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6. 27. 14:26





선우환이 스스로에게 고은성을 좋아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선우환이 이성을 가슴 뛰게 좋아해 보는 것은 고은성이 처음인 것 같은데 극중 선우환은 이제 막 첫사랑을 시작한 소년같아 보인다.
그럼 10년간을 그림자처럼 선우환 곁을 맴돌았던 유승미의 무엇일까.
유승미는 가슴은 뛰지 않으면서 그저 편한 동생 내지는 편한 이성친구 정도이다. 과거 선우환의 안하무인 독불장군식 성격에 비추어보면 선우환은 승미에 대해서는 고민해 보지 않은 것 같다. 유승미는 선우환의 그림자 밟기만 하고 있었던 셈이다. 그래서 자신의 그림자만 밟아 온 유승미를 두고 마음이 은성에게 향하는데도 괴롭지는 않다. 서로 좋아했어야 배신이라는 말도 성립이 되는데 선우환은 그렇지 않았으니 굳이 괴로워해야 할 이유도 없어 보인다.승미에게 미안한 마음은 있겠지만. 어쨌든 두사람은 지금껏 공인된 커플이었으니까.
선우환 하나밖에 없는 유승미의 마음을 생각하니 매몰차게 선우환에게 차이기를 바라는 마음이 조금 미안해 지기도 하지만 10년간 선우환의 그림자 밟기만 하고 있었다는 동정심 혹은 모두 행복하자는 잘못된 커플성사 욕심으로 승미와 선우환의 러브라인이 이루어진다면 시청자들 가슴은 더 아플 것 같다.ㅎㅎ
선우환이 유승미에 대해 마음이 없음은 행동에 나타난다. 행동이 보여주는 선우환의 애정심리를 파헤쳐보자.

행동으로 보여지는 선우환의 애정심리

1.선우환은 유승미를 여자로 느끼지 않는다.
선우환과 유승미는 10년지기 공인커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두사람 흔한 키스사고 한번 안쳤다? 
성인군자도 아니고 신부님이나 수도승도 아닌 20대 혈기 왕성한 선우환이 키스 한번 안했다면 이거 기네스북에 오를만큼 희귀한 커플이다. 아니면 선우환에게 신체적 결함이나 문제점이 있다는 건데 멀쩡한 선우환을 이상하게 만들기는 싫고.
아! 한번 유승미와 키스신 나올뻔했는데 그때는 감정보다는 분위기 때문이었다고 할까? 늑대(?)의 육체적 본능이랄까? 암튼 좀 분위기가 그랬는데 결국은 승미가 술에 취해 쓰러지는 바람에 쓴맛만 다셨다.
승미 마음 다 알고 있는 선우환이 하고자 했으면 키스뿐이었을까? 그런데도 선우환, 유승미는 아직 키스도 못했다.(못해주시길..영~원히)

2.유승미와 있을 때 선우환은 수동적이며 방어적이다?
선우환이 은성을 좋아하고 있음을 눈치 챈 유승미는 과도하게 은성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은성앞에서 유승미는 대놓고 팔짱을 끼거나 "오빠랑 못갈 데가 어디있냐"라며 선우환과 아주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확인시킨다. 심지어 은성을 만나 환이는 자신에게 공기며 물이며 땅이라며 자신의 목숨과도 같은 사람이니 빼앗지말라는 간접적인 협박도 하고 은성의 착한 마음씨까지 자기의 사랑을 위해 이용한다.
그런데 선우환은 유승미의 적극적인 애정공세에도 소극적인 방어자세를 취한다. 그 단적인 예가 선우환의 팔짱 낀 손이다. 선우환은 드라마에서 자주 호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호주머니에 손을 넣고 걷는다. 삐딱남 캐릭터를 보여주는 모습이기도 한데 얼마전부터 선우환은 손을 빼기 시작했다. 점장 앞에서 얘기를 듣거나 회의를 할 때 의식적으로 손을 빼는 행동을 보여주었다. 이는 상대방과 대화할 때 특히 상사 앞에서는 기본인 예의다.
그런데 호주머니에 손을 넣는 행동은 심리학적으로 상대방을 믿지 못한다는 뜻에서 나온다고 한다. 손을 감춘다는 것은 상대방에게 자신의 본심을 드러내고  싶지 않다다는 경계심의 표현인 동시에 상대방을 신용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한다. 극중 선우환이 드라마에서 호주머니에 손을 자주 넣는 모습도 그런 심리학적인 행동과 삐딱남 캐릭터를 위한 설정이다.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인 선우환의 유승미에 대한 행동심리를 살펴보자.
우선 유승미는 내 기억으로 두번 은성 앞에서 선우환의 팔짱을 꼈다. 그런데도 선우환은 호주머니에서 손을 빼지 않는다. 오히려 다른 한손마저 호주머니에 넣어버린다. 그리고는 은성이 신경쓰여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하고 힐끔거릴 뿐이다. 
이때 유의해서 볼점은 선우환 팔의 각도이다. 친한 사람이 혹은 좋아하는 사람이 팔짱을 끼면 대부분 팔을 밖으로 벌려주거나 팔꿈치를 구부려준다. 팔짱을 낀 상대를 배려하는 행동인데 선우환의 팔각도를 보면 오히려 뻣뻣하게 일직선으로 굳어버린다. 선우환은 승미가 편하지 않다는 것이다. 여자가 다정하게 팔짱을 끼는데 어떻게 저렇게 대놓고 경직돼 버릴 수가 있는지. 대부분 남자들 이런 경우 팔을 자연스레 빼서 여자 어깨를 감싼다던가 하지 않나? 하다못해 팔에 힘이라도 빼던지 팔꿈치를 구부린다던가.
이 팔짱장면은 선우환의 유승미에 대한 감정이 수동적이며 방어적이라는 것을 아주 세심하게 보여준 증거다.

