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14 14:17




지붕뚫고 하이킥 47화를 보면서 해리가 불쌍하면서도 정서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해리는 단순히 못된 아이, 욕심많은 아이가 아니라 환경적으로 문제가 많은 아이에요. 해리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자기중심적인 성향이 아주 강한 아이지요. 세상의 중심이 자기라고 생각하는, 그래서 자기의 욕구가 충족되지 않으면 서슴없이 못된 일을 하는 그런 아이지요. 물론 지금은 아이이기 때문에 대인관계나 사회적으로 크게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겠지만, 아마 지금처럼 자란다면 친구관계도 원만하지 않을 뿐더러 사회생활에도 문제가 많을 그런 아이에요.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신애, 해리 두 아역 캐릭터는 가족의 관심과 사랑이 얼마나 아이들 인격형성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말해주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 47화 방송을 보면서 해리가 왜 심술꾸러기 못된 아이로 자랐는지, 그 이유는 해리의 가정환경에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47화는 신애없는 하루를 보내는 해리의 행동에 관한 에피소드였지요.
학교에서 해리가 그린 그림을 똥이라고 말한 짝꿍 팔뚝을 물어 버립니다. 신애가 집에 와서 고자질을 할까봐 걱정되었던 해리는 신애에게 말하지 말라고 했지만, 담임선생님이 현경에게 전화를 하는 바람에 알려지게 되었지요. 물론 해리는 늘 그랬듯이 머리통을 쥐어 박히고 엉덩이도 맞아야 했지요. 해리는 신애가 고자질을 했다고 오해를 하고 신애에게 앙갚음을 해주겠다고 단단히 벼르고 있어요. 그런데 신애는 아버지가 떠나버려 울적해 있었지요. 주말에 인나 아버지의 별장에 놀러 가기로 한 줄리엔이 신애를 함께 데리고 갔지요.
세경에게서 신애가 다음날에 돌아온다는 말을 들은 해리는 이 후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인형놀이를 해도 재미가 없고, 아빠가 놀아주겠다고 해도 시큰둥하기만 합니다. 심지어는 식탐마저 사라지져 칼국수도 안 먹겠다고 젓가락을 던지고 나가버렸지요. 친구들이 떡볶이를 먹으러 가자고 전화해도 안간다고 합니다. 해리의 머리속은 온통 신애 생각밖에는 없지요. 문소리만 들려도 신애인줄 알고 달려가고, 심지어는 헛것이 보기도 합니다. 다음날은 아침 일찍 일어나 계단에 앉아 신애를 기다리기 까지 하지요. 세경이 신애가 오후 쯤에나 올 것라는 말을 들은 해리는 왜 그렇게 늦게 오는 거냐며 화를 냅니다.
밖으로 나간 해리는 줄리엔 차에서 내리는 신애를 보고 짧은 순간 너무나 예쁜 웃음을 지었는데, 금세 처키처럼 돌변해서 "야, 이 빵꾸 똥꾸야! 어디갔다 이제 오는 거야" 라며 예전의 해리로 돌아가 버렸지요. 이후에 벌어진 일들은 뭐 말도 안되는 궤변으로 신애에게 화를 내는 상황으로 이어졌겠지요.
그런데 이번 에피소드를 보면서 저는 왜 해리가 못된 아이로 성장할 수 밖에 없었을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봤어요. 해리가 심술꾸러기 미운 처키인형처럼 못된 아이로 자란 이유는 가족들의 무관심과 가정 환경에 있다고 생각해요. 물론 해리는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가정에서 자라고 있지요. 가족들이 해리에게 관심이 아주 없는 것도 아니고요. 그런데 큰 문제가 없어 보이는 대가족 사이에서 해리는 이보다 더이상 못될 수 없는 행동을 보여줍니다.
해리가 그렇게 못된 아이일 수밖에 없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들 중 누구도 해리의 눈높이에 있는 사람이 없다는 거에요. 해리는 현경과 보석의 늦둥이 딸이에요. 회사 CEO인 할아버지, 직장생활을 하는 부모, 함께 놀기에는 너무 터울이 큰 고등학생 오빠, 집에 자주 들어오지 못하는 의사 삼촌은 해리에게는 함께 기거하는 가족구성원들일뿐이지요. 해리의 눈높이에서 보자면 말이지요. 현경과 보석은 나름대로 부모로서 해리에게 사랑과 관심을 많이 쏟아주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해리의 눈높이에 있지 않다는 거에요.
