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치한놀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5 범죄에 가까운 김범수의 치한놀이 발언 (128)
2010.03.15 13:43




오늘 딸이 인터넷을 하다가 기겁을 하며 "엄마, 이리 좀 와보세요" 하며 이어폰을 건네주었습니다. 딸이 들려준 내용은 다름 아닌 '김범수와 꿈꾸는 라디오' 13일자 방송내용 중 일부였습니다. 들으면서 김범수의 치한놀이 발언에 충격과 공포를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밤길에 여자가 걸어가고 있으면 뒤에서 발소리를 일부러 내서 겁을 주는 걸 즐겼다는 것입니다. 본인이 진행하고 있는 라디오방송에서 한 이야기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그런 걸 가끔씩 옛날에 좀 즐긴 적이 있어요.
어렸을 때. 이렇게 괜찮은.. 어우, 딱, 처자가 딱 가잖아요 밤늦게.
골목 딱 어귀에. 그럼 제가 일부러 속도를 조금 더 빨리합니다.
이렇게 가면 그 여자분 속도가 점점 더 빨라져요. 그럼 재미있잖아요.
(추격전이요 예)
그럼 제가 점점 더 빨리, 이렇게 가면 그 분의 어깨가 들썩들썩, 이게 긴장하고 있다는 거죠.
(숨을 가쁘게 몰아쉬고)
제가 점점 이렇게 빨리 하다가 빠른 걸음으로, 거의 경보수준으로. 가다가 뛰기 시작합니다.
그럼 이 분이 악! 하면서 갑자기 막 도망가요 (웃음) 너무 재미있더라고요.
(사과하세요 빨리)
죄송합니다. 어렸을 떄 철없는 시절,
(여동생 있으세요?)
없어요.
(없으니까 이러시죠.)

음성 파일을 들으면서 뒷머리가 쭈삣 곤두서는 느낌이었습니다. 같이 얘기하시던 분까지도 어떻게 얘기를 끊어야 할지 몰라 당황을 감추지 못하고, 여동생이 없으니 이러는 것 아니냐며 나무라기까지 했습니다. 사과하라고 하니 죄송하다고 했지만, 그 행동에 대해 뉘우치는 기색은 커녕 얘기를 하는 내내 뿌듯하다는 듯이 웃으며 방송을 진행하는데 정말 소름이 돋았습니다.
방송에서 저런 말을 거리낌없이 할 수 있다는 것은 둘째치더라도, 저런 행동을 하는 데에 있어 아무런 죄책감도 느끼지 못했다는 게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더군요. 여자분이 느꼈을 극도의 공포를 재미있다고 생각하며 즐겼다니요. 본인은 가볍게 웃기는 에피소드 정도로 얘기한 것 같은데 청취자들은 우리 사회에 이런 사람이, 그것도 버젓이 방송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무용담처럼 얘기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가뜩이나 김길태 여중생 살해사건으로 마음이 심란하고, 딸 가진 엄마의 입장에서 굉장히 불안합니다. 밤길에 뒤에서 발소리만 나도 불안한데, 겁을 주려는 목적으로 걸음까지 빨리 했다면 피해자가 느꼈을 공포는 지금까지 트라우마로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당하는 입장에서 밤길에 뒤에서 누군가가 따라 붙는다면 얼마나 신변의 위협을 느꼈겠습니까. 아무리 어린 시절의 장난이었다고 해도, 이 행동은 장난을 넘어선 일입니다. 본인이 어떤 잘못을 저질렀는지도 모르고 방송에서 히히덕거리며 얘기할 소재는 절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이것을 재미로 생각하며 방송에서 얘깃거리로 꺼낼 정도라면, 심리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의심까지 듭니다. 이런 사람이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보고싶다', '슬픔활용법' 등의 주옥같은 사랑노래를 불렀다는게 아이러니하게 느껴질 정도로요. 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노래라서 더 소름끼쳤어요. 개인적으로 김범수를 만난 적도, 얘기를 해본 적도 없기 때문에 그의 성격이나 인품을 알 수는 없지만, 노래만으로 호감이었었는데 이 방송을 듣고 가수 김범수와 인간 김범수가 같은 인물인지 혼란스러울 정도였어요. 아마 다시는 같은 느낌으로 저 노래들을 들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요즘 방송가에서 입조심 못해서 곤욕을 치룬 연예인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그런데 김범수는 입조심이 아니라 행동조심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딸아이를 가진 엄마로서, 또 여자로서 이번 라디오방송에서의 밤길 치한놀이 발언은 단순히 사과방송으로 끝낼 문제가 아닌 것 같습니다. 특히 지금같은 상황에서는 더더욱이요.
이번 치한놀이발언은 연예인들이 과거 실수했던 얘기를 하듯 웃고 넘기기에는 결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이슈화가 되자 제작진도 공식적으로 사과한 모양입니다만, 김범수 개인적으로도 본인의 말에 책임을 지고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밤길에 여자를 겁주는 것을 한낱 유희거리로 여기는 사람의 방송을 듣고 싶지는 않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1 Comment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