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3 '공부의 신' 울고 웃었던 홍찬두(이현우)의 수학신 강림 (36)
2010.01.13 07:33




천하대 특별반의 사활이 걸렸던 홍찬두(이현우)의 수학시험때문에 가슴을 졸이다 타버릴 정도로 긴장을 늦추지 못했던 공부의 신 4회는 웃다 울다를 반복하며 봤어요. 특히 찬두 아버지의 편지는 가슴을 찡하게 하고, 극적 감동까지 주었지요. 세상 모든 부모의 마음을 담은 찬두아빠의 편지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고, 오늘을 되새겨 보게 합니다. 찬두를 미국으로 보내려는 찬두 아버지와 찬두를 지키려는 천하대반 학생들의 눈물 겨운 수학과의 한판전쟁, 그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그리고 무림고수를 연상케하는 차기봉 선생의 수학 특별과외 함께 받아 볼까요?
사기혐의로 고소를 당한 홍석호 변호사는 찬두 아버지에게 불가능한 제안을 합니다. 각서까지 쓰면서요. 지금까지 수학 최고점수가 52점인 찬두를 80점 이상으로 올리겠다고 호언 장담한 것이에요. 그것도 합숙 열흘만에 말이에요. 자신없어 하는 찬두를 향해 오늘도 거침없이 독설 한마디 날려주지요. "너 이대로 미국갈래?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처럼? 너 의지와는 상관없이 꿈 한 번 제대로 가져보지도 못하고 도망칠래?" 순간 찬두의 눈에 불이 붙습니다. 아버지에게 "해 볼게요"라고 말을 하는 겁니다. 누구 뜻도 아니고 자기가 해보고 싶다고요. 잘 나가는 누나, 형과 비교당하고 아버지로부터는 늘 무시만당하고 나약하던 찬두가 변화하기 시작한 것이지요. 찬두는 과연 80점 이상을 맞고 천하대반을 지킬 수 있을까요?

홍찬두, 수학의 신 강림하다!
수학의 신 차기봉 선생과 함께 하는 찬두 수학점수 80점 이상 프로젝트 지금부터 수업 들어갑니다. 이번 수학수업은 고등학교 수학과정 기초다지기 편입니다. (지난 시간에 초등학교와 중학과정은 했었지요)
<차기봉 수학 속성프로젝트 1단계 - 곱셈공식과 인수분해를 정복하라>
오늘도 여지없이 반복되는 문제풀이시간, 특별반 친구들은 화장실도 가지 못하고 꼼짝없이 문제를 풀어야 합니다, 일일이 첨삭지도를 하시는 차기봉 선생은 풀잎이의 시험지앞에 멈추지요. 풀잎이의 문제지를 보니 짧은 문제만 끄적이고, 긴 문제는 그냥 '에라, 모르겠다. 패스~'입니다. 짧은 문제가 간단하고 쉽다는 게 이유에요. 차기봉 선생의 족집게 과외 오늘 또 나왔지요.
긴 문제가 더 쉽다!   

A: 한국의 정치를 개선할 방법은?
B: 한국의 정치를 개선하기 위해 선거제를 어떻게 바꾸면 좋을까? 
C: 한국의 정치를 개선하기 위해 선거제를 어떻게 바꾸면 좋을까? 현재의 선거제도가 어떤가를 설명한 후 그 문제점을 나열하시오.

