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14 07:05




오랜만에 개인적인 일상이야기를 씁니다. 지난 주는 산더미같이 배추와 무를 쌓아두고 일년 큰 농사를 지었습니다. 김장을 했답니다. 원래는 그 전 주에 김장을 하려고 했는데 배추 주문이 밀려서 늦춰지는 바람에 김장이 좀 늦어졌어요. 올해는 김장을 좀 많이 했답니다. 여기서는 배추를 박스 단위로 구입을 해서 몇포기인지 잘 모르겠지만, 대강 50포기정도를 한 것같아요. 저희집 김장은 배추김치, 동치미, 석박지, 알타리 김치 네가지를 했습니다. 작년에는 갓김치도 담고 백김치도 했는데 나이가 들어가니 귀찮아져서 하나씩 줄이게 되네요.ㅎ 엄살좀 부리자면, 왜 일 많이 하면 어머니들 허리가 끊어져내린다는 말씀을 하시잖아요. 저는 허리가 터져 나가려고 하더라고요.

배추는 평소에는 30포기 정도를 했는데 올해 조금 많이 해야 했어요. 대학에 다니고 있는 아들과 딸이 각각 따로 살다보니 살림이 늘어난 때문이기도 하고, 딸아이 친구들에게 나눠 주려고 마음먹고 넉넉하게 했습니다. 딸아이 친구들이 한국음식을 어찌나 좋아하는지, 특히 김치와 불고기에 환장(?)을 한답니다. 대학의 낭만같은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딸아이 학교생활을 지들끼리는 교도소라고 표현하더군요. 정말 제가 보기에 안쓰러울 정도로 빡세게 시키는 곳이 캐나다 대학인 것 같더군요. 딸아이는 프로젝트가 많아, 거의 새벽에 들어오거나, 어떤 때는 학교 스튜디오에서 밤을 새는 일이 많은데, 가끔 금요일이면 친구들과 음식 한두가지를 해가지고 모여서 파티를 하며 자기들끼리의 낭만같은 것을 누리기도 한답니다. 뭘 보내주나 고민하다 김치와 불고기를 들려 보냈는데, 이후로는 그것만 가져오라고 한다네요.
딸아이가 함께 잘 노는 그룹은 서양아이들도 있고 중국아이들도 있는데, 특히 중국아이들이 김치와 불고기를 좋아하더라고요. 그런데 얘네들이 김치를 먹는 것을 보면 우리와는 좀 다르더라고요. 우리는 김치를 밥반찬으로 먹는데 얘네들은 샐러드식으로 먹는답니다. 밥이나 요리랑 먹는 것이 아니라 김치만 메인요리로 먹는 거예요. 속쓰리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말이죠. 여튼 허리가 터져나가게 한 김장은 한국김치를 선전할 작은 외교관의 임무를 띠고, 지금 김치냉장고에서 잘 숙성되고 있는 중이랍니다.
김장한 날 12월10일은 공교롭게 아들 생일이었어요. 김장 전날 배추 물빼고 야채 다듬고, 바빠서 물한모금 먹을 시간도 없을 정도로 부산스럽게 왔다갔다 했지요. 아들 생일까지 겹쳐서 선물을 사러 쇼핑몰까지 나갔다 오느라 진이 다 빠져, 다음날 김장을 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일거리가 많으니 오히려 엄살을 부리지도 못하겠더라고요. 엄살피워도 누가 알아줄 사람도 없고ㅎ;;
김장을 다하고 아이고 데이고 끙끙거리며 쉬고 있는데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시험기간이라 아들은 집에 오지 못한다기에 생일선물만 아들집에 던져두고 왔었어요. 니트 셔츠와 후드 티셔츠, 벨트를 선물로 주고 왔는데, 아들은 지금까지 한 번도 옷투정을 해본 적이 없는 아이랍니다. 엄마가 사주는대로 군말없이(?) 입는 편이라, 옷을 고르는데 크게 까탈스럽지는 않아요. 
그런데 옷 하나가 마음에 안든다고 리턴하라고 전화를 했더라고요. 사이즈를 잘못 봤나 싶어서, 사이즈에 문제가 있냐고 물었더니 디자인이 마음에 안든다는 겁니다. 디자인? 아니 엄마의 안목을 지금 무시하시는 거임? 아들은 그런 디자인이 아니라 무늬가 마음에 안든다더군요. 무늬? 아무 무늬없는 단색 후드티가 무슨 무늬가 있었어?
아들이 문제를 삼은 것은 가슴팍에 일장기가 있다는 것이었어요. 저는 본 기억이 없어서 사진 찍어서 보내보라고 했더니 정말 있더라고요;;. 아들집까지는 차로 40분이 걸리는데 귀찮아서 그냥 입으면 안될까 했지요. 옷을 가지고 와서 다시 오려면 한시간 반, 다시 쇼핑몰까지 리턴하러 다녀오면 왕복 두 시간, 대략 세시간 반정도의 시간을 옷 하나 때문에 허비하는 것이 힘들기도 하고, 짜증나게 귀찮은 일이거든요. 그래서 캐나다에서 누가 그런 걸 신경쓰겠냐고, 그거 알아주는 비싼 메이커인데 그냥 입으면 안되겠냐고 했지요. 엄마가 좀 유치하죠. 그래도 아들은 자기가 싫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아들이 하는 말, "엄마, 일장기를 달고 다닐 수는 없잖아요".


