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29 04:41




아이리스 5회는 김현준의 도주신과 북측요원의 추격신만 있을 뿐 줄거리는 더 나가지 않았어요. 다만 또 한가지 수수께끼만 던져주었을 뿐이에요. 윤성철 북한 최고인민위원장의 암살임무에 김현준이 선택된 이유는 NSS내부조직의 시나리오에 의한 것이었다는 것만 암시했을 뿐이었지요. 또한 김현준에게 두텁게 씌여있는 과거에 대한 미스테리도 슬쩍 엿보였는데 아마도 김현준의 부모님과 관련이 있는 일이겠지요.
이번회는 김현준의 도주와 추격신의 스피드 있는 전개가 눈에 띄었지만 너무 길었다는 느낌도 들더군요. 그런데 아이리스를 보면서 자꾸 거슬리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캐릭터를 상실해 가고 있는 듯한 김태희의 멍때리는 표정과 요원으로서 자격미달인 듯한 장면들 때문이에요.
이번회 줄거리 보기로 하겠습니다. 아지트로 온 진사우가 "미안하다 명령이야" 한마디로 김현준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려는 순간 북측 요원들의 공격으로 위기를 모면한 김현준은 현장에서 아지트에서 탈출을 합니다. 여전히 부상당한 몸으로 움직이기가 자유롭지 않습니다. 지혈이 되지 않은 복부에서는 연신 피가 흐르는데, 저 정도 피를 흘렸으면 죽었을 것 같은데 암튼 불사조입니다. 진사우는 김현준을 제거하지 못했음을 부국장 백산에게 보고하고 반드시 죽이라는 명령을 재차 하달받습니다. 진사우도 처음에는 백산이 김현준을 제거하라는 명령을 받고 거부를 했지요. 백산이 김현준에 관한 서류를 건넸는데 그 파일에 김현준과 NSS와의 관계가 들어 있겠지요. 물론 내용은 아직 미공개입니다. 이 서류도 백산이 조작했을 가능성이 농후하지만 말이에요. 진사우를 움직이게 한 것은 자신이 제거하지 않으면 그 임무를 최승희에게 맡긴다는 백산의 압력때문이었지요. 두 사람이 사랑하는 사이임을 알기에, 또한 자신도 최승희를 짝사랑하고 있기에 피를 묻히게 하고 싶지 않았기에 지사우는 백산 부국장의 명령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현준을 제거하는데 실패했다는 보고를 받은 백산은 청와대에 윤성철의 암살이 NSS와 관계없음을 확인시키고, NSS에 김현준의 물건을 치우라는 명령을 내립니다. 또한 김현준에게 간첩행위를 했다는 혐의를 씌우고 앞으로 김현준과의 연락하지 말것을 NSS요원들에게 지시합니다. 최승희의 호텔방에 잠입한 현준은 자신이 백산 부국장의 지시로 윤성철을 암살했으며, 함정에 빠져있다고 말합니다. 윤성철의 암살이 남한의 첩보조직과 관련이 있음이 밝혀진다면, 남북관계는 걷잡을 수 없이 경색국면에 이를 것이고, 만에 하나 어느 한쪽에서 이를 문제삼아 무력도발이라도 벌어진다면 큰일이지요. 당연히 윤성철을 암살한 남한 요원 김현준은 국가를 위해 살아 있으면 안되는 존재가 돼버린 것이지요. 같이 있으면 위험하다며 돌아가라는 말에 승희는 그럴 수 없다며 죽어도 같이 죽겠다고 합니다. 다음날 새벽 현준과 승희는 호텔을 빠져나와 기차역으로 향합니다. 물론 밖에서는 진사우가 두 사람을 지켜보고 있고요.
