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13 11:31




할머니가 깨어나서 다행입니다. 머리 수술한지도 얼마 안됐는데, 어이없게도 이젠 등 뒤에서 칼맞네요. 표현이 너무 격한 것을 용서하시길..아픈 사람 눕혀놓고 박태수변호사랑 백성희가 한짓에 열이 받아서 잠시.....

시청률 40퍼센트를 돌파했다는 소식과 함께 찬란한 유산에도 새벽이 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길었던 어둠 속에서 희미하게 보이던 진실이 동트는 새벽 서서히 밝아오는 태양아래 훤히 드러나게 될 것이지요. 
선우환은 승미를 만나 고은성을 좋아한다고 말하며 자신이 아는 승미답게 정리해 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승미의 말을 다 믿을 수 없는 이유도 말합니다. 환이 고은성과의 만남을 되집어보면서 승미가 했던 말들도 하나씩 떠올리면서 퍼즐맞추기를 시작했고, 유승미가 숨긴 조각들도 찾아 냈습니다. 은성이 환을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는 승미의 말은 이제 주워담을 수 없는 퍼즐조각이 되어버렸고 환은 그런 승미에게 실망합니다. 실망을 넘어 승미가 무서울 것입니다. 안하무인으로 제멋대로 살아온 선우환이지만 다른 사람의 것을 빼앗기 위해 혹은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파렴치한 행동을 했던 환은 아니었지요. 비록 제멋대로 살아왔지만 환은 세상을 잘 모르는 순수한 사람입니다. 그러니 승미의 병에 가까운 집착에 환은 있던 정마저 뚝 떨어질 판이네요.

승미는 환에게는 그동안 환만을 바라보고 살아 온 자신을 봐달라며 환의 동정심을 애걸하는 수준으로 까지 환에게 매달립니다. 환의 모질지 못한 마음을 끝까지 붙들고 늘어지려고 하는 것이지요(이럴 때 더 정나미 떨어진다는 걸 유승미는 모르나봅니다).
한편 환의 마음이 어떠할 거라는 것도 생각하지 못하는 승미는 은성만 없어지면 환이 자기 곁에 있을거라는 계산착오로 은성을 찾아가 살려달라고 울면서 마지막까지 은성의 착한 심성을 이용하려고 기를 씁니다. 이 장면에서 순간 저도 울컥해서 동정심으로 기울뻔 했지만 은성이 환의 곁에서 떠난다고 해도 환의 마음이 승미에게로 가겠냐구요. 두 사람 해피할 수 없지요. 게다가 할머니도 있는데 혹시라도 승미가 손자며느리로 들어온다면 생각만해도 끔찍하고 불편하지요. 승미가 환에게 시집을 간다해도 처음으로 누군가를 좋아하는 걸 느꼈다는 환과 은성을 믿는 할머니의 냉담 속에서 행복하겠냐구요. 그러니 일찌감치 속을 차렸으면 좋으련만 젊은 나이에는 이런 현실적인 문제가 안보이나 봅니다. 결혼은 현실이라는 걸 아직 모르는 나이니까요.

유승미는 이제 양심에 걸쳐놓았던 한발을 뺐습니다. 환과 은성에게는 동정심으로 공략하고, 준세에게 준세아버지의 비리가 담긴 파일로 준세를 협박하면서 말입니다. 이쯤되니 한가닥 남아있던 승미에 대한 동정심마저도 없어지려고 합니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범죄마저 동정하고 용서해서는 안되지요. 이성적인 양심과 이기적인 사랑 사이에서 고민하던 유승미는 결국 이기적인 사랑을 위해 이성적인 양심을 버렸습니다. 이 행위에 대한 책임은 져야지요. 