헉, 맞다... 순간 우리 아들이 얼마나 개념아들로 보이던지요. 비싼 메이커라고 설명해가면서 귀찮음을 모면하려고 했던 제가 순간 부끄러웠습니다. 이 아들이 지난 1박2일 관련글에서 스타크래프트 실력에 관해서는 캐나다 숨은 고수라고 언급했던 게임광 아들이랍니다. 여름방학을 보내고 나서 공부한다고 초등학교때부터 지금까지 몇년간 빠져있던 게임을 진짜로 딱 끊어버리는 것을 보고는, 저희집 식구들이 믿기지가 않아 놀랐습니다. 지난 달에 남편이 왔다갔는데, 그런 아들을 보고 믿음이 갔는지 한국으로 돌아가는 14시간의 비행시간이 하나도 지루하지 않았노라고, 아들 생각하니 마음이 흡족해서 기분좋았노라고 할 정도였답니다.
미역국도 못끓여 먹이고 마음이 헛헛했는데, 일장기를 달고 다닐 수는 없다는 아들의 말 한마디에 아들이 자랑스럽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한 감정이 꽉 차오르더라고요. 이런 얘기 블로그에 올려도 되겠지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3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금정산 2011.12.14 08: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 아들입니다.
    엄마 일장기 달고 다닐수 없잖아요.
    참 생각이 훌륭한 아들을 두었습니다.
    애국자가 멀리있는게 아닌
    우리 생활속의 실천에 있는 것 같습니다.
    아침에 흐뭇한 포스팅 읽고 갑니다.
    편안한 시간 되세요.

  3. 푸른소 2011.12.14 08:4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도 바쁜 아침시간인데...댓글을 달지 않을수 없네요...
    소위 말하는 특템을 한 기분이랄까...
    누리님이 이리 미인이셨군요...ㅎㅎ
    따뜻한 글같이 좀은 푸짐~~~한 아주머니이실것 같았거든요....푸하하하...
    뿌리깊은 나무를 사랑하시는 누리님의 아들임을 인정해야 겠어요...
    우리가 무심히 지나치는 일상가운데 지켜야할 자존심을 아드님은
    멀리 타국에서도 지켜내고 있는듯하여 정말 흐믓하네요...울 아들녀석도 그리 커야 할텐데...^^
    누리님의 김장맛도 보고싶어요...아직 한번도 김치에 손대보지 못한 주부(?)라서리...
    행복하세요~~~누리님...;;

  4. 탁발 2011.12.14 09: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남의 아들인데도 뿌듯하고 자랑스럽군요.
    해외에 나가 있는 젊은이들에 대해서 안심해도 될 듯한 기분입니다.
    그리고...초록누리님 의외(?)로 미인이시군요. ^^;

  5. 영국품절녀 2011.12.14 09: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은 초록누리님을 직접 보게 되는 행운을 얻고 갑니다.
    일장기가 있는 옷을 입는 것이 맞고 틀리다고는 말할수 없는 일이지만요,
    아드님의 생각에 동감합니다. ^^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박씨아저씨 2011.12.14 10:59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ㅎ 아드님 대견합니다.
    저같았으면 아마 일장기 부분에다가 검은실로 4괘 그려넣고 태극기로 바꾸었을겁니다~ㅎㅎㅎ

  7. 이야~~~~ 2011.12.14 11:05 address edit & del reply

    박수, 박수!!
    이러니 우리나라 미래는 아직 밝은 거 맞죠!!!

