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12 10:36





쓰러진 장숙자 사장이 수술후 다시 혼수상태에 빠지면서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는데요. 여기에 회사 경영권을 장악하려는 박태수 변호사와 백성희의 영악한 음모가 막장으로 치달으면서 진성식품의 향방까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장사장이 알츠하이머에 걸렸으며 생명이 위태롭다는 말에 백성희는 날개를 얻은듯 더욱 교활하고 영리해집니다. 장사장의 유언장이 치매상태에서 작성되었다는 것을 교묘히 흘리며 지난주 주식시장의 루머에 이어 언론플레이까지 하는 치밀함을 보여줍니다. 장사장의 치매가 진행되고 있음을 이용해서 유언장을 무효화시키려는 것이지요. 또한 박태수변호사는 아들 준세의 증권카드를 이용한 차명거래로 진성식품의 지분확보에 나섬으로써 경영권을 잡으려고 주도면밀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백성희와 박태수의 무서운 야합이 진행되어가고 있는 가운데서도 이번 23회에서는 그동안 오해를 받으면서도 참기만 했던 은성의 눈물과 할머니 장사장에게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환의 눈물에 시청자들 눈시울이 뜨거워졌지요. 
이번 방송을 통해서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강해지는 은성을 확인한 것이었습니다. 그동안 오해와 음모 속에서 이렇다 하게 대응도 못하고 변명도 못하는 은성을 보며 답답한 마음이었는데요, 은성은 이제 강해집니다. 환의 가족들에게 문전박대를 받고 준세와 함께 병실을 나온 은성은 자신을 모욕한 건 환의 엄마도 선우정도 아닌 승미와 승미엄마라고 말합니다. 자신을 알아주고 믿어주고 마음을 준 할머니는 은성에게 할머니의 인생을 물려주려 했던 분이라며 할머니가 은성에게 얼마나 큰 부분을 차지하는지를 말합니다. 이 말은 준세에게 하는 말이 아닙니다. 그동안 아무런 변명도 하지 못했던 은성 자신에게 하는 말이지요.
은성은 자신을 믿어준 할머니가 받은 상처에 누구보다 가슴 아파합니다. 할머니는 아무런 변명도 하지않은 자신으로 인해 상처받았고 상처를 준 사람은 승미와 승미엄마였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하는 것이지요. 자기에게 마음을 주었던 할머니를 상처입힌 승미와 승미엄마가 은성에게는 이제 정말로 미워집니다. 은성과 은우에게 했던 짓은 은성의 개인적인 일이었지만 할머니에게 입힌 상처는 은성이 참을 수 없는 일 인것이지요. 아파하고 힘들어할때 아무 것도 아닌 자신을 품어주고 마음을 주었던 사람이 바로 할머니였으니까요.

문전박대를 당하고 쫒겨나가는 은성에게 아무런 것도 해줄 수 없는 놈이란 거 들키게 하지말라며 환은 은성이 가족들에게 수모를 받는 것에 안쓰러워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은성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그래도 매일같이 병원을 서성이는 은성은 할머니에게 사실을 말하지 못했던 자신을 자책합니다. 마음을 주셨는데 아니라는 것은 알고 가셔야 한다고 말하는 은성을 위해 환은 어머니와 승미를 돌려보내고 은성을 할머니에게 데려다 줍니다. 누워있는 할머니 장사장에게 은성은 사실을 고백하지요.
은성은 할머니가 은성을 어떤 사람이라고 오해하고 가실까봐 마음 아픕니다. 자신이 받은 누명보다 할머니가 받은 마음의 받을 상처를 더 걱정합니다. 은성이 된 그릇임을 알아 본 장사장은 역시나 큰 그릇이었습니다. 할머니 만나서 정말 좋았다는 은성, 너무 외로웠는데 할머니가 품어줘서 덜 외롭고 덜 아팠다며 의식없이 누워있는 장사장의 손을 잡고 하염없이 흘리는 은성의 눈물에 보는 시청자들도 눈물 흘렸지요.
은성의 고백에 이어 환이 할머니에게 아버지의 죽음에 대해 고백을 하는 장면은 흘린 눈물을 닦을 새도 없이 가슴을 후볐습니다. 20년동안 말하지 못하고 가슴 꾹꾹 눌러놓았던 환이 그동안 할머니에게 말하지 못한 미안함으로 할머니 가슴에 쓰러져 우는 환의 모습이 어찌나 짠하게 다가오던지요. 

 
 
 

승미와 백성희에 대해 뿐만 아니라 은성은 사랑에 대해서도 강해지고 솔직해집니다. 오해와 모욕을 받으면서도 병원을 떠나지 못하는 은성을 위로하고 같이있고 싶어하는 준세를 돌려보내면서 은성은 미안하다며 준세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합니다. 솔직하게 말하지 못해서 받았던 할머니가 받았던 상처를 준세에게 반복시키고 싶지 않은 것이지요. 은성이 환에 대한 마음을 준세에게 솔직하게 말해야 해바라기 사랑하는 준세도 덜 상처받을테니까요. 이남자 저남자 마음 가지고 시소타지 않는 고은성 정말 쿨하네요. 애써 부인하고 싶어 싱겁다며 돌아선 준세도 은성이 말하는 의미를 알아채지요. 은성이 자기의 마음을 받아줄 수 없다는 것을 말하고 있음을..
그리고 은성은 환에게도 자기의 마음을 보여줍니다. 할머니에게 어렵게 아버지의 죽음을 고백한 환을 은성은 왜 그렇게 자신을 학대하고 힘들게 살았느냐며 꼭 안아줍니다. 못나지 않은 사람이라며 환을 위로해 주면서 말이지요. 그리고 함께 밤 새워 병실을 지킵니다. 그리고 깜빡 잠이 든 두사람은 눈을 뜨고 두사람을 바라보는 할머니를 봅니다.

할머니 장사장 드디어 깨어났네요. 내일 예고편에 할머니 모습을 보니 박태수와 백성희에 맞서서 뭔가 빵 터뜨려주겠지요. 꽉 짜인 탄탄한 스토리에 매회 가슴이 조여드는 긴장감에 너무나도 기대되는 찬란한 유산입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