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찬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0.11 '뿌리깊은 나무' 송중기(이도)의 난, 아버지와 다른 나의 조선은... (6)
2011.10.11 10:47




무소불위의 살아있는 권력 이방원에게 맞서는 젊은 세종 이도의 모습이 충격적이었지요. 그보다는 송중기가 노장 백윤식의 기에도 눌리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 연기력을 격하게(?) 칭찬해주고 싶습니다만... 송중기의 난이라고도 부르고 싶은 뿌리깊은 나무 2회였습니다.
나약하고 움추려있던 이도의 모습을 버리고, 아버지 태종에게 맞서는 그의 눈빛은 달라져 있었습니다. 감히 눈조차 마주치지 못하고, 양수 공손히 마주하고 머리를 조아리기만 했던 모습과는 다른 변화였습니다. 거기에는 그가 그의 첫백성이라고 칭한 똘복이를 살렸다는, 그리고 살릴 것이라는 의지가 깔려있었지만, 확대하면 태종 이방원이 아닌 자신이 조선의 왕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겠지요. 처음으로 자신의 손으로 살린 백성이 있었다는 사실에 그는 신열같은 희열을 느낍니다. 아버지가 아닌 자신의 손으로 무엇인가를 했다는 자신감같은 희열말입니다.

이도의 난, "내가 조선의 임금이다"

의금부로 발길을 돌린 이도의 눈앞에는 죄인들이 파옥을 하고, 관군들에게 죽어가는 살육의 현장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그 옛날 외숙들이 무참히 살해당하던 날, 말에 실려 도망을 치던 자신의 모습과 같은 어린아이를 보게 되지요. 똘복이를 구한 이도에게 태종의 진노는 하늘을 찌르고, 똘복이를 죽이라는 명을 합니다. 왕명이라는 태종의 말에, 핏발서린 이도의 눈에는 그가 살린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 있는 그의 온전한 백성, 똘복이를 살려야 한다는 결의가 불타고 있었습니다.
이도는 어린시절 어린 숙부들과 외삼촌들이 아버지의 칼에 죽어갈 때,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도망쳤을 뿐입니다. 방진은 어린 이도에게 피비린내 나는 살육의 정치와 아버지를 잊을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아버지에게 왜 그리하느냐는 질문을 감히 할 수조차 없었습니다. 아버지는 법이었고, 조선이었고, 대의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아버지의 대의와 자신의 것은 다르다라며, 이방원에게 대적합니다. 이는 대적이었습니다. 강한 왕권, 누구도 맞서는 이가 없는 절대군주 이방원(혹은 왕권)에게 맹목적인 충성만을 요구했던, 또한 그것이 그의 대의였던 이방원에게 이도의 반기는 '난'에 버금가는 일이었죠. 송중기가 이도의 감정을 완벽하게 풀어낸, 송중기의 연기가 돋보였던 태종과의 한판승부를 이도의 난, 혹은 송중기의 난이라고 표현하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왕을 참칭하지 말라. 상왕은 왕이 아니다. 내가 조선의 임금이다". 진노한 태종이 똘복이를 참하라는 명을 하자, 자신부터 죽이라고 칼을 던지는 이도, 우왕 짱 멋진 장면이었습니다. 태종은 이도에게 진짜 칼을 들이대 버리지요. 헉, 자식의 목에 칼을 겨누는 아버지라, 이어지는 송중기의 폭풍 카리스마에 명령을 받은 무휼(조진웅)을 온전히 자신의 사람으로 만들었을 뿐만아니라, 시청자의 사랑까지도 한손에 거머쥐었다는 후문ㅎ...

"무휼!!!!! 내가 누군가에게 살해당한다면 너는 즉시 임금을 시해한 자의 목을 쳐야할 것이다. 사사로이는 아버지나 무휼 너는 공의로서 대의로서 너의 직분을 다하라. 이것이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왕, 이도가 마지막으로 내리는 명이다". 아버지를 베라는 명을 한 이도, 결국 태종 이방원은 칼을 내리고 맙니다. 그리고 이도앞에 칼을 던지며 "감당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을 하고 자리를 뜨지요. 풀석, 긴장이 풀려 쓰러지는 이도....