아무리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거짓말을 했다하더라도 환을 차지하기 위해서였다는 거짓말치고는 중량이 너무 큽니다. 회사 기밀 파일까지 준세에게 넘기면서 준세까지 공범으로 만들려고 합니다. 준세는 이미 아버지가 자신의 이름으로 매입한 주식으로 양단의 결단을 내려야 할 입장에 처했는데 아버지의 비리를 담은 파일로 준세를 협박까지 하기 이르렀네요. 준세의 표가 어디로 갈지는 다음주에 알게 되겠지만 예고편이 없었던 관계로 도무지 알길이 없는게 답답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준세는 할머니를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에 80%를 걸고 있지만 이게 은성 문제만이 아니라 아버지가 걸린 문제라 뭐라 예상하기가 어렵습니다. 은성때문이라면 준세는 할머니 편에 섰을 겁니다. 준세는 사랑이 집착으로 얻어질 수 없다는 것을 압니다. 환이 아니라 해도 은성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는 것도 알지요. 그런데 문제는 아버지의 사활이 걸린 문제이다 보니 준세의 고민이 클 수 밖에요. 그렇지만 아버지와는 다른 생각을 가진 준세가 할머니의 기업정신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도 아니고 양심을 버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은성에게 유산을 물려주려던 그 뜻을 그동안 은성과의 만나 들으면서 누구보다 공감하고 이해하고 있을 준세니까요. 준세가 장사장 해임건의 주주총회에 나가면서 매는 검은 넥타이는 아버지에 대한 미안함을 암시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검은 넥타이는 이별을 상징합니다. 준세는 아버지의 야욕, 불의 등과 결별하겠다는 의미로 검은 넥타이를 하지 않았나 추측해 보는데, 검은 넥타이의 의미가 맞는지는 다음 주에 지켜봐야겠습니다.
결국은 일이 오늘에 이르게 한 것은 할머니 장사장의 유언장 때문이었습니다. 네 사람의 얽힌 사랑도 진성식품을 둘러싼 경영권 다툼도 백성희의 음모도 결국은 유언장이 큰 원인을 제공한 것입니다.
유언장이 가져 온 결과는 장사장에게 의미가 크지요. 우선은 환을 믿을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들었고 장사장의 기업이념도 살리고 사람을 얻었습니다. 불신의 사회, 야욕의 사회, 배신의 사회,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욕망의 사회에서 믿을 수 있는 사람을 말이지요. 또한 그동안 식구처럼 여겼던 진성식품 사원들의 진심어린 마음에 자신의 인생이 헛되지 않았음을 확인하게 될 것입니다. 장사장에게 이보다 값진 것은 없을 것입니다. 인생을 헛되이 살지 않았다는 것, 누구나 바라는 삶의 이정표가 아닐까요? 환과 은성은 사랑을 얻게 되겠지요. 그런 의미에서 찬란한 유산의 진정한 승자는 우리의 사회에 많은 의미를 일깨워준 장사장의 유언장입니다.

서서히 새벽을 맞이하려는 찬란한 유산, 드라마는 마지막으로 통과해야 할 어둠이라는 긴 터널 막바지에 있습니다. 하루 중에 동이 트기 바로 그 직전이 가장 어둡다고 합니다. 지금이 그 가장 어두운 때지요. 다음주 그 어둠의 장막이 걷히면 드디어 찬란한 밝음을 알리는 태양이 뜰 것입니다. 아버지, 은우, 그리고 선우환과 고은성의 사랑, 선우환 가족과의 화해 등등 밝은 빛이 서서히 다가오고 있음이 보입니다. 찬란하게 말이지요..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2
  1. 영웅전쟁 2009.07.14 11: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프로 집사람 정말 열심히 보더군요.
    저는 TV를 안봐 어깨넘어로 만 봤는데....
    포스팅 하신 글보고 나니 저도 한번 봐야겠군요 ㅎㅎㅎ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초록누리 2009.07.14 23:17 신고 address edit & del

      찬란한 유산을 보면 가끔 나이를 잊게 된답니다. 그게 또 이 드라마의 매력이기도 하구요. 감사합니다. 자주 찾아와 주셔셔..영웅전쟁님도 좋은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