한편 김현준을 놓친 박철영이 윤성철 최고위원장의 호위 임무 실패에 따른 당으로부터 문책이 있을 것임을 요원들에게 얘기하는데 한통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김현준이 기차역으로 향했다는 정보였지요. 전화를 건 사람은 누구였을까요? 백산? 역시 가장 의심가는 인물입니다. 진사우에게 보고를 받았을테니까요. 백산은 진사우에게 현준을 제거하라는 명령은 내렸지만, 일단 북측요원들에게도 정보를 흘려주면서 사우가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보험 하나를 들어 두려고 했겠지요. 
현준은 승희를 차에서 기다리라며 혼자 기차시간를 알아보기 위해 기차역으로 향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장면은  박철영을 위시한 북측 요원들의 등장이 되겠고요. 북축요원을 인질로 기차역에서 빠져 나온 현준운 눈앞에서 승희의 죽음을 봅니다. 승희 혼자 남겨 두고 왔던 자동차가 현준의 눈앞에서 폭발을 해버렸거든요. 믿을 수 없는 현실 앞에 현준의 눈에는 핏발이 서고 다시 도주신이 이어졌지요. 박철영에 이어 김소연도 총 한방 날려주셨는데 이번에는 현준의 오른쪽 팔꿈치를 맞춰버렸지요. 그렇게 많은 총알이 쏟아부어지는데도 현준의 몸이 여태 벌집이 안 된 것은 불가사의한 일이네요. 핼기에서 무차별적으로 쏟아지는 총알들도 다 피하는 불사조지요. 주인공이 다 그렇겠지만요. 승희가 죽었다고 믿은 현준의 두 눈에서는 뜨거운 눈물이 흐르고 현준은 박쳘영의 추격을 따돌리고 비행장으로 향합니다. 비행기 탈취에 성공한 현준은 헝가리를 빠져 나가려고 하는데 또다시 현준의 앞길을 가로 막는 승용차 한대, 진사우의 차였지요. 현준을 향해 총을 겨누는 사우와 이륙을 시도하는 현준....결과는 다음편에서 확인해야 겠네요.
그런데 아이리스를 계속 지켜보면서 유난히 거슬리는 장면들이 눈에 뜨이네요. 반박자 느린 김태희의 표정은 뭐 많은 분들이 지적하셨기에 그렇다고 넘어가지요. 김태희는 아이리스를 통해 연기력이 확실히 전작들에 비해 나아진 것은 사실이에요. 그런데 이번회를 보면서 아쉬운 점은 김태희가 연기하는 최승희가 과연 요원 자격이 있는지 의심이 가더군요. 김현준이 쫒기는 긴박한 상황, 더구나 사랑하는 사람인데도 절박함이 나오지 않는 굳은 표정은 답답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김현준이 숨어있었던 공장에서 총격신에서도 김태희는 마치 구경꾼 같아 보였어요. 실제로 망원경을 가지고 현장을 관찰하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같은 김현준을 구하러 온 요원의 모습을 보여주기에는 역부족이었더군요. 또한 트럭을 타고 가는 김현준이 스칠 때도 봉쇄된 공장에서 차를 가지고 나올 사람이 김현준 밖에 없었을텐데, 그냥 지나치게 하는 것은 두사람의 엇갈린 운명을 위한 설정이었다고 하기에는 첩보요원들의 기본 자질과 너무 어긋나 있어서 설득력이 부족했다는 생각입니다.
김태희의 요원 자격 미달을 여실히 드러냈던 또 하나의 장면은 기차역에 도착해서 김현준이 나간 이후부터였어요. 꼼짝말고 기다리라는 김현준의 말에 그야말로 얼음땡 돼버리는 김태희는 목숨이 경각에 달린 애인을 기다리는 마음이 엿보이기도 했지만 불안함을 보여주기에는 부족했고, 더군다나 그녀의 직업이 비밀요원이라는 점과는 너무도 거리가 먼 모습이었어요. 김태희가 연기하는 최승희는 프로파일러이자 NSS테러팀 팀장입니다. 또한 김현준과 진사우에 비하면 조직의 짠밥을 몇년간이나 더 먹고 살아 온 고참이고요.