이 문제중 어떤 문제가 쉬운 문제인가 물어보니, 똑똑한(?) 우리 천하대반 친구들 C라고 대답해요. 그렇지요. 문제 A는 포괄적이고 뜬구름 잡기라 말은 짧지만, 한양에서 김서방 찾는 것 만큼 복잡하고 어렵지요. 이런 쉬운 예제를 통해 차기봉선생은 긴 문제 속에 공식이 있고, 그 공식을 찾아내라는 명쾌한 수학강의로 이어갑니다.
합숙 3일째 찬두의 점수는 55점이에요. 갈길이 너무 머네요. 합숙 7일째 찬두의 점수는 60점밖에 되지 않습니다. 이제 3일 밖에 남지 않았는데 큰일이에요. 차기봉 선생은 찬두의 문제가 집중력 결여라는 것을 간파하지요. 체육관에 앉히고 100점을 맞을 때까지 나가지도 못하게 합니다. 속이 타들어가는 친구들과 홍석호, 한수정샘도 찬두를 응원합니다.
혼자 문제를 푸는 것을 지켜 보던 황백현(유승호)이 책걸상을 가지고 와서 함께 문제를 풀겠다고 하고, 다른 친구들도 동참했어요. 이렇게 천하대반 멤버들은 마음으로 친구가 되고, 응원하며 하나가 되어 갑니다. 같은 목표를 향해서 말이지요. 새벽 동이 터오를 때까지 반복되었던 시험에서, 드디어 찬두는 100점을 맞습니다. 만세! 만만세!였어요. 이 후 찬두에게 놀라운 일이 생겼어요. 수학의 신이 강림한 거예요. 밥먹을때도, 화장실 가서도, 심지어 잠꼬대까지도 수학문제를 푸는 거예요.
수학의 신이 강림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테스트 하루를 앞두고 본 시험결과 찬두의 수학성적은 여전히 80점 문턱에도 미치지 못하지요. 그리하여 공개된 차기봉 선생의 극약처방. 일명 족집게 문제 50선으로 차기봉 선생이 그동안 모아 두었던 수학문제들 중 엄선하고 또 엄선한 수학의 엑기스 문제들이에요.
문제풀이 비법은 "문제가 원하는 공식을 잡아내라. 골백번 봐도 도통 모르는 아리까리한 문제들은 풀이를 외워라".

미친듯이 풀고 외우기를 반복한 열훌간의 합숙 마지막 날, 드디어 그날이 왔습니다. 전문가에게 의뢰한 수학문제를 들고 온 찬두 아버지, 마치 저승사자 같아 보여요. 과연 찬두는 80점 이상을 받을 수 있을까요? 반 천하대파 병문고 선생님들도 복도에 빙 둘러 진을 치고 찬두의 손만 집중한 가운데, 시험시간 1시간이 종료되었습니다.

결과는 두둥. 두둥.. 으악~ 79점... OTL 좌절입니다. 럴수 럴수 이럴 수가요ㅜㅜ. 80점이상을 못 맞았으니 홍석호는 찬두에게 미국으로 가라고 하고, 사기죄로 고소당한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를 받겠다고 하지요. 이렇게 무릎을 꿇어버리면 허무하지요. 뭔가 반전이 있겠지요. 역시 유치원때부터 친구였던 길풀잎이 지난밤에 가져온 비디오 테잎을 틀어 찬두아버지에게 잠시만 봐달라고 간청합니다. 풀잎이가 튼 비디오는 유치원 재롱장치 장면이었어요. 곰세마리를 부르는 찬두를 바라보며 함께 율동을 따라하는 찬두아빠와 엄마의 모습도 담겨져 있었지요. 그리고 찬두 아버지가 아들 찬두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는 장면이 나왔는데요, 가슴이 뭉클해져 오더라고요.

"사랑하는 나의 막내아들 찬두야. 늦둥이 막내로 태어나서인지, 형 누나에 비해 너애 대한 엄마 아빠의 사랑은 좀더 애틋하구나. 너는 특히 아기때부터 잦은 병치레로 엄마 아빠 마음을 졸였었지. 그래서 아빠는 너의 건강한 웃음소리만 들어도 배가 부르다. 이 세상 아무 것도 더 바랄게 없단다. 요즘엔 공부를 잘하는게 제일 큰 효도라고 한다만, 엄마 아빠는 앞으로도 네가 지금처럼 건강하게 자라주기만을 바랄 뿐이다. 우리 곁에 와 줘서 고맙구나. 사랑한다, 찬두야"

