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9 '공부의 신' 빨간무도복 앤써니 양, 웃음보 터진 영어수업 (43)
2010.01.19 12:06




공부의 신 5회의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은 뜨악 소리가 절로 터졌던 앤써니 양(이병준)샘의 영어수업이었지요. 성의 정체성마저 의심스러웠던 양춘삼 영어 특강샘이 어찌나 웃기던지 영어보다, 정열적인 댄스를 더 배우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한수정(배두나)선생과 영어 배틀까지 돌입하게 된 앤써니 영어 그 공부의 비법, 함께 배워 볼까요?
천하대반 멤버들을 기겁하게 했던 양춘삼 영어샘의 학교 첫출근은 등장부터 차림새가 해괴합니다. 빨간 꽃코사지를 머플러에 꼽고, 하얀 선글라스에 호피무늬 가방까지 영락없는 아줌마 모습이에요. 그것도 캬바레에서 이제 막 나온 듯 하지요
첫수업 시간, 앤써니 양샘은 영어에 대한 근본적인 마인드부터 짚어 갑니다. 왜 영어를 어려워 하느냐? 그것은 바로 컴플렉스, 즉 영어에 주눅이 들어서라고요. 앤써니 양샘의 영어에 대한 정의는 한마디로 "영어는 재미있는 놀이이고, 음악이고, 센스"랍니다. 영어를 공부로 생각하기 때문에 어렵게 느껴지고, 머리가 아파 온다는 거지요. 그럼 머리 아프지 않은 영어는 어떤 영어? 영어와 친해지라는 거에요. 누가 모르나요? 친하고 싶은데 영어란 녀석이 자꾸 도망을 쳐서 문제지요. 일단 앤써니 양샘이 잘 가르쳐 준다고 했으니 가르쳐주는 대로 해보자고요. 
앤써니 양샘의 영어와 친해지는 방법은 댄스~ 댄스~ 그리고 뮤직이래요. 천하대반 멤버들에게 책걸상을 뒤로 밀고 교실에 널찍이 서게 하고, 호피무늬 가방에서 꺼낸 것은 카세트에요. 머플러와 바바리를 벗어 제낀 양샘, 빨간 반짝이 무도복을 짜잔~
허걱~! 천하대반 멤버들 기겁하지요. 이어지는 '싹싹싹' 박수에 노래와 율동으로 배우는 영어 문법놀이. 뻘쭘해 하던 천하대반 멤버들도 하나씩 동작을 따라 하기 시작하고, 아이들은 점점 양춘삼 샘의 댄스영어에 흥미를 느끼게 되지요. 아이들 얼굴에는 "재미있다"라는 말이 쓰여 갑니다. 양춘삼샘의 영어비법은 "재미있게, 리듬을 타면서"인가 봅니다. 착한 한수정 샘과는 눈꺼풀이 무겁게 감기기만 했는데, 신나는 영어 속으로 빠져 들어 가는 아이들을 보니 반은 성공한 듯 보여요. 공부가 되었든 놀이가 되었든 무엇이든 일단은 재미있고 봐야지요.
영어 선생님으로 새로운 선생님을 초빙해 오자 한수정샘은 자존심과 배신감에 눈물을 흘리고 맙니다. 그래도 강석호 변호사 편을 들어 주었던 유일한 사람이었고, 천하대반 부담임까지 맡으면서 나름대로는 아이들을 잘 가르쳐 보겠다고 수업자료도 준비했는데 야속하지요. 강석호는 한수정샘에게 오늘도 어김없이 독설 한마디 날려주지요. "열심히 하는 것과 잘하는 것은 다르다"
한수정샘도 아이들이 웃으며 영어로 노래하고 춤을 추는 모습을 보고 풀이 죽지요. 아이들이 외면하는 수업은 올바른 지도법이라고 할 수 없다며 특별반 아이들에게 실전스킬이 뛰어난 교사가 필요하다는 강석호 변호사의 말이 틀린 말은 아니지요.
그런데 한수정 샘과 강석호의 대화를 들은 황백현은 다른 친구들과 수업거부를 하고 나가 버립니다. 한수정 샘을 쫓아내면서 까지 천하대반에 남고 싶지 않다는 이유에요. 한수정샘은 수업거부를 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수업을 받으라고 하고 앤써니 양샘에게 정식으로 도전장을 내밀지요. 영어시험 성적으로 특별반 영어 선생님 자리를 결정하자는 거예요. 시험은 3일 후 천하대반 학생 두명과 다른 반 학생 두명의 시험으로 판가름 하기로 하지요. 제비뽑기를 한 결과 천하대반 대표는 황백현과 길풀잎이 뽑히고, 한수정샘팀의 대표는 2학년 학생 두명에에요. 영어라면 병문고에서는 난다하는 우등생들이에요.
황백현은 한수정샘의 자리를 두고 배틀전에 나가는게 못마땅합니다. 앤써니 양샘은 백현과 풀잎이를 불러 자신이 이겨도 학교를 떠날 것이라며 단 며칠간이라도 함께 할 시간을 달라며 설득을 하지요. 천하대반이 한수정 샘을 향한 사랑에 감동해서 욕심이 생겼다면서요. 3일후 천하대반 백현과 풀잎이 한수정샘팀의 우등생과의 경합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다음회 결과를 기다려 봐야 겠네요. 예고편에 한수정 샘이 사직서를 쓰고 학교를 떠났다는데, 설마 황백현과 길풀잎이 영어배틀에서 이겼을까요? 아무리 영어의 신이 강림했다 해도 3일 간으로는 불가능 했을 것 같은데 말이에요. 
그런데 강석호는 정말 한수정샘을 영어수업을 하지 못하게 칼처럼 짜르려고 했을지는 의문이에요. 강석호가 한수정샘이 열심인 것을 모르지는 않겠지요. 강석호가 앤써니 양샘을 초빙해 온 것은 두가지 이유였을 거에요. 하나는 천하대반 학생들에게 양춘삼샘으로 부터 영어에 대한 기본 노하우를 가르치고자 했을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한수정 샘을 위해서 였다고 생각돼요. 교원재고용 임용고사를 치루게 한 것 역시 같은 맥락이겠지만, 한수정샘에게서 열정을 끌어 내기 위한 자극이 필요했던 거죠.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법, 한수정샘의 속에서 잠자고 있는 교사로서의 열정을 깨우고 있는 중이지요. 가르치는 사람과 배우는 사람의 열정이 함께 만나는 곳이 교실이어야 하니까요.
앤써니 양샘 이번회 그 특이한 복장과 동작만큼 영어 수업도 웃음을 주었는데요, 앤써니 양샘의 영어수업 내용이 워낙 몸으로 표현하는 수업방식이라 글로 표현하기가 힘이 드네요. 수업내용은 위 사진들로 감상해 보세요. 한수정샘과의 배틀을 앞두고 천하대반 멤버들에게 전수할 영어 비법은 무엇일지, 다음회도 기대됩니다. 화려한 무도복 만큼이나 인상적이었던 앤써니 양의 춤과 함께 하는 영어야 놀자, 다음 수업시간에 다시 만나 배워 보기로 해요~ 오늘 수업 마칩니다. 땡땡땡...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6 Comment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