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애정 사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23 '최고의 사랑' 구애정이 병원에 입원한 이유, 감자에 답이 있다? (17)
2011.06.23 10:19




독고진의 심장재수술은 성공했고, 독고진은 해외에서 요양을 하다 건강한 모습으로 귀국했습니다. 팔팔 넘치다 못해, 피끓는 청춘으로 돌아온 아이언 맨 슈퍼히어로 독고진, 심장만이 튼튼해진 것이 아니었지요. 구애정을 향한 사랑은 더 단단해졌고, 구애정을 향한 독고진의 구애는 노골적이기 까지 합니다. 재회 퍼포먼스를 위해서 가지가지 준비하는 독고진입니다. 멜로, 에로, 로맨틱 코미디, 처음에는 뜨겁고 극적인 멜로로 설정을 했지만, 아무나 한의사 윤필주와 함께 들어서는 구애정때문에 있는대로 성질만 내고 가버리지요.
천하의 독고진이 빨간 리본을 목에 매고, "독고는 애정이 선물"이라고, 낯간지러운 고백까지 연습했는데, 왠걸 구애정이 아무나 한의사랑 들어오는 것을 보고는, 입이 거칠어지고 표정은 험악하게 일그러지지요. 윤필주를 보자 터뜨린 독고진의 한마디, "엠병".... 생사를 넘는 대수술 끝에 살아나고, 두 달동안이나 구애정을 보지 못해 병이 화병이 생길 정도였는데, 수술 후 첫재회가 하필 윤필주 팔을 붙잡고 오는 구애정이라니... 아무나 한의사, 옘병입니다ㅎ.

운동화 속에 넣어둔 꽃반지가 없어져서, 띵똥과 함께 동네 쓰레기수거함까지 뒤지며, 백수아빠가 되는 것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구애정이 신발장에 넣어두었다는 허무한 한마디, 독고진의 허를 제대로 찌르는 구애정입니다. 반지를 찾아 쌩 가버리는 독고진, 2탄 재회 퍼포먼스를 준비하지요. 1탄 멜로는 깨져 버렸고, 에로쪽으로 머리 굴려보는 독고진입니다ㅎ. 감자싹에 반지를 걸어두고, 구애정에게 보여주겠다는 멋진 미래구상에 여념이 없는 독고진, 그때 초인총과 함께 6090 해제소리가 들리지요. 
그런데 충전기가 좀 이상합니다. 어째 예전보다 거리를 두려고 멀찌감치 떨어져 앉고, 생글방글 웃어주지도 않습니다. 더 업그레이드된 강한 독고진을 구애정이 시큰둥해 하고, 마지막 기회를 줄테니 잘 생각하라고 쌩 가버리기니, 답답해 미칠 것같은 독고진입니다. 주변사람들이 구애정을 말리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어차피 독고진이 잠시 정신나가 맛이 잠시 갔던 거야, 독고진이 제정신으로 돌아오면 구애정 너만 상처받을 거야, 10년 국민비호감이 평생비호감을 전락할 거야, 독고진 한 방에 무너질 거야, @$#$$@$%# '등등, 온갖 말로 구애정을 독고진에게서 떨어지라고 했겠죠. 
"잘난 척하면서 사람들한테 칭찬받고 살아야 하는 독고진인데, 사람들한테 욕만 받고 살 수 있어요? 염치가 없는 것 같아서 그래요. 독고진씨가 개똥밭에 들어 오겠다는데, 더러운 것도 좀 치우고 맞이하고 싶은데...하루 이틀에 치울 수도 없고....". 그리고 쌩하게 갈 수있는 마지막 기회를 주겠다며 가버리지요. 이젠 배터리를 한 칸도 충전해주지 않습니다. 구애정때문에, 구애정과 한시라도 떨어져 있기 싫어서, 칸느행 직행예약 티겟이라는 김기욱(김기덕감독이겠죠) 감독 시나리오도 던져버린 독고진인데, 세상 사람들은, 아니 구애정은 독고진의 사랑을 너무도 몰라줘, 잉잉ㅠㅠ