부모가 함께 봐야 할 드라마
찬두아빠의 편지를 보면서 저는 이 드라마는 부모님들도 꼭 함께 봤으면 하는 생각을 했어요. 찬두아버지의 편지가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거든요. 찬두아버지가 어린 찬두에게 보냈던 편지는 10년이 지나 풀잎이에 의해 재생되었지만, 그것은 찬두에게 보내는 편지가 아니라, 찬두 아버지를 포함한 우리 모든 부모들에게 보내는 편지였어요.
저 역시 자식을 키우고 지금의 찬두와 같은 학년의 아들을 두고 있어요. 지금도 간직하고 있는 제 아들 유치원 졸업앨범에 제가 당시 아들에게 보냈던 편지가 인쇄되어 있는데, 드라마를 보고 나서 앨범을 찾아봤어요. 그리고는 저도 모르게 주저 앉았습니다. 이럴 수가... 10년전에 저도 비슷한 편지를 썼더라고요. 사랑하는 우리 아들 ㅇㅇ아, 엄마는 네가 항상 밝게 웃고 맑은 생각으로 건강하게 자라주는 게 소원이란다... 잊고 있었는데... 저처럼, 찬두아빠처럼 우리 모든 부모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간절하게 바랐던 소원을 잊고 있었던 것 같아요. 
세상 어느 부모가 자기 아이가 울고 아프길 바라겠어요. 하지만 아이가 자라가면서 부모는 마음속에 자식에 대한 욕심을 더 키우는 것 같아요. 어쩌면 처음 아기때 아기때 바라던 그 소원보다도 더 크게요. 찬두 아버지처럼 자식에 대한 기대와 욕심이 아이를 짓누르고, 상처를 주지 않았나 반성을 했습니다. 공부의 신을 부모들도 함께 봐야 하는 이유, 그것은 바로 드라마 속 찬두아버지가 바로 우리 부모들의 모습이기 때문에요.
건강하게 웃을 수 있는 아이를 바라셨지 않았느냐며 찬두는 우리학교에서 가장 잘 웃는 정말 좋은 친구이고, 지난 열흘동안 진짜 열심히 공부했다고 한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합니다. 하지만 냉정하게 찬두아버지는 찬두를 데리고 나가버렸지요. 뒤따라간 백현이 "너 로봇이냐?"고 소리쳐 보지만, 찬두는 아버지 뒤를 따를 뿐이에요. 그리고 찬두아버지는 차를 타고 학교를 떠났지요.
찬두요? 당근 남았지요.ㅎ 찬두아버지가 찬두에게 학교로 돌아가라고 했거든요. 찬두는 이제 아버지의 허락을 받았으니 백만대군을 얻은 기분일 거에요. 부모가 자식을 믿어주는 것만큼 힘이 돼 주는 일도 없을 테니까요. 하지만 풀잎이를 두고 백현이와 애정라인이 얽힐 것 같은데, 그게 또 앞으로 찬두를 힘들게 하겠네요.

참, 지난 시간에 교사 재고용 고사를 치루겠다는 강석호의 폭탄선언이 있었는데요, 병문고 선생님들 논술고사를 치뤘어요. 학교라는 주제로 문제점과 해답을 제시하라는 문제였는데, 전원해고라는 청천벽력같은 결과가 나왔네요. 구제 재시험을 쳐야 할 것 같은데 강석호의 채점기준이 무엇이었는지 궁금하네요. 다음주에 밝혀지겠지만요.
그나저나 다음주에는 새로운 폭탄이 등장할 것 같습니다. 앤또니 양춘상 샘이신데요, 스타일이 가히 예술적이에요. 어떻게 그런 분을 알게 되었는지 강석호가 영어샘으로 에어로빅 강사를 모시고 왔는데, 이분 영어수업도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에어로빅과 영어수업이 어떻게 만날까요? 앤또니 양쌤의 영어수업 빨리 받고 싶어요. 다음주 영어시간에 만나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도 꾹 눌러주세요 ^^ 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다음아이디가 있으신 분은 구독추가하기 을 누르시면 제 글을 편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한RSS에 추가하고 싶으시다면 클릭▶▶▶▶



Trackback 4 Comment 36