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17 06:21




어제 갓쉰동님께서 올린 <미실 왜 비재에 진 보종에게 잘했다 했을까>를 읽고 갓쉰동님께 여성적인 관점에서 다른 글을 써보겠다는 말씀을 드렸는데요, 저는 미실이 보종을 안아주며 "잘 싸웠느니라, 내 아들아" 했을때 다른 생각 하나를 하고 있었거든요. 저는 미실이 보종뿐만 아니라 비담에게도 이 말을 하고 싶었을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 미실은 비담이 자기가 버린 아들 형종임을 알고 있을 거라 생각해요.
비재에서 진 보종랑을 찾아와 안아주었을 때 미실의 표정은 야릇합니다. 슬픔과 기쁨, 연민 비슷한 감정이 섞여있었거든요. 이때 미실은 비담이 자신이 버렸던 형종이라는 심증을 굳히고 있었습니다. 미실이 비담의 정체를 알고 있었다는 몇가지 장면을 떠올려 보기로 하지요.
미실과 비담이 처음으로 만난 것은 나정에서 비담이 가면을 쓰고 제를 올리는 연극을 하고 있었을 때입니다. 그리고 미실은 비담을 불러 독대를 하지요. 비담은 분장가면을 벗어버리고 미실과 정면대결을 했고요. 그때부터 미실은 비담에게 관심이 많아집니다. 눈싸움에서도 말싸움에서도 미실은 비담의 마음을 읽지 못하거든요. 미실은 이런 인물에 관심도 크지만 경계를 합니다. 자신이 유용하게 쓸 수도 있지만 칼을 들이 댈수도 있는 인물이거든요.
총명하고 담력도 있는 비담이 흥미롭지만, 당시 정황상 비담을 죽이라는 명을 내리지요. 이제는 케케묵은 얘기가 돼버렸지만 천신황녀의 권위에 도전을 해왔기 때문에 불가피했었지요. 화형당할 위기에 때맞춰 일어난 일식으로 비담은 목숨을 구하게 되었구요. 자신의 핏줄이었기 때문인지, 자신을 닮은 눈빛때문인지, 그때부터 미실은 비담이라는 인물이 신경쓰이기 시작합니다. 
미실은 오랜 방황을 끝내려고 돌아왔다는 문노와 31회에서 오랜만에 대면을 합니다. 칠숙랑의 원상화 등극식에 국선 문노공이 죽방과 고도를 연무장에 패대기치면서 나타났던 것 기억날 겁니다. 당시 미실과 문노가 주고 받은 대화는 거칠부에게 명하여 국사를 편찬하게 한 일이며, 쌍음이 태어난 날 거칠부가 타계했다는 등에 관해서였지요. 그리고 문노가 자리를 뜨려할 때 미실은 "국선..."하고 부르고는 아니라며 그냥 가보라고 말을 삼켜버리지요.
문노가 돌아간 후 설원랑이 들어와 미실에게 묻습니다. 왜 형종에 대해서 묻지 않았느냐고요. 미실은 버린 아이에게 관심없다며 미련을 두지 않는다고 냉정하게 말합니다. 그리고 설원랑이 비담에 대해 알아보겠다고 하자 쓸데없는 짓 하지 말라고 일축해 버렸지요. 설원랑은 개인적으로 비담 뒤를 캐고 있으니 설원랑도 비담이 형종일 거라는 심증은 있다고 보여집니다.
이후 미실은 비담이 문노가 거둔 제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지요. 눈썹만 꿈틀하고 태연자약하고 있었지만, 미실의 머리 속은 이때부터 문노와 비담의 관계를 열심히 추리하고 있었을 겁니다. 20여년이나 사라졌다가 홀연히 나타난 문노가 '떨거지 하나를 달고 왔다. 그런데 그 놈에게서 범상치 않은 기운이 나온다. 제 식솔들도 챙기지 않은 문노가 누군가를 거뒀다면 그 인물이 평범한 떨거지는 아니었을 것이다'라는 추측을 했겠지요.
미실은 이후 33회에서 자신이 미실과 폐위된 진지왕 사이에 태어난 형종이었음을 알고 황실서고를 나서던 비담과 마주치게 됩니다.
"네이름이 비담이라 했느냐? 문노의 제자였더냐? 문노가 잘 가르쳤구나, 배포도 있고 총명하고..." . 자신을 버린 어미인데 성격 까칠한 비담 입에서 고운 말이 나갈리는 없고 미실에게 빈정대지요. "새주님에 비할 바는 아니지요"라고요. 그러면서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이지요. "스승님께서는 저를 못마땅해 합니다. 측은지심도 없고 못됐고, 비정하다고요"
그러자 미실은 비담에게 '측은지심도 없고 살생도 쉽게 생각한다는 것을 인정하냐'고 묻지요. 비담은 '측은지심도 없고, 살생을  쉽게 하는 것은 새주님도 그렇다던데...저는 살생을 하면 미안한 마음이 들어 웃음이 나오더라'고 능글능글 대답을 합니다. 미실은 그런 비담에게 "그래도 웃지는 말거라. 살짝 입꼬리만 올려. 그래야 강해 보인다"라며 어떻게 포스를 보여줘야 하는지 가르쳐 주지요.
