은 조현민이 먼저 움직이게 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아직까지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누워있는 김우현의 아버지 김석준이 중요한 인물로 떠오를 거라는 점입니다. 지난 글에서도 전재욱 국장과 김석준의 관계에 대해 소설을 쓴 것이 있는데요(궁금하신 분들은 읽어보세요: 2012/07/14 유령, 신경수-전재욱, 또 다른 내부 스파이는 누구?), 요지는 전재욱 국장이 드라마 초반 의문스러운 전화통화를 한 상대가 김석준일 가능성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김우현의 아들 선우가 아빠라고 부르는 소리에 놀라는 김석준의 모습이 비춰지기도 했고, 제가 찾은 단서는 김석준 침대 옆에 놓은 전화기를 들었습니다. 간병인도 있고, 의식도 없는 상태라면 굳이 김석준의 머리맡에 전화기가 필요없어 보였는데, 단순히 소품이라고 하기에는 의문이 들더라고요.
전재욱 국장은 검찰청 도청에 대한 경찰의 수사에 대한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 정확히는 임치현과 조현민을 물먹였지요. 크게 한 방 말입니다. 백신으로 대한민국을 지배하겠다는 야무진 꿈을 꾸고 있는 조현민, 철통보안이라 생각했을텐데 자기집 안방에 도둑들이 셋이나 몰려와서 휘젓고 갔으니 쪽팔렸을 겁니다.ㅎㅎ 믿든 못믿든 국장님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박기영의 말에. 왠지 김우현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도와줬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도청사건으로 뒤통수를 맞고, 안방까지 문을 열어서 얼굴까지 강펀치를 맞은 조현민이 울그락불그락하는 모습이 샘통이더랍니다. 여튼 조현민은 이 일로 전재욱에 대한 정보를 모으라는 지시를 내렸지요. 경찰청에는 백신이 깔려있지 않아, 검찰청에서 전재욱에 대한 모든 자료를 수집하라는 지시였죠.
추적프로그램을 통해 대영팀을 향해 들이닥친 사이버 수사대1팀이 단서를 잡는데 성공했을지는 아직 모르지만, 여튼 전재욱을 주시하게 된 조현민이죠. 그런데 조현민이 전재욱에 대한 자료를 해킹했다면 어떤 내용이었을까요? 제 소설은 13년전 세강그룹과 관련된 일이거나, 당시 수사과장이었던 김석준과의 관계에 대한 내용이었을 듯합니다.
예를 들면 김석준과 전화통화를 했던 기록이 나온다던지요. 김석준과 전재욱이 어떤 일로 연락을 취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김석준이 자리에 눕게 된 사연도 전재욱이 알았을 거라는 것이죠. 또한 김석준에게 비밀이 있다는 것까지도 말입니다.
조현민은 지금까지 13년전 세강정치비자금 사건과 관련된 인물들을 알게 모르게 자기 일에 협조를 구하기도 하고, 제거를 하기도 했지요. 남상원과 김석준은 제거쪽이었겠죠. 김석준이 누워있는 이유도 그 과정에서 생긴 사고가 아닐까 싶고요. 의식이 없는 상태라는 말에 조현민은 김석준은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김석준이 전재욱과 통화를 한 기록이나, 계속 연락을 취한 증거가 나온다면 조현민이 취할 행동은 김석준을 제거할 것이라는 겁니다. 킬러 염재희가 죽었으니, 손님을 가장해 직접 살인에 나서겠지요.
물론 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을 하나 깔아 두기는 했습니다. 유강미가 조현민의 블랙박스에 추적프로그램을 깔아놓고 왔다는 것이지요. 조현민의 움직임을 박기영과 사이버 팀에서 미리 읽고, 조현민이 김석준을 살해하려는 의도를 눈치채 대비를 할 수도 있겠죠. 김석준으로 위장하고 누워있는다든지 하는 방법으로 간발의 차의 긴박감 넘치는 상황이 나올 수도 있겠고요. 여튼 김석준이 살해당할 위험이 다가온다는 것, 그리고 그것이 조현민을 잡을 결정적 증거가 된다는 것이 제 소설입니다.
박기영의 최후에 대한 소설의 결말도 궁금하시죠? 앞에서도 잠깐 언급을 했지만, 전작 싸인을 떠올리면 박기영의 죽음이 감지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드라마 유령에서는 박기영이 죽음으로 진범을 잡지는 말았으면 싶습니다. 박기영을 마지막에는 전재욱이 보호를 해줬으면 싶더군요. 박기영을 사이버수사대에 꼭 필요한 인재라고 두둔해줬던 미친소 권혁주의 말처럼, 잃기에는 너무 똑똑한 경찰이잖아요. 다시 박기영의 얼굴로 재수술을 할 수도 없는 일이고, 작가가 잔인하게 죽이는 결말로 낼 수도 있지만, 유령잡는 유령으로 계속 남겨두었으면 싶습니다.
박기영이 오래전 경찰대를 자퇴하기전 김석준에게 말했지요., "제가 되고 싶었던 경찰은 이런 경찰이 아니었어요". 경찰을 믿지 않았던 박기영이었지만, 김우현 몫까지 살면서 우현과 함께 꿈꿨던 푸른 경찰, 0과 1사이의 진실을 찾는 사이버 수사대 경찰이 되었으면 싶군요. 미래사회의 가장 위험한 범죄는 사이버 범죄가 될 것이라는 경고를 어디에선가 읽었는데요, 조현민같은 유령은 계속해서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니 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