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수능 9등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06 '무한도전' 7년의 인기비결 미스터리, 수능특집으로 풀어내다 (6)
2011.11.06 12:01




서울대생에서 특화교육을 받은 유치원생까지, 6단계로 치뤄진 서바이벌 대결에서 완패를 당한 무한도전 멤버들, 이들의 패인은 무식이었습니다. 그런데 완패를 당해도 무도 멤버들이 어른이었다는 이유로, 혹은 너무 상식적인 것도 못맞췄다는 것에서 실망스러웠다던지, 창피했다던지 하는 기분은 들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별 희한한 것까지 외우고(?), 혹은 알고 있는 어린 학생들이 제 눈에는 더 이상해 보였으니까 말이지요.
이런 모습을 보고 주입식 암기교육의 병폐니 하는 문제로 과장 확대해서 볼 수도 있겠지만, 그냥 저는 좋은 방향으로 '출연한 학생들이 참 똑똑하구나' 하는 느낌 정도였네요. 워낙 똑똑한 수재들만 섭외한 이유가 무한도전 멤버들의 무식함을 검증하기 위함만은 아니었을테니까요.
그래요, 무도멤버들 대한민국 평균남자들보다 못미치는 외모, 지식을 가진 남자들이 맞습니다. 장동건급 외모를 가진 멤버들도 없고, 석사출신이라는 것이 미안스럽고 의심스럽기 까지 한 하하까지, 학벌과 학력은 그들에게는 비례하지도 않고, 정비례하지도 않고, 그냥 별개입니다. 그리고 아는 것도 별로 없습니다. 유일하게 강점이었던 연예분야만은 그들의 관심분야이고, 활동분야이기에 학생들보다 조금 우위에 있었지만, 무도멤버들의 무식함을 상쇄하기에는 역부족이었죠.

김태호피디가 이렇게 대놓고, '우리 멤버들 이렇게 무식해요'라고 공개한 이유가 무엇이겠습니까? 무식과 예능은 하등의 관계가 없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보여주었다는 생각입니다. 무한도전에 대한 시선은 예전부터 이런 시각이 많았습니다. 무식하다, 언어가 순화되지 못했다, 예능이 정치풍자적이다, 등등이 그것이죠.
그런데 이런 무식한 멤버들, 대한민국 평균이하의 남자들이 매주 한시간을 그것도 7년간이나 정상의 인기를 누려왔다는 겁니다. 유재석이 그 미스터리를 풀어보겠다고 했지만, 방송에서는 풀지 않았죠. 답은 이미 시청자들이 내렸기 때문일 겁니다.
웃기는 데 수도이름 외우는 것 필요하지 않습니다. 모르는 것이 더 시청자를 웃기죠. 정치 경제 사회 역사 외국어...다 알 필요없습니다. 똑똑한 사람들은 그 방면에서 일해야지, 뭐하러 개그맨으로 사람들을 웃기고 있겠습니까? 명수옹이 팔딱거리는 새우를 표현하기 위해 스튜디오 바닥에 누워, 자식같고 조카같은 학생들 앞에서 몸개그를 했던 이유, 그는 예능인이기 때문이었습니다. "너희들은 웃기만 하지, 얼마나 쪽팔리는데(자막은 언어순화를 위해 창피하는 말로 대체해 나왔습니다만)..."라고 씁쓸해 했지만, 무도멤버들은 예능인이었습니다.
예능인도 해박한 지식과 상식까지 두루 갖췄으면 더 좋겠지요. 무도멤버들은 그것을 갖추지 못한 평균 이하의 남자들이라고, 김태호 피디는 수능특집을 통해 또 고백합니다. 평균이하의 남자들에게 너무 많은 것들을 기대하지 말라고 부탁하듯이 말이죠.
