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프로포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24 '옥탑방 왕세자' 박유천-한지민, 말 없어서 더 슬펐던 이별 (26)
2012.05.24 08:33




아직도 이각이 떠났다는 것이 믿기지 않아 가슴을 진정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옥탑방 어디에서인가 박하를 지켜보고 있다가 뿅 하고 나타날 것같아서 말이죠. 이별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음을 알면서도, 박하와 이각처럼 시청자도 짐짓 모른채하고 싶었던 것은, 왕세자와 함께 나눈 달달한 기억들로 여전히 설레이기 때문이었을 거예요.
용태무의 차에 치어 저수지에 빠진 박하를 부둥켜 안고 오열하는 이각, 모든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부용이 목숨을 걸고 세자빈과 자신을 지켰다는 것을 말이지요. 자동차 사고로 간을 다친(이 부분은 좀 당황스러웠던 부상;;) 박하는 간이식을 받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로운 상태였고, 이각은 세나에게 간을 이식해줄 것을 부탁하지요. 그간의 세나가 벌였던 악행에 대해서는 덮겠다면서 말이지요. 
생명이 위험한 박하를 보며 참회의 눈물을 흘리는 홍세나였지만, 용태무로 인해 일이 틀어지고 말지요. 이각에게서 용태용의 지분과 재산 양도서를 챙겨 중국으로 밀항하려는 용태무, 끝까지 나쁜놈이었던 용태무는 결국 뉴욕에서 용태용을 호수에 빠지게 한 사건을 술술 제입으로 불고는 쇠고랑을 차고 법의 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홍세나는 박하에게 간을 이식해주고, 자수를 하러 감으로써 나쁜 애들은 당분간 큰집에서 콩밥을 먹고 지내겠군요.

다가오는 이별, 이각을 가장 늦게 돌아가게 한 작가의 깨알같은 시간계산
떠날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알게 되는 이각과 3인방, 박하를 위해 아르바이트로 떼돈을 벌어 '박하네 달달쥬스' 가게를 마련하지요(홍콩 부자 엄마 장회장은 박하에게 아무 것도 안 주셨나요?). 두 짝패로 스타덤에 오른 우용술(섹시여가수 백지영과 훈훈한 연애중이라는 깨알같은 기사에 웃음 빵!), 도치산은 길거리 가야금 연주로 돈을 보태고, 송만보는 시나리오 공모로 3억을 받았다네요. 조선스캔들이라는 제목으로 박유천과 한지민이 주연했던 성균관 스캔들과 경성스캔들을 풍자해 주시는 작가의 센스에 또 빵!
그리고 한 사람 두 사람 사라지기 시작하지요. 자동차에서 도치산이 없어지더니, 예식장을 알아보고 나와서는 우용술과 송만보가 엘리베이터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죠. 그 때부터 무슨 정신으로 봤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가슴이 먹먹하고 세자의 옷자락을 꽉 붙들고 있고 싶어져서 말이죠. 헤어지기 싫은 박하와 이각의 꼭 잡은 손만봐도 울컥울컥해져서 혼났습니다.
도치산-송만보, 우용술-이각 순으로 사라지는 것을 보고는 작가의 시간계산에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지요. 조선에서 현대로 넘어올 때 네 사람의 위치 역순으로 돌아가더군요. 도치산이 맨 마지막에 말을 달리고 있었는데 제일 먼저 사라지고, 왕세자 이각이 맨 선두에 있었는데 돌아갈 때는 마지막으로 돌아가게 하는 치밀한 안배를 해 두었던 게지요. 그나저나 햄버거 물고 반바지에 쪼리 신고 간 도치산 어떡한대요? 머리는 노랗게 염색을 하고 갔는데, 걱정이네요ㅎ. 반바지에 쪼리라는 말에 정신없이 웃었습니다.

