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엔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13 '미남이시네요' 유치찬란한 태경의 고백, 나만 바라봐! (61)
2009.11.13 07:16




미남이시네요 12회를 보면서 드디어 가슴이 팡 터진 느낌이네요. 태경이 미남에게 고백을 했거든요. 그동안 태경과 신우 사이에서 오락가락했던 제 마음이 한방에 한 쪽으로 기울어져 버린 듯한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태경이가 심장벌렁 기습키스 후에 미남에게 허세 고백이라도 해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미남은 돼지코를 만들어 버리고 태경은 "하하하 고미남 웃긴다"라며 돌아서버리고 마는 장면을 보고 어찌나 허무스럽던지요. 키스하는 태경이의 눈빛은 거의 죽일 기세였는데 말이에요.ㅎㅎㅎ. 태경이는 잘 모르겠지만 미남에게는 남자에게 받는 첫키스였을 거에요. 예전 키스신은 사실 사고였으니 키스라고 하기에는 좀 뻘쭘스럽고요. 
태경이 그동안 미남이를 대하면서 기분나빴던 이상한 전류가 무엇이었는지 드디어 알아챘어요. 미남이를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요. 미남이를 자기 여자라고 폭탄선언하는 신우를 보고 화가 난 태경이 미남에게 키스를 한 후, 질문지를 만들고 답을 풀고 있어요.

2009학년도 드라마 <미남이시네요> 수학능력시험
과목: 연애학
이름: 황태경      수험번호: 4820
제출시한: 미남이시네요 종영 전 
황태경이 고미남에게 키스한 이유에 대해 다음 질문에 답하시오.
1번. 왜 그랬지?
답: 너무 화가 났어.
2번. 왜 화가 났지?
답: 고미남이 바보같이 신우한테 간다고 했으니까.
3번. 미남이가 신우한테 가는 걸 왜 막았지?
답: 미남이가 상처받는게 싫었어.
4번. 왜 나는 그게 싫지? 고미남이 나한테 뭔데?
답: ??? 모름. 끙...

이제 태경은 4번 답을 찾아야 해요. 미남이도 태경이가 왜 키스를 했을까 답을 찾아보려고 하지만, 모화란을 만나고 돌아온 태경의 울적한 마음을 알고, 태경이 키스사건을 신경쓸까봐 좬찮다는 문자를 보냈지요. 그런데 "형님, 정말 괜찮습니다" 라고 보낸다는게 "형님, 정말 괜찮습디다" 로 보내 버렸어요. 미남이 보낸 문자메시지에 저는 웃다가 거의 쓰러졌답니다. 정말 한글자 차이인데 이렇게 다른 뉘앙스가 돼버리다니... 홍자매 센스가 넘치십니다.ㅎ
허걱! 놀란 미남은 오타난 문자메시지를 지우려고 태경의 방에서 휴대폰을 찾습니다. 그런데 휴대폰에 걸린 비밀번호를 풀지 못하고 끙끙대지요. 누군지 구세주가 나타나 비밀번호를 가르쳐 주는데 휴대폰 주인장 태경이었지요. 태경도 문자메세지를 이미 봐버렸고요. 문자는 삭제했지만 미남이 체면이 말이 아니에요. 더구나 유헤이에게 "미남이는 여자 아니야. 내가 사준 핀이랑 옷도 아무 의미없어" 라고 말하는 것까지 들은터라 미남이는 너무 속상하고 챙피해서 엉엉 울고 말았지요. 어두운 구석에 앉아 아이처럼 엉엉 소리내어 우는데 정말 마음이 아프더라고요. 마치 어린 천사가 우는 것 같아서요.
신우의 노래로 마음을 달래기는 했지만 에고 불쌍한 신우... 미남에게 정식으로 고백하려고 레스토랑을 빌리고, 신우 말을 빌자면 낯간지러운 이벤트(꽃, 선물, 노래)까지 준비했는데 두 사람의 인연은 또 다시 어긋나버리고 말았네요. 그러게 왜 자꾸 뜸을 들이냐고요. 그냥 고백하지... 용기있는 자가 미인을 얻는다는 말이 딱 맞는 것 같아요. 허우대 멀쩡하고 마음도 난로처럼 따뜻하고, 게다가 이해심은 태평양보다 넓은 신우에게 하나 부족한 것이 용기인 것 같아요. 상대방 마음을 지나치게 배려하고 이해해 주려다 보니 용기도 못내고, 무작정 기다려 주기만 하는 신우 마음이 오히려 손해가 되는 것 같아요. 그렇게 기다리다가는 파파할아버지 될텐데...
전 신우 마음을 다 이해해요. 신우는 이타적인 사랑에 익숙한 사람이에요. 태경을 좋아하는 미남의 마음을 알기에 발길을 돌리려 해도 미남이 우는 모습에 자꾸 다가서게 되고, 자신의 마음을 접어보려 해도 자꾸 눈앞에 보이는 천사같은 미남이를 좋아할 수 밖에 없는... 그래서 좋아한다고 고백했다가 미남이가 더 괴로워 하고 마음 다칠까봐 나서지 못하는 마음을요. 여자들이 꿈꾸는 완벽남인데, 여자 마음 사로잡는 박력, 그거 하나가 부족한 신우를 어찌해야 할까요?
그나저나 답을 못찾으면 하루 종일 좌불안석 찜찜해 하는 무늬만 박력넘치는 소심 까칠남 태경이는 4번 정답을 찾아내기는 할까요? 아마 찾은 것 같지요? 그것도 고미남이 완벽하게 여자가 되어 있는 순간에 찾았네요. 화보촬영장에서 유헤이의 장난(?)으로 코디 언니가 미남이를 예쁜 공주님으로 변신시켜 주었어요. 온실 속의 예쁜 화초들처럼 미남이 공주가 된 자신의 모습을 보며 샬랄라 춤을 추고 있는데 신우가 들어와서 보게 되었어요. 물론 계획대로 유헤이는 태경을 데리고 와 드레스 입은 미남을 보게 했지요.
예쁜 드레스에 화장까지 뽀샤시 하게 하고 다정하게 신우와 앉아있는 것을 본 태경은 질투폭발하게 되고, 장대비도 아랑곳 하지않고 나가 버리지요. 화도 나고 마음도 아픈 태경이 답을 영영 못찾을 것 같았는데 마실장이 힌트를 주었어요(마실장 너무 귀여우세요~~).
태경은 드디어 미남이의 돼지코 비밀을 알아버렸어요. 좋아하는 사람앞에 마음을 감추기 위한 행동이었다는 것을 말이에요. 태경이 사준 싸구려(?) 10만원짜리 핀을 미남이 얼마나 애지중지 보물처럼 간직하고 있었는지 까지 알게 된 태경은 미남을 향해 달려가고 멋진 고백을 했답니다. 바로 4번 정답이었지요.

