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26 13:12




공부의 신에 대한 평가가 갈려 있다. 막장이라고 주장하는 글들의 요지는 일류주의 학벌위주의 의식을 더 조장한다는 내용이 대부분인데, 글쎄, 개인적으로 공감하지 못하겠다. 물론 공부의 신이 목표로 하는 것은 소위 우리가 말하는 서울대로 지칭하는 일류대이지만, 공부의 신 드라마를 관통하는 주 스토리는 '곳'이 아니라 '것'에 있다. 천하대로 대변되는 일류대를 들어가게 하려는 '것', 즉 동기부여에 있다는 말이다.
드라마가 이름 그대로 천하대로 상징하는 대학에 들어가기 위해 별별 수단, 이를테면 합숙이나 주인공들의 아픈 곳을 찌르는 자극적인 방법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맹목성만을 보여주고 있다면, 분명 일류대병이 걸린 한 정신병자와 거기에 순종해 가는 교도들을 그린, 말 그대로 막장드라마라고 해도 그리 변명의 여지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 묻고 싶다. 드라마에 흐르는 감정선은 따라 가면서 드라마를 보고 있는지, 그리고 천하대반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드라마에서 캐치는 했는지를...
지금까지 공부의 신 7회까지 보고 난 소감은 이 드라마의 핵심은 천하대라는 곳에 들어가는 공부벌레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공부를 해야 하는 구체적인 이유와 목적을 찾게 하려는 것에 있다고 생각한다. 드라마는 분명 어느 정도의 현실은 반영했지만 허구일 뿐이다. 대한민국 학부모나 학생 누구도 천하대반 강석호(김수로)의 방식으로 천하대에 합격할 것이라고 믿을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공부를 해도 안되는 머리는 안되고, 어떤 학생들은 노는 것 같아도 공부 머리는 타고 났는지 조금만 해도 상위권을 차지하는 경우도 많다. 공부의 신 천하대반에 모인 학업 찌질이들이 1년동안 공부해서 천하대를 간다는 것이 현실적으로는 가능보다는 불가능에 가까울 것이다. 인정할 것은 인정한다.
그러나 과연 드라마가 천하대라는 일류대만을 지향하는 학업중심, 일류병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을까? 드라마 속 천하대는 단지 상징적인 이름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보다 중요한 핵심은 사람에 있다.
드라마 주인공 황백현(유승호)의 예를 들어보자. 황백현은 쫓겨날 위기에 있는 달동네에서 청소부일을 하는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학생이다. 자장면 배달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그의 인생에 나아질 것이라고는 하나 없다고 생각하는, 미래에 대한 꿈도 희망도 없었던 문제아에 불량소년이다. 할머니 앞에서는 그야말로 귀한 손주에 유순하지만, 황백현에게 세상은 가진 자가 지배하는, 힘있는 사람들의 것으로 비춰질 뿐이다.
왜? 백현이에게는 꿈도 없고,  꿈이란 자기와는 먼 나라 사람들 이야기니까...
그런 황백현에게 강석호는 보다 절망적으로 얘기한다. 너는 세상의 찌질이에 불과하고 영원히 찌질이로 살아가게 될 것이라고. 찌질이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천하대를 들어가야 한다고... 강석호의 천하대만이 살길이요 희망이라고 하는 부분에서는 마치 일류대만이 사람 대접 받는 해답지처럼 받아들여 졌을 것이다. 대사 자체는 충분히 그런 오해의 소지가 있음을 부인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강석호가 의미하는 것이 천하대라는 명문대에 불과했을까? 나는 아니라고 본다.
세상에 삐딱한 황백현은 자신의 미래 역시 뒷골목 혹은 오토바이 배달로 근근히 벌어 먹는 그저 그런 인생일 거라고 자포자기할 수 밖에 없었다. 누구도 황백현에게 미래가 있다고 얘기해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꿈도 없고 방향감각을 상실한 황백현에게 천하대라는 목표가 주어졌다. 황백현이 천하대를 들어가고 못들어 가고는 중요하지 않다. 드라마에서 놓치지 않아야 할 큰 줄기는 황백현에게 적어도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의 시간 앞에 서 있음을 강석호라는 인물을 통해 말해 주었고, 그 소중한 시간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 깨닫는 변화를 담고자 한다는 것이다. 
혹자는 공부의 신을 보며 천하대반처럼 공부하면 누구나 일류대를 갈 수 있다는 환상을 심어준다고 하고, 입시경쟁이 더 치열해지게 드라마가 기여(?)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공부의 과중함으로 학생들을 내몰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도 한다. 드라마를 보고 대한민국의 모든 학생들이 머리에 쥐가 나도록 공부를 열심히 해서 성적을 올렸다고 치자. 그게 나쁜 일인가? 그것은 아니다. 공부해서 남주나? 다 내 지식이 되고 양식이 되는데 이득이 되면 됐지 전혀 해는 없다는 얘기다. 드라마에서 엑기스처럼 제시해 주는 공부방법을 따라 해본다고 나쁠 것 같지도 않다. 사람마다 공부하는 방식이 다르고 학습능력도 개별적인 차이가 있듯이, 공부의 신에서 무조건 외우는 공부가 맞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을 것이다. 어느 것이 좋다 나쁘다를 가리는 것은 불필요한 논쟁일 뿐이다. 드라마를 보고 내개 맞는 학습법을 찾았다면 그것으로 드라마가 어떤 학생들에게는 득이 되었을 것이고, 동의하지 않는 학생들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 방법으로 하면 될 뿐이다. 따라서 드라마가 전근대인 공부방법을 강요하고 있다고 열을 낼 필요도 없어 보인다. 많은 공부 방법 중에 한가지 예시를 하고 있을 뿐이니..
또한 공부의 신 드라마가 소위 일류병을 조장한다고 하는데, 드라마를 보면서 얼마나 일류대학에 목을 더 매는 학생이 늘어나게 하는지는 의문이다. 이 드라마를 대한민국 학생 100%가 시청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드라마와 현실을 구분하지 못하는 학생이나 학부모도 없을 것이다. 삐딱한 시선으로 보자면 천하대반 학생들을 우리에 몰아넣고 천하대 강의실에 들어가는 합격점수를 받기 위한 입시기계들을 양성한다고 보겠지만, 시청자들은 영리하다. 
영리한 시청자들은 천하대가 단순히 대학자체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안다. 시청자들은 천하대라는 일류대학에 목을 맨 강석호와 천하대반 학생들, 그리고 괴짜선생들의 괴짜 학습 방법을 통해 전국에 있는 모든 전교 꼴찌들이 천하대를 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중요한 것은 주인공들이 변화해 가는 과정을 드라마로서 지켜볼 뿐이다. 드라마의 역할은 거기까지다. 주인공들의 변화과정에서 함께 공감하고 시청하는 청소년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면 더 좋을 일이겠고 말이다.  
공부의 신에 나오는 아이들에게 공부란 막장같은 현실로부터의 구원일지도 모른다. 공부의 신에서 천하대반 학생들에게 공부 죽어라 해서 다른사람을 무시하고, 권력을 휘두르라고 가르치는 것도 아니다. 술집하면서 남자꼬시는 방법이나 열심히 배우거나, 부모님 고깃집 물려받아 편하게 가게운영하라고, 혹은 가난을 답습하며 살라고 공부하라 한다면 이는 분명 막장이다. 하지만 드라마는 주어진 환경에서 자기자신을 변화시키고, 나아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인물이 되기 위해 공부하라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어찌 이런 드라마가 막장인지 이해하기 힘들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6 Comment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