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06 07:32




지난 주 귀족들의 매점매석으로 불이 붙은 덕만공주와 미실의 대립이 선덕여왕 39회에 들어서 본격적으로 통치이념으로 드라마의 주제가 확대되었습니다. 그동안 지엽적으로 벌여왔던 덕만공주와 미실의 싸움은 통치이념에 대한 큰 줄기를 위한 것들이었지요. 이번회에서 보여준 큰 줄기는 피지배자, 즉 백성에 대한 덕만공주와 미실의 지배논리의 차이라고 할 수 있어요. 
덕만공주는 귀족들의 매점매석으로 인한 결과가 자영농의 몰락과 대다수의 소작농이 귀족들의 노비화로 귀결되었고, 그것이 귀족들의 세력을 강화시켰다는 점에서 한발 나아가 생각을 하였지요. 바로 나라의 부강에 대한 고민이었어요. 세종과 하종이 덕만공주에 대한 공격으로 자신들의 농토에서 거두는 조세를 감하지 않음으로써 덕만공주에게 직격탄을 날리지요. 이 때문에 안강성에서는 농민들이 태수를 볼모로 잡고 폭동을 일으킵니다. 매점매석으로 손해를 본 귀족들이 백성들의 목숨을 담보로 덕만공주에게 싸움을 걸어 온 셈이지요.
미실과 귀족들이 조세를 통해 황실에 대한 견제를 해옴에도 덕만공주는 직접적으로 귀족들에 대해 숨통을 조이지 않지요. 안강성으로 직접 담판을 지으러 내려간 덕만공주는 황실의 조세를 저리로 빌려주겠으며 황무지와 농기구를 내주겠다는 농민들에게는 귀가 번쩍 뜨이는 제의를 합니다. 덕만공주의 말을 믿지 않은 안강성의 농민들이 닭잡아 먹고 오리발 내밀듯 도망을 쳐버린 결과가 나왔지만, 안강성의 농민폭동을 통해 우리는 덕만공주와 미실의 통치이념이 근본적으로 다름을 확인하게 됩니다. 

군량미를 풀었다는 국가 중대사안을 두고 화백회의를 열어 귀족들은 덕만공주에게 정무에서 손을 떼라는 압력을 가했지요. 이에 대해 덕만공주는 매점매석을 안하겠다는 법령을 만들면 정무에서 손을 떼겠다고 하는데 귀족들은 섣불리 동의하지를 못하지요.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매점매석으로 그동안의 부귀의 금자탑을 쌓아왔는데 하루아침에 그 달콤한 수입을 버리기에는 너무 아깝거든요. 덕만공주의 뚝심에 미실도 한마디 하지요. 귀족들을 등지고 앞으로 어찌 정치를 하겠느냐고요. 덕만공주는 미실에게 엉뚱한 질문으로 순간 얼음땡을 만들어 버립니다. "미실새주 같은 현명하고 통찰력도 뛰어나고 지도력도 있는데 신라는 왜 발전을 안한 겁니까? 아직도 흉년이면 먹을 것이 없어 손가락만 빨고 있냐"는 것이었어요. 나도 정치라면 한가락한다고 자부하던 미실의 자존심을 여지없이 무너뜨리는 말이었어요. 신라의 정치일번지라는 인물이 신라의 발전에는 전혀 기여를 못했다는 말처럼 자존심 구겨지는 말도 없었을 거에요. 
안강성에서 황실의 조세를 받은 농민들이 도망은 쳤다는 말에 다시 안강성으로 향하던 덕만은 미실의 조롱 섞인 질책을 받게 되지요. 더구나 폭동을 일으킨 주범들을 처벌하지 않은 것에 대해 강도높은 비난을 받게 됩니다, 처벌은 폭풍처럼 가혹하고 단호하게 해야하고, 보상은 조금씩 천천히 해주는게 지배의 기본이라고요. 미실의 말에 덕만공주는 오랜 과제물과 같았던 지배이념에 대한 정리를 깔끔하게 해주었지요. 덕만공주가 그동안 고민하고 궁금해 왔던 점은 신라의 부강에 대한 것이었어요. 영토를 확장하고 주변국들에 위세를 떨었던 신라가 진흥제의 죽음이후 더이상 앞으로 나아가지 않고 답보하고 있었던 이유가 무엇이었는지에 대해서 였거든요.

덕만공주가 그동안 함수처럼 풀기 어려워했던 숙제가 신라의 발전에 대한 부분이었어요. 신라의 영토가 진흥왕 이후 늘었는데도 여전히 백성들은 궁핍하게 살고 있다는 것이 이해가 안가는 문제였거든요. 덕만공주가 그동안 뻔질나게 황실대장간을 둘러 본 이유가 바로 그 문제를 풀기 위한 것이었어요. 무기처럼 강한 농기구를 만드는 것, 팍팍한 황무지를 개간하기 위해서는 땅을 일굴 강한 농기구가 필요하다는 점을 알아차렸겠지요.
덕만공주는 신라가 왜 가난한 지에 대한 답을 찾아 미실을 또 보기좋게 한방 먹입니다. 이번에는 꽤 강한 한방이었어요. 미실이 덕만공주에게 농민들의 폭동 주범자들에 대해 용서한 것은 덕만의 실수라고 한마디 해주는데 덕만공주는 생각의 출발부터가 미실과 다름을 분명히 합니다. 농민들이 안강성을 쳐들어가 난동을 피운 것은 폭동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것이었다고요. 개간할 땅을 주고 농기구를 주었는데도 농민들이 도망을 친 이유는 지배자에 대한 불신때문이었으며 그것은 미실 너의 공포정치때문이었다고요. 그리고 그것이 신라가 발전하지 못하고 요모양 요꼴이 되었던 것이라고 해버리지요.
연타로 홈런을 맞은 미실이 왜 그게 내 탓이내고 되묻자 이번에는 덕만공주 아예 만루 홈런을 날려버립니다. 한마디로 미실새주는 나라의 주인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입니다. "나라의 주인이 아니었기에 나라를 위한 꿈도 꾸지 않았고, 백성을 위한 꿈을 꾸지 않았다. 꿈이 없으니 영웅이 되지도 못했고, 신라에 대한 꿈이 없었기에 발전도 하지 못한 것이다"라고요. 요약하자면 미실 너는 백성을 내 자식처럼 돌볼 생각은 안하고 그저 군기나 잡고 군림하려고 했었다는 것지요.
여기에서 우리는 미실과 다른 덕만공주의 통치이념을 볼 수 있어요. 미실이 백성의 통치수단으로 군림을 택했다면 덕만공주는 백성을 주인으로 여기는 애민의 이념을 택했다고 볼 수 있겠지요. 덕만공주가 백성들에게 황무지를 개간하라고 한 것은 애민의 마음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지요. 귀족들에게 예속되지 않은 땅의 주인들이 많은 나라가  곧 부강한 신라임을 덕만공주는 알고 있는 것이지요. 백성이 주인이 나라를 꿈꾸는 덕만공주의 통치이념은 시대를 한참이나 많이 앞선 선구자적인 이념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미실과 다른 통치이념을 통해 마음 속에 시대의 주인 선덕여왕이 군주로서 호랑이의 발톱을 세워가는 모습을 보고있는 것 같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해보세요! 클릭-->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잊지마시고 아래의 추천손가락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4 Comment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