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30 06:39




우리 딸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드리겠습니다. 저를 순간 부끄럽게도 했고, 많은 부분 자식을 키우는 부모님, 그리고 우리나라 교육 현실에 대해 생각해 볼 문제인 것 같아 글을 올립니다. 딸아이는 현재 Gr.11(한국에서는 고등학교 1~2학년)으로 토론토 근교에 있는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초등학교만 다니다 와서 캐나다 학기과정상 중학과정 1년만 다니고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되었어요.
한국에서 중학과정을 거치고 온 아이들의 경우는 캐나다에 오면 특히 수학과 과학에서는 두각을 보입니다. 선행학습을 통해 대부분 캐나다 교육과정보다는 진도가 앞서 있기 때문인지, 특히 한국 학생들은 수학에 강한 것 같더라고요. 물론 다른 과목에 비해서 수학과 과학이 우수하다는 것이고, 좀더 어려운 과정으로 가면 더 어렵게 느껴진다는 경우도 많아요. 이곳은 결과보다는 답을 풀어가는 과정에도 일일이 점수를 매기기 때문에, 답만 맞춘다고 점수를 잘 받는 것은 아니더라구요.
<딸아이가 다니는 학교>

한국에서 중학교 과정을 조금이라도 하고 왔다면 과학용어를 이해하는 데 다소 쉬울 수도 있겠지만, 우리딸은 그렇지 못해 내심 과학에 어려움을 겪지 않을까 걱정을 했습니다.  우리 딸 역시 대부분의 여학생들이 그렇듯이 과학을 기피하는 경향도 있고, 본인도 이과계통에는 관심이 없다고 생각한 탓인지 과학을 특별히 재미있어 하는 눈치는 아니에요.
성적은 Top을 차지할만큼 잘 받고 있지만, 적성에 맞지 않다고 일찌감치 과학계통으로는 진학할 생각은 없다고 말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적성에 맞지 않다기 보다는 지금 가장 재미있어 하는 분야가 미술이다보니 아트계통으로만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혹시 생각이 바뀔 수 있으니 과학과목을 계속 신청하라는 어쩔 수 없는 한국엄마의 압력에 이번학기에도 과학을 선택했어요. 캐나다는 고등학교 4년과정 중 공통과학 2개만 이수하면 화학, 생물, 물리 등의 과목을 선택하지 않아도 되요. 의대나 과학분야로 대학 진학할 경우에는 모든 과학 과목의 학점을 따야 하지만요.
9학년때 만난 과학 선생님이 다시 이번학기에도 과학을 가르치는데 9학년때부터 눈여겨 본 딸아이에게 과학에 재능이 있다고 생각하셨는지 얼마전에 제안을 하셨답니다. 과학과 학생들의 진로에 열정이 넘치시는 선생님이 9학년때도 한번 물은 적이 있었다고 해요. 과학쪽으로 대학 진학할 생각 있느냐고.. 그러면 많은 부분 도움을 주겠다고.
그때 딸아이가 선생님이 무안한 정도로 일언지하에 '관심없다'고 대답을 해버린 탓에, 과학 선생님을 볼때마다 미안해졌는데 다시 수업을 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 왜 그런 말은 했는지 후회된다며 '그냥 모르겠다고 할걸' 하며 너무 대쪽같은 자신의 성격을 탓하기도 했다고 나중에서야 말을 하더라고요.
<미시사가 미술작품전시회에 출품한 딸아이의 마더테레사 초상화입니다. 드로잉부문에서 예술협회장상을 수상했어요.>

과학선생님이 수업이 끝나고 보자하더니 토론토대학에서 프로젝트를 하는데, 과학 성적 우수학생을 뽑아 실험에 참여키는 일종의 인턴과정에 추천을 하겠다고 했다고 합니다. 토론토 대학은 굳이 한국대학에 비유하자면 서울대에 비유될 수 있는 캐나다 최고 국립대학이에요. 물론 워터루대학이나 맥길대학등 유명한 대학도 있지만요. 수준은 과마다 다르겠지만 들어가기는 쉬어도 졸업장 받기가 하늘의 별따기만큼 어렵기로 유명합니다.
이 토론토 대학에서 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면 일종의 실험참가비 명목의 큰 액수의 장학금도 받고, 토론토 대학의 좋은 실험실에서 실습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고 합니다. 또한 프로젝트 결과에 따라 대학지원할 때도 장학금을 비롯해 우대받을 수 있는 일거삼득 아니 일거다득의 기회인 셈이지요.
과학선생님의 제안에 우리딸 생각해 보겠다고 하고는 집에 와서 상의를 했어요. 문제는 일주일에 학교 끝나고 2~3번 토론토 대학에 가야 하고, 실험시간도 4~5시간은 걸릴 것이고, 밤늦게 끝나는 일도 많을 텐데 데려다 주고 데리러 와 줄 수 있겠냐고요. 토론토 대학과 저희집까지의 거리는 40~50분 거리입니다. "내가 캐나다에 있는 이유가 뭔데? 지네들 뒷바라지 하는 거잖아. 원하면 기꺼이 데려다 주겠다" 고 했어요. 그런데도 딸아이는 뭔가 찜찜한지 생각해 보겠다고 하더라구요.