박하의 프로포즈, "하루라도 족해, 나랑 결혼해 주세요"
하루라도 족하니 결혼하자는 박하의 프로포즈를 들으며, 박하의 애틋한 사랑에 눈물을 쏟으면서도, 박하가 이각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없을 것같아, 병원에 누워있는 용태용이 깨어난다고 해도 박하와 이뤄지기 힘들 것같다는 생각이 더 들더군요. 이각이 아니면 안된다구용!!! 몸은 용태용, 이각의 기억은 고스란히 가져오거나, 용태용이 이각의 의식으로 돌아와야 박하가 사랑하는 사람일 듯싶어서 말이죠. 작가에게 압력 팍팍!! 이미 원고는 손에서 떠났겠지만ㅠㅠ
결혼해 달라는 박하의 프로포즈를 거절하는 이각이었지요. "너는 여기서 살아갈 사람이고, 나는 떠나 갈 사람이다. 앞으로 너는 너의 삶을 가져야 한다", 이각과 3인방에 마련해 준 달달쥬스 가게를 하면서 편히 살라는 말에 더 슬픈 박하지요. "내 마음은 채워진게 없는데, 내몸 하나 잘먹고 잘사는게 무슨 소용이야? 그냥 우리 결혼하자. 난 하루라도 족해. 헤어질 것 생각하고 아무것도 못하는 겁쟁이가 되지는 말자. 중간에 멈춰지는게 우리 운명이라면 어쩔 수 없는 거지".
왜 그런 고통을 만들려는 거냐며 완강히 거부하는 이각, 언제 떠날줄도 모르는데 박하의 고집이 이각을 힘들게 합니다. 혼자 남을 박하를 그렇게 결혼한 채로 두고 떠날 수 없는 이각이기에 말이죠.
"그게 왜 고통이야? 나는 너랑 결혼했었다는 추억을 가지고 싶은 거야. 결혼한다면 너랑 하고 싶은 거야. 그냥 우리 결혼하자", 박하의 말에 드라마 결말이 암시된 듯해서 살짝 웃음도 지어봤답니다. 결혼한다면 너랑 하고 싶다는 말이 이각이 아니면 안된다는 말같아서 말이죠. 작가가 해피엔딩을 생각하고 있다면, 이각이 돌아올 것이라는 암시같아서 말입니다. 김칫국 마시는 걸까요? 용태용이 이각의 환생이라고는 하나, 이각과 용태용을 동일인물이라는 생각이 안들어서, 기억이나 의식 뭐라도 좋으니까 다시 돌아오라고 이렇게 이각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있답니다.
박하의 프로포즈를 받아들이는 이각, 이각이 박하를 데리고 간 곳은 창덕궁의 부용지였지요. 이각이 가장 좋아하는 곳 부용지 연못, 예나 지금이나 예쁘다는 말에 박하가 세자에게 기습뽀뽀를 하는 장면이 이어졌지요. 그윽하게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 어찌나 마음이 콩닥거리던지, 두 사람이 마주보는 장면이 한장의 그림같이 예쁘더라고요.
어린 시절 돌기둥 밑에 숨겨둔 옥관자를 꺼내 박하에게 예물로 주는 이각었지요. 어쩜 이런 기특한 발상을 했는지, 중간중간 딴짓을 하는 작가에게 불만도 있었지만 돌기둥 밑에 숨겨둔 관자를 보면서, 앗! 이거다 라고 환호를 했답니다. 이 부분은 글 말미에 다시 언급할게요.
용술과 만보까지 사라지자, 엘리베이터에서 한참을 내리지 못하는 박하와 이각, 이별이 다가왔음에 서로 말로 표현하지 못하고, 함께 있고 싶은 마음을 두 손 꼭잡은 모습으로 수백마디의 말보다 더 강하게 전달하는 두 사람이었지요. 언제가 될 지 모르는 이별을, 조금이라도 미루고 싶어하는 두 사람, 그렇게 다가오는 시간을 막아보고 싶은 두 사람입니다.
"고마웠다", 쿵! 심장이 내려앉을 것같습니다. 그런 말 하지마. "미안했다", 그런 말 하지마. "사랑한다", 또 말해봐. "사랑한다", 또 말해봐, "사랑한다". 정말 떠나보내기 싫은 저하, 이렇게 시간이 멈춰버렸으면 좋겠습니다. 병원에 실려가는 박하를 보며 이각이 박하가 했던 말을 기억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보다가 웃음도 쿡 나왔다네요. 하이킥 신세경의 대사가 여기저기서 패러디되는 것같아서 말이죠.
폭풍눈물 쏟게 한 박유천- 한지민의 무언의 대화
박하와 이각의 결혼식, 이렇게 아름답고 슬픈 결혼식이 있을까 싶습니다. "저는 이각을 남편으로 맞이해(저는 박하를 아내로 맞이해) 사랑하며 존경하며 목숨이 다하는 그날까지(이장면에서 폭풍눈물 ㅠㅠ) 영원히 함께 할 것을 맹세합니다".
키스하는 이각과 박하의 목에서 달랑거리는 반지가 서로를 끌어당기는 자성처럼 빛을 내기도 했지요. 옥과 금 팬던트, 300년이라는 시간차처럼 전혀 다른 성질을 가지고 있음에도 끌어당기는 듯한 힘은, 시간을 뛰어넘은 사랑을 말하기도 했습니다.

점점 희미해지는 이각, 안돼!!!!!!!!!!!!!!! 이렇게 말도 못하고 이각의 눈만 바라보는 박하의 패닉에 빠진 표정에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박하의 눈빛을 보고 자신이 사라지고 있음을 감지하는 이각, 박하를 향해 고개를 끄덕일 뿐이지요. 간다고, 이제 때가 되었다고, 사랑한다고, 과거로 돌아가서도 널 사랑한다는 말을 그렇게 무겁게 한 번 고개를 끄덕임으로, 수많은 말들을 전달하는 박유천이었죠. 사라지는 이각에게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면서, 아무 말도 못하고 가야하는 것을 알고 있다고, 나도 사랑한다고 전하는 한지민의 눈물연기는 보는 시청자에게 폭풍눈물을 흘리게 했습니다. 얼마나 울었는지 눈이 퉁퉁 부었네요.
사라진 이각, 주위를 둘러봐도 이각의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간거야? 내말 안들리는 거야? 안녕..이라고 말할 걸...바보같이 말도 못하고...잘가라는 말,,,할 걸 그랬어". 떨어뜨린 부케에서 꽃잎이 흩날리며 하늘로 날아가는 장면은 또 왜 그렇게 슬프던지요. 형체는 없어졌지만, 박하에게서 잠시 더 머물고 머물고 있었던 이각이, 박하의 말을 들었다는 인사를 그렇게 해주고 가더군요. 저하, 정말 떠난 거야? 우리를 울고 웃게 만들었던 저하는 그렇게 조선으로 떠났습니다ㅠㅠ


짜잔~~~~다시 돌아온 이각.