3. 선우환은 고은성에게 육체적으로 반응한다?
선우환 이륜 이동수단을 통해 두여자를 뒤에 태웠다. 한번은 드라마 초반에 나왔던 삐까번쩍한 오토바이에 승미를 태웠고, 또 한번은 우유배달용 자전거에 고은성을 태웠다. 그런데 두 장면에서 선우환 표정이 너무나 대조적이다.
선우환 등뒤에서 선우환 허리 꼬옥 안고 있던 행복한 승미의 모습과는 달리 선우환 당시 심경이 뉴욕에서 할머니 호출 받고 돌아왔던 때라 답답한 심경으로 폭주하는 반항아 모습 제대로 보여주었었다. 그런데 좋아하는 여자를 태우고 분노의 질주라,,오랜만에 만났는데 역시 낭만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런데 선우환은 고은성과는 육체적으로 반응한다?
이것은 증거물들 중 가장 흐뭇했던 것으로 선우환이 고은성과 첫사랑처럼 풋풋한 사랑에 빠졌음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것이다.
지난회 물집이 잡힌 은성이 안쓰러워 은성을 자전거 뒤에 태웠던 장면이 있었다. 두사람 혹이라도 서로 몸에 닿을까봐 신경쓰는데 이 장면은 정말 현실감있었다. 장면 자체는 가을동화나 겨울연가에 본 그림같은 장면은 아니었지만 너무나 사실적이어서 두사람이 어찌나 귀엽고 예쁘던지..
자전거라는게 아무리 조심해서 페달을 밟는다고 해도 덜컥거리는 거 당연하고 그때 본능적으로 뒤에 탄 사람을 앞 사람 허리나 옷 등 기타 안전부위를 잡게 되는데 이때 선우환의 놀란 표정은 압권이었다. 그리고 선우환은 고은성을 향한 두근두근 콩닥콩닥 마치 첫사랑같은 찌릿함을 온몸으로 보여주었다.

대부분 드라마에서 좋아하는 여자가 뒤에서 허리를 잡을때 남자들 반쯤은 좋아죽는다. 그리고는 세상을 다 가진 듯한 미소를 지으면서 힘차게 페달을 밟는다. "신이시여! 제발 이순간 이대로 영원히" 이러면서. 
그런데 선우환의 표정은 "헉".
선우환의 심장소리 안들어도 오디오다.
소리를 증거물로 제시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 일단 장면을 제시해야하는데 바로 허리 꼿꼿하게 펴는 장면이다. 고은성이 허리를 잡자 놀란 선우환 허리를 반사적으로 세우는데 그 자세로 계속 페달 밟고 달린다. 이때 이승기의 표정 너무 좋은데다 연기도 섬세했다. 선우환은 은성에게 들킬까봐 허리도 못 숙인다. 허리에 힘을 빼면 가슴과 어깨도 내려가고 그러면 자신의 심장 쿵쾅거리는 소리가 은성에게 전해질까봐 숨도 제대로 못쉰다. 심장이 두근거리면 혹시라도 상대방에게 그 소리 들릴까봐 숨도 내뱉지 못하고 몸도 못움직이고 있는 그야말로 완벽한 "얼음땡" 자세. 이승기의 연기에 만점을 주고 싶을만큼 섬세하게 표현한 현실적 장면이었다.
"나 고은성 진짜 좋아한다!!!"
꼿꼿이 허리펴고 숨까지 참던 자전거장면은 선우환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보여준 정확한 증거물이다.



선우환 말로도 행동으로도 고은성 좋아하는 마음 다 밝혔다. 이제 고백만 남았는데 다음주에 두 사람 키스신 나온단다. 와! 좋아라.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1
  1. Jina 2009.07.05 16:46 address edit & del reply

    글 정말 흥미롭게 잘 쓰시네요~ 찬유 손,발,몸짓등이 세심하게 연기동선에 계산되어 있다는 누리꾼들의 글을 가끔 보지만 접근정도가 꽤 전문적이십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