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10 08:42




선거개표로 지난회 김연아의 눈물에 이어 한 주 건너 무릎팍 도사 김연아편 2부가 방송되었는데요, 방송을 보는 내내 편하게 웃을 수 있었고, 담백하고 솔직하고, 너무도 당당한 스물 한 살의 김연아를 만나서 좋았습니다. 특히 김연아의 호탕한 웃음에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도 함께 기분 좋았을 듯 합니다. 벤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의 벅찬 감동을 안겨준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는 해맑은 젊은 대학생같은 모습이었어요. 감정표현도  너무 솔직해서 오히려 강호동이 당황해 할 정도였는데, 강호동과의 대화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강호동이 스캔들 문제를 들고 나와도 당황하기는 커녕, "제 일인데 다 알고 있죠" 라며, 그중에 1%의 호감을 가진 사람이 없었다는 말도 시원스럽게 답해 버립니다. 미적미적 고민도 해볼텐데 싶었던 강호동이 오히려 놀라는 눈치를 보일 정도로요.
무릎팍도사에 나온 김연아를 보고 왜 김연아가 사랑받을 수 밖에 없는지를 알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김연아의 매력은 당당함, 꾸밈없는 솔직함, 그리고 스물 한살의 청춘이라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는 것이었어요. 벤쿠버 동계 올림픽 이후 치뤄진 토리노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는 데뷔 이후 최저의 성적인 7위에 그쳐서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는데, 그에 대해 김연아가 당시의 감정을 얘기하는 것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왜 나왔을까?" 그리고 경기가 끝나고, "내가 안 나온다고 했잖아" 라고 했다지요. 이렇게 솔직하게 막말로 표현하자면, 까발리는 세계스타를 저는 처음 본 것 같습니다. 어려서부터 자신의 마지막 경기는 벤쿠버 올림픽이라 생각하고 선수생활을 했다는 김연아는 올림픽 이후 자신의 꿈을 손에 쥐고는 허탈감을 느꼈다고 고백하더군요. '금메달. 이 작은 것 하나때문에 이렇게까지 힘들어 했었나' 그런 허탈감이 있었다고요. 
김연아가 올림픽이 끝나고 금메달을 손에 쥐고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던 모습도 상상이 되고, 김연아가 느꼈을 그 허탈감이라는 것이 어떤 것이었을지 짐작도 됩니다. 최정상까지 오기까지 흘렸던 땀과 노력, 그리고 자신의 꿈을 위해 포기해야 했던 것들이 그 작은 메달에 모두 들어 있다고 생각하니, 금메달이라는 물체를 보고 그런 생각이 충분히 들었을 것 같더라고요.
김연아의 솔직함은 방송내내 기탄없이 이어졌습니다.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7위라는 참담한 경기를 치루고, 다음날 프리 경기에서는 경기 직전까지 기권을 생각했었다는 말에 그만 목이 막혀 오더라고요. 브라이언 코치에게 울면서 못하겠다고 말하는 장면까지 상상했다며 김연아는 웃고 들려줬지만, 얼마나 그 순간까지 심리적 스트레스와 중압감이 컸으면, 그런 상황을 상상까지 했을까 싶었어요.
김연아가 당당하고 멋진 대인배의 모습을 보여준 것은 아사다 마오 선수와의 오랜 경쟁자로서의 우정을 말하는 대목이었어요. 그 전에 늘 우승을 했던 김연아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에 그쳤는데, 습관처럼 우승자의 자리인 중앙에 서서 그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된 일화를 들려주는데 귀엽기도 하고, 아사다 마오 선수에게 민폐를 끼쳤다고 미안함을 표하는 장면은 참 인상적이었어요. 그리고 아사다 마오와 경쟁할 수 있어서 행운이었다며 자신을 낮추는 모습을 보고는 김연아 선수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었어요. 경쟁할 수 있는 선수가 있었기에 더 노력할 수 있었고, 경쟁 선수가 더 나은 모습을 보며 서로 도움이 되었고, 그런 경쟁자로 아사다 마오와 경쟁한 게 행운이었다고 말하더라고요. 세계에서 어느 누구도 따라가지 못할 성적을 내고도, 자신이 아사다 마오와 경쟁한 것이 행운이었다고 말하는 김연아는 정말 대인배였습니다. 제가 글에서 대인배니 하는 표현을 좀처럼 하지 않는데, 김연아 선수에게 마구마구 해주고 싶네요. 
