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1.08 12:37




초록누리에요.

여전히 신의를 마음에서 내려놓지 못하고 있는 우리 임자팬들,,,

저도 여전히 마음에 뚫린 구멍이 메워지지 않아 어딘가 허전하고 그렇습니다.

드라마 신의 관련한 리뷰글들을 읽어보니 언급하지 못한 부분들이 너무 많네요.

솔직히 초반에는 최영보다는 공민왕과 노국공주의 사랑, 기철과의 정치적 대립. 환타지 장르에서의 의술과 무협의 만남이라는 부분에 집중하고 보다보니, 최영의 감정선 흐름을 정리를 하지 못하고 넘어간 부분도 많고, 뭔가 아쉽고 허전합니다.

 

그래서 다시 1회부터 하루 한편씩 다음뷰 발행과는 별도의 리뷰글을 자유롭게 올릴까 생각중입니다. 그동안 신의를 통해 맺은 소중한 인연들과 이곳에서 더 오래 만나고 싶은 바람도 있고, 여전히 보내지 못하는 최영대장과 은수의 사랑도 더 감상하고 싶은 마음이랍니다.

신의 임자팬들의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리뷰의 형식은 매회마다 자유롭게 구성하는데 아마 최영의 시선, 감정의 변화, 자각을 주관적 사심을 잔뜩 곁들여 쓰게 될 것 같은데, 우리 신의팬들 생각은 어떠신지요?

 

일종의 수다방, 드라마 재 감상방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곳에서 함께 정보도 더 공유하고 서로 의문나는 점들도 다시 생각해보고 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어떠하올런지요.

독자분들의 의견을 듣고 방을 개설해서 재 리뷰글을 올릴지 아닐지는 결정하도록 할게요. 좋은 의견들 남겨주세요.

특히 보고싶다 리뷰글 말미에 언급한 독자님들과 미처 언급해드리지 못한 분들, 고견을 기다립니다.

 

신의 재 리뷰글은 다음뷰에 발행하지 않고 개별적인 글로만 공개할 생각입니다. 어떻게 검색해야 할 지는 모르겠지만, 제글을 구독하시고 계신 분들 새글에도 아마 알림으로 뜨지는 않는 것으로 압니다.

혹시 새방을 개설하면 제방에 들어와서 별도로 마련한 카테고리로 직접 이동하시거나, 그날 발행글 전후 페이지를 열어보면 공개글을 읽으실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신의 팬들과의 소중한 인연의 끈을 어떻게 연결해 갈까 생각하다가, 신의 다시보기를 하면 어떨까 생각이 들더라고요. (혹 원하시는 독자님들이 많지않으면 비공개글로 저혼자 보관하겠습니다ㅠㅠ)

 

그리고 특별히 하은지민맘님께는 개인적인 부탁이 있으니, 댓글란에 제 메일주소 적어드릴테니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쓰는 신의 리뷰글에 많은 도움이 될 듯 하니 꼭 부탁드립니다.

임자팬들 모두 싸랑해요~~~~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