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25 '동이' 도사의 예언 따라가는 장희빈, 얻을 것과 잃을 것은? (11)
2010.05.25 11:05




천하의 장희빈도 그녀의 예정된 운명을 거스를 수는 없나 봅니다. "그림자가 빛을 넘어설 수 없다"는 도사의 예언대로 장희빈은 그림자의 운명을 걷게 되었고, 동이는 빛이 되려고 하고 있습니다. 명성대비의 탕약사건을 지시한 사람이 중전마마라는 허의관의 진술은 궁궐을 발칵 뒤집고, 연이어 나온 증혐들 앞에 인현왕후는 빠져 나올 수 없는 올가미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사방팔방으로 인현왕후에게 씌워진 모함을 풀겠다는 동이는 허의관집에서 나왔다는 환(어음)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인현왕후의 사가의 도움을 받고 있다는 임상주 상단이 일만냥의 어음을 돌릴 수 있는 규모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동이는 누군가 가짜 환을 발행했다는 것을 간파하고, 상단 서기를 미행하는 차천수를 기다리다 장희재가 보낸 사내들에게 둘러싸이고 말았습니다. 이래저래 골치아픈 숙종이 이번 밤에는 야행을 나오지 않을 것 같고, 아무래도 서용기 종사관에게 걸린 차천수가 어찌어찌해서 동이를 구하게 되겠지요.
동이 걱정은 되지 않은데, 인현왕후가 걱정이 되네요. 명성왕후를 시해하려 했다는 물증들 앞에 인현왕후 처소 나인과 사가 사람들이 의금부로 압송되어 고문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인현왕후의 가슴은 찢어집니다. 중전의 체통이고, 자존심이고, 다 버리고서라도, 자신으로 인해 무고한 사람들이 희생당하는 것만은 막고 싶었던 인현왕후는 장희빈을 불러 부탁을 합니다. 그만 이 일을 덮어 달라고 말이지요.
끝까지 자신과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발뺌을 하는 장희빈을 보고, 인현왕후는 처음으로 여인으로서 겪었던 속내를 털어 놓습니다. "한때 난 자네를 참 많이 부러워 했네. 늘 당당하고, 빛나던 자네가 미울만큼 부러웠지. 내가 가진 건 고작 중전이라는 허울뿐인 자리라는 생각에 밤잠을 설친 적도 많네. 하지만 그동안 내가 참 바보같은 생각을 했다는 것을 이제 알았네. 자넨 내가 그토록 고통스러울 만큼 대단한 사람이 아니었어".
하지만 돌아 오기에 너무 멀리 가 버린 장희빈입니다. 허울뿐인 그 자리도 내려놓게 될 것이라며, 인현왕후의 부탁을 거절합니다. 아니 그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엄포까지 놓습니다. 처소로 돌아 온 장희빈은 동이를 제거하겠다는 오라비 장희재의 말을 받아 들이고 말지요. 누구보다 마음이 심란할 숙종을 위로하러 갔다가, 동이와 호탕하게 웃는 모습을 본 장희빈은 단순히 풍산이라는 별명을 가진 말괄량이 천방지축 소녀가 아니라, 여인으로서 동이를 보고 있다는 것을 육감적으로 알아챕니다.
10년을 임금의 여인으로 살아 온 장희빈이었어요. 궁궐 밖으로 내쳐졌을 때도 자신을 잊지 못해, 어머니의 반대를 무릅쓰고 궁으로 다시 들여 후궁으로 앉혀 주었던 금강석같은 사랑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런데 동이를 보고 웃고 있습니다. 마치 근심이라고는 하나도 없어 보이듯 행복에 겨워하는 모습입니다. 무슨 얘기인지 손뼉까지 쳐가며 웃습니다.
한 번도 왕의 사랑이 자신을 떠나리라고는 생각해 보지 않았습니다. 어머니 윤씨부인의 말이 생각납니다. 알 수 없는 것이 사내의 마음이라고 얼른 회임하라며 탕약을 들이밀던 일도 생각납니다. 그 탕약사건으로 중전을 시해하려 했다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약재를 들여 와 곤궁에 처한 동이를 구하기도 했던 장희빈이었습니다. 그때 장희빈은 어머니에게 "전하의 마음을 믿지 못하니, 품안의 자식을 믿으라는 말이냐?"며, "전하도, 자식도 믿지 않습니다. 오직 제 자신만을 믿을 뿐입니다" 라고 대답했었지요.
임금이 국정에 휘둘려 자신을 내칠 때도, 마음만은 내치지 않았음을 장옥정은 믿었어요. 자신의 체면, 지위 따위는 바람이 부는대로 흔들려도 괜찮다고 생각했어요. 임금이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만은 영원할 거라고 믿었어요. 자신이 임금을 사랑하는 마음이 변하지 않을 것이고, 숙종 역시도 변하지 않을 거라고 철썩같이 믿었기에, 세간의 여인들이 하는 '사내놈 마음 믿을 것 못된다'는 말을 들었을 때만 해도 자신과 숙종만은 예외라고 생각했어요. 왕자까지 생산했으니 더더욱 임금의 마음이 다른 여인에게 간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었어요. 그런데 자기의 남자가 다른 아이를 바라보고 있는게 눈에 들어옵니다.
마마는 그럴 분이 아니라며 멈춰달라는 동이, 자네 손에 많은 사람의 목숨이 달려있다며 멈춰달라는 중전, 두 사람의 말이 한결같이 같은 말로 들릴 뿐입니다. "네가 이 모든일을 꾸몄음을 안다" 라는...

