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고무떡사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13 '무한도전' 유재석의 감동희생, 억지라고 욕하지 마라 (50)
2011.02.13 08:01




무한도전이 초창기 무한도전에서 보여주었던 재미와 감동으로 시청자에게 눈물을 쏟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솔직히 눈물을 흘리지는 않았습니다. 마음으로 느껴지는 뭉클함이 눈물보다 더 진한 감동으로, 멍하니 평창의 눈밭에 서서 올림픽 유치 기원 깃발을 흔드는 그들의 모습을 오래도록 지켜봤습니다.
얼음판에서 윗몸일으키기를 한 무한도전 멤버들은 무한도전의 정식종목 3가지 경기에 참가합니다. 침낭봅슬레이, 인간컬링, 그리고 단체미션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유치기원 깃발뽑기 미션이었지요. 중간에 점심획득 미션에서는 노홍철의 고무떡 사기도 큰 웃음을 주었습니다. 결국 라면을 획득해서 혼자 먹는 하하에 이르기 까지 모두 고무떡을 오물거리게 했지요. 
퀴즈풀기 침낭 봅슬레이는 눈빙수를 뒤집어 쓰고 내려오는 멤버들의 얼굴이 가관이 아니었습니다. 특히 텔레토비 명수옹의 급노화한 모습에 빵터지기도 했지요. 3연승으로 결승에 진출한 노홍철이 결승전에서 유재석을 물리치고 영예의 금메달을 따기도 했는데요, 요즘 노홍철이 넌센스에서 상식에 이르기까지 공부를 많이 하고 있는 모양이에요. 동갑친구 석사 하하가 무식을 종결하겠다고 큰소리 뻥뻥쳤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김연아를 패러디한 정준하의 평창동계 올림픽송 'Don't worry Go 평창'의 깨알같은 웃음에 이어 인간컬링 게임으로 몸개그를 보여주는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 몸개그의 최고는 엉덩이 들이받기였습니다. 3단 연속 엉덩이 들이 받기까지 각도 조절까지 제대로 해서 보여주는 무도 멤버들입니다. 후유증은 없었겠지만, 명수옹의 시시때때로 터지는 화생방 출구(?)를 이참에 보수를 했으면 좋겠다는 우스운 생각도 했더라지요ㅎㅎ.
동계올림픽의 하이라이트는 스키 점프대 거꾸로 올라가기 였지요. BGM으로 깔린 이적의 '같이 걸을까'는 한편의 영화음악처럼 어울렸답니다. 깃발뽑기는 한편의 영화처럼 슬로우 모션으로 방송이 되었는데, 연출의 냄새가 풍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무한도전이 평창으로 간 이유가 여기에 담겨 있었기에, 감동이 메시지가 되고, 감동이 한편의 드라마가 되었던 장면이기도 했습니다.
낙오된 길을 위해 1등으로 도착한 유재석이 로프를 타고 다시 내려와서 길을 응원하지요. 위에서는 동생들이 당겨주기 위해 로프를 잡고 있고, 유재석은 힘들어 하는 길에게 끝까지 포기하지 말라고, 힘내라고 길에게서 시선을 떼지 않았습니다. 혼자가면 힘든 길도 먼저 간 동료가 기다려주고 응원해 주기에 길도 포기하지 않으려 합니다. 하지만 길의 덧신에 장착된 아이젠에 문제가 생기고, 체력이 바닥난 길이 더이상 오르기를 힘들어 합니다. 여기서 길에게 민폐라는 말들이 나올 것 같은 생각이 들었는데, 저는 그 장면이 연출에 의한 것이었든, 리얼이 되었든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차하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는 길을 무한도전이 끝까지 데리고 가겠다는 의미와 함께, 이번 무한도전이 평창으로 간 이유까지 말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4전5기, 7전8기라는 말도 있듯이 세번째나 포기하지 않고 동계올림픽 유치도전을 하고 있는 평창에 대한 응원이기도 했으니까요. 