지는 해 태종 이방원, 뜨는 해 세종 이도

자신부터 죽이라며 칼을 던진 이도, 그리고 자신을 죽이라는 명을 내리는 이도를 보며, 태종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아마 태종은 그의 해가 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을 겁니다. 그리고 그의 아들 이도의 해가 떠오르는 것을 보았겠지요. 팽팽한 긴장감, 주변사람들은 알아채지 못하게 그의 얼굴에는 희미한 미소가 번지고 있었습니다. 서책에만 빠져있던 여리고 착하기만 한 아들, 그에게 자신의 뒤를 이어 조선을 짊어지게 할 수 있으리라는 가능성이 비로소 보였기 때문입니다.
사람마다 드라마를 보는 시선이 다르겠지만, 저는 태종이 세종의 반기에 진노했다기 보다는 담대함을 시험하고 있었다는 생각을 먼저 했습니다. 빈찬합을 보낸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읽혀졌던 부분이고, 강무장에 군사를 집결해 군사훈련을 시킨 것도, 현재의 왕 세종을 치겠다는 위협적 제스쳐라기 보다는, 자신을 넘어서 보라는 시험의 일종이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태종에게는 아킬레스건이 있죠. 고려왕을 죽이고 새 왕조를 열었지만, 그가 세운 조선도 누군가의 손에 무너질 수 있다는 불안감입니다. 강하지 않으면 지켜내지 못한다는 불안감, 그것이 그가 잔인한 피의 살육을 했던 이유였고, 형제의 난까지 치뤄야 했던 까닭이었습니다. 그것이 무너지지 않는 조선, 강한 왕이 그의 대의였고, 강한 군주만이 그가 세운 조선을 지켜낼 수 있으리라 생각했죠.
그러나 이방원은 피에 의해 세워진 조선이 피로 유지되길 바라지는 않았을 겁니다. 후계를 그의 성정과는 달랐던 충녕 이도로 지목했던 것은, 피는 그의 손에서 끝내야 한다는 생각때문이었겠죠. 이런 생각으로 태종은 그의 대에서 왕권에 위협적일 수 있는 세력은 공신, 외척, 피붙이라 할지라도 제거를 했고, 온전히 군왕에게 충성하는 사람들로만 조정을 채워 아들에게 물려주고자 했을 겁니다. 세종치세에 한글창제를 둘러싸고 사대부와 대립한 것을 제외하고는 왕권에 반발하는 어떤 쿠테타 세력들도 없었다는 것은, 태종이 사전작업을 깔끔하게(?) 처리해준 때문이기도 합니다.
 
태종의 빈 찬합의 의미와 이도의 답, 나의 조선은...
똘복이를 살리고자 태종에게 반기를 든 댓가는 이도에게는 참담함이었습니다. 결국 자신은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고, 옥좌를 버릴 생각을 하지요. 빈찬합은 조조가 순욱에게 자결을 명했던 예시였기에, 빈찬합의 의미에 이도를 비롯한 소헌왕후, 조말생(이재용)까지도 기절초풍하게 만들었지만, 태종의 의도는 자결에 있지 않았습니다. 태종이 빈찬합을 보낸 의미를 저는 두가지로 봤습니다. 하나는 이도에게 너의 대의, 너의 조선은 나와 어떻게 다르냐에 대한 답을 담으라는 의미였고, 다른 하나는 새로운 태양 이도에게 이제는 자신과 다른 너의 조선을 담으라는 의미로 봤습니다.
아버지와는 다른 세상을 꿈꾸는 이도, 그 막연한 다른 세상에 대한 답을 이도는 끝내 얻었고, 강무장으로 향하는 그의 발은 담대하고 거침없었습니다. 화살이 빗발치는 속으로 담대하게 걸어가는 이도, 그의 위로는 그의 해가 떠오르고 있었습니다. 세종 이도의 조선, 피의 살육이 이어질 때마다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방진으로 숨어버렸던 그는, 오래도록 그 스스로에게 묻고 또 물었던 마방진의 답을 구했습니다. "나의 조선은, 나의 조선은 삼봉 정도전이 꿈꿨던 신하의 나라도 아니며, 아버지가 이루고자 하는 강력한 군주의 나라도 아니고, 조선의 백성들, 지랄들을 위한 나라가 될 것입니다".

* 블라인드 처리 된 원게시물에서 글만 복구해서 재발행했습니다. 도움주신 다음과 독자분들께 감사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6
  1. sy00057 2011.10.11 11:39 address edit & del reply

    초록누리님 잘읽고갑니다.오랜만이라 반갑습니다.

  2. HS다비드 2011.10.11 12: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재미있어 보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눈물가득 2011.10.11 13:42 address edit & del reply

    음.. 주말에 2회만 보고 완전히 팬이 되버렸다는.. 송중기... 음.. 멋져요..ㅎㅎㅎ
    (아역이라 곧 안 나온다는게 너무 아쉬워요.ㅠㅠ)
    이번엔 연기력으로 평가받을만한 멋진 역할을 맡은 듯! 성스에선 연기 물론 잘했지만 캐릭터가 워낙 껄렁껄렁해서~ㅎㅎ 이번엔 정말 멋지던걸요. 푹 빠지게 만드는 매력이 있어요.^^
    아참.. 글이 다시 살아나서 너무 좋아요! ^^*

  4. Oxyelite pro 2011.10.11 15:19 address edit & del reply

    음.. 주말에 2회만 보고 완전히 팬이 되버렸다는.. 송중기... 음.. 멋져요..ㅎㅎㅎ
    (아역이라 곧 안 나온다는게 너무 아쉬워요.ㅠㅠ)

  5. 당퐁 2011.10.14 18:11 address edit & del reply

    보는내내 답답했던 모든 답이 명쾌하게 해결되어 지는 기분이네요 ㅎ
    알고보니 저의 생각또한 초록누리님과 많이 다르진 않았던 모양이예요 ㅎ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ㅎ

    • 초록누리 2011.10.16 13:14 신고 address edit & del

      같은 생각이었다니 기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당퐁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