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1박2일 하차이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29 '승승장구' 은지원, 1박2일 하차 이유에 뒤통수 맞은 기분 (36)
2012.02.29 12:17




박수칠 때 떠나라는 말을 쉽게 할 수는 있지만, 박수를 받는 당사자는 쉽게 떠나지 못하는 곳이 정상이라는 무대입니다. 솔직히 은지원의 1박2일 하차는 가장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었습니다. 모든 멤버들이 하차를 하는 것도 아니었고, 멤버들 개인의사를 존중하겠다는 식으로 떠나는 멤버와 남는 멤버로 갈렸는데, 남아주길 바랐던 멤버 은지원의 하차는 의외였거든요. 1박2일 멤버들중 은지원과 이승기는 에이스 중의 에이스였기에, 하차소식에 서운한 마음이 유독 컸던 멤버들이었고요.
이승기는 드라마와 일본진출 관련해서 당연히 하차할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은지원의 하차 이유는 감을 잡기가 힘들더군요. 놀러와에 복귀를 했지만, 왜 1박2일을 버리는 지 의아스럽기만 했습니다. 그래서 승승장구 은지원 출연은 더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어디서도 은지원이 1박2일을 하차하는 이유를 듣고 본 적이 없어서, 승승장구에서는 밝히지 않았을까 싶어서 말이지요. 
궁금증이 해결되었는데, 뭐랄까 뒤통수를 얻어맞은 기분이더군요. 초딩 은지원, 1박2일에서는 막내 아닌 막내 역할을 했던 캐릭터였는데, 솔직히 언제 이렇게 의젓해져 버렸는지, 그 의젓함이 속상할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대견하더군요. 결혼까지 한 가장에게 대견스럽다는 말을 하는 것이 결례라는 것은 알지만, 워낙 은초딩이라는 캐릭터로 친숙해져서, 동생같은 생각이 들어서이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은지원은 "알고보면 어른 은지원입니다"라고 자기소개를 하면서 입담을 풀어갔지요. 5촌고모인 박근혜 의원에 대한 생각도 밝혔는데, 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 꽤 긴 시간을 화제로 삼는 것이 썩 탐탁지는 않았습니다. 젝스키스 시절의 비화, 사춘기 시절 하와이 유학을 가서 퇴학당해 불법체류한 사실과 결국 학교를 졸업하지 못했다는 말까지 허심탄회하게 고백한 은지원, 학교 가기가 싫어서 안갔다는 말이 은초딩답게 솔직하더군요.
몰래온 손님으로 바비킴이 나와 그가 찍었다는 UFO사진(?)을 보여주기도 하고, 깐족 탁재훈과 기싸움도(?) 했는데, 약간 사오정같기는 했지만 예능감 있는 바비킴의 새로운 모습도 보였지요. 그리고 첫사랑이었던 이수연씨와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많은 이야기들을 풀어갔습니다.
은지원의 개인사에 대해서는 이렇게 오랜 시간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지 못했던 지라, 특히 아내와의 연애에서 결혼에 이르기 까지의 과정은 살짝 놀랐습니다. 아내에게 정말 몹쓸짓 한 나쁜남자였더군요.ㅎ;;  대뜸 결혼하자는 프로포즈를 하고는 3년간 연락을 두절해 버렸다니 말입니다. "결혼을 왜 해야 하지" 라는 회의감이 들어서였다는데, 이수연씨의 경우는 프로포즈를 받고 결혼준비까지 했었다니, 이런 황당스러운 남자를 봤나 싶더랍니다. 그렇게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가 불현듯 아내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고, "진짜 결혼하자"는 프로포즈를 했다고 하지요. 이런 황당스러운 남자를 받아들인 아내 이수연씨, 이런 것을 하늘이 정한 인연이라고 하나 봅니다.
은지원이 밝힌 1박2일 하차이유는 더이상 초딩이 아니라는 이유였습니다. 5년간 초딩이라는 캐릭터 안에서 떼쓰고 꾀부리는 것이 가능했던 은지원, 은초딩은 5년동안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성숙해져 있었고, 한계를 느끼기 시작했다고 하지요. 그런 자신의 모습을 속이고 계속해서 은초딩의 캐릭터로 활동할 수가 없을 것 같다는 이유였습니다. 그렇다고 '나 철들었어, 어른이야'의 컨셉으로 나설 수도 없는 것이 워낙 은초딩의 캐릭터가 은지원의 상징이 돼버렸기에 한계를 느꼈다고 하더군요.
은지원의 말에서 그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얼마나 솔직한 성격인지를 알게 하더군요. 은초딩의 성숙이 속상하기 까지 했던 것은, 은지원이 1박2일에 계속 남아있기를 바랐던 제 개인적인 팬심이었지만, 은지원에게 크게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습니다.
1박2일이라는 국민예능 프로그램을 이승기처럼 개인적인 스케줄이 있지 않다면, 하차하기는 쉽지 않았겠지요. 물론 시즌 2가 시즌 1처럼 인기를 얻을 지는 아직은 모르는 일이지만, 1박2일이라는 아성이 하루아침에 무너지지는 않는 법, 욕심을 부릴 수도 있었을 법했는데 내려놓을 수 있는 용기에 놀랐습니다.