유치찬란했지만 제 가슴도 쿵쾅거려서 그 순간만은 고미남이 되고 싶었답니다.
"고미남, 난 지금 네가 아주 잘 보여. 너 내가 항상 너 안 보일 때 그렇게 울고 있었어? 고미남, 너 그동안 쭉 그러고 날 쳐다보고 있었지? 난 네가 안보여서 몰랐었어."
버럭버럭 소리 지르는 태경에게 계속 모른체 해 달라며 이젠 안 볼거라고 하는데 태경이는 드디어 4번 정답을 말합니다.
"안 보면 안돼. 계속 보고 있어. 지금까지처럼 쭉 나만 보고 있으라고!!!" 그리고 "고미남, 앞으로 네가 날 좋아하는 걸 허락해 준다." 미남이시네요 길이 남을 명대사 하나 남겨주는 황태경... 완전 멋져부러... 눈치제로에 가까운 무딘 신경의 황태경이 드디어 정답을 알아버렸어요. 고미남이 자신에게 무엇인지요. 앞으로 쭉 자기만 바라보게 하고 싶은 여자, 자기만 좋아해주는 여자... 황태경식 반어법 사랑고백도 너무 멋지네요.
황태경은 어린 시절 엄마 모화란에게 버림 받은 상처가 있어요. 그때부터 황태경은 다른 사람에게 마음을 주는 것은 지는 것이라고 스스로에게 가르쳐 왔어요. 누구도 자신의 허락없이는 자신을 좋아해서는 안된다는 것은 어머니에 대한 상처때문이에요. 아직도 극복하지 못한 태경의 상처지요. 어느날 불쑥 나타난 어머니는 따뜻한 사람이 아니었어요. 무던히도 엄마에게 사랑받고 싶어했지만 결국에는 다시 버리고 간 어머니... 자신을 봐주기를 그렇게도 원했지만 다른 사람만 바라보고 그리워 하던 이기적인 엄마였지요.그래서 태경은 미남에게 그렇게 고백을 했을 지도 몰라요. "나만 바라봐" 라고요. 하지만 태경도 언젠가는 이런 고백을 할 날이 오겠지요.
"고미남, 밝음 속에서도, 어둠 속에서도 너만 보여. 밤하늘에 무수한 별들이 있다지만 내 눈에는 달만 보여. 고미남이라는 달만....고미남, 내가 널 좋아하는 걸 허락해 줘" 이렇게요. 
(그런데 신우는 어쩌지요... 신우 지못미ㅠ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6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朱雀 2009.11.13 15: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정말 어제 방송분은 이래저래 안타깝더군요.
    괜찮습디다.는 정말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
    ㅎㅎㅎ

    포스트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3. Reignman 2009.11.13 15: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드라마는 한번도 못봤네요.
    나중에 몰아볼까 생각중입니다. ㅎㅎ
    그럼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4. 파로망 2009.11.13 15:54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진짜미남이세요 점점 ㅋㅋㅋ
    재밌어져요..1.2화때는 별로엿는데
    3화부터 빠져서 ㅇ_ㅇ)<티비앞에 수요일 목요일엔
    이러고 앉자있죠..~~!!오글거리는씬!~로맨틱 코메디 같은 영화같은 드라마!!같아요
    진짜!!ㅋㅋ 잘읽고가요~_~

