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복싱 한일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24 '무한도전' 38선과 현해탄을 넘어 온 두 소녀의 꿈 (35)
2010. 1. 24. 06:43




무한도전은 꿈을 이루기 위해 휴전선을 넘어 온 최현미 선수, 그리고 같은 꿈을 위해 현해탄을 건너 온 쓰바사 선수의 세계타이틀 복싱전을 통해 또 하나의 레전드를 만들었습니다. 승부를 가려야 하는 게 스포츠라는 세계지만 꿈을 향한 도전에는 국경도 승패도 의미가 없다는 것을 보여 주었어요. 무한도전 복싱특집 1탄을 보고 한일전을 예상했던 시청자들은 할말을 잃어버렸지요. 챔피언 방어전을 치루는 최현미 선수나 도전자 쓰바사 덴쿠선수 누구도 응원하고 싶은 생각이 없어져 버렸기 때문이에요. 경기가 이미 치뤄진 상황이라 승자와 패자는 갈렸지만, 최현미선수와 쓰바사선수의 대결은 결과보다 더 아름다운 두 소녀의 꿈에 대해 보여 주었어요.

38선을 넘어 온 최현미의 꿈
무한도전 복싱편은 개그우먼 김미화씨의 부탁으로 이뤄졌지요. WBA(세계권투협회) 페더급 여자챔피언 최현미 선수를 도와주었으면 좋겠다고요. 최현미 선수는 2004년 탈북한 우리나라 유일한 여자 세계챔피언이라고 해요. 챔피언 밸트를 지키려면 6개월안에 방어전을 치뤄야 한다고 합니다. 1차방어전은 무승부로 어렵게 지켰는데, 2차방어전을 3개월 안에 치루지 못하면 챔피언 벨트를 박탈당한다고 합니다. 북한에서 탈북해서 매니저도 없고 스폰서도 없는 상황에서 파이터 머니도 손에 쥐어 보지 못했다고 하는데 복싱계의 내부 상황을 모르지만 화가 나더군요.
9년간 복싱을 했었다는 길이 최현미 선수의 사정을 듣고는 친하게 지냈던 故 최요삼 선수 생각이 나는지 눈물을 참지 못하고 울고 말더군요. WBO플라이급 챔피언 타이틀 방어전 중 충격으로 쓰러져 일어나지 못하고 말았던 최요삼 선수 소식에 많이 안타까워 했었는데, 마지막 가는 순간 장기를 기증하고 새 생명을 주고 떠난 故 최요삼 선수의 명복을 빕니다. 
이용훈 전 챔피언과 스파링을 무려 9라운드까지 치뤄내는 최현미 선수를 보니, 무한도전 멤버들도 시청자도 할말을 잃게 만들더군요. 스파링은 여자선수들 경우는 2분을 하는데, 남자선수들과 마찬가지로 3분씩을 하는데 물 한모금 마시지 않고, 탈진 직전까지도 이를 악물고 버텨내는 걸 보고는 저는 박수조차 치지 못했어요. 그저 멍해져 버리더라고요.
누구도 도와줄 수없고 철저히 혼자서 싸워야 하는 고독한 링에서, 체력은 고갈되고 마지막 정신력 싸움을 지켜 보는데, 거칠어져 가는 최현미 선수의 호흡 소리에 편하게 앉아 보고 있는게 미안할 정도였어요. 울음에 가까운 기합소리를 넣어가며 끝까지 버티는 최현미 선수는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눈에 초점까지 흐려져 가는 모습이었어요. 마지막 라운드 스파링이 끝났음을 알리는 종소리에 그만 제 눈에서는 눈물이 왈칵 쏟아지더군요. 끝까지 버텨서 고마웠는지 그런 것은 잘 모르겠어요. 그냥 이유없이 눈물이 났어요.
최현미 선수 2차방어전 준비위원회를 조직한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왔지요. 방어전을 치룰 날짜와 장소, 선수가 정해졌다는 거였어요. 방어전을 치루기 위해서는 1억에 가까운 경비가 들어간다는데 즉석에서 무한도전멤버들은 후원금을 마련하자고 각자 후원금 액수를 적어내라고 하는데, 무한도전 멤버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받았어요. 물론 감사하게도 후원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안 모아도 된다는 PD님의 말이 있었지만, 유재석의 2천만원, 길 천만원, 정준하의 300만원, 노홍철의 200만원, 형돈의 100만원 모두 금액의 많고 적음을 떠나 후원해 주려는 마음 자체가 좋았어요.
유재석과 길의 액수에 눈이 휘둥그레졌는데, 길은 본인이 복싱을 해봤고 또 최요삼 선수의 안타까움때문에 진심으로 적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유재석씨 마음이야 두말하면 잔소리고요. Sorry라고 적어 낸 박명수는 웃음을 줬지만, 아마 실제로 후원금을 모았으면 Sorry하지 않은 금액을 후원했으리라 믿어요.

