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27 07:08




무한도전 갱스 오브 뉴욕편은 웃으면서 볼 수가 없었어요. 첫 장면 보스 길이 총을 맞는 장면부터 전기가 오듯 강렬한 것이 가슴을 찌르듯 누군가가 생각나게 했거든요. 흑백장면으로 시작된 화면에 길은 노란 깃털을 모자에 꽂고, 형광으로 반짝이는 노란색 넥타이를 매고 나왔어요. 그리고 마치 풍선처럼 굴러 온 공을 드는 길을 향해 누군가가 총을 쏘고, 보스 길은 암살당합니다.
순간 떠오르는 한사람, 아, 노무현...우리의 영원한 보스 바보 노무현... 그의 죽음과 겹쳐져서 가슴이 먹먹해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장면은 보스의 소집 명령으로 창고에 모인 다섯멤버들이었지요. 그런데 이들 멤버들도 모두 노란 넥타이를 매고 있었지요. 화면은 흑백 티브이를 연상시켰고, 노란색 넥타이와 노란색 자막만이 눈에 선명하게 들어 왔어요.
2009년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우리 국민들을 충격과 비탄 속에 빠뜨린 가장 큰 사건은 故노무현 대통령을 보낸 일이었지요. 올해 마지막 방송으로 무한도전이 택한 갱스 오브 뉴욕편은 바보 노무현 대통령을 위한 추모 방송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더군요.
박명수가 유재석에게 던지는 대사는 보다 직접적이었어요. "자네는 변호사까지 공부한 친구가 뭐하러 이 직업에 뛰어들었어?" 변호사 출신이었던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에 뛰어 든 것과 무관하지 않은 발언이었지요. 이어지는 정형돈이 유재석에게 "고졸한테 무슨 소리에요?" 하는 것도 노무현대통령의 경력이고요. 
보스가 모이라고 한 이유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멤버들에게 2인자로부터 보스의 암살장면이 담긴 영상메세지가 옵니다. 멤버들은 2인자의 영어를 해독하지 못하고 미션을 해독하느라 정신이 없었지요. 결국 2인자가 투입되고 미션이 주어집니다. 요지는 보스를 암살한 조직내 스파이를 찾으라는 것이었어요. 보스의 위치를 알려 주어 보스를 암살당하게 만든 조직내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한 고도의 심리 게임전, '갱스 인 무한도전 뉴욕편'이 시작되었습니다.

갱스 오브 뉴욕
미션: 스파이를 제거하라.  상금: 미화 500달러
주어진 미션은 마피아 멤버들은 정해 진 장소에 주어진 단서를 가지고 스파이를 색출하고, 멤버들 속에 있는 숨어있는 스파이는 사전에 배신한 조직에 몰래 연락해서 단서를 없애라는 것입니다. 찾으려는 자와 숨으려는 자의 두뇌싸움이 시작된 것이지요. 최후의 생존자에게는 500달러의 상금이 주어집니다. 스파이가 누구인지 몇명인지 모르는 상황, 누구도 믿을 수 없고 모두가 스파이로 서로를 의심하는 상황이 된 거지요. 멤버들은 다섯명이 동시에 움직이기로 하고 첫번째 단서 꽃다발을 든 사람을 만나기 위해 부르클린 다리로 이동합니다.

첫번째 단서:
첫번째 단서가 있는 곳을 이동하기 위해 멤버들은 우선 용의자 한명을 지정해서 탈락시키고자 합니다. 스파이로 의심되는 멤버를 만장일치로 제거하는데 노홍철이 지목되었지요. 그동한 현란했던 사기행각의 전과때문에 희생되어 버린 홍철은 의외로 에이스를 들었어요. 노홍철이 제거되자 재미가 반감될 것 같은 불안감이 들었어요. 홍철의 사기와 현란한 말이 가미되어야 재미있는데 말이지요. 하지만 어쩔 수 없었지요. 이런 경우를 뿌린 대로 거둔다고 하나봅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박명수의 행동이 약간 이상했어요. 스파이가 두명이라느니 급기야 게임룰을 모르는 척 횡설수설하는 것도 수상해지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조금 더 지켜봐야 했지요. 연기인지 진짜 스파이인지 말이에요.
첫번째 단서가 있는 곳으로 두 팀으로 나눠 이동하는 차에서 멤버들은 용의자를 선상에 올리는데, 명수와 준하가 양쪽 차에서 공통적으로 의심을 받지요. 두 사람이 전화를 사용하는 것이 목격되었고, 연기도 살짝 어설펐는데 이것 역시 연기인지는 지켜봐야 했지요. 목적지에 도착한 멤버들이 냉장고를 열어보는데 단서는 배신한 조직원이 가져가고 가면만 남아있었지요. 실패.