후크에 의지해 버티고 있는 길에게 유재석이 주저않고 자신의 아이젠을 벗어 던져주지요. 다시 내려가서 아이젠을 장착하고 올라온 길, 하지만 경사 50도의 가파름과 미끄러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고갈된 체력으로 길은 숨만 내쉴 뿐 더 이상 올라가지 못하고 맙니다. 그때 과감하게 로프에서 손을 떼고 내려가는 유재석이었습니다. 아이젠을 다시 끼고 길의 뒤로 올라왔지요. 길의 아이젠을 고쳐주고, 늦어도 천천히 함께 올라가자는 유재석, "형을 못믿니? 어서 빨리 올라오라니까" 라며 벌컥 화를 내기도 합니다. 다독이고, 격려하고, 정신이 번쩍 들게 호통치면서도 유재석은 길의 손을 놓지 않았지요. 함께 가야하는 정상, 6멤버가 함께 흔들어야 하는 깃발, 1등의 의미는 없었습니다. 한 사람의 낙오자도 없이 함께 올라가야 한다는 것이 진정한 미션성공의 의미였기 때문이었지요.  
혹자는 스키 점프대 깃발잡기 미션이 억지감동을 주려했다고, 유재석의 감동이 억지감동이었다고 혹평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남들은 다 올라가는 눈길을 왜 길만 못올라 가고 민폐를 끼쳤느냐고 말하기도 합니다. 경사 50도의 얼음판 120m를 오르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들이 올라간 비탈길은 총 160m였지요. 박명수는 네번에 걸쳐 도전을 했습니다. 경사진 얼음판을 100여미터를 왕복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것도 추위속에서 미끄러지고 굴러가면서 말입니다. 당연히 숨이 차고 체력이 바닥납니다.
체력이 바닥난 상태에서 유재석이 과감하게 로프를 타고 내려 온 모습, 길을 뒤에서 밀어주기 위해 로프를 놓고 처음 시작점까지 와서 다시 오르는 모습은 그래서 더 감동적입니다. 진정한 리더란 앞에서 진두지휘만 잘하는 사람이 아니지요. 꼴찌까지 챙기는 리더야 말로 진정한 리더입니다. 정상에 와서 유재석이 그런 말을 했지요. "형도 힘들었어. 그런데 여기서 그만두면 아깝잖아". 조금 늦어도 같이 가자는 유재석, 그가 진정한 1인자이며, 왜 그를 최고라고 하는 지를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유재석의 리더십과 인간미, 형으로서 든든한 모습을 보여준 길과 함께 가기가 큰 감동을 주었지만, 유재석이 준 감동에 묻혀서는 안되는 무한도전표 메시지가 있습니다. 바로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유치희망입니다. 강릉에 100년만에 폭설이 내려서 강원도 주민들이 여러가지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는데요, 곧 IOC실사단이 실사를 진행할 시기라 여러가지로 걱정이 크네요. 2018년 동계올림픽 예정후보지로 실사를 받고 있는 곳은 프랑스 안시(2월8일~13일), 평창(2월14일~20일), 독일 뮌헨(2월28일~3월6일) 세곳이지요. 우리나라는 14일부터 실사단이 실사를 진행할 예정인데, 실사를 앞두고 무한도전은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이번에는 꼭 성공했으면 싶네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을 기원하고 파이팅입니다!!

무한도전이 왜 영하 23.5도의 혹한날씨에 평창으로 갔는지, 왜 눈밭을 뒹굴고, 등골이 시리도록 차가운 얼음마사지를 했는지, 싸구려 침낭을 뒤집어 쓰고 인간봅슬레이를 펼쳐야 했는지를 모른다면, 그리고 무한도전은 각본에 짜인 억지감동을 연출한 예능일 뿐이라고 말한다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심히 유감스러운 시청소감입니다. 
꼴찌 길을 포기하지 않으며, 감동적인 모습을 보여 준 인간 유재석의 리더로서의 자질만을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것도, 주객이 전도된 근시안적인 시청소감입니다. 유재석이 1인자인가를 보여 준 것이 아니라, 확인되었을 뿐입니다. 감동을 만든다고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듯이 말이지요. 감동은 느끼는 것이지요. 무한도전은 재미와 감동을 주기 위해 평창으로 간 것이 아니었습니다. 유재석이 마지막 낙오자 길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도록 함께 가는 모습으로, 그들이 응원한 것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바람이었습니다. 무한도전이 예능을 넘어 공익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이유를 또다시 확인한 동계올림픽 특집이었습니다. 재미와 감동, 국가적 관심사까지 예능프로 한편에서 담아낸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지요. 그러나 무한도전은 또 해냅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포기하지 않고 말이지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하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5 Commen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