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8.12 13:32




착한 사람은 더 착하게 악한 사람은 더 악하게, 선악의 구도를 분명히 해 가는 제빵왕 김탁구는 시청자의 입맛 맞춤형 드라마로 진입한 듯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선덕여왕의 비담과 미실처럼 악의 축에 있더라도 등장인물들이 중간 쯤에 한 발씩 걸치고 있는 캐릭터에 상당히 매력을 느끼지만, 제빵왕 김탁구는 선과 악의 경계가 너무나 명확하게 갈리고 있어, 상처와 트라우마로도 동정심을 유발하지 않게 하는 전개를 보인다는 점에서는 편가르기가 용이해졌다고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버지와 아들의 12년만의 만남은 그들 앞에 놓인 비극적 전조들 때문에 더 가슴이 아픕니다. 미순의 복수가 시작되었고, 마준의 탁구에 대한 열등감을 이기지 못하고 설빙초액을 사용하려고 하는 비열한 마준(마준이 정말 사용하지 않기를 바라요. 이거 자칫하면 원샷투킬 되거든요. 탁구의 후각과 미순의 미각을 상실할 수도 있는건데, 이러면 정말 마준이를 용서하기 힘들 것 같아요. 마준아 제발 참아다오), 점점 더 악랄해져 가는 한승재와 서인숙의 악행 때문에 말이지요.
"이제 됐다. 이제 내가 숨을 좀 쉴만 하구나, 탁구야"라며 우는 구일중, 처음으로 그의 가슴에서 돌덩이 두개 중 한개를 내려놓은 듯한 구일중의 심정이 느껴지더군요. 거성가로 돌아오라는 아버지의 말을 탁구는 들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탁구는 아직 김탁구로 살아야 한다고 하지요. 김탁구로 살아야 엄마가 탁구에게로 다시 돌아올 수 있을테니까요. 구일중은 탁구가 필요하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너에게 이 거성을 물려주고 싶구나" 라고 말했지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탁구가 거성식품을 이어받을 것 같지는 않지만요.
집으로 돌아온 구일중은 서인숙에게 제안을 거절한다고 말합니다. 탁구 그 아이를 자기 인생에서 절대로 지울 수 없다고 말이지요. 불안한 서인숙은 한승재에게 마준이를 데리고 오라고 재촉하게 되고요. 서인숙의 거성식품과 마준에 대한 집착은 그녀의 정부 한승재를 더욱더 악의 구렁텅이로 몰고 가고 맙니다.
제가 이번회 가장 관심있게 본 인물은 한승재였어요. 한승재의 서인숙에 대한 애증이 결국 서인숙에게로 칼을 들이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평생 한 여자만을 해바라기 해 온 한승재는 마찬가지로 한 남자만을 해바라기 하는 서인숙의 모습에 처참하게 부숴지고 말더군요. 한승재의 변화가 중요하게 여겨졌던 것은 한승재가 '누구를 위해서, 무엇을 위해서'의 방향을 완전히 돌려 버렸다는 것입니다.
과거 한승재의 악의 칼은 서인숙과 마준이를 위한 것이었어요. 그런데 지난 회 마준이가 구일중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던 모습을 본 후 구일중의 명패를 노려보던 모습이 섬칫했는데, 이번 회 서인숙에게 말하는 장면은 마치 서인숙과 구일중을 부숴 버리겠다는 말처럼 들려서 정말 무서운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자신의 감정을 거의 표정으로 드러내지 않는 정성모의 내면연기도 돋보였지만, 서인숙보다 무서운 악인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어요.
탁구의 존재를 구일중이 알았다는 사실은 서인숙과 한승재에게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으로 치닫게 하지요. 다가오는 이사회에서 어떻게든 마준이를 차기 후계자로 앉혀서, 거성식품의 미래 주인자리를 만들어야 할 필요가 생겼지요. 서인숙은 탁구와 마준이 함께 있는 팔봉빵집의 문을 닫게 할 결점을 찾아내기 위해 모든 것을 동원해서 팔봉빵집에 대한 자료를 수집합니다. 팔봉빵집 문을 몇달간이라도 닫게 할 생각이지요. 우선은 마준이를 회사로 불러들일 구실이 필요했으니까요. 
한승재는 그럴 필요없다며 서인숙에게 구일중이 탁구의 존재를 알게 된 것 같다는 말을 합니다. 서인숙은 탁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한승재에게 짜증이 폭발하고 말지요. 일을 이따위로 처리했느냐면서요. "나보다 그 녀석의 운이 더 질기고 강했을 뿐이다. 마준이는 그런 녀석하고 싸우고 있다" 는 한승재의 말에, 서인숙은 해서는 안될 말을 뱉고 맙니다. 구일중에 대한 마음이었지요.
"탁구의 운이 질기고 강하다고? 내 마음 속에 패인 고통보다 질기고 강해? 난 아직도 탁구만 떠올리면 비명이 올라올 만큼 쓰리고 아픈데... 두 번 다시 내 앞에 그 아이를 나타나게 하지마". 서인숙은 우선 팔봉빵집 문을 닫게 한 다음, 임시 이사회를 열어서 마준이를 회사에 불러들이라고 재차 강조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라고 합니다. 
탁구를 떠올릴 때마다 서인숙을 자지러지게 아프게 한다는 말에 서인숙의 마음에 자신의 자리는 한뼘도 없다는 것을 또 확인할 뿐인 한승재입니다. 탁구에 대한 증오, 미순에 대한 증오가 구일중에 대한 편집증적인 사랑때문이라는 서인숙의 본심에서 한 치도 더 물러서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이지요.