단서가 없어졌다는 것은 스파이가 배신한 조직원과 통화했다는 뜻이니 일단 전화 통화를 한 박명수가 유력한 용의자가 됩니다. 당황한 박명수는 휴대폰 기록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휴대폰까지 넘기고, 배신파 보스 준현PD의 전화번호까지 확실한 물증들이 공개돼 버렸지요. 끝까지 버텨버려 했지만 웃음 터진 박명수는 연기를 포기하고, 조커 카드를 내보이며 손을 들고 말았지요.
그런데 박명수는 자폭하는 길에 중요한 정보를 흘리고 맙니다. 배신파 보스 준현PD와 통화를 못했다고 말해버린 거에요. 결론은 배신파와 통화한 다른 스파이가 있다는 것이지요. 깨방정 박명수 정말 못말리는 대형사고였어요. 하지만 웃음보터진 순진스런 모습에 일단 용서는 하고 넘어가고 싶어졌어요. 예전 버럭명수옹의 포스를 유지했다면 이번에 무사히 넘어갈 수도 있었을텐데...

그럼 남은 진짜 스파이는 누구일까? 여기서 강력하게 정준하를 의심하기 시작했는데, 박명수는 계속해서 정준하를 지목까지 해요. 처음부터 정준하가 의심스러웠지만, 거의 확신이 서는 순간이었어요. 아무튼 용의자는 이제 유재석, 정준하, 정형돈으로 압축된 가운데 2인자로부터 두번째 지령이 내려옵니다.

두번째 단서:
세 사람의 용의자가 한차를 타고 이동하자고 하는데 잠깐 정준하가 수상한 행동을 합니다. 전화기를 만지고 있었지요. 정형돈이 제지를 하지만 정준하는 자연스럽게 "통화기록 이렇게 삭제하는구나"라며 바보형 연기에 들어갔지요. 저는 여기서부터 완전 정준하가 스파이일 것이라고 확신했어요.
록펠러 센터 태극기 아래에 도착한 현장에는 역시 하얀 가면만 남겨져 있었고, 여기서 한명의 용의자를 추려냅니다. 멤버들은 계속해서 휴대폰을 발신내역을 보여주지 않았던 재석을 의심하고 스파이로 지목했지만, 재석은 스파이가 아니었지요. 이제 남은 용의자는 준하와 형돈으로 압축되고, 찾으려는 자와 숨기려는 자 최후의 승자를 가릴 순간이 왔지요. 두 사람으로 압축된 상황에서 2인자에게서 전화가 걸려옵니다.

세번째 단서: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
케이블카에 도착한 멤버들은 가방을 발견합니다. 과연 스파이는 그 짧은 순간에 메세지를 보냈을까요? 가방을 확인한 멤버들 경악합니다. 하얀 가면이 들어있었지요. 최종으로 남은 정준하와 정형돈를 두고 탈락한 멤버들이 최종 결정을 내리는데, 처음부터 쩌리짱을 의심하고 심지어 전재산을 걸기까지 한 박명수의 주장대로 정준하를 지목합니다. 결과는 정준하가 조커를 든 스파이였음이 최종 밝혀졌고, 상금 500달러는 정형돈에게 주어지고 무한도전 뉴욕편은 끝났습니다.
최종까지 스파이 역할을 한 쩌리짱의 활약을 잠깐 비춰줬는데요., 번개같은 빠른 손놀림으로 세번의 메세지 전달을 성공한 과정을 보여주었지요. 멤버들이 잠깐 방심하는 그야말로 눈 깜빡이는 순간에 쩌리짱 정준하가 모든 미션을 성공했네요. 정말로 정준하의 손은 멤버들의 눈보다 빨랐나 봅니다.
무한도전이 끝나고 가장 궁금했던 것은 가방 속에 어떤 단서가 숨겨져 있었을까 하는 것이었는데, 결국은 하나도 공개되지 못하고 말았네요. 만약 스파이 정준하가 미션을 한번이라도 실패했더라면,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한 단서로 인해 또 다른 웃음도 주었을텐데, 단 한번의 기회도 허락하지 않았던 정준하는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난 것 같습니다.

이번 무한도전 보스를 죽게 한 스파이 색출미션은 여러가지로 의미가 깊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과장해석한다는 의견도 있겠지만, 저는 단순한 연출은 아니었다고 봅니다. 특히 노란색 넥타이는 故노무현대통령의 상징 색깔이었어요. 모든 장면을 흑백으로 처리한 장면 역시 예사로 넘길 수는 없는 것이었고요. 우리의 영원한 대통령으로 남은 우리들의 마음 속 보스 노무현은 자살이라는 선택을 했지만, 그의 죽음은 정치적 타살이었고, 지켜주지 못한 우리 모두의 책임이었습니다. 보스를 죽인 스파이들은 우리 모두였던 것이지요.
끝까지 지켜주지 못한 바보 노무현대통령이 너무나 그리웠던 무한도전 갱스 오브 뉴욕편이었습니다. 흑백논리의 과거 독재 시절에도 인동초는 혹독한 겨울을 이겨내고 꿏을 피웠고, 절망과 무력감 속에서도 노란 풍선은 대한민국의 하늘을 가득 수놓았습니다. 무한도전 뉴욕편의 흑백장면이 상징하듯이 모진 내압과 외압 속에서도 환하게 빛났던 노란 넥타이처럼, 무한도전은 결코 희망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메세지를 전달했습니다. 故 노무현 대통령이 생전에 기타를 치시며 불렀던 노래, "저 들에 푸르른 솔잎을 보라. 돌보는 사람도 하나 없는데.. 비바람 불고, 눈보라 쳐도,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라고 노래하셨듯이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4 Comment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