해리가 어렸을 때 아마 가족들은 해리에게 폭발적인 애정공세를 보여주었을 지도 모릅니다.  대개 위의 형제와 터울이 큰 늦둥이를 본 가정이라면 늦둥이가 얼마나 예쁜지 이해되실 거에요. 웃는 모습은 천사가 따로 없고, 화내는 모습도, 떼쓰는 모습까지도 귀여워 보이기도 하지요. 제 아는 분 중에는 "응가" 까지도 너무 예뻐서 사진을 찍었다는 집도 있더라고요. 애정결핍도 아이의 성장에 문제를 끼치지만 과도한 애정도 사실 아이 인격형성에 해가 될 수도 있어요. 애정이 지나쳐서 잘못하다가는 "오냐, 오냐" 가 돼버릴 수도 있거든요. 아마 해리도 어느 순간부터 그런 아이로 변해 갔을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다가 해리가 스스로 앞가림도 하고, 친구들도 생기고, 학교에 다니면서 어느 순간 가족들은 해리에 대한 관심도 적어졌을 거구요.
모든 늦둥이들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많은 경우 늦둥이들에게서 보여지는 비슷한 성향이 있어요. 혼자 크는 아이에게서 많이 보여지는데 독점욕과 소유욕이 형제들이 있는 아이들보다 강하다는 거에요. 해리가 "다 내꺼야" 하는 이유도 이런 독점욕과 소유욕에서 비롯되는 것이지요. 아마 해리는 어렸을 떄 부터 모든 것이 자기 것인 아이였을 거에요. 다 큰 오빠 준혁이가 인형을 달라고 조르지도 않었을 거고, 장난감을 서로 내꺼라고 싸울 일도 없었을 테니까요. 해리의 집에서는 해리의 눈높이에 맞는 모든 물건들의 주인은 해리였을 거에요. 그래서 해리는 다른 사람과 함께 공유하고, 함께 가지고 노는 법을 집에서는 배우지 못했겠지요. 준혁이나 삼촌 지훈이 인형을 달라고 해리와 싸우지도 않았을 거고, 설사 있었더라도 어린 애하고 싸우는 것도 우습고 모양새 빠지는 일이니 중요한 것이 아니라면 "그래, 너 가져라" 무심히 말을 했던 경우가 다반사였을 거고요. 
그런데 천상천하 유아독존으로 자라왔던 해리에게 낯선 침입자, 경쟁자가 나타납니다. 동갑내기인 신애의 출현이었지요. 이때부터 해리는 위기의식을 느끼게 됩니다. '내것을 저 아이에게 빼앗길 지도 몰라. 내 것을 지켜 해". 이런 생각이 강해졌겠지요. 그런데 신애는 착하고 예의 바른 모범생이기 까지 합니다. 어리광 부리고, 떼쓰기 잘하고, 욕심꾸러기 해리와는 당연히 비교되지요. 가족들도 그런 자기와 비교하며 신애를 좋아하는 것 같아 보일테고고요. 해리가 공격과 방어에 강해지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지요. 어른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아동심리지만 해리는 아직 어린아이잖아요. 이성보다는 감정이 앞서는, 절제보다는 욕심에 길들여져 있는 그런 아이라는 것이지요. 

해리가 신애를 공격하는 방법은 신애보다 많이 가지고 있는 것, 잘난 것들을 자랑하는 것이에요. 가난뱅이 식모 동생이라고 놀리는 것이나 많은 장난감들을 자랑하는 것들 대부분이 이런 심리변화에서 나온 일종의 자기 과시욕이라고 할 수 있을 거에요. 
이번 방송을 보면서 해리가 왜 못된 아이가 될 수 밖에 없었는지 몇가지 생각을 하다보니 해리라는 아이가 결코 과장된 캐릭터가 아니라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신애와 해리, 특히 해리같은 아이는 단순히 시트콤에서 만들어진 아이들은 아니에요. 우리 주변에서, 아니 가까이 우리 가정에서도 볼 수 있는 그런 아이들일 수 있어요.
한편으로는 해리도 착한 아이, 사랑받는 아이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희망도 엿보여서 좋았어요. 하루종일 신애를 기다리는 해리를 보면서 해리는 화풀이 대상이 아니라 자기 눈높이에 있는 친구를 기다리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잠깐이었지만 돌아온 신애를 보며 웃음을 지었던 해리에게 필요한 것은 눈높이 사랑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부족함없이 풍족한 해리지만, 해리의 눈높이에 맞는 관심을 가져주는 하는 가족이 없다는 것에 해리가 불쌍하고 안스럽더군요. 아마도 눈높이 친구 신애를 통해서 해리는 많이 변하게 되겠지요. 자기 것을 나눌 줄 아는 그런 아이로 말이에요. 해리는 화풀이 하려고 신애를 기다린 것만은 아닐 거에요. 아마 함께 놀고 싶은 친구 신애를 기다리는 마음이 더 컸을 거에요. 해리네 집에서 해리만큼 외로운 아이도 없으니까요. 그래서 신애를 보고 좋아하는 해리의 웃음에서 착한 해리의 희망이 아주 많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1 Comment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