장희빈은 멈출 수도, 뒤로 물러날 수도 없는, 달리는 말을 타고 있습니다. 찬란하게 떠오르는 태양을 향해 달리는... 멈추려 해도 고삐를 함께 쥔 손이 너무 많습니다. 그들이 장희빈의 채찍을 멈추게 하지 않습니다. 세상에 태어나 여인으로서 오를 수 있는 최고의 자리, 한 남자만을 사랑하면서 처음으로 품었던 꿈, 조선 내명부의 최고 자리 교태전의 주인자리를 꿈꿨습니다. 신분때문에 천대받고, 설움받은 것을 되갚아 주고 싶었습니다. 그곳이 손을 뻗으면 닿을 듯 가깝습니다. 그래서 멈출 수가 없습니다. 자존심과 당당함을 버린 날, 장희빈은 더이상 눈물을 흘리지 않겠다고 다짐했어요. 꿈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온갖 권모술수와 비열함도 용납해야 한다면 받아들이겠다고 결심한 장희빈입니다. 당당했던 자존심도 버리고, 오라비의 술수를 모른척, 못본척 눈감아 버리면서, 오태석의 뒷배를 이용해 가면서 말이지요.
조선의 왕좌가 하나이듯, 교태전의 주인도 한 사람뿐입니다.  그 자리는 왕좌의 주인이 가장 사랑하는 자신이어야 합니다. 한걸음만 가면 교태전의 주인자리가 자신의 것입니다. 중전의 자리, 국모의 자리, 자신의 아들 왕자의 모후, 자신의 아들이 왕위에 오르는 모습까지 모두 봐야 합니다. 장옥정의 꿈이 그것이었으니까요.
그런데 장희빈은 자신이 향해가고 있는 찬란한 빛에 눈이 부셔 미처 보지 못했어요. 함께 손잡고 자신을 향해 웃고 있던 숙종이 자꾸 뒤를 돌아보고 있다는 사실을 말이지요. 첫 눈에 귀한 상이라 마음에 담았던 아이, 정직하고, 강직하고, 유난히 눈빛이 맑았던 아이, 자신의 어린 모습을 너무도 빼다 닮은 아이를 보고 있다는 것을 말입니다. 장희빈이 교태전의 주인자리에 가까이 갈수록, 숙종의 마음과는 멀어지고 있다는 것이 이제서야 조금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런데도 중전이라는 자리, 미래 왕의 모후라는 자리는 달콤하기만 합니다. 결코 포기하고 싶지 않는 꿈입니다. 
장희빈은 그때까지도 도사의 예언을 다 헤아리지 못했어요. "항아님께서는 운명에 정당하게 맞서려 하실 겁니다. 허나 할 수 있다면 그리하지 마십시오" 라고 했었던 충고를 말이지요. 장희빈은 인현왕후와 명성대비의 모든 일이 자신의 꿈이 이뤄지기 위해 벌어지고 있는 운명이라고 생각했을 겁니다.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모든 것이 자신을 위해 굴러 가고 있는 운명처럼 말입니다. 최고의 주인자리에 앉게 될 운명은 정당하게 자신이 받아야 할 몫이라고 생각했을 겁니다. 궁에 들어와 대비와 서인들로부터 온갖 모함과 핍박을 받았지만 왕이 유일하게 사랑하는 여자였고, 왕가의 대를 이을 왕자도 생산한 자신이야말로 최고의 자리 주인이었기 때문이에요.
허울뿐인 중전의 자리를 명실상부한 중전의 자리로 만들고 싶은 장희빈입니다. 장희빈은 다가 온 꿈 앞에 진실의 눈을 감아 버립니다. 진실을 택한 동이와는 반대로 말입니다. 그만 멈춰달라는 동이를 거절하면서 장희빈과 동이는 빛과 그림자가 자웅동체처럼 붙어있어 누가 빛이고, 누가 그림자인지 몰랐던 모습을 확연하게 드러내게 됩니다. 
진실의 빛은 거짓의 빛보다 밝고 강합니다. 야망을 위해 진실의 눈을 감아버린 장희빈은 그녀가 품었던 꿈을 이루고 모든 것을 얻게 되겠지만, 꿈보다 소중한 것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한 남자의 맑았던 사랑을 잃어가고 있을 뿐입니다. 사랑을 갈구할 수록 그녀는 외로울 수 밖에 없고, 권력에 집착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언젠가 어머니에게 말했듯 이제는 자신 밖에는 믿을 사람이 없을 지 몰라요. 그녀에게서는 사랑보다 권력을 탐하는 냄새가 짙어져 갈 뿐이니까요.
숙종이 아무도 믿을 수 없는 궐에서 오래오래 믿을 수 있는 벗 동이를 얻을 때, 장희빈은 그의 믿음과 사랑을 잃어가고 있을 뿐입니다. 사랑을 받지 못하는 중전의 자리는 허울뿐인 자리, 그림자가 되고 만다는 인현왕후의 충고도 무시한채 말입니다. 궁궐이라는 곳에서 임금의 여자가 사랑을 잃을 때 모든 것을 잃게 된다는 것을 장희빈은 지금은 알지 못합니다. 사랑을 받지 못한 인현왕후가 그 답안이었음에도 말이지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손가락 View On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2 Comment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