한승재는 가끔 서인숙에게 묻곤 했었지요. "당신에게 나는 어떤 의미냐"고요. 그때마다 서인숙은 마준이만을 핑계삼았을 뿐이었어요. 한 번도 한승재에 대한 마음을 보여준 적이 없었던 서인숙이었지요. 평생을 서인숙의 개가 되어 살아 온 한승재는, 서인숙의 마음에 자신의 자리는 고작 마준이라는 사내아이의 유전자를 물려준 것 이외에는 어떤 의미도 없다는 것을 통감할 뿐입니다. 겨우 씨종 역할 밖에는, 서인숙의 야욕을 채워주는 하수인 역할 밖에는 아무 의미도 없는 존재였다는 것을 말이지요.
서인숙이 탁구나 신유경을 볼 때마다 던지는 말이 있어요. 천한 것들이라는 표현이에요. 서인숙의 천박한 귀족주의는 있는자, 행세 떠는 자, 그리고 남편이 외도로 낳은 탁구를 천한 부류의 인물로, 조선시대로 치자면 사람 취급 안하는 천인정도로 여겼다는 것이에요. 그런 골수에 박힌 천박한 귀족주의의 시선이 한승재라고 달리 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젊어서 한 때 한승재를 사랑은 했지만, 서인숙은 그냥 봐도 뼈대있는 집안 같아 보이는 구일중을 택했었지요. 사랑따로 결혼따로의 자유분방한 제멋대로의 연애관과 결혼관을 가졌는지는 모르지만, 부모없는 고아에 남의 집(구일중의 집)에서 거둬 주고 있는 한승재는 서인숙의 눈에는 한 때 가지고 놀다 버릴 놀잇감에 불과했을 지도 모릅니다. 한순간의 불장난같은 재미로 즐겼을 지도 모른다는 것이에요.
자신을 헌신짝 버리듯 버린 서인숙, 그 이유는 한승재가 가진 것 없고 별볼일 없는 집 자식이었다는 이유때문이기도 했을 거라는 거지요. 한승재는 그럼에도 서인숙을 사랑했기에, 그녀가 구일중의 냉담을 받는 것을 애처롭게 지켜봐야 했기에, 그날 밤 서인숙의 유혹에 넘어가고 말았지만, 서인숙이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은 진즉부터 알고 있었던 일이었어요.
그렇게 30년을 서인숙과 구일중의 곁을 떠나지 않았던 한승재는 서인숙의 말에 피가 거꾸로 솟는 감정을 애써 누르는 듯 보이더군요. "정말로 수단 방법 가리지 않길 바래요? 내가 무슨 짓을 저질러도 후회 안할 자신있어요?". 한승재가 소름끼치도록 무섭게 변해가는 것을 느끼게 된 대목이었어요.
한승재의 이 말에는 서인숙에 대한 뼈가 숨어있다고 생각되었거든요. 그리고 예고편에 구일중의 교통사고와 바로 연결되었고 말이지요. 제가 보는 한승재는 서인숙과 마준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서인숙에 대한 증오심으로 구일중을 교통사고로 없애버리려 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마음이었을 지도 몰라요. "서인숙, 내가 평생 너를 위해 개처럼 헌신했는데, 나에 대한 마음은 눈꼽만큼도 없다는 것이냐. 그래, 서인숙 네가 그렇게도 해바라기 하는 구일중, 네가 사랑하는 남자를 없애주마"라는 마음 말이에요.
한승재의 서인숙에 대한 애증이 서인숙이 사랑하는 것을 없애버리는 것으로 돌변하는 모습처럼 보이더라는 거지요. 한승재의 야심은 거성식품 구일중의 자리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겉으로는 서인숙을 위해 일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서인숙에 대한 증오까지 숨기고 있는 무서운 두 얼굴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마준이를 허수아비로 내세운 대성식품의 실제 주인자리, 그리고 서인숙에게 자신을 배신하고 하수인으로 평생을 부려 온 것에 대해 여봐란 듯이 복수해주려고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의심도 들고 말이지요.
그러고 보면 이 드라마의 가장 나쁜 악인은 서인숙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아들을 끊임없이 벼랑끝으로 몰고 가는 인물도 서인숙이고, 한승재에게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너게 사주한 것도 서인숙이었으니 말입니다. 참, 신유경도 있네요. 신유경에 대한 부분은 이 글에서 다루지 않을 생각이라 언급을 피했지만, 그녀의 행동은 신유경답지 못한 단선적인 모습이라 탁구를 버리고 마준을 택하는 과정에서의 억지스러운 부분이 느껴지는데 다음 기회에 말하기로 하고, 여하튼 신유경마저 변질시켜 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 죄를 어찌 다 감당할지, 저는 서인숙과 한승재의 죄악에 대해서는 심정적으로 일말의 동정심은 있지만, 어떤 변명을 대더라도 용서는 해주고 싶지 않네요. 드라마에서 가장 무서운 인물 한승재, 가장 나쁜 악인 서인숙 두 사람을 위한 면죄부는 없어 보이니 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9
  1. pennpenn 2010.08.12 14: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악행의 끝은 과연 어디까지 일지 모르겠어요~
    이제 탁구 어머니의 반격이 시작되겠어요~