솔직히 어느 연예인이 5년이나 함께 한, 더구나 최고의 인기프로그램에서 자진하차를 쉽게 결정할 수 있겠어요. 은지원도 오랜 시간 고민을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지만, 속이고 싶지 않았다는 말에 놀랐습니다. 1박2일 속에서 철없는 캐릭터, 초딩캐릭터가 실제 은지원의 모습 대부분이라고 생각해 왔었는지, 알고 보면 저도 어른이라는 고백을 이제서야 받아들이고 있었으니 말입니다.
실제 은지원은 1박2일에서 가장 어른스럽게 변한 멤버이기도 합니다. 은지원에게서 대견스러움을 느낀 것이 개인적으로는 칼봉산 입수였던 듯합니다. 찬물에 입수하는 것을 가장 싫어하고 도망치기 일쑤였던 은지원이, 그날은 가장 먼저 입수를 하는 용기를 보여 주었거든요. 그것도 박찬호가 입수하기 좋게 미리 얼음을 깨기도 했듯이, 그날은 정말 꽁꽁 언 얼음물 입수와 다름없었는데 말이지요.

그 이후로도 은지원은 섭섭당의 수장으로서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도 어른스러워 지기 시작했지요. 스스럼없이 어머님 아버님이라는 말도 할 수 있게 되었고 말이죠. 낯을 가렸던 은지원이 사람들과 친해져 가는 모습이 어른스러웠고, 반찬 편식을 하는 모습은 늘 초딩스러웠지만, 고된 작업이 있는 미션도 지원의 투덜댐은 줄어들기 시작했지요. 물론 나피디에게 따져묻고 반전상황을 이끌어 내는 변수를 던지는 초딩이기는 했지만, 은지원은 언제인가부터 힘든 일 앞에서 투덜거림이 줄어든 것은 물론, 힘든 미션도 묵묵하게 수행하는 모습이 늘어가기 시작했습니다.
시청자의 눈에는 열심히 하는 초딩의 모습으로 대견스럽게 보였지만, 은지원 본인은 스스로는 캐릭터의 한계로 느끼기 시작했던 모양이더군요. 아무도 몰랐던 지원의 고민을 들은 느낌입니다. 1박2일 하차 이유는 은지원의 어른됨을 말하는 고백이기도 했습니다. 은지원의 1박2일 하차이유를 듣고는 잠시 제작진과 멤버들에게 아쉬운 마음도 한켠으로는 들더군요.
은지원은 은초딩이라는 닉네임도 있었지만, 은대장 캐릭터도 있었는데, 그걸 살리지 못했다는 점에서 말이지요. 이제와서 이런 말 하는 것이 필요없는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아쉬움이 커서인가 봅니다. 초딩을 졸업한 은지원, 이제는 은대장의 모습으로 성장한 캐릭터도 보게 되기를 바랍니다.
박수칠 때 떠날 수 있는 것은 정말 큰 용기가 필요합니다. 솔직하게 자신의 한계를 인정할 줄 알고, 정상의 자리에서 과감히 내려올 줄도 아는 은지원, 더이상 초딩 은지원이 아니었습니다. 서른이 넘은 은지원에게 결례임에도 말하고 싶네요. 우리 은초딩이 이렇게 어른이 다 되었다고요. 은지원이 자신에게 쓰는 편지에서처럼, 항상 도전하는 은지원이 되기를 바라며, 새로 시작될 도전도 승승장구하기를 바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