김연아 선수의 꿈을 말하는 장면에서는 저도 모르게 박수를 쳐주었습니다. "쌓아 온 경력들이 무너지지 않도록 겸손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김연아 선수는 자신의 꿈에 두가지를 함축적으로 말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자신이 이뤄낸 것들을 지키고 싶다는 욕심과 자신이 받은 사랑에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말처럼 들렸습니다. 최정상의 스타선수라는 것을 김연아 선수라고 느끼지 못하지는 않을 겁니다. 그런 사랑에 결코 자만하고,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말처럼 들렸어요. 결코 많다고는 볼 수 없는 스물 한 살의 꽃다운 소녀같은 김연아 선수, 최고의 여왕 자리에 있는 그녀에게서 겸손하고 성숙한 생각을 전달받았기에 박수가 나오더라고요.
김연아 선수의 경기를 보고 감탄하고, 환호하고, 열광하고, 사랑하지 않은 국민은 없었을 겁니다. 제가 캐나다에 사는데 이곳 캐네디언들도 김연아 선수팬이 상당히 많답니다. 벤쿠버 올림픽때에는 "연아 김"을 외치며, 마치 캐나다 선수에게 응원을 보내듯이 경기를 숨죽여 지켜보고, 점수가 나올 때는 환호를 했었어요. 뉴스에서도 김연아 선수의 경기 모습을 계속 반복해서 보여 주었고, 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도 뉴스 중간에 보여 주기도 했었어요.
물론 김연아 선수가 이곳 토론토에서 연습을 하고 있다는 것에도 친숙하지만, 김연아 선수의 그 황홀한 연기에 감탄하지 않은 사람들은 없었겠지요. 제 이웃 중에 한분은 연세가 좀 있으신 분인데, "살아 생전에 김연아 선수의 경기를 뛰어넘을 선수가 나오지 않을 것 같다. 김연아 선수보다 더 뛰어난 경기를 다시는 못볼 것 같다"는 말을 하는 외국인도 있었답니다. 아마 제가 한국인이어서 더욱 김연아 선수에 대해 흥분해서 칭찬을 했는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입에 침이 마르도록 "연아 김, 원더풀" 을 외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더라고요. 얼마나 그때 제 기분이 좋았는지, 가까운 커피숍에 가서 커피라도 한 잔 사주고 싶더라고요. 근데 제 영어가 짧아서 오래 대화를 나누지 못한 것이 서운할 지경이었네요.;;
김연아 선수의 광고를 보고 "돈연아"라는 악플을 단 분들도 있었다고 웃으며 고백하고, 에어컨 광고에서 손사래춤을 추는 모습을 보고는 "쪽팔려"라고 말해 버리는 김연아, 저는 이런 김연아의 솔직함이 좋습니다. 스물 한 살 김연아는 내숭을 떨지도 못하는 순수한 우리들의 여왕이었고, 스타였고, 당당했고, 그리고 귀엽고, 사랑스러울 뿐이었습니다. 또 너무 예뻐요!!! 혹시 누가 김연아 선수가 "쪽팔려"라는 말을 했다고 악플다는 사람있으면 저한테 알려주세요. 제가 꼭 그 사람 욕 해줄게요.ㅎ
방송에서 김연아 선수가 토론토로 출국하기 전에 했던 향후 계획에 대한 인터뷰도 잠시 나왔는데, 당분간 은퇴라는 말은 안하게 될 거라고 합니다. 13년간 눈물과 감동과 땀과 고통, 그리고 행복을 주었던 무대인 은반 위를 아직은 떠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요, 언제 어떤 결정을 또 내리더라도 그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해 주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5천만 국민에게 행복을 선물한 김연아 선수의 행복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결정도 우리는 기꺼이 받아들일 것이니까요. 대민국의 자랑스러운 딸, 국민여동생 김연아 선수, 화이팅입니다. 그리고 사랑해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