그런데 차에 앉아있으면서도 주위를 경계하거나 주변 상황을 체크하는 요원의 모습은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백미러조차도 눈길 한번 안주고 멍하니 앞만 응시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은 요원의 자격에서 한참이나 멀어 보입니다. 기차역에는 이미 박철영과 북측 요원들이 떼를 지어 가는데도 말이에요. 긴박하고 긴장감 있게 그려져야 할 상황이 김태희의 멍때리는 표정에서 순간 맥이 풀려버리는 설정은 캐릭터에 대한 허술함이 여실히 드러난 장면이기도 했고요.
첩보액션물이라는 드라마라고 해서 모든 등장인물이 총알 사이를 피해다니며 피를 흘리고 다니라는 말이 아니에요. 또한 쓸데없이 눈을 번뜩이며 사방을 경계하는 오버연기를 바라는 것도 아니고요. 적어도 긴박한 현장에서 비밀리에 민첩하게 움직이고 긴장감있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데, 꿔다놓은 보리 자루처럼 길 한가운데 멍하니 서있다거나, 북측 요원들과 경찰들이 쫙 깔린 현장에서 몸을 드러내고 망원경으로 보고 있는 장면 등은 긴장감의 흐름을 끊어버리는 듯한 느낌이 들었어요.
김태희의 연기변신의 성공은 김태희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스토리가 탄력적이고 그 캐릭터가 조화롭지 못하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최승희라는 인물이 설사 NSS 테러팀 요원이 아니었다고 해도 그런 절박한 상황이라면 적어도 긴장하고 초조하고 불안해 하는 모습이 전해져야 하는 것 아닐까요? 그런데도 표정이 읽히지 않는 모습은 김태희 연기력의 한계인지, 그런 설정을 한 대본의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요원으로서 자격미달인 듯한 김태희의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방해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주인공의 캐릭터를 제대로 살려주지 못하고 있는 스토리와 연출이 자칫 아이리스를 함량미달 드라마로 만들어 버리지 않을까 우려되네요. 또한 이번회 역시 지나치게 길었던 추격신과 이병헌과 김태희의 애정신을 짜집기처럼 반복적으로 넣으면서 알맹이 없는 내용을 보여주기에 급급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김태희를 차에 혼자 두고 간 것은 이후에 있을 자동차 푹발신으로 김현준에게 최승희가 죽었다고 믿게 하려는 의도였음을 모르지는 않아요. 그런데 아이리스는 이런 설정을 위해 첩보원들이 가져야 할 본능적인 감각을 간과함으로써 원칙론적인 캐릭터와 멀어지는 허술함을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김현준이나 최승희는 요원들로서 훈련을 받은 인물들이에요. 더군다 지금 김현준은 부상을 입고 추격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그런데 이런 상황이라면 반드시 엄호가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지요. 조금더 드라마가 짜임새 있었다면 최승희는 엄호를 맡아야 했던게 요원이 취해야 할 행동이었어요. 그럼에도 폭발사고를 위한 설정은 최승희의 요원으로서 자격미달처럼 여겨졌고, 억지스러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 드라마를 보다 옥의 티를 하나 찾아냈는데 혹시 발견하셨는지 모르겠네요. 박철영이 도주하는 김현준을 총으로 쐈을때 분명 뒤에서 쐈는데 피는 오른 쪽 배에서 펑하고 터지더라고요. 물론 등쪽은 피한방울 안나왔고요. 커브총알이 새로 나왔나요? 그리고 김현준이 공장안으로 숨었을때 잠깐 바닥에 앉는 장면이 나왔는데 방에 들어가기 전까지 오른쪽 옆구리에서 피가 줄줄 흘렀는데 갑자기 왼쪽 옆구리로 총상이 옮겨졌더라고요.ㅎ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해보세요! 클릭-->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잊지마시고 아래의 추천손가락도 꾹~ 눌러주시는 센스! ^^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5 Comment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