  8. 2011.12.14 11:1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여왕의걸작 2011.12.14 11:17 신고 address edit & del

      참 그리고 저는 이번 주부터 브레인 봅니다.
      천일의약속은 너무 힘들어서 못 보겠어요.
      볼 때마다 스트레스가 쌓이는 드라마는 오랜만입니다.
      브레인에서 신하균 진짜 너무 멋있다는 거..
      누리님이 리뷰 써주면 진짜 진짜 너무 좋겠습니다만 안 되겠지요...?ㅋ

  9. 꽃류연 2011.12.14 11: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사이좋아보이네요 ㅎㅎ 멋진 아들두셨습니다~^^
    꾸욱 누르고갑니다

  10. 사자비 2011.12.14 12:0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 아들이로군요. 그나저나 초록누리님 이렇게 미인이셨군요.ㅎㅎ;

  11. 그린레이크 2011.12.14 12:49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멋진 아드님이신데요~~
    참 잘키우셨어요~~울 강양이라면 아마 아무 생각없이 그냥 입었을듯한데~~
    초록 누리님도 해외에 사셨군요~~더 반가워요~~
    김장 하신 다고 수고 많으셨어요~~

  12. 깊은우물 2011.12.14 13:02 address edit & del reply

    아드님 개념이 짱입니다.
    그리고 김장 담그시느라 고생 하셨네요.
    가정에 행복이 늘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13. 하결사랑 2011.12.14 14: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앗...초록누리님이시네요 ^^
    진짜 오랜만에 왔는데...초록누리님 알게 된지 2년 넘었는데 처음으로 얼굴 뵙네요 ㅋㅋ
    아드님이랑 정말 닮았어요 ㅋㅋ

    김치를 메인으로 먹으면 진짜 쓰고 짤 것 같은데...
    암튼 따님 친구들의 몫까지...김장 하시느라 정말 고생 많이 하셨어요.

  14. 담빛 2011.12.14 14: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넘 멋진 아드님이네요..
    자랑스러울만합니다

  15. 에바흐 2011.12.14 14: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드님 정말 멋지네요. +_+

  16. 파리아줌마 2011.12.14 16:1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저런 아들 있었으면요~~
    든든하시겠습니다. 부럽고요^^

  17. 최강마미 2011.12.14 23:59 address edit & del reply

    멋쟁이 아들에 멋쟁이 엄마이네용~~^^

  18. 괭이발 2011.12.15 01:57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 아들이네요. 개념이 꽉 차있어 정말 자랑스러우시겠어요. 어머머..그런데 전 이 블로그 뿌리깊은나무 리뷰로 알게됐는데..리뷰 쓰시는거 보고 막연히 젊은 남자분인줄 알았거든요. 그렇게 저렇게 장성한 아들이 있는 여성분이셨군요. 많이 놀라고 갑니다 ^^;;

  19. 눈물가득 2011.12.15 09:35 address edit & del reply

    오.. 확실히 멋진 어머님에 멋진 아드님!
    마음도 외모도 눈부신 아드님 두셔서 마음 든든하시겠어요.^^
    게다가, 눈이 번쩍 뜨이는 초록누리님 미모! 정말 깜짝 놀랐다는..^^
    다음엔 동안 유지 비법.. 요런 것 부탁드려야 할 듯~ㅎㅎ

  20. 썬스대디 2011.12.15 12:00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진 훈남을 아들로 두셨네요. 얼마나 자랑스러우실까. 부럽습니다.

    김장하시느라 수고했어요. 일년동안 일용할 양식이 하나가득 그득하니, 마음 또한 가을처럼 풍성해질 듯 합니다. 또 뵐게요......

  21. 당근그래야되는데 2011.12.31 12:08 address edit & del reply

    개념아드님 이쁘네요, 아무리패션이라지만 요즘얘들(나도20대지만ㅋㅋ) 저런건좀 의식을 했으면 하는사람인데요, 일장기는 많이들 반일감정으로 의식하고 그런 표시나 마크로 사용하지않으려고도 하지만.. 뭐 다른나라국기 ...새겨진 의상, 입을수는 있으나 . 한참 폴로 스웨터 성조기달린거 유행했을 때 꼭 저렇게 너나할것없이미국국기 가슴팍에 크게달고다녀야하나 싶은생각에 그옷입은사람좀 별 생각없어보였을때가있었슴다텅텅ㅋㅋ나도폴로좋아하지만ㅋㅋㅋ그건좀아니다싶었음 패션공부하는사람들차원에선또모르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