이각이 돌아올 것임을 작가가 몇가지 암시를 해 뒀는데요, 우선은 용태용이 생존해 있다는 것이 이각이 돌아올 몸이 있음을 말하는 것이겠죠. 그리고 뜬금없이 박하네 달달쥬스 가게를 차려준 것이 좀 수상해요. 여기서 의식이 돌아온 용태용을 만날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나비가 이끄는 곳으로 들어간 용태용, 그곳 주인 박하를 만나 미소를 짓는 것이죠. 박하는 이각과 똑같이 생긴 용태용을 보고 이각이 돌아왔나 눈물 한가득 머금고 경악하겠지만요.
물론 용태용으로 돌아와도 상관은 없습니다. 다만 박하와 이루지 못했던 사랑이 이어질까는 의문이에요. 박하가 묵숨이 다하는 날까지 이각과 영원히 함께 하겠다는 맹세를 했는데, 다시 용태용과 사랑을 하는 것은 모양새가 좀 그렇잖아요. 조선으로 돌아 간 세자는 아마도 죽을 때까지 박하를 그리며 살아갈 듯한데 말이죠.
부용지를 거닐면서 못다한 부용의 가여운 넋을 위로하면서, 박하를 그리워하면서 남은 시간을 살아갈 세자겠지요. 이각이 경종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면, 궁중 법도에 따라 새 세자빈을 맞이한다고 해도, 마음 한자락은 늘 박하에 대한 그리움으로 채워가겠지요. 물론 이는 세자와 3인방만이 아는 비밀일 뿐입니다.
조선으로 돌아간 세자는 가장 먼저 세자빈 의문사와 관련한 일들을 처리하겠지요. 드라마가 한 회밖에 남지않은 관계로 급히 마무리를 지을 듯... 시간이 흘러도 박하를 잊지 못하는 세자는 박하에게 흔적을 남깁니다. 그게 부용정의 돌기둥이죠. 박하가 그 곳을 기억해낸다면, 세자가 300년전에 보낸 서찰이나 물건들을 시간차를 두고 받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부용정의 돌기둥 밑은 300년을 이어주는 통로가 되는 것이죠. 물론 박하는 300년 전으로 답장을 보낼 수는 없죠. 판타지라 가능할라나요? 용술과 만보가 챙겨간 2012년 물건들이 그곳에서도 나타났다면 가능할 수도...여튼...
어느날 저하의 서찰이 뚝 끊어지는 일이 벌어지죠. 박하가 조선왕조실록을 보며 눈물을 흘렸던 일이 일어난 게지요. 이각의 죽음이죠. 물론 아닐 수도 있어요. 단지 박하는 이각이 진짜 조선에서 온 왕세자였다는 사실에 울었을 수도 있으니까요. 그래도 저는 전자에 무게를 두고 싶네요.
이각이 타임슬립을 하는데, 이제는 몸이 아니라 영혼만 타임슬립을 합니다. 용태용의 몸으로 말이죠. 젊어서 돌아와야 이각이지, 조선으로 돌아가 천수를 누리고 산 후에, 나이든 아저씨나 할아버지의 의식으로 돌아오면 싫어용!
이각은 타임슬립이라는 것을 경험해 봤으니, 자신의 죽음을 예감하는 궁궐의 암투를 겪으며 부용정 기둥에 중요한 것을 묻어둡니다. 박하가 항상 가슴에 간직하라고 주었던 결혼예물 목걸이죠. 이각은 이미 용태용으로 자신이 환생할 것임을 알고 조선으로 떠났지요. 용태용의 의식이 돌아오지 않았다는 것도 말이죠. 현대의 용태용이 살아나는 방법은 자신이 용태용의 의식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용태용으로 깨어난 이각은 부용지로 가서 그 목걸이를 다시 찾아 목에 걸고, 박하네 쥬스가게에 나타나는 것이죠. 박하네 쥬스가게에서 박하가 여전히 옥관자를 목걸이로 하고 있는 것을 볼 것이고, 박하에게 용태용(이각)이 주문을 하죠. 쥬스 중에 제일 달달한 것 주세요^^
박하 눈 동그래지고, 그때 용태용의 목에 달려있는 목걸이를 보게 되지요. '저하...'. 그러나 이각은 이제 이각으로 살지 못해요. 진짜 용태용으로 살아가야 겠지요. 박하랑...
이건 사라진 이각과 박하의 마지막 이별신이 너무 슬퍼서 대성통곡하다가 혼자 위로해 가며 상상해 본 결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ViewOn)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측에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0 Comment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