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파라과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27 우리를 울린 태극전사의 눈물, 함께 한 시간 행복했습니다 (8)
2010.06.27 07:45




8강진출을 두고 격돌한 우루과이전, 1:2로 석패하고 말았습니다. 전력에 밀렸다기 보다는 많은 기회를 살리지 못해서 더 안타깝습니다. 장대비 속에서도 우리 태극전사들 모두 사력을 다해 골을 지켰고, 심장이 터질 정도로 운동장을 뛰었겠지요. 우루과이전은 비록 지고 말아 안타깝고 아쉽지만 진심으로 박수치고 싶은 경기였습니다. 사실 강한 남미팀을 맞아 한국의 열세를 점치는 분들도 많았고, 많은 점수차로 지지나 말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보이는 분들도 많았을 정도로 힘에 부칠 수도 있는 상대였지만, 우리 선수들 너무나 잘 싸워줬고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내용을 보여준 것은 한국축구의 희망으로 연결될 것입니다. 
90분간의 사투끝에 주심의 휘슬이 울리고, 끝났다는 허탈감에 멍해져 있을 때, 클로즈업되어 보여준 차두리의 눈물에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들더군요. 졌다는 것, 여기서 끝났다는 생각에 우리 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줄 생각조차 못하고 있었는데, 눈물을 훔치며 우는 거구의 두리네이터 차두리 선수는 안정환의 위로에도, 우리 응원단 앞에서서 인사를 할때도 계속 눈물을 그치지 못하고 있었어요. 그때서야 저희 가족들은 우리 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주었습니다. 그리고 애들도 저도 눈물이 흐르더라고요. 져서 분통해서 눈물이 났던 것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냥 오늘의 경기 아쉬움이 컸고, 한국 경기를 지켜보면서 대한민국 구호 아래 하나가 되었던 가슴 벅찬 시간이 이번 월드컵에서 이 경기로 끝났다는 허탈함이 더 컸던 것 같습니다. 
축구광팬인 엄마덕(?)에 저희집에서는 지난 아르헨티나 전에서는 사정이 있어 데리고 있는 조카들까지 애들 네명을 학교에 결석시키면서 이곳 시간 오전에 치뤄진 경기를 보며 응원했었고(져서 속상했지만), 나이지리아전을 보다가는 노트북을 한대 박살내 버리기도 했습니다. 박주영 선수의 골이 들어가는 순간 너무 기뻐 환호하다가 노트북을 바닥에 떨어뜨려 버렸는데, 속에서 중요한 것이 깨져버려서 복구가 안된다네요. 그래도 즐거웠고 행복했어요. 월드컵, 대한민국, 필승 코리아의 힘이 이런 것인가 봅니다. 어느 곳에 있든 우리 모두 12번 국가대표 선수가 된다는 것, 이 이순간만은 선수들과 함께 '대한민국' 그 뜨거운 이름 아래 하나된다는 것 말이지요. 이런 시간이 끝났다는 것이 아마 아쉬웠나 봅니다. 물론 8강 아니 4강 신화의 꿈을 더 뒤로 밀어야 한다는 허탈감이 더 크겠지만요.
차두리 선수뿐만이 아니라 추격골을 넣은 이청용 선수도 운동장에 무릎을 꿇고 눈물을 글썽였고, 아마 축구를 보고 있었던 국민들 모두가 같은 마음이었을 거에요. 너무나 잘했던 경기였기에 패배가 더 아쉬웠고요. 태극전사 23명 정말 잘 싸웠고 수고 많았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차두리 선수의 눈물에 대한 인터뷰 기사를 보니 오늘 패배의 교훈을 바탕으로 4년 후에 더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월드컵이라는 큰 대회를 통해 느낀 점이 많았고, 이런 큰 대회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눈물이 났다"고 인터뷰를 했습니다. "아버지도 패배를 겅험했기에 내 기분을 잘 아실 것이다" 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더군요. 
유니폼에 눈물을 닦는 차두리 선수를 보며, 우리도 이렇게 아깝고 허탈한데 운동장을 뛰었던 선수들 마음이야 오죽했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16강만으로도 국민들에게 기쁨과 환희를 주었고, 희망을 주었습니다. 모든 선수들 정말 수고 많았습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기약하며 각자 소속에서 또 열심히 기량을 닦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번 월드컵을 마지막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한다고 밝힌 이영표, 이운재 선수 개인적으로 인사하고 싶네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그리고 2010년 남아공 월드컵까지 당신들과 함께 한 축제의 시간 정말 행복했습니다. 들리는 말에 캡틴 박지성도 은퇴를 한다는 소식이 들리던데, 인터뷰 내용은 은퇴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던데 개인적인 바람은 체력관리를 잘해서 2014년에도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비는 박지성 선수를 꼭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우리의 캡틴 박지성 선수, 정말 경기 내내 멋졌고, 당신이 있어 자랑스러운 한국축구였습니다.  
경기를 지켜보고 또 많은 분들이 결정적인 골로 연결시키지 못했던 선수들에 대한 악평을 담아낼 것이라는 것이 짐작되는데, 악평을 하기전에 6월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준 우리 선수들에게 먼저 수고했다는 말과 박수를 보내주기로 해요. 해외 첫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만으로도 우리는 행복했고, 지구촌의 축제 월드컵이 즐거웠으니까요.
훌륭한 경기였기에 8강진출의 좌절이 더 아쉬웠던 우루과이전, 해외원정 첫 16강 진출이라는 쾌거와 한국축구의 희망을 준 선수들과 허정무감독, 그리고 코칭 스텝분들께 먼저 격려와 박수를 먼저 보내주는 것이 순서겠다 싶습니다. 남아공 월드컵 국가대표 선수 박주영 이동국 염기훈 안정환 이승렬 이청용 박지성 김정우 기성용 김보경 김남일 김재성 이정수 조용형 차두리 이영표 오범석 김동진 김형일 강민수 이운재 정성룡 김영광 그리고 허정무 감독과 코칭스탭 모든 분들, 수고많았고 박수보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6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