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립선암 증상 원인

전립선암 증상 원인

 

전립선암 증상을 알아두고 초기에 증상을 대처하세요. 전립선암은 초기 증상이 적어서 이상하다라고 눈치챘을 무렵이면 이미 어느정도 진행되어 있는 상태라고 하는데요. 때문에 전립선암 증상이 나타났을 때 진찰을 받는 것이 아니라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해야 합니다. 전립선암 원인으로 서구화된 식습관이 있으며 그로 인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고 하니 미리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전립선암은 전립선비대증과 함께 중년 남성이 조심해야 하는 질환으로 초기 전립선암 증상이 없어서 더욱 주의가 필요한데요. 진행이 되면 소변이 잘 나오지 않거나 개운하지 않은 등 배뇨장애가 나타나지만 초기에는 증세가 거의 없어서 방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발생하는 이유를 알고 예방하세요. 전립선암 원인으로는 유전, 남성호르몬의 영향, 서구화된 식습관 등이 있으며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어요. 다만, 남성호르몬이 관여하고 있으며 노화로 인한 호르몬의 밸런스의 변화가 영향을 끼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때문에 중년이 되면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고기, 우유 등 지방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과식 하는 것도 전립선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채소, 과일, 콩류를 적극 섭취하면 전립선암 증상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어요. 전립선암 원인으로 유전력이 있기 때문에 가족 중 환자가 있을 경우 PSA 검사를 받아보세요.약 2~3배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전립선암의 증세로 대표적인 것은 배뇨 장애이지만 대부분 초기에는 자각하지 못한다고 해요. 암이 요도에서 떨어진 부위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과 달리 초기에 눈치채기 어렵습니다. 자각을 했을 때는 이미 진행이 되어 있는 상태, 즉, 종양이 어느 정도 커져서 요도를 압박하게 된 상태라고 합니다.

 

 

배뇨 장애로는 여러가지가 있는데요. 예를 들어 한밤중에 여러번 화장실에 가는 야간빈뇨, 소변이 가늘어지는 것, 소변을 보기 힘들고 늦게 나오는 배뇨지연, 화장실을 다녀왔는데도 찜찜한 잔뇨감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종양이 더 커지면 소변이 나오지 않거나 피가 섞여 나올 수도 있으니 주의해주세요.

 

 

초기 전립선암 증상을 의심할 수 있어요
소변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려요 (배뇨 지연)
밤에 화장실을 자주 갑니다 (2~4번)
화장실을 다녀왔는데도 찜찜해요 (잔뇨감)
소변에 피가 섞여 나와요
이러한 증세가 나타났다면 전립선암을 의심하고 서둘러 진찰받아야 합니다.

 

 

전립선암이 진행이 된 경우 증상을 알아두세요
허리에 통증이 있어요 (요통)
손발이 저리고 마비되는 느낌이 있어요
사타구니에 통증이 있어요
하복부에 동통이 있습니다
암이 전이되면 다른 부위에서 통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비교적 진행 속도가 느리지만 다른 암보다는 뼈에 전이가 되기 쉬워서 주의가 필요한데요. 골반이나 요추, 대퇴골 등에 전이되기 쉽기 때문에 허리가 아픈 증상이 나타나거나 엉덩이에 통증이 있다고 느끼는 분들도 많습니다. 더 진행되면 주변 림프절로 전이되고 림프액의 흐름이 나빠져서 하체 부종이 나타날 수도 있어요. 간이나, 폐에도 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받아야 합니다.

 

 

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암 증상은 다른가요? 둘 다 나이가 들수록 증가하는 남성의 질환이라는 공통정이 있지만 발생 위치, 증세는 차이가 있어요. 전립선암은 악성 종양이 전립선 밖으로 퍼져 나가 다른 장기로 전이 되지만 비대증은 양성 종양으로 전이되지 않습니다. 둘다 노화로 인해 발생하기 쉬우니 50세 이상인 남성은 주의하세요.

 

 

또한 전립선암의 경우 어느정도 진행이 되어야 증세가 나타나지만 비대증의 경우 초기에 빈뇨, 잔뇨감 등 배뇨장애가 나타납니다. 암일 경우 초기에는 증세가 거의 없지만 암이 커지면서 비대증과 같은 증세가 나타나고 더 진행되면 허리 통증, 보행 장애 등을 초래할 수 있어요.

 

 

예방할 수는 없을까요? 초기에 자각하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이에요. 간편하게 혈액을 채취해서 확인하는 PSA검사를 통해 알아볼 수 있습니다. 발생 위험을 줄이고 싶다면 전립선암 원인이 되는 요인을 피하는 것도 중요해요.

 

 

튀김은 가능한 섭취하지 않는 것이 증상 예방에 좋아요
감자 튀김, 치킨, 돈까스 같은 기름에 튀긴 음식이 전립선암의 위험요인이라고 하니 섭취를 삼가해주세요. 기름진 음식 외에도 흡연, 과음 등이 암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하니 백해무익한 담배는 하루라도 빨리 끊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콩제품은 적극 섭취하는 것이 좋아요
이소플라본을 많이 포함한 식품을 먹으면 전립선암을 초기에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두유, 두부, 콩국수, 된장 등에 이소플라본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니 적극 챙겨보세요. 여름에는 시원한 콩국수를 겨울에는 고소한 콩비지찌개가 좋을 것 같습니다.

 


전립선암 예방에 좋은 토마토를 먹습니다
토마토에 들어 있는 리코펜이 암의 발병 위험이 되는 활성산소를 억제해주며, 암의 발생률을 약 18% 낮춰준다고 해요. 리코펜 외에도 비타민, 셀레늄 등의 항암 성분이 들어 있어서 건강을 위해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신 리코펜 성분을 제대로 챙기려면 생으로 먹는 것이 아닌 익히거나 기름에 볶아서 먹어야 합니다.

 

 

노화에 따라 급격히 발병률이 높아지는 전립선암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전립선암 증상이 초기는 거의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빠르면 50세 부터 검사 받아보는 것이 좋으며, 예방을 위해서는 식생활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빈뇨, 잔뇨감 등 배뇨 장애 증세가 있을 경우 방치하지 마시고 서둘러 치료 받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