다음날 학교에서 돌아온 딸아이에게 과학선생님을 만났느냐고 물었어요. 그런데 딸아이는 지나가는 말을 하듯 "거절했어요" 라고 말을 하는 거에요. '뭐라구!!! 그 좋은 기회를!!! 너 바보아니니?' 마음 속에서는 이런 말들이 올라왔지만 왜 그랬냐고 물었습니다. 우리딸의 거절사유를 종합하자면 한마디로 불공정(unfair)하다는 겁니다.
자기는 과학 계통으로 대학갈 생각이 아직은 없고, 건축디자인 쪽으로 진학할 생각이기 때문에 추천을 거절했다는 겁니다. 자기가 과학을 싫어하는 것도 아니고, 대학에서 하는 프로젝트에 참가해서 좋은 겅험을 쌓는 것도 물론 좋겠지만, 우선은 과학에 진짜 흥미있고 그쪽 계통으로 가고 싶은 다른 학생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공정하다고 말했다고 하더라고요. 성적만으로 뽑히는 것은 정말 그 분야에 꿈을 가지고 있는 다른 누군가의 기회를 빼앗는 거라고.

딸아이의 말에 순간 머리 속이 하얘졌어요. '쿵!' 이거구나. 캐나다 교육의 핵심이..이런 인간을 양성하는 거였구나. fair와 unfair를 스스로 배우게 하고 자신을 어디에 놓느냐를 스스로 판단하고 선택하게 하는... 한국이라면 어땠을까? 물론 캐나다에서 공부하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우리 딸이 그런 결정을 내렸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그 아이가 가진 사고방식이나 품성과도 관련이 있을 테지요. 한국에 있는 학생들에게 그런 기회가 주어진다고 해서 무조건 다들 하겠다고 말할 거라는 것도 아니구요. 같은 생각에서 거절하는 학생도 분명 있겠지요.
문제는 그런교육의 기회를 소위 일류대학에서 제공을 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가 보인다는 점이에요. 한국에서 있을때 모대학 수학 경시대회에 초등학교, 심지어는 유치원생들까지 경시준비를 하는 상황을 목도한 저였기에, 지레짐작컨데 아마 소위SKY에서 프로젝트 실험에 인턴으로 참여하는 기회를 주겠다고 하면, 전국에 모대학 실험실 입학을 위한 과학영재학원이 우후죽순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아이들은 대학 과학실험 인턴 경시반까지 밤늦도록 학원 뺑뺑이 돌 일이 더 생기게 될 것이고..
우리딸은 한국에서나 여기에서나 학원과는 거리가 먼 철저하게 공교육에 기초를 둔 학생이에요. 한국에서 받은 사교육은 피아노와 바이올린, 그리고 영어는 방문 학습지로만 농땡이 쳐가며 배웠어요. 영어 외에 다른 과목은 학습지조차도 안시켰으니까요. 수학은 너무 탱자탱자 놀리나 싶어 캐나다로 오기 전 같은 아파트 선생님께 몇달 과외받은 게 우리딸 사교육의 전부입니다. 캐나다에 와서도 딸아이에게 투자한 사교육은 일주일에 한번, 딱 3달간 원어민 선생님께 한시간씩 회화를 배운 게 다에요. 비용도 토탈 90불(우리나라 돈으로 10만원 정도)들었어요. 저희 집이 크게 부유한 편도 아니고, 여기까지 와서 과외를 시켜야하나 싶어서 의사소통정도만 배우게 하고는 그만둬 버렸어요. 물론 이곳에서도 유학생들이나 이민오신 분들도 과외를 시키는 분들도 많지만, 저는 "니네 그릇 크기 대로 스스로 만들어 가면서 살아라" 주의이기 때문에 우리 애들 말로는 방임형 엄마라는 소리까지 듣고 있어요. 공부에 관해서는요.   

그래도 은근히 미련이 남아있는 듯한 저에게 우리딸이 한마디 자기변명을 하더라고요. 자기도 욕심이 없는 것은 아니라는 듯이요.
"엄마, 만약 건축디자인이나 건축학과와 관련된 프로젝트였다면 절대로 거절하지 않았을 거에요. 시험을 봐야한다면 시험도 봤을 거고요". 그리고 다시 한마디를 더하는데 그 말을 듣고 눈물이 핑글 돌았습니다.
"다른 사람의 기회를 빼앗는 것이 정정당당한 실력이라 할지라도, 나한테 필요하지 않은 것이라면 욕심이라고 생각해요".
가슴이 얼마나 꽉 차오르던지... 우리딸을 꼭 껴안고 엉덩이를 두드려 주며 한마디 해줬습니다. "역시 우리딸, 네가 자랑스럽다". 

딸아이의 프로젝트 거절은 저를 한편으로는 부끄럽게도 했고, 한편으로는 이렇게 반듯하게 커주고 있는 딸아이에게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Fair(공정)와 Unfair(불공정)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고요. 나한테 필요하지 않은 것이라면 정당한 실력이라 할지라도 그것은 욕심이고, 정말 원하는 사람의 기회를 빼앗는 것이라고 말해 준 우리딸에게 너무나 큰 것을 배웠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해보세요! 클릭-->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잊지마시고 아래의 추천손가락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