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뇌졸중 전조증상 예방법

뇌졸중 전조증상 예방법

 

갑작스런 어지러움증은 뇌졸중 전조증상이라고 하는데요.대부분 어지럼증은 귓속 문제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름철 땀을 심하게 흘리면 설사 탈수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 뇌혈류량이 저하되어 뇌혈관 질환 발생을 높일 수 있습니다.뇌졸중 전조증상 및 뇌졸중 예방법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뇌졸중 전조증상 편측 마비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한쪽 팔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거나 감각이 무뎌지는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것이죠.그렇다보니 팔다리 힘이 빠져서 걷는것도 힘들지만 손에 들고 있는 물건을 떨어뜨리기도 합니다.또한 내것이 아닌 남의것처럼 느껴지기도 하죠.

 

 

 

언어 장애가 나타나는것도 뇌졸중 전조증상 중 하나라 할 수 있는데요.발음이 어눌해지고 말을 잘 못하게 됩니다.그리고 말귀를 잘못 알아듣기도 하는데요.하여간 갑작스럽게 말을 못하게 되거나 남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하게 된다면 또는 엉뚱한 말을 한다면 뇌졸중 증상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뇌졸중 전조증상 시야 장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한쪽 눈이 잘 안보이게 되고 두개로 겹처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요.사람이 둘로 보이는 경우가 있다거나 또는 사람이 일그러져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고 보시면 됩니다.

 

 

심한 두통 증상도 뇌졸중 전조증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머리를 강하게 맞은것 같은 두통이 발생하는데 이때 토할 것 같이 울렁거리기도 하고 또는 심한 경우 구토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뇌졸중 전조증상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했는데 술 취한것처럼 비틀거리게 되며 한쪽으로 쓰러지기도 합니다.하여간 갑작스런 어지럼증 증상 단순 피로와 스트레스 또는 빈혈 탓일수도 있지만 이처럼 뇌졸중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뇌졸중은 암 다음의 사망원인이라 할 수 있을만큼 문제가 심각한데요.특히 인구 10만 명당 80명이 이로 사망하는것으로 알려졌습니다.뇌졸중 원인은 식생활의 서구화,노령인구 증가,치료 부족등으로 인한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허혈성 뇌졸중과 뇌로 가는 혈관이 터지면서 출혈이 발생하는 출혈성 뇌졸중이 있습니다..그리고 작은 뇌졸중이라고 불리우는 잠시 혈류 공급이 중단되어 발생하는 일과성 허혈 발작이 있습니다.

 

뇌졸중 예방법 알아보자

 

 

여름철 뇌졸중 위험률이 더 높다고 하는데 여름에는 무더위나 운동으로 인하여 체내에 열이 발생하게 되고 뇌에서 자율신경계를 통해 피부의 혈관을 확장시키고 땀을 배출시켜서 체온을 내려주게 됩니다.

 

 

그런데 고령자 경우에는 체온 조절이 잘 되지 않다보니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하게 되고 땀을 많이 흘리다보니 체내 수분 함량이 줄어들어서 혈액 점성이 높아지게 되는것이죠.그리고 이때 혈류 흐름 방해하여 혈관 파손되거나 막히면서 뇌졸중 증상이 나타나는것입니다.

 

 

뇌졸중 예방법 탈수 예방이 필수라고 할 수 있는데요.하루 2리터 이상 물을 마시는것이 중요합니다.그리고 외출 전에는 충분히 물을 마시고 나가는것이 좋구요.하여간 1~2시간마다 수분 섭취해야하고 땀을 많이 흘렸다면 그만큼 수분 보충 해줘야합니다.

 

 

뇌졸중 예방법 실내외 온도차에도 신경을 써야합니다.에어컨이 마냥 좋은것만은 아니거든요.차가운 공기에 노출이 되면 늘어나있던 혈관이 갑자기 수축을 하여 혈압이 높아지고 혈전 위험이 커지거든요.

 

 

그래서 에어컨 사용시에는 실내 온도를 천천히 낮추는것이 좋고 온도차도 10도 정도로 유지하는것이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하여간 실내외 온도차가 너무 크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으니 주의하셔야합니다.

 

 

뇌졸중 예방법 잠은 잘 자야합니다.하루 6시간 이내로 수면을 하게 될 경우에는 뇌졸중 위험이 무려 2배가량 높아진다고 하네요.그러니 적어도 하루 6시간~7시간 정도는 수면을 취해야합니다.뇌졸중에 대하여 알아보았는데요.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으며 이로 인하여 사망할 수 있어 평소 건강관리 신경쓰셔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