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29 08:21




병역기피를 위한 고의발치 의혹을 받고 재판 중인 MC몽에 대한 최종공판에서 MC몽이 고의발치로 병역기피를 하려했다는 것이 인정된다며 징역 2년이 구형되었다고 합니다. 최후진술에서 MC몽은 나약한 겁쟁이일지는 몰라도 비겁한 거짓말쟁이는 아니라고, 혐의를 부인하고 눈물을 쏟았다고 하네요. 치아발치뿐만이 아니라 공무원 시험, 학업, 해외여행 등의 이유로 6차례나 입영연기를 한 것도 몰랐다고 하는데, 이 내용을 읽은 우리 아들이 웃습니다.
아들은 캐나다 대학에 재학중이며, 올 여름 신검을 위해 한국에 갈 예정입니다. 군복무가 의무제인 대한민국의 남자들이 20세 전후로 가장 관심이 큰 것중 하나가 군복무 문제일 겁니다. 신체상 큰 결격사유가 없는 이상, 남자들이라면 그 시기를 놓고 고민이 가장 클 거예요. 대학생인 경우는 휴학을 하고 군대를 다녀와서 복학을 할까? 졸업하고 다녀와야 하나? 등등을 결정해야 하기때문에 친구들과도 이야기를 나누고 가족들, 혹은 선배나 지인들과 이런 문제로 이야기를 나눠보지 않은 한국 남자들은 아마 거의 없을 겁니다. 외국에 나와있는 고학년 유학생의 경우도 예외는 아닙니다. 대개 대학 1~2학년을 전후로 휴학을 하고 한국에 가서 군복무를 마치고, 다시 복학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 아들도 2학년을 마치고 가겠다고 잠정적으로 결정을 내렸는데, 고마운 것은 한 번도 군대를 가지 않겠다는 말은 안하는 겁니다. 솔직히 가고 싶지는 않답니다. 그런데 가야하는 것이니까 갈 거랍니다. 이제 21살인데 솔직한 표현이지 않습니까?
솔직히 아들을 군대에 보내지 않으려고 작정한다면 방법인들 찾지 못하겠어요. 서른 몇살까지 한국에 들어가지 않으면 된다는 말도 들었는데, 그럴 거라면 그 정신으로 2년 군복무 하는 것이 더 쉬울 겁니다. 본인도 떳떳하고 부모도 떳떳하고 말이죠. 병역기피 의혹이라는 족쇄를 차느니, 현빈처럼 해병대 지원은 못하더라도 병역 마친자로 평생을 가슴에 훈장다는 것이 낫지요. 한국에서 나와 외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이들도 군문제에 대해서는 해결되기까지는 가장 큰 숙제인데, 주위에서 군대를 가는 친구들을 많이 보는 한국에서는 더하겠지요.

연예인들도 예외는 아닐 거라 생각됩니다. 대학원 재학 등 학교에 적을 두고 연기를 합법적으로 하는 경우도 많지만, 군입대를 앞두고 소속사와 가족 등이 입대시기를 두고 여러가지를 조율하겠지요. 그런데 MC몽을 보니 무슨 외계인도 아니고, 화성인처럼 구는 최후진술을 보니 기가 찹니다. 몇차례 연기했을 거라 생각했지만, 이렇게 많이 연기한 줄도 몰랐다고 하고, 병역브로커에게 돈을 건넨 것도 전혀 모른 일이었다고 하네요. 신인이라 통장관리를 소속사가 했다나 어쨌다나요. 2005~2006년이면 MC몽이 신인시절도 아니고, 꽤 인지도도 높았던 시절인데, 무조건 아무것도 몰랐답니다. 연기 사유도 전혀 몰랐고, 불법인지도 몰랐다고 하는데, MC몽이나 소속사 대표나 브로커나 이런 걸 믿으라고 하는 말인지, 동정해 주고 싶어도 동정해 줄 건덕지조차 없습니다. 하긴 알고도 했노라고 진술하면, 가중치가 적용될 것이니, 몰랐다고 선처를 구하는 것이 법정에서 진술하는 모범답안일지도 모르겠습니다. MC몽이 유명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이었더라면, 몰랐다고 한들 알았다고 한들 이렇게 뉴스거리가 되겠습니까? 공판이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 조차도 대중들이 알고 싶지도, 알려고도 하지 않았겠지요. 
