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15 07:50




1박2일 즉흥여행 이만기 명사특집, 20년만에 모래판에서 만난 이만기 교수와 강호동의 멋진 경기는 승패를 떠나, 용호상박 살아있는 전설의 만남이라는 자체만으로도 감동이었습니다. 강호동이 연신 내쉬는 가쁜 숨소리만큼이나 시청자도 숨을 죽이고 경기를 봤는데요, 두 사람의 진지한 표정과 두 천하장사가 내뿜는 기운이 브라운관에 고스란히 전달되더군요. 
1박2일 멤버들과 초등부 씨름선수와의 단체전은 3:1로 초등부 씨름선수팀의 승리로 돌아가고, 세기의 대결로 화제가 된 이만기 교수와 강호동의 시합이 이어졌는데요, 과거 이만기교수와 강호동의 현역시절 경기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더군요. 씨름판의 악동 강호동의 포효에 허허 웃는 이만기 교수, 흐뭇한 웃음으로 후배를 격려하는 모습을 보니 세월의 흐름이 가져 온 변화에 만감이 교차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두 천하장사의 경기는 시작부터 승패의 의미보다는 씨름에 대한 애정으로 시작했기에, 만남 자체만으로도 감동이었습니다. 첫판은 이만기교수의 승이었고, 두번째 판은 강호동이 들배지기로 승리를 했지요. 1:1의 상황에서 다시 샅바을 잡기 위해 앉은 두 사람, 연신 가쁜 숨을 내쉬는 강호동의 얼굴과 목줄기에 땀이 흐르자 이만기 교수가 수건을 달라해서 강호동의 땀을 닦아주고, 강호동도 선배의 땀을 닦아 줍니다.

혹시 들어보셨는지 모르겠지만 흔히 스포츠 가운데 씨름을 가장 신사적인 경기라고 합니다. 힘과 힘, 기술과 기술, 머리와 머리의 만남, 그 한판이 끝나면 결과에 승복하고 예를 갖추는 스포츠, 씨름처럼 그 승패가 한 눈에 보이는 스포츠는 없습니다. 먼저 모래판에 몸이 닿는 것으로 깨끗하게 승부를 겨루고, 이의를 제기하는 일도 없지요. 2:1로 결과는 이만기 교수의 승리로 세기의 대결은 끝났지만, 숨소리조차 내지 못하고 긴장하며 지켜봤던 대결의 결과보다도, 제게는 더 뭉클하고 감동적으로 다가왔던 장면이 있었습니다. 강호동과 이만기 교수의 '예'와 '스포츠맨십'이었습니다.
2경기가 끝나고 가쁜 숨을 내쉬는 강호동의 땀을 닦아 주는 장면, 샅바를 잡을 때마다 정중하게 선배 이만기를 향해 진심을 다해 고개를 숙이는 강호동, 신사들이었습니다. 최고의 명승부였던 3경기가 끝나고 강호동이 90도로 머리를 숙여서 인사를 하는 모습이 울컥하더군요. 진심을 다해 그의 마음속 영웅에게 올리는 인사였습니다. 그리고 강호동이 이만기 교수의 손을 번쩍 들어주고 했던 말이 인상적이었어요.
"마음 속의 영웅이라고 생각해 왔는데 전설이 살아 계셨습니다. 제가 졌습니다" 승부를 깔끔하게 인정하는 강호동도 멋졌지만, 강호동은 이만기 교수가 승리를 한 것에 더 기뻐하는 것 같았습니다. 단지 전설로 기억되는 그의 영웅이 아니라 건재한 영웅에게 보내는 강호동의 진심어린 마음이 보여지더군요.
이어서 강호동의 깜짝고백이 이어졌습니다. 당사자들만이 알고 있었던 사실로 넘어갈 수도 있었겠지만, 2경기에서 이만기 교수가 강호동에게 져줬다는 것을 밝힌 것이지요.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누구도 모르게 후배를 배려했던 이만기 교수의 마음도 감동이었지만, 그것을 강호동이 솔직하게 고백하는 모습을 보며, 강호동에게서 살아있는 스포츠 정신을 보며, 왜 강호동인지를 또다시 확인하게 되었네요. 굳이 밝히지 않아도 되었을 일이었지만, 완벽하게 패배를 인정하는 모습과 이만기 교수의 마음까지 드러내서 찬사를 보내준 것이었지요.   
