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22 12:18




한치 앞을 내다 보기 힘든 드라마 추노 6회는 한마디로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간의 추격싸움을 보여 주었어요. 그리고 송태하를 쫓는 황철웅에 대한 이야기를 풀었는데요, 인간적인 고뇌와 비정함이 교차되는 알듯 모를 듯한 표정때문에 황철웅이라는 인물이 점점 궁금합니다. 추노 줄거리 보도록 하지요. 
말을 타고 송태하를 추격하던 대길은 설화의 말에 정신이 퍼뜩 들어 말머리를 돌렸지요. 주막 마굿간에 말이 있었는데도 발로 도망갔다는게 이상한 거지요. 아니다 다를까 송태하와 언년은 마루밑에 숨어있다가 기어 나왔고요. 그런데 송태하는 다시 빈말을 보냅니다. 두 사람이 타고 도망치다가는 금방 따라 잡힐 거라면서요. 대길도 저도 이 대목에서 한 방 먹었네요.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에요.
대길의 추격을 따돌린 송태하와 언년은 고개길을 접어 들었어요. 자신을 뒤쫓는 사람들이라 생각했던 언년도 송태하가 쫓기는 것을 눈치챘지요. 송태하에게 왜 쫓기는지 쫓는 이들이 누구인지 물어 보지요. 추노꾼이 뒤쫓고 있다는 말에 언년은 자신은 도망노비가 아니라며 송태하와 동행할 수 없다고 합니다. 송태하는 자신이 충주를 향하고 있음을 언년이 알고 있기에 충주까지 함께 가야한다고 협박하지요. 언년이 붙잡히면 자신의 행선지가 임영호 떄감에게 향한다는 것이 들통나고, 그리되면 원손 석견도 구하기 힘든 상황이 초래될 수 있으니까요.
송태하를 놓친 대길패는 송태하에 대한 조사를 하지요. 무작정 쫓는 것 보다는 갈 곳을 알아서 기다리겠다는 뜻이지요. 역시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에요. 상대방의 수를 이렇게 서로 앞질러 가니 병술싸움을 보는 것 같습니다. 세책방에서 송태하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던 중 대길과 장군은 송태하에 대한 중요한 사실을 알게 되었지요. 송태하가 소현세자의 죽음 이후 탈상기간을 문제 삼아 어명을 어겼고, "임금의 명에도 받지 않을 것이 있다"고 했다는 말이 화근이 되어 숙청되었다는 사실을요. 어명을 어기면 참형을 면하지 못했을텐데 송태하가 살아 관노로 떨어졌다는 걸 이상하게 생각한 대길은 당시 정치 판세를 알아 보게 되지요. 송태하가 참형을 면함과 동시에 당시 좌의정이었던 임영호가 낙향했다는 사실도 알아 냅니다.
임영호는 당시 형판이었던 지금의 좌의정 이경식과 자신의 관직을 걸고 송태하의 목숨을 살렸던 게지요. 임영호와 송태하의 관계를 알게 된 대길은 충주 임영호 대감의 집으로 향합니다. 
정치적인 일과 연루되었음을 감지한 최장군은 송태하의 추격에 더이상 깊숙이 개입되는 것을 원하지 않지만 대길을 송태하에 대한 추격을 멈추지 않으려고 합니다.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대길은 인조 말년 혼탁한 정치 싸움에 발을 들여 놓게 되는 것이지요.

한편 장인 좌의정 이경식의 술책으로 감옥에 갇힌 황철웅은 옥사를 찾아 온 노모를 보며 결심을 굳히게 되지요. 임영호와 원손 석견을 제가하라는 이경식의 명을 따르기로 한 거지요. 한때 송태하와 자웅을 겨루던 황철웅은 소현세자를 구출하는 거사에서 배신하고, 공곡(군량미)횡령 혐의를 씌워 송태하를 벼랑으로 몰았던 인물이지요. 지금까지 드라마를 통해서 본 황철웅은 권력욕에 사로잡힌 무관의 모습보다는 송태하에 대한 죄책감 내지는 열등감이 언뜻 언뜻 비춰지기도 합니다. 또한 자포자기한 사람처럼 보이기도 해서 황철웅이라는 인물을 앞으로도 예의 주시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감옥을 나온 황철웅 역시 움직이기 시작했지요. 대길패의 라이벌 천지호 패거리를 고용해서 임영호를 암살하러 갑니다. 살수로 변신한 황철웅은 임영호를 찾아가고 죽여 버리고, 한발 늦은 송태하와 황철웅이 검을 겨룹니다. 황철웅이 송태하를 왜 죽이려고 하는지에 대한 이유가 나왔는데요, 사실 이 대사를 들으면서 공감이 가지는 않았어요. 매사에 자신을 앞섰던 친구 송태하에 대한 열등감으로 죽이려고 까지 하는 것에 대한 설득력은 부족해 보였거든요. 임영호를 죽인 황철웅을 향해 송태하가 무엇때문에 이리하느냐고 물었지요. 황철웅은 말합니다. "너는 항상 나보다 한 수 위라고 생각했겠지. 언제나 나를 아래로 봤어. 그게 바로 오늘 내가 너를 죽이는 이유다" 
두 사람 사이의 긴장을 깨고 등장한 대길, "송태하, (오래)간만이야, 에이요 그리웠어" 하는데 건들거리며 능청스러운 장혁의 연기에 또 한번 놀랐네요. 이어 대길과 송태하, 최장군과 황철웅 네 사람이 공중을 휙휙날며 검을 겨루는 모습은 용호상박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추노 6회의 명장면 명대결 장면이었던 것같습니다.
네 사람의 대결은 언년이가 분 호각소리에 멈춰지고 말았지요. 송태하와 헤어진 언년은 호위무사 백호에게 발각되고 말았어요. 언년이 도망치면서 송태하가 준 호각을 불어 송태하를 부르지요. 대길과 칼을 섞던 송태하는 언년을 향해 싸움을 멈추고 달려갑니다. 송태하의 뒤를 대길이 다시 쫓고... 언년은 백호를 피해 도망가고... 이렇게 또다시 언년과 대길의 만남을 간발의 차이만을 남겨두고 추노 6회는 끝났는데요, 예고편에 대길이 언년의 얼굴을 본 것으로 나오던데 언년이는 보지 못했나 봐요. 대길은 송태하를 세상 끝까지 쫓아가야 할 이유가 생기나 봅니다. 송태하 곁에 언년이가 있으니까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