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굴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08 '신사의 품격' 장동건의 굴욕, 쪼잔한 질투도 귀여운 걸로! (1)
2012.07.08 14:18




신사의 품격 13회에서는 의외의 인물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화려하고 도도하고 남자를 악세서리 정도로 생각하고, 적당히 즐기는 여자라고 생각했던 홍세라(윤세아)에게 숨겨진 비밀이 있는 듯 보이더군요. 프로골퍼에 광고도 많이 찍는 그녀가 돈때문에 고민하고 있다는 것이 의아했거든요. 그것도 꽤 상당한 금액을 대출받아 채무독촉을 받는 듯 보이더군요.
도진의 프로포즈를 거절하고 들어간 서이수, 집에 들어서자 좋아서 비명을 지르는 앙큼녀(?)였지요. 같이 살고 싶을 정도로 자기를 좋아하나 보다고 좋아하는 서이수를 보는 홍세라는 우울한 표정이었습니다. 태산의 프로포즈를 거절했던 홍세라였기에 말이죠.
"그 사람을 위해서 헤어져 주는게 맞겠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없다며, 누구 한 사람은 덜 사랑하는 거라는 이수의 말에 "그게 나라구?"라고 되묻는 홍세라, 그 말이 참 쓸쓸하게 들리더군요. 홍세라가 태산을 사랑한다는 진심이 순간 보여서 말입니다.
그 이유를 알게 된 것은 오래 걸리지 않았지요. 박민숙에게 다짜고짜 돈을 빌려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말이지요. 예전에 이수가 메아리네 집이 부자라는 것을 알고 홍세라에게 물었던 적이 있었지요. 태산씨네 집이 부자라는 것을 알고 있었느냐고요. 홍세라는 그것도 모르고 태산씨를 만났겠냐고, 흔히 말하는 된장녀의 모습을 비추기도 했었지요. 그 때 참 재수뿡이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그게 아니더라고요.
처음에는 태산의 배경이 좋았던 홍세라였지만, 태산을 사귀면서 진심으로 태산을 사랑하는 것을 알자 오히려 헤어질 결심을 했던 것이었더군요. 빚을 부담지우고 싶지 않아서 말이죠. 잘은 모르겠지만 프로골퍼가 되기까지 홍세라의 집에서 댄 돈이 어마어마 했을 겁니다. 성적은 부진했고 홍세라 집에서 뒷바라지하며 졌을 빚을 갚기가 힘들었고,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났을 듯도 하고요.
태산에게 솔직하게 말을 했더라면, 태산의 성격상 세라의 빚을 갚아주겠다고 했겠지만, 그건 세라가 원하는 것이 아니었죠. 태산의 돈이 아니라 태산이 좋아진 홍세라이기 때문에 말이지요. 화려한 모습에 감추었던 홍세라의 진짜 얼굴을 본 것같아 홍세라에게 호감이 생기더랍니다. 남자 등쳐먹는 속물이 아닌가 싶은 비호감의 이미지도 상쇄되었고 말이지요.  
썩 호감을 가지고 있지 않은데도 조건없이 돈을 빌려주겠다는 박민숙의 배포는 홍세라의 진심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을 겁니다. 산전수전 다 겪었을 박민숙은, 홍세라가 태산에게는 돈 이야기를 하지 않은 것이 태산을 진심으로 사랑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겠지요. 박민숙, 볼수록 멋진 언니입니다. 정록의 가게가 어려운 것을 알고 몰래 와서 술을 선불로 사고 가게세를 내게 한 것도 박민숙이었죠. 박민숙이 정록의 비밀 술집까지 알고 있는 것을 보면, 부처님 손바닥이 따로 없더랍니다. 사람을 믿는다는 박민숙, 홍세라의 사랑을 믿었기 때문이었겠죠. 정록을 사랑하기에 잃고 싶어하지 않는 자기처럼 말입니다.
도진과 이수는 대놓고 '우리 사랑에 빠졌어요' 모드입니다. 쪽쪽 거리는 입맞춤도, 그윽한 눈빛을 주고받는 것도 공공장소든 집이든 아랑곳하지 않는 중이지요. 제모하다 딱 걸린 서이수, 드라이기라고 빡빡 우기네요. 티나는 발연기에 귀여워 죽는 도진입니다. 사랑에 나이가 없듯이 질투도 나이불문 대상불문이지요. 까칠 도도한 김도진이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더랍니다. 물론 서이수의 말못하는 눈물을 닦아주는  가슴넓은 남자의 모습도 아낌없이 방출하고 있는 중이고 말이죠. 
서이수의 제자로 카메오 출연한 정용화에게 질투하는 도진, 남자들의 신경전이 유치찬란 요란 뻑쩍했지요. "우리 용화네" 한마디에 안색 싹 바뀌는 도진, 뒷말에 빵터졌습니다. "태희는 뭐하나, 요즘. 우리 빈이는 군대에서 잘있나?", 김태희와 현빈까지 김도진(정확히는 장동건)의 인맥이 상당하더라죠. 현빈은 같은 소속사라 언급할만했지만, 최고미녀 김태희는 어떻게 아는 사이일까 궁금하더랍니다. 같은 작품을 찍었던 기억이 없어서 말입니다. 그러고보니 함께 화장품 광고를 찍었었던 인연이 있었더라고요. 핑크리본 사랑마라톤에 유방암 예방 홍보대사로 함께 참가하기도 했고요.
여튼 정용화와 벌인 궁시렁 배틀은 쪼잔한 도진의 모습을 여과없이 드러내 웃음을 주었지요. 말 편히 하라는 도진의 말에 "말씀 편하게 하세요. 아버지뻘이신데", 크헉~ 장동건이 이런 굴욕멘트를 듣게 될줄이야. "누군 홍콩에 안다녀 와봤나", "딴 가수들은 놀았네 놀았어", 빅뱅의 '블루'를 부르며 서이수가 자주 부르더라고 열받게 하지를 않나, '헤이유', '외톨이야' 씨엔블루의 대표곡으로 정용화를 한 방 먹여 보내기까지 연하제자에게 기를 쓰고 선방했건만, "남자는 남자가 더 잘안다"며 정용화가 이 남자 별로라고 마무리를 하고 자리를 떠버렸지요. 제자에게 열폭해서 질투작렬하는 김도진, 밥 안먹는다는 앙탈까지 귀요미가 되고 있는 중이지요.
장동건하면 잘생겼다, 선 굵은 캐릭터의 이미지가 강해 다른 이미지의 장동건은 상상조차 못했는데, 장동건과 귀여움이 이렇게 매치가 잘 되다니, 신사의 품격을 보면서 그 장동건이 맞나 의심이 될 정도입니다.
도진과 이수의 사랑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듯 합니다. "네 분 중에 제 아빠가 있다던데 누구세요?", 폭탄이 떨어졌기 때문이죠. 성령이 아닌 다음에야 아니라는 정록은 일단 열외, 유전자 감식 결과를 내놓는 듯한 최윤도 제외, 태산도 가능성이 희박해 보이고, 도진으로 몰고가는 듯한 분위기가 어째 찜찜스럽지만, 네 남자 모두 아니었으면 좋겠네요. 당당하게 나타나는 김은희를 보니, 네 사람이 아니라 제 3의 인물이 있는 듯 보이고요. 김은희가 공개적으로 말할 수 없는 사람같은데, 이 비밀을 도진만이 알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더군요.
김은희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기 위해 도진이 머뭇거리고 있는 듯 보이는데, 솔직히 콜린의 출생의 비밀에 엄청난 사연이 있지 않다면 짧게 정리하고 다른 에피소드로 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수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 도진의 기억상실증, 정록과 박민숙의 이야기, 임태산과 홍세라 커플, 최윤과 메아리의 사랑 등 풀어야 할 이야기들이 산적해 있는데, 콜린의 친부찾기 출생의 비밀이 신사의 품격을 망치는 폭탄이 될까 우려되어서 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1
  1. 철이 2012.07.08 17:15 address edit & del reply

