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21 07:36




지붕뚫고 하이킥 92회는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른 의견이 많겠지만, 저는 세경의 짝사랑 정리편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물론 많은 분들이 세경의 짝사랑을 아프게 그렸다는 생각도 했을 거고, 지훈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며 세경을 잠시 행복하게 해주었다는 생각도 했을 거예요. 저 역시 비슷한 생각으로 세경의 감정선을 따라 가며 봤어요.
그런데 드라마가 끝나고 엔딩신이 나오면서 저는 세경이 드디어 짝사랑을 털어 내려고 한다는 생각을 했어요. 보석과 현경의 눈싸움을 지켜보는 노부부의 정다운 모습아래 자막으로 찰리 채플린의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 는 말이 현경과 보석 뿐만이 아니라, 세경에게도 하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세경이 지훈의 낙서 아래에 "세경이도 다녀가요" 라고 적었던 것 역시 세경이 자신의 짝사랑을 지훈의 과거 추억 시간 속에 두고 간다는 의미로 보였어요.
이번 에피소드는 지훈의 과거 속에 들어간 세경의 추억만들기편이었어요. 순재의 심부름으로 지훈의 학교 근처에 간 세경이 우연히 지훈과 만나게 되지요. 지훈도 모교 은사님을 뵈러 근처에 왔었고요. 지훈은 세경이게 밥이나 먹자고 하지만 세경은 가봐야 한다고 해요. 함께 있으면 세경이 힘들어지니까요. 돌아서 가다 세경은 용기를 내서 밥먹을 시간이 있다고 합니다.
지훈은 세경을 데리고 간 곳은 학교다닐 때 자주 갔던 욕쟁이 할머니네 국밥집이에요. 지훈이 여자를 처음으로 데리고 갔는지 욕쟁이 할머니는 장가갔느냐고 물어보지요. 두 사람 모두 아니라고 하니 욕쟁이 할머니는 뼈있는 말을 합니다. "썩을놈. 마누라도 아닌데 왜 데리고 다니면서 사람 헛갈리게 해?"
욕쟁이 할머니가 헛갈리는 게 아니라, 세경의 마음을 헛갈리게 하느냐?는 꾸지람처럼 들리더라고요. 오랜 세월 젊은이들을 많이 봐 온 할머니의 눈에는 지훈이만 담고 있는 세경의 촉촉한 눈빛만 보고도 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는 혜안같은 게 있거든요.
욕쟁이할머니 국밥집을 나온 지훈이 학교 주변이 몇 년 사이 많이 변했다고 하니 세경은 지훈의 그 시절이 궁금합니다. 지훈은 그저 평범하게 조용히 놀았다고 하는데, 세경이 조용히 놀았다는 게 어떤 것인지 궁금해 하지요. 오래된 LP판 레코드 가게로 세경을 데리고 간 지훈은 세경이 우연히 집어든 LP판이 자신이 자주 들었던 앨범이라고 합니다. 구석진 곳에 앉아 노래를 듣는 지훈을 세경은 한참이나 뚫어지게 쳐다 봅니다. 마치 오래전에 그렇게 혼자 조용히 음악듣던 지훈의 모습을 보는 것처럼요.
레코드 가게를 나온 지훈은 한 군데 꼭 들러보고 싶은 곳이 있다며 세경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지훈이 데려 간 곳은 곧 문을 닫을 허름한 음악카페였어요. 무의식적으로 커피 두 잔을 시킨 지훈은 세경이 커피를 마시지 않는 것을 생각해 내고 다른 것을 마시겠냐고 하지만, 세경도 커피를 마시겠다고 해요. 지훈에게는 그 오래된 카페가 학교 시절 추억의 절반이 있는 곳이었나 봅니다. 오랜 시간이 흐른 후 들러 본 카페는 지훈에게 새록새록 추억이 떠오르게 합니다. 
"추억이 사는 기쁨의 절반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아. 이 시간이 지나고 나면 오늘도 추억이잖아" 라는 지훈의 말에 세경의 얼굴이 착잡해집니다. 세경의 마음은 이 시간이 추억이 아니라 영원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겠어요. 더구나 지훈과 함께 있는 시간이니까요.
교수님의 전화를 받은 지훈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오늘 같이 있어 줘서 고맙다" 라며 너무나 덤덤하게요. 지훈이 나간 후 세경은 혼자 커피를 마시지요. 그런데 세경에게 더 이상 커피가 쓰지 않아요. 지난 번에는 인상을 찌푸리더니 이제는 얼굴도 찌푸리지 않고 마십니다.
저는 여기서 세경에게 큰 변화가 있다는 것을 봤어요. 짝사랑만큼이나 썼던 커피, 어쩌면 세경에게 커피는 짝사랑같은 슬픔이었을 지도 몰라요. 그런데 이번 회에서 세경이가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슬퍼 보이지 않았어요. 커피가 더 이상 쓰지 않은 것처럼 슬픈 짝사랑도 끝난 것 처럼요. 
