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일 펜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07 '49일' 스케줄러 정일우의 죽음, 한강(조현재)과 관련있다? (25)
2011.04.07 13:32




비밀들이 하나씩 드러날 때마다 작가와 수수께끼 놀이를 하는 것같아 머리가 쭈뼛쭈뼛해지는 49일, 드디어 송이수라는 이름이 등장했습니다. 스케줄러의 전생에서의 이름임은 짐작했던대로 입니다. 문제는 송이수가 송이경과 어떤 관계냐는 것이겠죠. 송이경과 스케줄러 송이수는 성이 같아서 잠시 혼란이 오기는 했지만, 송이경의 죽은 연인이었을 듯합니다. 예전에 스케줄러가 송이경에 대해 신지현에게 말해줄 때, 한사랑 보육원출신이라는 말을 했었는데, 송이경과 송이수는 한사랑 고아원 출신일 듯 싶네요. 성은 고아원 원장님의 성을 따랐을 듯하고요.
49일은 인과관계에 충실한 소현경 작가의 작품 성향에서 보여지듯이, 그동안 나왔던 대사들을 잘 기억해둘 필요가 있는 드라마입니다. 1회에서 나온 대사들이 7회에서 풀이가 되고 있는 것을 보면, 작가가 얼마나 치밀하고 촘촘하게 엮어두었는지 알수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기억에 남았던 대사는 스케줄러가 신지현에게 했던 대사입니다. "우리 동네는 그냥 일어나는 일은 없어. 모든 게 얽혀있어"라며, 신지현이 어딘가 비정상으로 보이는 송이경의 몸을 빌어살아야 한다는 것에 불만을 품자, 했던 말이지요. 송이경의 자살기도로 신지현이 억울한 뇌사상태에 빠진 것을 빗댄 것이기도 하지만, 스케줄러네 동네 영혼 중에 뭔가 은원으로 얽혀있는 사연이 있음을 말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번회 작가가 재미있는 복선을 던졌습니다. 바로 송이경이 보던 잡지책 속 팬션사진입니다. 메모지에는 이수♡이경 하우스라고 적혀있었고, 한눈에 봐도 그림같이 아름다운 풍경을 뒤로 한, 평화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펜션사진이었죠. 그런데 잡지에 나온 글자들을 확대해서 읽어보니 재미있는 것이 눈에 들어옵니다. 팬션의 위치는 양평이었고, 실제 시공자 이름인지 회사인지 모르겠지만, '지현'이라는 이름이 눈에 들어오더군요(노안이 심한 초록누리 이것 읽다가 죽는줄 알았음.ㅎ;;)

지현이라는 이름이 단순히 작가가 넣어둔 재미인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의도적인 이름이라면 신지현의 이름과 일치되기도 하면서 묘한 사연이 읽혀집니다. 송이경이 들고 있던 잡지는 빛깔이 누르스럼한게 몇년 곰팡내와 함께 상자속에 쳐박혀둔 책임을 한눈에 알겠더라고요. 그럼 이 집은 송이경과 송이수, 그리고 한강과 어떤 연관이 있을까요, 재미로 추리해 봤습니다.
송이경의 약력이 1회에 한 번 언급이 된 적이 있는데요, 송이경은 한사랑고아원 출신으로 호텔경영학과 전문대를 나와, 서울호텔에서 2년간 근무한 경력의 소유자죠. 그녀가 직장을 그만둔 때는 23살 4월이라고 했고요. 스케줄러가 "23살에 죽으면 기분이 어떨 것같냐?"라고 신지현에게 물었는데, 바로 송이수가 죽은 나이이고, 신지현이 그로부터 5년간을 시체처럼 살아온 시간이기도 합니다. 예고편 사진으로 보아 송이경과 송이수는 함께 춘천국민학교에 입학한 동갑내기 보육원 출신이라는 것을 알 수 있죠. 

그럼 송이경의 인생 23살 4월에는 어떤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요? 저는 결혼약속과 함께 연인 송이수의 죽음을 동시에 겪은 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결혼을 약속하고 잡지에 나온 집을 신혼집으로 점찍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남양주 가는 길은 송이경이 자살을 기도하려 했던 곳이고, 사고지역은 송이수(스케줄러)가 죽은 장소라는 복선도 있었고요. 이곳에서 5년후 신지현이 사고를 당했지요. 송이수와 신지현의 공통점은 죽을 운명이 아니었다는 겁니다. 한마디로 더럽게 꼬여버린 죽음이었죠(송이수도 그런 느낌이 들어요. 왠지 주어진 운명을 덜 채우게 한 사고를 당한 것 같거든요). 매듭을 풀기 위해서는 얽힌 곳에서부터 시작해야겠지요. 송이수와 송이경의 얽혀버린 인생에 왜 신지현이 들어갔을까요? 저는 여기서 송이수(정일우)의 죽음에 한강(조현재)이 관계되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뜬금없이 스케줄러의 죽음에 한강을 연관시킨 이유는 한강이 건축사라는 점입니다. 신지현의 약혼식날 늦게 나타나서 신지현의 아버지 신일식 사장이 불쾌한 눈빛으로 한강을 봤던 일 기억하실 거예요. 그리고 해미도 관련 리조트 A동 셜계를 한강에게 맡긴 강민호에게 신일식 사장이 믿음직스러워 하지 못해 하자, 이런 말을 했었어요. MBA에서 만난 후배이며, 대학때 친환경건축 대상을 수상한 실력이 뛰어난 천재 친구라는 말을 했었지요.
한강이 대학때 친환경 거축 대상을 수상한 작품이, 송이경이 보고 있던 펜션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지현이라는 이름은 고등학교때부터 신지현을 짝사랑했던 한강이 신지현과의 미래를 꿈꾸면서, 그녀의 이름을 붙인 회사를 만들었을 수도 있고요. 강민호가 엄마 아빠 잘사는 놈 팔자 편하구나 하는 말도 했었는데, 한강이 꽤 부유한 집배경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아들이 설계한 집을 짓게 해주었을 가능성도 있겠지요.