대중들이 MC몽의 병역관련 공판에 관심을 가진 것은 법의 공정성과 MC몽의 사과를 원했기 때문일 겁니다. 물의를 끼치고 실망시킨 것에는 죄송하지만, 자신은 한번도 병역비리자가 된 일은 없다며, 자신의 결백과 한 치의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재판정에 섰다고 항변하는 MC몽, 다섯차례의 공판과정을 지켜보면서 매번 느끼는 점은, 그의 신념화된 결백주장입니다. 결백하기 때문에 결백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결백하다는 것을 인정받고야 말겠다는 강한 결백강박증에 자신을 세뇌시키고 있다는 생각까지 들게 합니다. 결백해서 결백주장을 하는 것이 아니라, 결백하고야 말리라는 묘한 뉘앙스가 느껴진다는 겁니다.
2005년 네이버 지식인에 치아점수를 물어볼 정도로 군문제에 관심이 있었던 MC몽이, 2004년~2006년까지 두 번의 공무원 시험이라는 이유까지 6번의 각종 수법을 동원해 입영을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이, 과연 본인 모르게 가능했을까요? 연기 사유에 대한 통보를 받지 못한 이유는 핸드폰 전화번호를 자주 바꿔서 였다고 하는데, 6번이나 까마귀날자 배 떨어졌군요. 그런데 차일피일 미루면서 본인은 몰랐고 관심조차 보이지 않았던 입영문제를, 마지막 치아를 발치하고는 득달같이 달려가 병사용 진단서를 발급받아 군면제자로 확정받았다는 겁니다. 이런 MC몽을 나약했지만, 비겁하지 않았다고 믿을 수가 있을까요? 임플란트를 할 충분한 금전적 여유가 있었음에도, 어금니 없는 노인네로 살아 온 MC몽을 아무리 치과공포증이 남달랐다고 하더라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습니까?
MC몽에게 병역기피 의혹보다 철심보다 단단한 그의 결백에 대한 강한 신념이 더 실망스러워요. MC몽의 최후진술을 읽으면서 들었던 한가지 생각은, '참 말도 잘한다'였습니다. 나약한 겁쟁이였을 지라도 비겁한 거짓말쟁이는 아니라는 말, 그냥 들으면 너무 억울한 MC몽의 감정이 다 들어있어요. 그런데 어쩌지요. 대다수의 대중들과 검찰에게는 군대를 가지 않기 위해 고의 발치까지 한 강인한 남자지만, 비겁한 거짓말쟁이였음이 더 믿어지는데 말이죠. 검사의 구형이 최종선고에 그대로 적용되지 않을 것이고, 다음달에 열릴 선고구형공판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백번을 양보한다고 해도 전혀 납득이 되지 않는 상식적인 의혹에 대해서 유죄판결을 내린 셈입니다. 물론 판사의 선고가 같을지는 모르겠지만요.
다만 한가지, MC몽이 마지막에라도 한 번이라도 자신만이 믿고 있는 강한 신념을 배신해(?) 주기를 바랐는데, 나는 전혀 몰랐다로 일관하는 모습은, 비겁한 거짓말이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겠느냐"며, 자신의 모습을 한마디로 표현해 주더니, 최후변론까지 어쩜 이리도 적절한 언어를 구사했는지...
나약한 사람이라면, 이런 결정적인 증거들 앞에서 무섭고 창피해서라도 "나는 몰랐다, 아니다"라고 발뺌할 배짱도 없을 겁니다. MC몽은 나약한 게 아니라, 강했고 비겁했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하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3 Comment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