저녁식사를 하러 이동중에 다시 한번 2경기때 이만기 교수가 양보해 주었다는 말을 꺼내면서 결국 강호동도 눈물을 보이고 말더군요. 강호동이 씨름을 하면서 그림자처럼 따르고 싶었던 그의 영웅이 그런 분이었다는 것이 더욱 자랑스럽다면서 말이지요.
베이스캠프에서 이만기 교수가 과거 경기들을 회고하며 들려준 이야기들 중에 은퇴와 관련한 말은 그가 진정한 천하장사임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그의 씨름에 대한 애정과 씨름계의 앞날까지 고민했던 모습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10번째 천하장사 타이틀을 쥐고 은퇴를 생각했었지만, 자신에게서 씨름이 배출한 스타의 맥이 끊어지고 씨름의 열기가 식을 것을 우려했다고 하지요. 국민들이 씨름에 지속적으로 애정을 가질 수 있는 후배를 키워두고 은퇴하고 싶었다고 고백하더군요. 1~2년 더 활동하면서 지더라도 새롭게 쑥쑥 올라오는 새로운 스타를 위해서라면 씨름판의 황제인 그가 몇번이고 넘어질 용의가 있다는 의미였습니다. 
흔히 정상에 있을 때가 그만 둘 시기이다라는 말을 하지요. 박수칠 때가 떠날 때라는 말도 하고요. 이만기는 박수를 받고 떠날 시기라는 것을 스스로 알고 은퇴를 결심했으면서도, 새로운 스타를 위해 희생도 필요했다는 말을 20년이 지난 지금 고백하는 것을 보고는, 그가 왜 천하장사인지, 씨름판의 영원한 황제인지를 새삼 느꼈습니다.
승부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두 사람이 20년만에 샅바를 잡으면서부터 서로 통했던 마음이었을 겁니다. 씨름 외길인생 이만기 교수와 강호동, 두 사람이 샅바를 잡는 순간만큼은 대학교수도, 예능인도 아닌 씨름인으로 돌아가 있었으니까요. 침체된 씨름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부탁하는 마음, 두 사람의 만남으로 씨름이 관심을 받길 바라는 마음이 가장 컸었지요. "씨름 잘 부탁드립니다"라며, 대한민국 씨름판을 흔들었던 두 천하장사가 진심을 담아 배꼽인사를 하는 모습이, 그래서 더욱 뭉클하게 다가오더군요.
1박2일의 패로 약속대로 씨름부 선수들에게 저녁을 산 강호동, 말로만 듣던 씨름부 회식을 화면으로 확인하니 정말 입이 벌어지네요. 30명도 안되는 인원이 고기만 160인분을 먹었다고 하네요. 공기밥도 3그릇 이상은 기본이었고, 정말 대단하더라고요. 기분좋게 저녁을 산 강호동, 강호동만큼이나 시청자의 기분도 좋아졌던 씨름부 회식이었고, 1박2일 복불복 룰을 어기고, 1박2일 멤버들고 함께 식사를 했지만, 시청자도 이의를 제기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복불복 룰보다 소중한 사람들과의 인연, 정이 중요했던 방송이었으니까요.
이번 방송을 보면서도 강호동이 왜 최고의 MC인지, 이만기 교수가 왜 살아있는 전설, 씨름계의 황제인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90도 각도로 패배를 인정하며 깎듯하게 인사를 하고, 두 사람만이 알 수 있었던 진실까지 고백하는 양심적인 강호동, 그는 페어플레이어였습니다. 후배의 예능 프로에 나와서 후배를 위해 남모르게 배려하고, 씨름의 활성화를 위해서 주저없이 샅바를 맸던 이만기 교수는 진정 대한민국 씨름발전을 위해 사는 황제였습니다.
씨름이 끝나고 두 천하장사는 모래판이 아닌 그들이 걷고 있는 제2의 인생에 대해 서로를 존중하고, 인정해 주고 있었습니다. 대학에서 후배들과 씨름의 이론화를 위해 연구하는 학자 이만기, 최고의 MC라고 칭해지는 방송계의 강호동, 그들은 진정한 천하장사들이었습니다. 마음 속 대통령 이만기를 보며 꿈을 꾸었던 씨름소년 강호동이 그의 뒤를 따라 천하장사가 되고, 이제는 또 누군가의 꿈이 되었습니다. 모래판에서 걸어나와 제 2의 인생을 걷고 있는 황제 이만기와 황태자 강호동, 그들이 걷고 있는 각자의 삶에서도 천하장사가 되길 바래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하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3 Comment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