  5. 꽃미남 신우 2009.11.13 16:39 address edit & del reply

    신우.. 지못미ㅠㅠㅠㅠㅠ 현실에선 신우같은 사람이 훨~~씬더 좋을텐데 말이죠^^

    제가 이때껏 드라마 보면서 젤로 웃겼던 대사: 괜찮습디다...ㅋㅋㅋㅋㅋ 정말 배아프게 웃었어요ㅋㅋ

  6. 꼬맹이 2009.11.13 17:17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비슷한 생각하면서 봤어요..ㅋㅋ 태경스러운 고백이긴했지만 아직 상처를 완전히 치유하지못한 꼬맹이가 외치는 "날 좋아하는 걸 허락한다."-저한테는 뭔가 처음으로 나만 봐라봐 주는 사람이 생겼는데 떠나보내고 싶지않은 외로운 아이의 "아직 날 떠나면안돼~"로 들렸어요.. 마지막회 쯤엔 이제 완전히 어른이 된 태경이 미남에게 묻길바래요.."고미남.. 좋아해도 괜찮겠습니까..."라고~^^ㅋㅋ 그때까지 <미남이시네요>는 좀더 오글거리고 좀더 유치찬란하길~ㅋㅋ

  7. 신우 지못미 2009.11.13 17:31 address edit & del reply

    달콤 보들 부드러운 신우가 조아~~

  8. 심플아메바 2009.11.13 17:44 address edit & del reply

    누리님이 '미남'도 봐주셔서 너무 고마운 1人.
    어제 정말 대박....
    근데 12회 엔딩씬의 태경이의 '허락'은 7회 '별과 달'의 댓구씬이 아닐까요?
    미남이가 물어봤잖아요? 그 별을 좋아해도 괜찮겠냐구...
    그때 태경이는 뭘 그런 걸 허락까지 받는냐구 했으니...
    그 허락을 이제서야 해준거라고 생각했는데...
    우야돈동 누리님 우리 미남이 종방까지 잘 달려주세요....

  9. 마음정리 2009.11.13 18: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재미있게 잘 보고갑니다.
    ^^
    주말을 앞둔 금요일입니다.
    오늘 만 고생하시면 드디어 기다리던 주말입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10. 미나리 2009.11.13 19:25 address edit & del reply

    어제 보면서 데굴데굴 굴렀어요...태경이 형님 너무 멋지십니다!!

  11. 아이고~~~ 2009.11.13 20:15 address edit & del reply

    어찌나 바닥을 떼굴떼굴 굴렀던지..
    꺄르르르~~~
    정말 속이 후련하던군요 ㅎㅎㅎ
    몇번 더 꼬을줄 알았는데..
    그래도 한회에 가는군요..조아조아~
    이제 해피해피한 장면만 남은건가요~ 기대만땅~~~

  12. 탐진강 2009.11.13 20: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미남이 좋아하는 분들 많은 것 같아요.
    그런데 전 왜 한번도 못봤을까요ㅠㅠ

  13. 좋은사람들 2009.11.13 20: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 디다... 오늘뉴스에서도 문자하나로 떠들석하더라구요~ ^^

  14. gemlove 2009.11.13 21: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후후 제가 요즘 이거 보고 있거든요.. 신혜양에게 점점 빠져들고 있어요... 아이리스만 아니여도 신혜양 완전 대박 뜨는건데..ㅎ

  15. 괜찮습디다 2009.11.13 21:22 address edit & del reply

    님 글 완전 귀엽게 쓰셔서...마치 고미남의 말투인양...감정넣어가면서 읽었네요^^
    괜찮습디다에저도 빵빵 터졌습니다^^:::
    다음주 내용이 더 기대되네요...
    홍자매는 아마...천재인거같습디다^^

  16. ㅋㅋㅋ 2009.11.13 22:01 address edit & del reply

    태경이 진짜 왕자병...니가 날 좋아하는걸 허락해준다..실은 미남이보다 태경이가 미남이 좋아하는 마음이 더 클지도 모르는데...아직 못깨달아서 그렇지..

  17. 빨간來福 2009.11.13 2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주말동안 4백만 넘기시겠는걸요. 와우!!! 이런 블로거를 알고 있다니 영광으로 알고 있겠습니다.

    이번엔도 감자꿈님의 포스팅에 이어 "마님이시네요" 로 보였던 일인입니다. 쿨럭!

  18. ... 2009.11.14 00:21 address edit & del reply

    신우는 제가 주워갑니다.=_= 미남아 고마워.

  19. 김명곤 2009.11.14 08:05 address edit & del reply

    본방 대신 초록누리님의 글로 대신해도 되겠어요. 너무 재미있네요.

  20. 무니 2009.11.14 11:24 address edit & del reply

    아웅,, 요즘 저두 태경이한테 홀딱 반해서 미치게써요 ㅜㅜ
    미남이시네요 점점 재밌어지는듯 ㅋ 이제 서로의 마음을 알았는데,,
    과연 담주부터는 어떻게 진행될지 넘넘 궁금해요!!
    태경이 완전 멋져~~우앙~ ㅜ

  21. -_- 2009.11.14 12:35 address edit & del reply

    신우는 내가 들고갑니다 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