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1.15 11:16




풋풋한 설렘도 잠시, 끔찍한 고통이 그들에게 닥쳐오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 편하지는 않았습니다. 이제 막 피어나는 꽃봉오리처럼 사랑을 시작한 정우와 수연은, 봉오리를 채 피우기 전에 짓밟히고 꺾여버리고 말았습니다.

하나밖에 없는 친구, 사랑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순수해서, 사랑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에도 얼굴이 화끈거리고 가슴이 벌렁대는 나이 열다섯, 소년은 소녀가 짓밟히는 장면을 목도해야 했습니다. "너 구하려고", 이보다 아픈 말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살인자의 딸이라는 것을 알고 수연을 보고 뒷걸음쳤던 정우, 비오는 날 비를 흠뻑 맞으면서도 우산을 빌려주기 위해 뛰어왔던 수연, "내가 아냐, 난 아무도 안죽여". 외면했던 정우에게 또 우산을 내밀었던 수연이었습니다.

한국에 와서 아버지 외에는 정붙이지 못한 정우에게 처음으로 생긴 친구였습니다. 수연을 괴롭히는 아이들과 피터지게 싸우고 맞는 정우에게 수연이 말했지요. "더 이상 싸우지마, 내가 싸울게. 친구하자는 사람 처음이야. 앞으로도 없을지 몰라. 내가 지킬거야". 정우는 수연에게 약속했습니다. 앞으로 다시는 모른척하지 않겠다고. 진짜로 겁나면 그 때 너 모른척할 거라고... 

정우의 말이 가슴께에 얹혀 있었는데, 진짜 겁나는 시간이 이렇게 빨리 찾아올지는 몰랐습니다. 몹쓸짓을 당한 수연을 모른척하고 혼자 도망쳐 버렸던 정우, 열다섯 소년은 정말 겁이 나고 무서웠습니다. 지켜주기에는 너무나 어린 나이,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정우를 지켜주러 납치범 차를 향해 뛰어왔던 수연이를 말입니다.

 

정우의 할아버지 비자금을 차지하기 위한 준(유승호)의 엄마 차화연과 한태준(한진희)의 싸움은 죄없는 아이들이 희생양이 되어야 했습니다. 정우를 납치해 한태준을 협박하려던 차화연, 아무 것도 모르고 그런 정우를 구하기 위해 납치범 차를 따라간 수연, 그렇게 두 사람의 눈이 시리게 예뻤던 첫사랑은 아픈 상처로 남게 되었지요. 두 아이들이 기다리던 첫눈과 비는 잔인한 고통이 되고 맙니다. 환각상태에서 수연이에게 몹쓸짓을 했던 놈, 이런 놈은 어떻게 죽여줘야 속이 시원할까요.   

빨래집게 선물에 대한 수연의 선물, 비가 오면 준다고 했는데 결국 주지못하고 말았지요. 첫눈이 오면 하고 싶은 것(?)이 있었던 정우는 하염없이 슬픈 눈으로 첫눈을 맞아야 했습니다. "정우는 비를 기다립니다. 나는 첫눈을 기다립니다", 수줍게 적어내려 가던 수연의 일기장은 그로부터 긴 세월 그 뒷이야기를 적어내려 가지 못할 듯 합니다. 

끌려갔던 창고에 입술이 터진 수연이 힘겹게 정우의 이름을 부르지만, 정우는 정말 겁이 나서 혼자 도망나오고 말았습니다. 너 구하려고 따라왔다는 수연의 말이 정우의 발길을 멈칫하게 합니다. 슬프게도, 너무나 야속하게도 하늘에서는 첫눈이 펑펑 쏟아져 내립니다. 하늘에서 차갑고 날카로운 송곳바늘들이 쏟아져 내리는 것만 같습니다. 쓰러져 있는 수연의 머리에도 첫눈은 슬프게, 아프게 내립니다.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고 112에 신고를 했지만, 다시 납치범에게 잡혀버린 정우였지요. 어른들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아버지는 어른이 아니었습니다. 김형사님의 말, 김형사(전광렬)가 그랬지요. "이대로만 커라. 아저씨가 못다 이룬 꿈 네가 이룰 것 같애", 김형사 아저씨의 꿈은 제대로 된 어른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수연이 잘 지켜주라는 부탁도 했었지요.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고 기대고 싶었던 아버지는 제대로 된 어른이 아니었고, 정우는 수연이를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집에서 정신을 차린 정우가 수연이가 함께 오지 않은 모습에 발작을 일으키는 모습에 어찌나 눈물이 흐르던지요. 여진구의 눈물연기는 맨정신으로 드라마를 보기 힘들게 하더군요. "수연이 어딨어요, 아버지 약속했잖아요. 데려온댔잖아요", 목놓아 부르는 수연이의 이름... 어린 정우가 성인이 되어서도 오래도록 수연이를 찾아 헤매고 기다리는 이유, 그 처절한 상처를 그리기 위한 사건이었는데 오래도록 수연이를 부르며 오열하는 모습이 남을 것 같습니다.  