현해탄을 넘어 온 쓰바사의 꿈
최현미선수 방어전에 대결할 선수는 일본 쓰바사 덴쿠선수에요. 챔피언에 도전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스폰서도 갖추고 좋은 시스템에서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가 입수됐어요. 최현미 선수는 이제서야 트레이너에게 지도 받고 있는데 걱정이 많이 되지요.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정형돈과 정준하가 일본으로 급파되었지요. 상대방 선수에 대해 알아 보려고요. 그러나 일본으로 간 정형돈과 정준하는 충격적인 상황을 보게 됩니다.
최고 시설에서 체계적인 시스템에 맞춰 훈련을 하고 있을 거라 생각했었는데, 이층집을 개조해서 만든 허름한 복싱장을 보고 당황했지요. 최현미 선수와 마찬가지로 쓰바사 선수의 상황도 열약하기는 마찬가지였어요. 예상했던 거대 스폰서도 없이, 주방이 딸려 있는 작은 미니링이 쓰바사 선수의 복싱장이었던 거예요. 정말 믿기지가 않더군요. 형돈과 준하도 할말을 잃었는지 난감해 하는 모습이었지요.
쓰바사 선수가 "기계나 설비가 좋은 곳도 있지만 그렇다고 반드시 강한 선수가 나오는 것은 아니죠" 라고 말하는데 너무나 당차보이고 꿋꿋해 보였어요. 여자권투 한일전을 예상했던 저는 여기서부터 무너지고 말았어요. 25살의 쓰바사 선수는 좋은 환경으로 강하게 키워진 선수가 아니라, 스스로 강해져 왔던 선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최현미 선수와 마찬가지로요. 쓰바사의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하고도 딸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고 시합 이틀 후에 돌아가셨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그런 아버지에게 꼭 세계 챔피언 타이틀을 바치고 싶다고요. 
"모든 게 힘들다. 감량도 힘들고 매일 연습도 너무 힘들어서 시합 전에는 이 경기만 하고 그만 둬야지 생각해요. 그런데 정말 신기하게도 링에 올라가기 전까지는 많이 불안한데, 링에 올라 간 순간 그런 것들은 사라지고, 경기가 끝나고 나면 승패와 상관없이 다음에는 더 강해져서 여기에 서야겠다는 생각만이 들어요" 라는 쓰바사의 인터뷰처럼 그녀 역시 자신과의 외로운 싸움을 이겨오고 있었어요. 강해지기 위해서요. 세계챔피언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땀과 눈물을 흘리고 있었던 거예요.
쓰바사의 말에 국경은 허물어져 버린 것 같아요. 그녀가 단지 일본선수이기에 우리 선수를 응원하고 싶지 않았고, 최현미 선수가 한국국적이기에 응원하고 싶지도 않아졌어요. 다만 두 소녀의 꿈을 향한 도전, 그 과정만을 응원하고 싶어졌습니다. 이미 그들은 둘 다 승자였어요.
한번도 딸의 경기를 보지 못했던 어버지에게 바치고 싶은 챔피언 타이틀, 아니 집념의 싸움에서 이기고 싶은 쓰바사 선수는 비록 경기결과는 졌지만, 최현미와 마찬가지로 진정한 승자였다는 생각이 들어요. 꿈을 향한 도전과정이 이미 쳄피언감이기 떄문이에요. 그리고 쓰바사 선수 자신과의 집념의 싸움에서 언젠가는 세계챔피언 벨트를 차게 되길 응원하고 싶네요. 결과는 최현미 선수의 승리로 이미 나와 있지만, 그 도전 과정은 결코 놓치고 싶지 않습니다. 다음주 무한도전은 두 소녀의 꿈을 향한 도전이 링 위에서 펼쳐치니까요. 
승부의 세계는 냉혹하지만, 무한도전에서의 승부는 결과가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두 소녀의 꿈을 향한 과정에 무한박수와 무한감동만이 있을 뿐이었어요. 링에 오르기 전까지 체중감량의 고통과 이겨 내며 훈련을 하는 두 소녀의 거친호흡과 땀, 그리고 두 소녀의 꿈 자체가 이번 복싱특집의 진정한 의미였기 때문이에요. 복싱특집은 무한도전의 취지를 가장 잘 살려 준 방송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한도전은 항상 말해 왔어요. 결과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도전하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35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hoebe Chung 2010.01.24 11: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여자가 권투를 한다는것 부터 힘들어 보이는데요.
    두 선수 열심히해서 좋은 결과 얻길 바래봅니다.^^

  3. 탐진강 2010.01.24 12: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감동적 두 여자 복서였습니다.
    무도의 힘을 느꼈어요

  4. 금종범 2010.01.24 12: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뜨케~ 본문에 결과가 나와있어~ 스포 봐버렸어~~
    어뜨케 어뜨케~~ 괜히 봤나봐~ 괜히 블로그 봤나봐아~~~~~~

    (또로로로롱~)

    그래도 무도본방사수!