이것이에요. 무한도전이 7년간 명성을 얻고 오래가는 이유말입니다. 서울대생, 외고생, 특화교육을 받는 유치원생들처럼 똑똑한 멤버들만 모았다면 재미가 있었을까요. 무한도전 멤버들은 모자라기에 도전할 것이 더 많고, 부족한 그들이기에 도전에 성공하는 것을 보면, 감동 또한 몇배로 크게 다가왔겠지요. 봅슬레이, 레슬링, 조정 등 무한도전 멤버들은 대부분 육체적 한계까지 가야했습니다.
특화교육을 받은 유치원생들, 명문사립초등학교를 거쳐, 국제중, 외국어고를 거쳐 대망의 서울대에 이르기 까지, 엘리트 코스와는 거리가 전혀 먼 무한도전 멤버들이기에, 어쩌면 더 사랑받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무도멤버들, 정말 예전에 비하면 많이 컸죠. 무한도전 멤버들이라는 이유만으로도 유명연예인들이죠. 서울대에 이르기까지 엘리트 코스를 밟고 가는 학생들이 과정을 밟아가는 것처럼, 무도의 명성과 무도멤버들에 대한 애정도 하루아침에 이뤄지지는 않았습니다. 유치원부터 서울대에 이르기까지 다른 이들보다 몇배는 더 많이 암기하고 공부했을 학생들처럼, 무도멤버들도 7년이라는 긴시간을 그렇게 노력해 왔습니다. 7년 인기정상이라는 비결, 그 미스터리는 바로 무도멤버들이 무한도전이라는 프로그램 안에서 쌓아온 각자의 노력과 스펙입니다. 무도멤버들의 예능인으로서의 스펙은 서울대생의 지식과 견주어도 모자라지 않습니다.
왜 실력출중한 학생들로만 구성해서 무도멤버들과 수능특집을 꾸몄을까? 김태호 피디가 수험생들을 격려하기 위한 특집으로 기획을 한 것이 첫번째 이유겠지만, 저는 다른 의미가 더 크게 다가오더군요. 무도 멤버들은 이런 엘리트들과 견줄 수 있는 예능 엘리트들이라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생각입니다. 7년동안 명성얻고 장수하는 비결, 그 미스터리는 웃음입니다. 그 웃음은 말초적이지 않고, 때로는 사회풍자적인 시사성을 띠기도 하고, 때로는 암울할 정도로 솔직한 단상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지극히 인간적이죠. 배신과 모함, 이간질, 이기주의가 난무하기도 하고, 감동, 우정, 휴머니즘, 공익성, 나눔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따뜻하기도 하죠.
그러나 이들은 완벽하지 않습니다. 헛점투성이에 여전히 실수하고, 싸우고 삐지고 토라지고 모자란 행동에 원성을 사기도 합니다. 유치원생에게 패하는 대굴욕에도 스스로 무식하다고 인정하고 창피해 합니다. 그렇지만 무릎을 꿇거나 접시물에 코박고 죽지는 않을 무도멤버들이죠. 왜냐? 이들은 예능에서는 엘리트들이기 때문입니다.
어린 학생들 앞에서도 바닥에 누워 새우 몸개그를 할 수 있고, 학생들 앞에서 민망한 응원가를 만들어 부르고, 다른 친구의 방송분량 확보를 위해 일부러 져주었음에도 문제를 맞췄다고 바보스럽게 좋아하는 모습, 이것이 예능이죠.수능특집에 나온 똑똑한 학생들이 무도멤버들이었다면, 글쎄요, 7년이 아니라 7개월의 사랑도 어렵지 않았을까요? 
모자라서 웃기고, 아는 것이 많지 않아 더 웃기고, 어린 학생들과의 대결에도 반드시 이기겠다고 투지를 불태우는 그들의 의욕이 무한도전스럽죠. 모자라서 무한도전아니겠습니까?ㅎㅎ 그래도 어쩝니까? 모자라서 더 웃기고, 못나서 더 애정가는 남자들인 것을 말이죠. 모자라다고 고개숙일 줄 아는 그들은, 잘못을 하고도 인정하지 않는 똑똑한 사람들보다는 훨씬 나아 보이는 걸요. 수능성적은 9등급이었지만, 예능성적은 1등급인 무한도전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