지훈이 자주 앉았던 구석진 자리에서 세경도 그렇게 한참을 앉아 있었지요. 그러다 문득 벽에 "지훈이 다녀가다" 라는 낙서를 보게 된 세경은 "세경이도 다녀가요" 라고 쓰고는 지훈의 낙서와 자신의 낙서 사이에 조그맣게 하트를 그려 넣습니다.
이 장면을 보면서 세경의 감정선을 한참동안 생각해 봤어요. 그러다가 세경이 짝사랑을 끝냈다는, 혹은 끝내겠다는 암시가 세경의 낙서 속에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세경이 지훈과 간 곳은 지훈의 과거 속 시간들이었지요. 세경에게 지훈은 이루어지기 힘든 현실이고요. 세경은 지훈이 지금은 자신을 일하는 가정부이자 동생 이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어요. 세경이 지훈의 마음을 알기에 혼자 바라보는 것이 더 아팠을 거고요. 하지만 마음에 들어 온 사람을 내려 놓는다는 것이 힘들지요.
그런데 이번 회에서 세경이 지훈에 대한 마음을 내려놓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세경이도 다녀가요" 라고 지훈의 과거 속에 세경은 자그만한 하트로 고백하고, 자신의 짝사랑도 두고 나옵니다. 없어져 버릴 지훈의 과거 추억의 한 장소에 자신의 짝사랑도 내려놓고 온 거지요.
휴대폰을 잃어 버린 세경은 욕쟁이 할머니 국밥집에서 휴대폰을 찾으러 가고 할머니는 세경에게 속끓이지 말라며 "인연이면 되지말라 그래도 되고, 인연이 아니면 해도 안되는 것이 인생이다" 라고 말해줬지요. 세경은 카페를 다시 찾아 갑니다. 지훈이 좋아했다는 오래된 LP판을 들고요. 그리고 지훈이 앉았던 옆자리에 앉아 흘러간 노래를 듣지요. 세경은 지훈의 낙서 밑에 쓴 자신의 낙서를 마치 과거 한 시간 속의 추억처럼 덤덤히 바라 봅니다. 세경의 표정은 참 편해 보였어요. 마치 오래 전에 가슴앓이를 내려놓은 것처럼요. 

세경의 짝사랑을 끝낼 것이라는 암시는 처음 사골국에서도 보여 주었어요. "우리집 가정부, 너에게 중요한 일을 하라" 는 지훈의 말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던 세경이 사골국을 뜨다 손에 부어 버렸던 장면이 있었어요. 그때 준혁이 찬 물수건으로 데인 자리를 식혀 주었지요. 준혁이 찬 물수건으로 데인 손을 식혀주는 장면과 엔딩장면에서 "세경이도 다녀가요" 라는 낙서는 세경의 심경변화에 있어 중요한 장치에요. 그리고 인상을 찌푸리지 않고 마셨던 커피도요. 
첫사랑, 특히 짝사랑은 화상처럼 뜨겁고 쓰라린 것이지요. 화상을 입으면 가장 먼저 하는 처방이 환부를 식혀주는 것이에요. 준혁이 사골국에 데인 손에 찬 물수건을 대 준것은 세경의 화상처럼 아프고 쓰라렸던 짝사랑의 상처를 식혀주는 상징적인 의미에요. 준혁과의 러브라인에 핑크빛을 암시하는 것이기도 하고요. 그리고 세경에게 지훈이 사 준 커피가 더이상 쓰지 않았던 것처럼, 세경의 짝사랑도 이제는 아프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고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세경이 쓴 낙서는 세경이 짝사랑을 끝냈음을 보여주었다고 생각해요. 이제 곧 없어질 카페에 세경도 자신의 짝사랑을 내려놓았던 것이지요. 추억처럼요. 혼자만의 짝사랑처럼 그렇게 몰래 지훈의 과거 속에 하트로 사랑을 고백하는 것으로요.
그리고 한참동안이나 노래를 듣고 있었는데요, 그 때 세경의 얼굴은 지훈때문에 아픈 모습이 아니라, 과거를 회상하듯 편안한 모습이었어요.  노래가사처럼 때로는 지훈을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행복하고, 그것때문에 슬펐던 세경은 그렇게 자신의 감정을 흘려 보냅니다.
저는 세경이 짝사랑을 그만 정리했으면 좋겠어요. 짝사랑때문에 세경이 아파하고 답답하게 그려지고 있는 게 싫거든요. 그래서 지훈의 추억의 장소에서 세경이 짝사랑을 끝냈다고 생각하고 싶었나 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6 Comment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