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6 06:44




우리나라에서 종교와 정치적 성향을 두고 논쟁하는 것은 예루살렘 성지에 대한 소유권 주장만큼 해결도, 결판도 나지 않은 감정적 소모싸움으로 치닫는 경우가 많습니다. 1박2일 남해편에서 금산 보리암에서 108배를 하라는 미션을 두고, 특정종교의식이었다며 논란이 일었다는데, 특정종교인인 저는 왜 아무런 생각없이 그 장면을 봤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저는 카톨릭 신자이며, 부활절 주간인 이번주는 다른 어떤 때보다 경건함과 감사함과 기쁨으로 충만된 시간을 보냈습니다. 부활절은 제게는 크리스마스보다 더 큰 의미를 주는 시간입니다.

보리암에서 108배 미션을 수행한 엄태웅, 108배라는 단어는 불교와 연관짓기 쉽고, 또한 불상 앞에서 108배를 올렸기 때문에 종교적 행위였다고 물론 보여질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저는 엄태웅의 미션을 제작진이 특정종교를 염두하고 기획했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엄태웅의 종교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으며, 별 관심도 없습니다. 몇몇 연예인과 운동선수들의 종교는 알고 싶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전국민이 알고 있는 경우도 있기는 하죠. 수상소감이나 골세레모니에서 감사와 영광을 하느님께 돌리는 모습을 많이 봐와서 말이죠. 엄태웅이 불교신자라면, 그가 진지하게 108배를 올리는 모습을 오히려 칭찬해줘야 합니다. 
1박2일과 제 종교를 두고 제게 있어 경중을 따져보라고 한다면, 그 질문을 한 사람을 욕해줄 것입니다. 당연히 제 신앙생활이 더 중요합니다. 그럼에도 저는 다른 종교에 대한 편파적인 시선으로 방송을 보지 않았습니다. 이런 논란이 사실 처음인지, 과거에도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그런 가자미 눈으로 방송을 봤다면, 예전 국토대장정 코리안루트 편에서 은지원과 김종민이 소개했던 금산사 템플스테이는 대놓고 특정 종교의 프로그램을 홍보해준 것이나 다름없었어요. 그런데 종교적인 잣대를 들이 댄 논란이 일었던 것 같지는 않습니다. 금산사 템플스테이는 처음 보는 코스라 제 눈에는 오히려 새롭고 신선했습니다. 은지원과 김종민은 사찰에서 하루 마음을 정진하고, 수행하며 자신을 돌아보는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었지요. 두 사람은 출발부터 좋아하는 성향이 달라, 티격태격하며 여행을 했습니다.
음식취향마저도 달랐던 은지원과 김종민의 여행마무리는, 취향과 기호가 다르고 인간관계에서 맞지 않는 면이 있다해도, 서로를 들여다보는 기회를 통해, 누군가와 함께 길을 가기 위해서는 상대방과 보폭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가르쳐 주었던 여행이었습니다. 굳이 사찰에서의 하룻밤이 아니더라도, 여행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는 것 역시, 여행이 주는 자기 성찰의 시간이라는 의미도 있었고요. 마찬가지로 이번 보리암에서의 엄태웅 108배 미션은, 엄태웅의 체력소모에도 미션을 위한 의지를 더 부각시켰고, 그의 진지한 미션수행 모습에서 오히려 감동을 느끼게도 했습니다.
엄태웅의 108배 미션에 대해 지난글에 이렇게 썼습니다. "보리암에 108배를 하러 올라간 엄태웅, 진지하고 경건하게 108배를 올리는 모습이 숙연하기 까지 했습니다. 한 배 한 배 요령피우지 않고 정석대로 절을 하는 엄태웅, 비오듯 땀을 흘리면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자세를 보여 주었는데요, 1박2일팀 건강과 말문좀 트였으면 좋겠다는 소원을 빌었다는데, 그렇게 진지하고 성실히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도 멋졌지요".
엄태웅이 절을 하는 장면에서 제작진은 예능에서는 보기 드문 진지한 모습이라는 자막을 넣어주기도 했는데, 단지 108배 미션을 위해 대충 절하는 시늉만하고 카운트만 하지 않는 엄태웅의 진지함과 성실함, 고지식할 정도의 순둥이 모습을 부각시키기 위함이라는 생각만이 들었습니다.
요즘 종교적 이유로 욕을 많이 드신 특정분들을 기억하실 겁니다. 일본대지진을 '우상숭배를 한 것에 대한 하느님의 경고다'라고 해서 파문을 일으킨 조용기 목사도 있었고, 이명박 대통령 내외를 무릎꿇려 기도하게 하는 모습도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습니다. 엄청난 비난이 일었고, 결과적으로 더 많이 욕먹은 것은 기독교인과 하느님이었습니다.
누가 신앙인과 하느님을 욕먹였는가? 라고 반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부 종교인들의 잘못된 종교관과 세계관, 그리고 역사관이 한국의 기독교를 싸잡아 비난받게 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른 종교에 대해 인정하지 않고, 타인의 믿음을 경시하는 이런 배타주의적인 편협한 시각이, 오히려 자신을 욕먹게 하고 있는 것이에요. 제 얼굴에 침뱉기나 진배없는 한심한 작태지요.
저 역시 방송을 보면서 종교적 시선으로 불쾌감을 표시한 적이 한 번 있었습니다.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유인나의 수녀복 신에서 찢겨진 수녀복에 대해 분노한 글을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모독행위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드라마나 방송에서 특정 종교의식이나 믿음이 소재가 된 것을 두고 비판한 적은 단 한번도 없습니다. 왜냐? 그런 시각으로 드라마나 방송을 본다는 자체가 넌센스이기 때문입니다.
불편한 마음으로 시청하는 드라마가 있기는 합니다. 로열패밀리에서 김인숙(염정아)의 기도실을 볼 때마다, 어떤 마음으로 기도를 할까, 작가에게 묻고 싶을 때가 한 두번이 아니거든요. 김인숙이 존엄성을 가진 한 인간임을 증명하기 위해 복수와 응징의 칼을 갈면서, 한편으로는 숭고한 종교인의 모습으로 성모마리아상 앞에서 기도하는 모습이, 제 눈에는 이율배반적으로 비춰졌기 때문입니다. 김인숙이 가진 흑과 백의 모습은, 그래서 더 충격적이고, 극단적이기까지 하죠. 인간의 양면성을 이렇게 확연하게 보여준 드라마도 보기 드문 예입니다. 두얼굴의 아수라백작 모습이죠.
자기 종교에 대한 믿음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것이 신앙인의 의무는 아닙니다. 사랑하라는 말씀을 실천하는 것이 더 신앙인다운 자세가 아닐까요. 엄태웅의 미션을 두고 종교적이라는 시선을 가진 분들은, 자기 스스로 아수라 백작의 가면을 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했으면 싶군요. 타종교에 대한 믿음을 방송에서 보기 불편하다고 비판하기 보다는, 타종교를 모독하는 것에 대한 비판을 해주는 대인배의 마음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그것이 가시밭길 십자가 고난의 길을 걸어가신 예수님의 가르침이고, 하느님의 사랑이 아닐까요?
제 신앙의 뿌리와 믿음의 깊이가 얕아서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도 들고, 어떤 이들에게는 이런 말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지도 모르지만, 잘못된 논란거리를 만들어 자기 얼굴에 침을 뱉고, 나아가 믿음에 정진하는 다른 이들까지 욕먹게 하지는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