    김은숙작가가 4남자에게 쏟아넣는 정성을 생각해볼때 4명중엔 친부가 없을꺼라는 확신을 느낍니다.4남자와 더불어 4여자의 매력까지 제대로 터져나온 이시점에 단순한 갈등수준을 넘어설 폭탄이 이들 커플에게 투여될 가능성은 없어보이거든요.몇몇 사람들이 말투때문에 도진의 아들일꺼라는 추측을 하는데 솔직히 우스워요.언제부터 말투가 유전이 되었는지 원..-_-;;
    경상도 토박이 남자의 아이를 가진 여자가 혼자 서울에서 몰래 애낳고 나오면 그아이는 경상도 사투리만 쓴다는건지...

    콜린의 말투는 김은숙 작가가 시청자와 시도하는 밀당이라봅니다.물론 그것이 복선이자 암시일수도 있고 떡밥일수도 있지만 전 후자라고 100% 확신하고 싶네요.위에 글쓰신것처럼 장동건은 일단 콜린의 친부에 대한 비밀을 알고있던 다른 사연이 있던 뭔가 연관은 되어있는게 표정에서 확실히 읽혀집니다.다만 친부는 절대 아닐꺼라 보여지네요.만약 친부라면 예고편에서 보여졌듯이 김하늘과 알콩달콩한 사랑을 계속 이어가진 않았다고 봅니다.극에서 나오는 김도진의 자존심과 성격상으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