골목길 담벼락, 수연이 쓴 "보고싶다" 글귀를 보며 수연을 기다리는 정우의 눈이 시려오는 슬픔을 알 것도 같습니다.

그후로 오래동안 수연을 기다리는 정우의 마음에는 그리움이 빗물이 되어 내리고, 그토록 수줍고 들떠서 기다리던 눈은 슬픔이 되어 차곡차곡 쌓일 것 같습니다... 아주 오래동안... 

"정우는 비를 기다린다. 나는 첫 눈을 기다린다. 한 번도 무언가를 기다린 적 없었는데, 늘 도망칠 궁리만 했었는데, 이제 난 기다리는 게 좋다. 그리고 또 정우가 좋다, 정말 좋다...정우야 너는?...".

수연의 일기는 정우의 이야기가 될 듯합니다. 수연이 앉았던 골목길 그 자리에서 수연을 기다리는 정우를 앞으로 보게 될 듯하니 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4
  1. 나비잠 2012.11.15 11:42 address edit & del reply

    누리님글로 보니 조금 순화가 되는 기분이에요. 어제는 ..수연이가 112에 신고하지 않고 봉고차를 따라가는 장면은 그냥 드라마전개상이라고 생각했지만....마지막에 성폭력당하는 장면은 정말 끔찍했어요. 약간 애매해서 미수일거야..라고 생각했는데 ..아침에 인터넷기사를 보니 성폭력이 사실인가보다하는 생각이들더라고요. 사실은 전 화가나서 시청자게시판에 의견적고 왔어요. 시청자게시판도 의견이 분분하더라고요. 직장다니고 힘들어서 그런지 드라마보면서 기분전환하기때문에 왠만하면 어두운걸 안보려고 해요. 보고싶다는 주인공때문에 애정이 가는 드라마이지만..고민이 되네요. 누리님 리뷰만으로 만족하고 가볍게 전우치나 볼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어쨌든 아역배우 연기 참 잘하네요. 전광렬씨 연기도 참 편하고요. 어제 그 장면 아니였으면 정말 좋았을텐데...속상해요ㅠ.ㅠ

  2. 보니 2012.11.15 12:28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딸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써 이런 내용은 정말 슬프네요..사회적 이슈를 다룬것이라지만 3회는 그냥 리뷰글로만 보고 재방송을 패스하려고 합니다. 리뷰글만 봐도 마음이 아픕니다.

  3. 애셋엄마 2012.11.15 14:48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그 성폭행장면 너무 심했죠? 아무리 연기라 하지만 그런 연기를 해야하는 아이들이 너무 힘겨워보이더군요.... 오늘 어떤 내용이 나올지 모르지만 앞으로는 좀 밝은 모습이 많았으면 하네요...

  4. 솔샘물 2012.11.20 11:56 address edit & del reply

    누리님, 우리누리방 식구들 반가워요^*^
    신의 리리뷰 올리시면서
    이렇게 보고싶다 리뷰 올려주신 누리님 진짜 감사합니다^*^
    얼마나 힘드실까요?

    진구와 소현의 연기가 한층 돋보인 너무나 가슴아픈 회였어요.
    하지만 지난 1,2회에 비해 많은 아쉬움이 남는 회차였죠. 물음표 열두개정도요ㅠㅠ
    그렇찮아도 어려서부터 상상하기도 힘든 상처를 가진 수연인데
    꼭 그렇게까지 끔찍하게 자극적으로 그렸어야 하나,
    15살 유일한 친구 이며 첫사랑 정우가 지켜보는데서 말이죠.
    가족과 함께 보기 힘들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차로 죽이려는 장면까지...
    시청자를 울린 진구와 소현의 연기가 돋보였고
    정우가 소현에게 끝까지 올인할 수 밖에 없는 개연성을
    주기 위함이라 해도
    안타까운 절반의 성공이었다고 봅니다.
    물론, 단순한 멜로극보다는 사회적 이슈를 담은 드라마 만들겠단
    제작진의 말로 보아
    착한 문작가님 생각보다는 이재동 감독님 생각이었겠단 추측은 되지만요.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을 듯합니다.
    또하나의 걱정은
    정우를 구하기 위해 무작정 따라와 잡힌 수연이
    성폭행까지 당하는 걸 보고도 도망친 정우를
    나중에 다시 만난 수연이 어떻게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입니다.

    아쉬움만 토로하다보니
    정우와 수연, 누리님과 우리누리방 식구들께 미안한 맘이 드네요.
    하지만, 같이 보고있는 '보고싶다'를 아끼는 마음이니까
    모두 너그럽게 이해해주시길...^*^
    정우의 울부짖음은 해품달에서 연우를 보내며 울부짖던 이훤의 모습을 떠오르게 했죠.
    전광렬의 가슴에 와 닿는 연기도 좋았고요.

    정우가 기다리던 비와
    수연이 기다리던 첫눈은
    절묘하게도 둘에게 아픔과 이별을 안겼습니다.
    그래서 더 눈물이 났고요.

    이렇게 산산조각이 나버린 그들의 첫사랑이지만
    당연히 기대하고 기다려보렵니다.
    너무 처절해 가슴을 에이게 될 수정커플의 더 큰 사랑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