  2. 2010.08.12 14:2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DDing 2010.08.12 14: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실제 이런 인물들이 있다면(있기도 하겠죠?)
    얼마나 무서울까요? 소름이 쫙 쫙 돋네요. ^^

  4. 달려라꼴찌 2010.08.12 15:14 address edit & del reply

    탁구는 언제쯤이면 행복해질 수 있을까요? ^^;;;
    서인숙, 한승재....꼴도 보기 싫어요 ㅡ.ㅡ;;;

  5. 김미주리 2010.08.12 16:17 address edit & del reply

    정성모씨는 항상 악역을 맡는 것 같아요,
    그런데.. 눈에 보여요.. 선한인상 ㅎㅎ 그나저나 또 탁구어머니 어떻게 반응하시려나^^
    글 잘보고가요 누리님^^

  6. 반반 2010.08.12 16:37 address edit & del reply

    설빙초액 -_-;;;
    제 생각엔 탁구 말고
    미순이의 미각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그런 걸 계기로 탁구와 미순이의 관계도 조금 더 변화할 것 같기도 하고요..

  7. 줌(Zoom) 2010.08.12 19: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두 사람 드라마가 아닌 현실이라면 정말 무서운 세상이 될듯 보입니다.

    이런분들 실제로도 있을까요?

  8. skagns 2010.08.12 22: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구일중 회장이 사고로 실종되고 나면
    한승재가 어떻게 돌변하게 될지...
    정말 저도 이해는 가지만 그의 악행을 용서해주고 싶진 않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