이때 비담이 미실을 향해 분노와 조소를 실은 듯한 냉소를 짓는데, 미실도 비담의 섬뜩한 웃음에 놀라는 기색이었어요. 처음으로 엄마가 아들에게 가정교육을 시킨 셈인데 어째 대화내용이 씁쓸합니다. 그런데 이때 미실은 거의 비담에 대한 심증을 굳히는 듯 했어요. 왜냐면 비담과 헤어져 처소로 돌아온 미실은 큰 충격을 받은 듯 다리에 힘이 풀리는 모습으로 앉았거든요.
미실은 비재에서 준결승에 유신랑, 알천랑, 비담, 보종랑이 올라 갔다는 것을 보고 받고도 연무장에 가지 않습니다. 가장 볼만한 비재임에도 미실은 연무장을 찾아가지 않았지요. 아니 못했지요. 자기가 가장 총애하는 아들 보종랑과, "아가야, 어미는 니가 더이상 필요없다"며 어린 핏덩이인 채로 버렸던 또 다른 아들 비담...그녀는 어쩌면 누구도 응원할 수 없었는지도 모릅니다. 겉으로야 보종랑이 우승을 하리라 확신했고 믿었지만, 자기가 낳은 두 아들이 싸우는 모습을 차마 볼 수는 없었겠다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비담과 보종랑의 비재 결과를 듣고 미실은 황망히 보종의 처소를 찾았습니다. 보종랑은 자신이 낳은 아들들 중에 미실이 가장 총애하는 기대주지요. 생각없는 하종에 비하면 늠름하고, 듬직하고, 영민하기(물론 권모술수와 간계에 능할 수도 있지요. 덕만공주의 입장에서는)까지 합니다.
만신창이가 된 아들 보종랑을 본 미실의 마음은 두가지가 교차합니다. 보종랑에 대한 실망과 서른번이나 넘게 참가해서 한 번도 진적이 없었던 아들의 무너진 자존심을 지켜보는 어미의 마음이었을 테지요. 그리고 보종랑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질책보다는 격려와 위로임을 미실도 알기에, 조용히 다가가 옷을 입혀주며 안아줍니다. "잘싸웠느니라, 내아들아"라면서요.
보종에게 있어 미실은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두려움의 상징, 그리고 가장 잘 보이고 싶은 사람이지요. 목숨을 버리고서도 충성하고 싶은 주인이기도 하고요. 그래서 미실과 마주하고 서있던 그는 죄책감과 두려움이 섞여있는 모습이었어요. 그래서 미실이 다가와 안아주었을 때 안겨있는 보종의 표정은 죄송함과 감사의 마음이라는 게 바로 읽혀집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갓쉰동님을 비롯해서 많은 분들이 말씀을 하셨기 때문에 더이상 중언부언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다만 미실의 마음을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미실이 비담이 자신의 아들임을 알고 있다는 속내를 확인시켜 준 것은 바로 고현정(미실)의 그 알 듯 모를 듯한 표정이었어요. 고현정, 즉 미실의 표정이 너무 복잡 미묘했거든요. 슬픔과 기쁨, 연민이 한꺼번에 읽어지는 표정이었는데, "잘싸웠느니라, 내아들아" 라는 말도 허공을 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그때 미실이었다면 제 마음도 같았을 것 같아요. 물론 보종도 잘싸웠고, 비재에서 진 보종에게 위로도 해주고 싶었겠지요. 하지만 또 다른 아들 비담에게도 칭찬을 하고 싶었던 게 어미의 마음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녀에게는 보종도 비담도 아들임에는 분명하지요. 피를 부인할 수는 없는 것이니까요. 만약 미실이 비담이 누구인지 확실한 심증이 없었다면 이렇게 말했을 수도 있었을 겁니다.
"보종! 아드님은 이 어미에게 실망을 주셨습니다. 어떻게 내 아드님께서 그따위 비담이라는 놈에게 졌다는 말입니까? 지금 이 어미에게 누가 풍월주가 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십니까? 목숨을 걸고서라도 반드시 이겼어야죠. 아드님이 이 미실의 일을 크게 망치셨습니다"
'가서 접시물에 코박고 죽어라'는 말은 못했었더라도 이런 식의 질책을 했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상대가 비담이었기에 미실은 차마 그런 말을 못하지요. 보종을 안아주고 "잘싸웠느니라, 내 아들아"라며 굳이 '내 아들'이라고 말했던 것은 미실 마음에 있는 다른 아들 비담에게 한 말이기도 해요. 비록 야욕을 위해 버린 아들이었지만, 한번은 안아주고 싶은 아들이기도 했겠지요. 그래서 보종을 안고 있을때 미실은 마치 두사람을 안고 있는 모습으로 보였고, 허공을 향해 뱉는 듯한 말은 또 다른 아들, 비담에게도 해주고 싶었을 거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잘 싸웠느니라, 내 아들 비담아.."라고요. 비정한 미실이지만 마음 속에 실오라기만큼의 모정은 있지 않았을까요? 미실 그녀도 어미였으니까요.
*본문의 모든 캡쳐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MBC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해보세요! 클릭-->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잊지마시고 아래의 추천손가락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7 Comment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