  5. 2010.01.24 13:2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zzzz 2010.01.24 13:55 address edit & del reply

    담주에,,가슴이 아파서 끝까지 지켜볼수있을까 자신이 없어요.

  7. 윤서아빠세상보기 2010.01.24 15: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38선도 넘고 현해탄도 뛰어넘은
    그녀들의 도전이 정말 아름답네요
    승부가 결과가 있는 것이라 냉정하지만...
    정말 두 사람을 응원할 수 밖에 없어요

  8. 핑구야 날자 2010.01.24 16: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박수를 보내며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하더라구요

  9. skagns 2010.01.24 18: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역시 무한도전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10. 2010.01.24 20:53 address edit & del reply

    포스트에 '거대스폰서가 없이' 라는 말이 있어서요. 일본선수 거대스폰서도 있을 것이고 지원같은 것도 더 좋겠죠. 다만 우리가 생각했던 좋은 시설이나 장비같은 것이나 일본선수도 치열하게 권투를 하고 있다는 것이 우리랑 마찬가지인거 아닌가요?

  11. 보링보링 2010.01.24 21: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오랜만에 무한도전편은 보았는데요
    정말 열심히 노력하는 두 소녀의 모습이 인상적이였습니다

  12. 정말로 2010.01.24 21:37 address edit & del reply

    어제 회사에서 야유회를 가서 미처 무도를 못봤는데, 어제 방송 관련 두 개의 포스팅을 읽고,
    둘 다눈물을 흘리면서 글을 읽었네요. 두 사람이 모두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아마도 지금도 둘 다 행복하겠지요? 둘 다 삶이 더욱 편안해졌으면 좋겠습니다.

  13. 나그네 2010.01.24 22:22 address edit & del reply

    내용과는 상관없는 얘기지만..

    아직도 '현해탄' 이란 표현을 쓰고 계시네요..

    일본 한자말이죠..

    아직도 보면 공중파에서 '18번', '현해탄' 이런 표현이 아무 여과없이 방송되던데..

    짜장면은 죽어라 '자장면' 으로 바구면서 정작 바로잡아야 할 일본식 표현은 그대로입니다..

    안타깝네요..

  14. pennpenn 2010.01.24 22: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두 선수 모두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합니다.
    고운 밤을 보내세요~

  15. 루비™ 2010.01.24 23: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평소에 무한도전 안 보고 있었는데
    정말 감동적인 이야기네요..
    관심을 가지고 이 회만이라도 한번 보아야겠어요.
    정말 대단한 무도...

  16. PinkWink 2010.01.25 00: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안타까운.. 그러면서 ,...

    이젠... 무한도전은 그냥 꼭 일주일에 한번 만나야하는 친구가 되었어요^^

  17. 우수 2010.01.25 09:33 address edit & del reply

    이번주 무한도전이 정말 기다려집니다. 저는 결과를 알아보려하지 않아서 아직 모르고 있고요.
    비인기종목이라는게 정말 실감이 나는데요. 이렇게라도 부각시켜주니 정말 좋은것 같습니다.

  18. Iam정원 2010.01.25 10: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정말 눈물이 나더군요. 이건뭔가..최민식, 류승범 주연의 영화 '주먹이 운다' 생각이... 정말 누굴 응원해야할지.. 일본에 대한 감정이 안 좋은 저도 츠바사선수 사연과 환경에 망설여지더군요..저도 아버지께서 재작년 돌아가셔서.. 하 누구도 응원할수 없었어요. 그저 두 선수모두 경기에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어요.

  19. 베짱이세실 2010.01.25 12: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방송 참 호평이더라구요. 저도 오랜만에 끄트머리만 봤는데도 완전 감동이었다는.
    저도 즐거운 마음으로 다음 토요일을 기다리고 있어요.
    감동적일 것 같아요. 결과야 어떻든.

  20. 2010.01.27 02:03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초록누리 2010.01.27 02:29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감사합니다.
      저도 알고 있었어요. 그래서 제목을 잡을때 잠시 고민을 했었는데 일본선수입장에서 그렇게 불러주고 싶은 생각도
      들었어요.
      다음에 표기할때는 바른 표현을 쓰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21. 2010.01.30 14:58 address edit & del reply

    38선 -> 휴전선 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