제가 상상한 것은 이렇습니다. 한강이 설계한 팬션을 보고 송이경과 송이수가 결혼해서 팬션을 운영하며 평화로운 가정생활을 꿈꿨죠. 송이경이 들고 있던 시든 장미꽃은 송이수가 청혼하면서 건넨 꽃이었고요. 집을 사기 위해 한강과 연락이 닿은 송이수가 집을 보러갔고, 그 과정에 사고를 당한 것이죠. 한강을 구하기 위해 대신 죽었을 수도 있고, 한강때문에 죽었을 수도 있었고 말이지요.
그런데 송이수는 죽을 운명이 아니었어요. 신지현처럼 말이지요. 그래서 49일 여행자가 되어 눈물 세방울을 담으라는 미션을 받았지만, 송이수는 받을 수가 없었어요. 고아원 출신의 송이수에게 순도 100%의 눈물을 흘려줄 사람은 송이경밖에 없었을 지도 모를 일이지요. 그래서 송이수는 눈물 세방울 대신, 스케줄러를 자원해서 5년임기를 마치면 환생시켜 주겠다는 약속을 받았을 것 같습니다. 간절한 일이란 환생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지난 글에 송이수가 몸을 받을 인물로 정신과 의사 노경빈을 임의로(?쏘리) 희생시키기도 했는데요, 머리 복잡해서 더 나아가지 못하겠어요.
아무튼, 우연으로 일어난 일은 없고, 모든 게 얽혀있다는 스케줄러 동네 규칙에 의하면 신지현, 한강, 송이경, 강민호, 그리고 스케줄러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관계라는 것입니다. 이번 회를 보면서 강민호와 신인정의 만남도 강민호의 계획에 의한 것이 아니었나 하는 의심도 하게 되네요. 강민호는 신일식 사장과의 원한으로 복수를 하고 싶은 생각으로 가득찬 인물같아 보이는데, 신인정이 깡패들에게 납치되려는 것을 구해준 것이 인연이 되기는 했지만, 당시 대학생 3학년 인정은 신지현의 집에서 살고 있었다는 것을 보면, 강민호가 신인정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강과 스케줄러 송이수와의 죽음을 연관시키게 하는 복선은 또 있어요. 신랑신부 들러리로 한강에게 서달라는 신지현의 어리광에 강민호가 한강에 대해 이런 말을 했었어요. "사람과 잘 못 섞이고, 보기보다 사연많고, 상처많은 놈이야"라는 말이었죠. 부모에 대한 상처일 수도 있겠지만, 이제 와 곰곰히 생각해보니, 한강이 송이수의 죽음과 관련(죄책감 혹은 정신적 충격이나 또다른 사연)해서 극복하지 못한 트라우마가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한강이 미국으로 유학을 가게 된 동기가 여기에 있을 수도 있고 말이지요. 
* 이번회 빵터진 장면: 도사님 된 스케줄러 정일우, 몸 부르르 떠는 신기연기가 압권이었다죠? ㅎㅎ 요즘 스케줄러에게 하트 뿅뿅 중
이번회 명장면:  "언니, 고마워요. 안 죽어줘서 고마워요. 언니는 몸이 있다는 게 얼마나 소중한 지 모르죠. 진짜 만날 수 있는 거, 만지면 따뜻한 거, 누군가 들어줄 목소리가 있고 그 목소리를 들어줄 사람이 있다는 것, 쳐다보고 같이 웃을 수 있는 것... 언니, 기운내요. 언니가 기운을 내야 나도 살아나기 위해 뭐라도 해 볼 수 있어요." 죽고 싶을 때마다 강한 운명의 손길에 의해 죽지 못하는 여자 송이경, 송이경의 몸을 빌어 49일 안에 눈물 세 방울을 담아야 살 수 있는 여자 신지현. 처절하리 만큼 슬프고 아프게 흘리는 눈물, 서로의 말을 듣지 못하는 두 여자의 눈물장면이 가슴 찡했습니다.

갈수록 흥미진진한 드라마 49일, 저혼자 제멋대로 상상하기는 여기까지입니다. 다른 의견있으면 아래 댓글창에 남겨주세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