독고진과 구애정의 열애설이 터지면, 전국민이 구애정의 시어머니가 되어, 며느리 구박에 나서고, 구애정만 힘들게 되는 것이 구애정이 처한 현실이라는 것을 알게 된 독고진, 큰 결심을 합니다. 미래의 계획을 토크쇼에 나가 얘기했다고 하지요. 구애정과 함께 추락하던지, 운명에 맡기려는 독고진입니다. 독고진이 구애정의 개똥밭을 치우리라 결심한 거죠. 사람들이 욕하거나 말거나, 독고진의 모든 것을 잃어도 구애정만 있으면 되는 독고진입니다.  그리고 독고진 자신의 선택이 최고였다는 것을 확인하지요.
독고진이 구애정에게 묻지요. 왜 매달리지 않느냐고요. 구애정의 대답은 독고진이 구애정을 사랑하는 만큼, 구애정도 독고진을 진심으로 사랑한다는 고백과도 같았습니다. 지키고자 하는 방식만 달랐을 뿐이지, 지키고 싶은 사람은 둘 다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이었으니까요. "난 추락해 봤어요. 저 꼭대기에서 한 순간에 밑바닥까지 한 순간에 떨어졌어. 난 당신이 내가 겪을 걸 다 당할까봐 그것이 무섭고, 그 다음에 나에 대한 원망이 어떨지도 잘 알아요. 나는 당신이 그런 마음 가질까봐 제일 무서워요. 쌩하니 갈 거라고 결심했으면 그냥 가요. 당신 미래에서 나 빼놓은 것 비난 안을게요. 당신을 원망하지 않아요. 나를 사랑해 줬었던 건 당신 진심이었으니까". 
안으로 들어가는 구애정의 뒷모습을 보며, 독고진은 자신의 결심이, 자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희미하게 웃지요. 구애정이 매달리지 않고 자꾸 한발짝 뒷걸음질 치는 이유는, 독고진이 자신이 겪었던 추락을 당하게 하고 싶지 않아서 였지요. 그리고 독고진이 자신을 원망하는 마음을 가질까봐, 그것이 가장 무섭다고 고백하는 구애정이었습니다. 독고진이 자신을 사랑한 것이 진심이었듯. 그런 독고진을 사랑하면서도, 가고 싶으면 떠나라고 진달래꽃을 뿌려주는 구애정의 마음을 안 것이지요. (독고진 속마음 빨간펜 첨삭: 앗싸~토크쇼 나가서 밝힌 것 정말 잘했어, 두고봐, 후후후, 구애정, 내가 너를 어떤 식으로 지키고 사랑하는지, 내가 줄 미래가 어떤 것인지 확실히 보여 주겠~~어).
독고진이 추락하는 게 무서워서, 혹이라도 구애정에 대한 마음이 원망으로 바뀌게 될까봐 무서워서, 구애정은 자신의 심장을 사뿐히 즈려밟고 가라고, 독고진의 앞에 진달래꽃을 뿌렸던 것이죠. (다시 빨간펜 첨삭: 구애정, 진달래꽃은 내 꺼였어. 표절이라고 고소할까보다!)
대장금으로 변신한 구애정, 맛집촬영에 열심입니다. 이번 촬영은 감자탕집입니다. 식당주인, 거기에 의미심장한 말까지 덧붙여 설명해 주죠. "감자가 얼마나 잘 크는데, 알도 주렁주렁 잘 달리고, 꽃이 피면 얼마나 예쁜데....". 그러고 보니, 독고진이 쓰러지면서 쏟았던 감자에도 작은 감자알들이 매달려 있더라고요. 식당주인이 큼직하게 걸어둔 감자꽃밭사진, 감자꽃을 보는 구애정의 눈에 기쁨과 불안이 동시에 밀려듭니다. 우리 감자도 이렇게 예쁜 꽃이 피는 거구나...독고진 감자에 꽃이 안필까 걱정도 되는 구애정입니다.
독고진의 토크쇼는 대한민국을 강타할 빅뉴스, 온국민을 충격의 도가니에 넣을 방송이 되었지요. 독고진의 이상형을 찾기 코너에서 독고진이 이상형을 국민비호감 구애정이라고 뽑고, 그것도 모자라 "지금 현재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 구애정씨입니다. 구애정씨 사랑합니다"라고, 공개고백까지 해버렸으니 말이지요. 한예슬, 신민아도 꺾고 국민여신(?) 전지현도 꺾고, 독고진의 이상형에 등극한 구애정, 칠 천만 볼트의 찌릿전기를 온 몸으로 받게 생겼네요. 반은 '심장이 아니라, 눈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독고진에게도 화살시례가 쏟아질 것 같아 나눠가질 듯하지만 말입니다. 최고의 스타가 한순간에 최악의 실망스타로 뭇여성들의 눈물을 쏟게 하고, 최악의 비호감 구애정은 국민배우를 홀린 꽃뱀에 등극하게 생겼으니, 독고진과 구애정의 열애설은 강한 장마전선권에 들어가게 생겼습니다. 물론 구애정과 독고진의 애정전선은 바람한점 없는 뜨거운 열기가 이글이글 타오르는, 적도에 진입했습니다만....
마지막회 한회를 남기고 홍자매가 던진 구애정 병원입원 장면때문에 살짝 걱정은 됐지만, 촬영 중에 구애정이 가벼운 부상을 당한 것 같더라고요. 여기서부터는 그냥 더보기 서비스입니다. 병원에 입원한 것은 아무래도 독고진의 공개고백이 있고 한 참 후의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독고진의 감동고백에 구애정은 감자꽃반지를 꼈고, 독고진이 다음에 주겠다고 했던 미래를(? 사극에서는 이런 것을 승은이라는 말로 표현을 하더라죠?ㅎㅎ) 받은 것이지요.
구애정의 입원이유를 말해 준 복선을 감자에서 찾았습니다. 감자에 그새 알이 맺혔더라고요. 독고진의 미래를 받은 구애정, 사고로 입원을 한 것이거나 몸에 이상이 생겨서 입원을 했을 것이고, 병원에서 이것저것 검사를 했는데, 구애정의 몸상태에 충격적인(?) 결과가 나온 것이지요. 그리고 독고진이 결과를 듣게 된 것이지요. 전국민이 알게 된 독고진과 구애정 사이이니, 의사선생님도 독고진에게 구애정 몸상태에 대해 말해주는 것이 어긋나는 일은 아닐테고요.
독고진이 구애정의 병실에 들어서서 조심스럽게, "구애정...."하고 불렀는데, 다음 말은....이런 말이 이어지지 않을까요? "감자가 주렁주렁 매달렸다네~~세 개나 매달렸다네~~내가 미래를 너무 많이 줬나? 우후후후후(19금 표현이라 강도를 낮추느라 무지 노력했는데도 부끄부끄;; 그냥 웃고 가시와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